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신체 활동).jpg

운동을 위한 기반 시설이 갖추어져 있는 반면 호주인들의 신체 활동은 극히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각 연령별로 보건 당국이 권장하는 하루 운동량을 충족하는 비율은 절반에도 못 미치고 있다.

 

13-17세 7.9%만이 보건부 권장 1일 60분 이상 육체적 움직임

 

운동은 신체 건강을 유지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이다. 그만큼 신체 활동은 우리 몸 구석구석까지 영향을 미친다. 몸의 근육을 단련시킬 뿐 아니라 노화 속도를 늦추고 심장혈관계, 면역계, 근골격계, 정서 안정, 세포 하나하나에 이르기까지 두루 효과를 주는 것이다.

운동이 심장질환, 당뇨, 일부 암을 예방한다는 것은 이미 연구를 통해 드러나 있으며 올바른 수면에도 상당한 효과가 입증됐다. 또 청소년들에게는 집중력을 높이고 자존감을 갖도록 돕는다는 증거도 있다.

호주는 사회체육 시스템이 잘 운용되는 국가로 꼽힌다. 올림픽을 비롯해 여러 스포츠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때마다 언급되는 내용 중 하나가, 호주가 취득한 메달 수와 인구를 비교하면 스포츠 최강국이라는 것이다. 스포츠 기반 시설이 충분하고 다양한 종목에서 아마추어 클럽들이 운영되고 있음을 보면, 스포츠 부문에서 우수한 기량을 가진 선수들이 배출되는 것은 새삼스런 일이 아닐 것이다.

하지만 호주인들의 신체활동은 이 같은 배경에서 예상할 수 있는 것만큼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또 실제로 이를 보여주는 자료가 있다.

정부 보건 당국이 권장하는 연령별 신체 활동을 1일 기준으로 보면 2-5세 최소 180분, 5-12세 최소 60분, 13-17세 최소 60분, 18-64세는 주 5회 이상 최소 150분, 65세 이상은 하루 30분 이상이다.

여기에는 정식 운동뿐 아니라 학교나 직장을 오가며 걷는 시간, 가사일 등 부수적인 육체적 움직임 시간이 포함된다.

하지만 신체 활동은 모든 연령층에서 이 권장 시간에 크게 못 미치고 있다. 금주 월요일(17일) ABC 방송이 통계나 조사 내용을 기반으로 사회 각 분야의 현상을 알아보는 ‘Chart of the day’에 따르면, 특히 10대 청소년들은 컴퓨터나 태블릿, 스마트폰 등의 스크린에 매달리는 시간이 너무 많으며, 규칙적으로 신체 움직임을 갖는 시간은 각 연령층 비교에서 가장 적은 상황이다.

 

■ 각 연령별 신체 활동 권장 시간 충족 비율

2-5세 : 61%

5-12세 : 26%

13-17세 : 7.9%

18-64세 : 48%

65세 이상 : 25%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신체 활동).jpg (File Size:43.5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81 호주 글로벌 여행 에이전트 ‘FlightNetwork’ 선정, 전 세계 최고의 해변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80 호주 자동차 광고 다시보기... 마니아들의 눈길을 끌었던 대표적 광고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79 호주 화제의 아웃백 목장- 남부 호주(SA) ‘코딜로 다운스 목장’ 사람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78 호주 근육질의 ‘스타’ 캥거루 ‘로저’, 12살 나이로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77 호주 2019년 첫 주택구입을 원한다면... 전문가들이 주는 주택 구입 팁!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76 호주 ‘사커루’ 핵심 아론 무이, 심각한 무릎 부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75 호주 기대수명 이상 장수하고 싶다면... “테니스를 해 보라”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7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경매 매물 규모, 올 들어 두 번째...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73 호주 호주의 ‘제2 공용어’ 만다린(중국 표준어) 톱뉴스 18.12.09.
2772 호주 수업 거부 호주 초중고생 수 천명 기후변화 대책 촉구시위​ 톱뉴스 18.12.09.
2771 호주 ABC 사장 해고 사태 2라운드… 상원청문회 개최 톱뉴스 18.12.09.
2770 호주 이민자 증가-도시 혼잡 우려에서도 대부분 ‘다문화’ 지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9 호주 시드니 부동산 시장 침체에 경제 성장률도 ‘최약세’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8 호주 Rental Affordability Index- 싱글맘 9만여 명, ‘임대 스트레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7 호주 Rental Affordability Index- 시드니, 소득의 27% 임대료 지출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6 호주 영화나 TV 드라마는 배우들만 주목 받는 게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5 호주 지나친 크리스마스 장식, 이웃과 마찰 불러일으킬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4 호주 호주, 산불-폭풍-홍수 등 자연재해 피해 상위 10개국에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3 호주 NSW 선거관리위원회, 단기 직원 모집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2 호주 올해 ‘Sydney NYE’ 불꽃놀이, 보다 화려한 색깔 삽입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