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0 메인).jpg

24시간이라는 하루의 시간을 호주인들은 어떻게 사용하고 있을까? ABC 방송의 ‘Life’ 프로그램이 매일 해야만 하는 일과 개인적 활동 항목을 제시하고 소요시간을 표시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조사한 결과 여성들은 한 주(week) 근무시간이 남성과 큰 차이는 없으나 집안일에는 거의 두 배 시간을 들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주 평균 근무시간, 남성 42.3시간-여성 38.6시간... 캔버라 사람들, 37.42시간

소셜미디어에 매일 51-109분 들여, 집안일은 매일 남성 1.32시간-여성 2.52시간

 

24시간의 ‘하루’라는 물리적 시간을 호주인들은 어떻게 보내고 있을까? 인기 높은 TV 리얼리티 쇼 ‘Survivor’ 프로그램이 끝나면 이들은 무엇을 하며 저녁 시간을 보낼까? 집안 청소? 아니면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 넷플릭스(Netflix)?

매월 한 차례, ‘Food’ ‘Money’ ‘Work’ ‘Wellbeing’ ‘Home & Garden’ ‘Private Life’ 등 호주인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알아보는 ABC 방송의 ‘Life’ 프로그램은 이달 주제로 하루 24시간을 보내는 호주인들의 시간 사용을 추적해 눈길을 끌었다.

방송은 매일 해야 하는 일과 활동 사례를 제시한 뒤 사람들로 하여금 각 항목에 어느 정도 시간을 할애하는지를 표시하도록 했다. 그리고 가장 보편적인 8가지 항목으로 이를 정리했다.

 

 

▲ 직장으로의 출근(Commutes)- 편도 29분

직장으로 출퇴근하는 데 소요되는 평균 편도 시간은 30분을 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전체 직장인의 4분의 1에 달하는 200만 명 이상은 편도 45분에 이른다는 반응이었다.

호주인들의 가계 수입과 지출, 노동력 동향 등을 조사하는 지난 2012년 ‘HILDA’(Household, Income and Labour Dynamics in Australia)는 남성이 여성의 출근 또는 퇴근시간보다 더 길었고 또 해외 출신 이민자가 호주 태생에 비해 직장으로 가는 시간이 더 많이 소요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흥미로운 사실 : 직장으로 출근하거나 퇴근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이 더 많은 이들은 승용차에 비해 기차를 이용하는 경우였다. 출퇴근 시간대 승용차와 기차의 평균 속도에 대한 조사를 보면 승용차는 시속 33km, 기차는 시속 24km이다.

 

종합(1 출퇴근).jpg

아침, 피크시간의 시드니 도심 기차역(사진). 직장인들의 출퇴근 평균 소요시간(편도)은 29분이었으나, 45분 이상 걸린다는 이들도 200만 명이 넘었다.

 

 

▲ 업무(Work)- 주 38~42시간

지난 2011년 호주 국립도서관(National Library of Australia)의 ‘Race Against Time; how Australians spend their time’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 남성의 주(week) 평균 근무 시간은 42.3시간, 여성은 38.6시간이었다.

보고서의 저자 중 한 명인 커틴대학교(Curtin University) 레베카 카셀(Rebecca Cassells) 교수는 “직장인들에게 예측 가능한 주 5일 근무 시스템을 유지하는 것이 점차 어려워지고 있으며 결과적으로 각 개개인의 가족 및 사회활동을 위한 시간을 보장하는 것이 힘들어져가고 있다”면서 “바쁜 회사 일과 가족의 요구 사이에서 시간에 쫓기다 보니 사적인 모임에 나가거나 학교에 간 자녀를 데리러 가기 전, 친구나 동료와 급하게 커피를 마시는 잠깐의 휴식 외에는 시간이 거의 없다는 것이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흥미로운 사실 : 호주 각 주별로 보면 캔버라 사람들(Canberrans)은 주 평균 근무 시간은 37.42시간으로 가장 적었다.

