호주의 소득 최상위 1%가 2주 동안 벌어들이는 소득은 최하위 5%의 연간 소득에 맞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사우스웨일즈 대학과 호주사회복지협의회(ACOSS)가 발표한 ‘2018 호주 불평등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에서 부의 불공정한 분배가 심화되면서 빈부격차는 더욱 벌어졌다.  
국내 소득 최상위 계층이 한주간 동안 벌어들이는 소득은 약 $11,682인 반면 최하위 계층의 저소득층의 일주일 소득은 불과  $436에 불과했다.

즉, 최상위 계층의 소득은 최저소득층의 27배에 달했다.

호주 통계청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의 소득 불균형 현상은 2000년에서 2008년까지 증가 곡선을 그리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정점을 찍었다.

또한 ‘부의 격차’는 2003년부터 2015년 사이에 각별히 심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 기간 동안 상위 소득층 20%의 평균 재산은 53% 증가한 반면에, 하위 소득 계층 20%의 재산은 오히려 9%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호주의 부유층 가정의 평균재산은 290만 달러인 반면 저소득층의 평균 재산은 3만 달러에 불과했다.

호주사회복지협의회(ACOSS)의 카산드라 골디 위원장은 “호주가 경제 호황을 누린 수십 년 간 호주의 소득 불균형은 더욱 심화돼 왔고, 경제 침체기에도 이런 현상은 더욱 뚜렷해졌다”면서 “호주의 소득 불균형 문제는 경제가 상황이 호황이거나 불황이거나 상관없이 악화됐다”고 지적했다.

골디 위원장은 “이처럼 심화되고 있는 소득 불균형 현상을 전체의 성장을 위해 불가피한 파생물로 받아들여서는 안된다”고 지적하며, 정부와 기업, 노조, 지역 사회가 불평등을 막기 위해 협력해서 불평등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TOP Digital

http://www.topdigital.com.au/node/6240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25 호주 대도시 “이민자 포화”…지방 “이민자 절실” 톱뉴스 18.08.18.
2524 호주 자유당 연립 새 에너지 정책, ‘내셔널 에너지 개런티’(NEG) 채택 톱뉴스 18.08.18.
2523 호주 "백호주의로 돌아가자..." 68세 초선 연방상원의원 '막말 파동' 톱뉴스 18.08.18.
2522 호주 연방 정치인의 ‘차별’ 발언... 사라지지 않는 백호주의 망령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21 호주 시드니, EIU의 ‘살기 좋은 도시’ 평가 순위서 5위로 ‘껑충’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20 호주 What did Sydney's early settlers eat?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9 호주 호주 대학생들, “심각한 재정적 어려움에 시달린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8 호주 시드니 일부지역, 주택공급 목표치 초과에도 신규공사 지속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7 호주 지난해 NSW 주 포키머신 한 대당 수입 9천500달러 더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6 호주 “100% 가뭄에 시달리는 피해 농민들을 도웁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5 호주 국가 예방접종 및 건강검진 요건사항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냉각된 주택 시장... 일부 구매자들, ‘감정적 구매’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3 호주 “홈리스 문제, 우리 모두가 나서야…” 톱뉴스 18.08.09.
2512 호주 ‘리틀 코리아’ 스트라스필드, ID 도용 기승 경고등 톱뉴스 18.08.09.
2511 호주 2018년 8월 7일 23시...호주 인구 2500만명 돌파 톱뉴스 18.08.09.
2510 호주 시드니모닝헤럴드, “한국공예展 - 인내심이 빚어낸 무한 미” 톱뉴스 18.08.09.
» 호주 호주 빈부 격차 심화…상위 1% 2주 소득, 최하위 5% 연소득과 동등 톱뉴스 18.08.09.
2508 호주 10명 중 1명, 수입보다 지출 많아... 가계부채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7 호주 호주인의 가장 큰 사망 원인은 심장-뇌졸중-폐 관련 질환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6 호주 규정 이상의 담배 반입 적발, “벌금으로 그치지 않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