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시드니 주택 1).jpeg

호주 부동산 중개업체 체인인 ‘LJ Hooker’의 야누즈 후커(Janusz Hooker) 회장(사진). 그는 경제 발전을 위해 인구 증가는 지속되어야 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덜 개발된 외곽, 특히 시드니 서부 지역을 적극 개발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LJ Hooker’ 야누즈 후커 회장 제안... “주거지 개발 여지 많다”

 

시드니 도심(inner city) 거주자들은 외곽 지역을 가볍게 볼 수도 있지만 광역시드니 외곽 주거 환경은 전 세계 주요 도시들에 비해 빼어나다는 평이다.

이런 배경에서 시드니의 높은 주택 가격을 해결하고 도시 미래를 위해 특히 시드니 서부(western Sydney) 지역을 주거지로 적극 개발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지난 일요일(16일) 호주 부동산 중개회사 체인인 ‘LJ Hooker’ 사의 야누즈 후커(Janusz Hooker) 회장은 시드니 모닝 헤럴드 부동산 섹션인 ‘도메인’(Domain)을 통해 이렇게 제안하면서 “수 세대에 걸쳐 도심 및 인근 지역에 거주했던 이들은 그렇게 여기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도시의 미래를 계획하고 인구 성장을 추진하는 이들은 10배 이상 이런 생각을 갖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후커 회장은 “시드니와 멜번은 빠른 성장을 이어가는 도시이자 전 세계 주요 도시들 가운데 ‘살기 좋은’ 도시로 평가받고 있다”면서 “인구가 늘어나면 필연적으로 더 많은 주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인구가 늘어나면 기존 거주자와 새로이 주거지를 찾는 이들 사이에는 긴장감이 생기게 마련”이라고 언급한 뒤 “도심 외곽이 크게 변모하고 도시 기반시설을 압박하는 주택 개발에 시드니 기존 거주민들의 불평이 늘어나는 상황”이라며 “NSW 주 정부는 지나친 개발이 이루어지는 일부 지역 개발에는 제동을 걸어야 한다”는 의견도 내놓았다.

이는 “시드니 남서부 지역의 주택 개발 붐은 이미 통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NSW 노동당 아눌락 찬시봉(Anoulack Chanthivong, Macquarie Fields 기반) 상원의원의 지적과 같은 의견이다.

반면 NSW 주 계획부 앤서니 로버츠(Anthony Roberts) 장관은 지난 주 금요일(14일), 시드니에서 열린 주택개발 관련 토론에서 패널로 참석해 “주 정부는 과잉개발이라는 용어와 씨름하는 상황으로, 이는 주택 개발을 진행하는 카운슬을 짜증나게 한다”고 언급했다. 일부 카운슬 지역의 주거지 개발을 비난하고 있지만 결코 지나친 개발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이런 상황에서 나온 후커 회장의 제안은 덜 개발된 외곽 지역에 보다 많은 주택을 건축해 높은 주택 가격 문제를 해결해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후커 회장은 그 한 예로 시드니 제2공항인 뱃저리스 크릭(Badgerys Creek)을 언급하면서 “이곳에서 남서부로 이어지는 지역에는 주거 지역으로 개발할 수 있는 많은 부지가 있다”며 “국제공항이라는 배경에서 적절한 기반 시설이 들어섬으로써 삶의 질은 충분히 보장된다”고 설명했다.

후커 회장은 시드니와 멜번의 경우 ‘살기 좋은 도시’라는 매력으로 인해 앞으로 거주 인구는 계속 증가할 것이며, 호주로 유입되는 많은 이민자들이 호주 경제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는 의견이다.

“인구 증가는 호주의 경제 발전과 확고한 연관이 있다”는 그는 “앞으로도 인구 성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보다 많은 주택 공급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시드니 주택 1).jpeg (File Size:41.5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47 호주 시드니 동-북부 해안을 잇는 80km 길이의 ‘워킹 트레일’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46 호주 이스트우드 공용주차장, ‘단기 주차 서비스’로 운영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45 호주 사라지는 여흥 명소들... 킹스크로스 ‘World Bar’ 폐쇄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44 호주 호주에서 가장 위험한 동물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43 호주 “노동당의 네거티브 기어링 혜택 축소 계획은 ‘핵폭탄’” 톱뉴스 18.11.25.
2742 호주 ASEAN 이슬람 회원국, 이스라엘 주재 호주대사관 이전 움직임에 ‘반발’ 톱뉴스 18.11.25.
2741 호주 사커루즈 ‘영원한 맏형’ 팀 카이힐 대표팀과 공식 작별 톱뉴스 18.11.25.
2740 호주 호주정부, 이민자 유입량 연 3만명 감축 움직임 톱뉴스 18.11.25.
2739 호주 “이민자 감축이 아니라 ‘적절한 인구증가 관리’ 필요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8 호주 Political cartoons... 갈수록 미묘해지는 호주 정치 ‘풍자’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7 호주 호주 경제 선도하는 NSW 주, 총생산 6천억 달러 벽 넘어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6 호주 호주 유권자 46%, “무슬림 이민자 수용 제한 원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5 호주 NSW 주, ‘시간제 주차’ 차량에 10분의 유예 시간 제공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4 호주 ‘마틴 플레이스’ 트리 점등으로 올 크리스마스 시즌 이벤트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3 호주 Drive Car of the Year 2018- Best Concept Car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2 호주 호주는 세계 최고 도박지출국? ‘그렇다’에 ‘베팅’해도 좋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1 호주 싱가포르 항공, ‘AirlineRatings’ 선정 ‘세계 최고 항공사’에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0 호주 NSW 주 정부, 시드니 일부 지역 ‘초고밀도’ 개발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29 호주 각국별 교사 연봉과 ‘스승에 대한 존경’ 수준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28 호주 시드니 북부 ‘포트 매콰리’ 인구, 빠르게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