 

 

▲ TV시청- 주 18시간

14세 이상의 호주인들이 ‘안방극장’인 텔레비전 앞에서 보내는 시간은 주(week) 18시간을 약간 넘는 것(1,095분)으로 조사됐다. 반면 이들이 일(업무) 또는 학업, 소셜미디어를 포함해 온라인에서 보내는 시간은 평균 1,159분으로 19시간 이상에 달해 단순한 TV 즐기기보다 많았다.

-흥미로운 사실 : 호주인의 TV 시청은 지난 2004년에서 2012년 사이 크게 감소했다. 이는 온라인의 대중화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 소셜미디어(Social media)- 매일 51분~109분

소셜미디어 부문은, 매일 어느 정도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지를 단정하기 어렵다. 다만 평균 51분에서 109분을 여기에 매달리고 있음은 분명하다. 이를 주 단위로 보면 6시간에서 12시간에 달한다.

멜번(Melbourne)에 기반한 시장조사기관 ‘로이모건’(Roy Morgan) 조사는 한 주 6시간을 소셜미디어로 보낸다는 것을 보여준다. 하지만 14세에서 24세 사이 여성의 경우 주 13시간으로 더 늘어난다. 같은 연령대의 남성에 비해 5시간이 더 길다.

이런 반면 런던(London)에 본부를 둔 글로벌 인터넷 미디어 사인 ‘We Are Social’의 호주 회사 조사는 109분으로 나타났다. 이는 소셜미디어 관리 회사인 ‘Hootsuite’의 조사 결과와 유사한 것으로, ‘Hootsuite’ 사 자료에 따르면 호주인의 3분의 2가 매일 100분씩 매월 소셜미디어에 접속하고 있다.

-흥미로운 사실 : 소셜미디어에 들이는 시간 가운데 페이스북(Facebook) 방문자의 평균 체류 시간은 하루 16분이다.

 

종합(2 소셜미디어).jpg

사회문제 전문가들은 호주인들이 소셜미디어에 들이는 시간에 대해 과소평가한다는 의견이다. 실제로 SNS에 접속하는 시간은 조사기관에 따라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호주인의 3분의 2가 매일 100분 이상 시간을 들이고 있다.

 

 

▲ 집안 일(Domestic duties)- 하루 시간 중 17%(4시간 조금 상회)

하루 시간 중 약 5분의 1은 아이돌보기, 일반적인 가사, 식료품 구입을 위한 쇼핑, 요리 등으로 보낸다. 관련 연구에 따르면 여성은 남성에 비해 매일 평균 1시간 이상을 가사 일에 매달린다(남성 1시간 32분, 여성 2시간 52분).

‘Race Against Time’ 보고서의 저자는 “가사 부문에서 남성과 여성이 전념하는 시간을 조사하면 전통적인 성 역할은 여전히 분명하게 구별되고 있음을 확인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녀에 따르면 여성은 쇼핑과 가정, 보육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며 남성은 유급 노동에 보다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흥미로운 사실 : 모든 연령대의 여성들이 개인적인 업무보다 가사 및 집안 관련 일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 반면 남성은 가사보다 레크리에이션, 레저 활동으로 보내는 시간이 더 많다.

 

 

▲ 수면(Sleep)- 하루 평균 7시간

수면은 업무 외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부분이다. 호주인의 하루 평균 수면 시간은 7시간이며 5시간만 잔다는 사람은 전체의 12%, 9시간 이상은 8%였다. 이 부분에서 많은 이들이 제대로 잠을 자지 못한다는 반응으로, 33-45%는 수면지속 시간이 이보다 적어 질적으로 좋은 수면을 취하지 못하고 있다는 반응이다.

-흥미롭지 않은 사실 : 성인의 4분의 1은 잠자리에 들기 직전 매일 (태블릿 또는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에 접속하며, 침대에 누워서는 곧바로 잠들지 못해 다음날 업무에 상당한 지장을 받고 있다.

 

종합(3 수면).jpg

하루 평균 7시간의 수면을 취하는 가운데 잠자리에서 스마트폰이나 SNS에 접속하는 습관으로 33-45%는 다음 날 업무에 지장을 받는다는 반응이었다.

 

 

▲ 친구 만나기 및 여흥 즐기기(Seeing friends and other fun stuff)- 하루 중 5분의 1(5시간 미만)

5시간 이상은 사회활동, 레크리에이션 및 레저 등에 할애되고 있다. 하루의 시간 중 5시간을 이 부분으로 보내는 것은 많다고 할 수 있지만 여기에는 TV 시청, 친구를 만나거나 가족과 보내는 시간 등이 두루 포함된다.

‘Race Against Time’ 보고서의 저자는 “모든 연령대의 남성은 여성에 비해 레크리에이션, 레저 활동(스포츠 활동, TV시청, 인터넷 웹 서핑, 전화통화 등)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고 말한다.

-흥미롭지 않은 사실 : 가계소득이 높을수록 남녀 모두 회사 업무 및 관련 활동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며 레크리에이션, 레저 시간은 적다.

 

 

▲ 여성들의 ‘자기 시간’(Me time, one for the ladies)- 충분하지 못함

민간 여성보건기구인 ‘Jean Hailes Women's Health’ 조사에 따르면 직업을 가진 상황에서 자녀와 고령의 부모 사이에 ‘끼어 있는’ 여성의 경우 4분의 1은 한 달에 한 번 ‘자기만의 시간’(self-care)을 갖지 못하고 있으며, 매일, ‘자기 시간’을 갖고 있다는 여성은 20%에도 미치지 못했다.

-흥미롭지 않은 사실 : 한 주(week)를 기준으로, 여성 3분의 1 이상(34.3%)은 ‘자기 시간’(self-care)을 전혀 갖지 못하고 있다(본지 1310호 ‘연령별 호주 여성들, 자기 시간은 어느 정도?’ 기사 참조).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0 메인).jpg (File Size:51.5KB/Download:0)
  2. 종합(1 출퇴근).jpg (File Size:63.8KB/Download:0)
  3. 종합(2 소셜미디어).jpg (File Size:24.1KB/Download:0)
  4. 종합(3 수면).jpg (File Size:44.3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13 호주 호주에서 가장 돈 많이 버는 직업은?... 직업별 연봉 순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12 호주 웨스턴 시드니, 호주 전역서 임대 스트레스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11 호주 연방 법무부, 정부 및 정치 향한 ‘해외 영향력’ 가시화 제도 시행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10 호주 타스마니아의 연방 탈퇴? ‘Texit’의 현실적 가능성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09 호주 올해 선보이는 각 자동차 회사들의 새 브랜드는...(1)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08 호주 ‘콴타스 항공’, 가장 안전한 항공사에... ‘Airline Ratings’ 집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07 호주 시드니-캔버라 14분 소요... ‘Ultra High Speed’ 기술 제안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06 호주 무료 일기예보 사이트 해킹... 정부 기관 포함해 수만 명 스미싱 피해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05 호주 브라질 여성 UFC 파이터, 노상강도에 참교육 시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04 호주 시장 침체 속, 가장 뜨거운 부동산 개발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03 호주 호주 주택 시장- 호바트, 홀해도 주택시장 상승세 이어질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02 호주 반갑다, 2019년! 시드니 ‘새해 불꽃놀이’ 톱뉴스 18.12.22.
2801 호주 “주택 시장 회복, 호주 경제를 살린다” 톱뉴스 18.12.22.
2800 호주 시드니 얼라이언즈 스타디움 내년 1월 철거…재건축 톱뉴스 18.12.22.
2799 호주 시드니 운전자 통행료 혜택 확대…주 15달러 지불 시 자동차 등록비용 ‘절반’ 톱뉴스 18.12.22.
2798 호주 2018 HSC 학교별 순위... ‘James Ruse’ 23년째 ‘1위’, 여학교 강세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2797 호주 “우리에게 감사해야 할 일은 너무나도 많습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2796 호주 올 한 해, 호주인들의 ‘google search’ 최다 검색 단어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2795 호주 호주 육군 장성 출신 데이빗 헐리, 차기 호주 총독 지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2794 호주 운전 중 전화사용, 최신 기술의 카메라가 잡아낸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