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대학생).jpg

대학 학위 취득자와 12학년 졸업자 사의 임금 격차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 이는 호주 정책연구소인 ‘그라탄연구소’(Gratan Institute)가 분석한 것으로, 학비융자 상환 부담 등을 감안할 때 취업을 위한 학위 취득 목적이라면 전문 기술학교를 선택하는 것도 고려할 만하다는 조언이다. 사진은 시드니 소재 한 대학.

 

12학년 졸업자와의 격차, 남성 $12,745-여성 $13,963 차이

 

호주 대학생들의 삶이 갈수록 팍팍해지고 있다. 높은 주거 비용은 공부보다 더 많은 ‘일’을 요구한다. 멜번 교등교육연구센터(Melbourne Centre for the Study of Higher Education)가 전국 대학생 1만8,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Australian Students Finances Survey 2017’ 조사(지난 8월 공개)에 따르면 대학생 대부분은 학업과 동시에 유급 일을 통해 생활비를 충당하고 있지만 풀타임 학생의 3분의 1이 주 수입보다 지출이 더 많은 상태로, 대학생 7명 가운데 1명은 재정적 여유가 없어 음식물 및 필수품을 정기적으로 구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게다가 학자금 대출을 상환받기 위한 정부의 압박도 더욱 거세지고 있다. 연방 정부는 지난 6월, 대학교 졸업 후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학자금 상환을 시작하는 소득 기준을 기존 연 56,000달러에서 45,000달러 이상으로 변경하고, 이 액수가 넘을 경우 1년에 학자금 대출액의 최소 1%를 상환하도록 기준 소득액을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그러다 보니 사회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센터링크’(CentreLink)는 젊은이들로 북적거리고 대기시간도 더욱 길어지고 있다. 졸업 후 취업 문턱이 좁아졌다는 것도 이들의 걱정을 더해준다.

이런 상황에서 과연 대학 학위가 얼마만큼 가치가 있는가를 고민하게 되는 새로운 자료가 나왔다. 금주 월요일(17일) 호주 정책연구기관인 ‘그라탄연구소’(Grattan Institute) 보고서는 12학년 졸업자와의 임금 격차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학위 취득’이 이전처럼 ‘높은 보수’를 보장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르면 지난 2006년 대학 학위 취득자와 12학년 졸업자의 임금 격차는 남성 1만4,481달러, 여성 1만5,243달러였다. 하지만 10년이 지난 2016년 이 격차는 남성 1만2,745달러, 여성 1만3,963달러로 줄었다.

‘그라탄연구소’ 고등교육 프로그램 책임자인 앤드류 노턴(Andrew Norton) 연구원은 “취업 문턱이 좁아지면서 12학년 졸업자가 하는 업무를 수행하는 대학 학위 소지자가 늘어나고 있다”면서 “원하는 직장을 구하지 못하는 대학 졸업자들이 더욱 늘어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노턴 연구원은 “물론 아직까지 대학 학위를 가진 이들은 12학년을 졸업한 이들에 비해 높은 임금을 받는 것이 사실”이라며 “다만 이들 사이의 격차가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006년 이후 10년 사이, 남성의 경우 두 그룹(학위 소지자와 12학년 졸업자)의 줄어든 임금은 연간 1,736달러, 여성은 1,280달러였다.

따라서 “대부분의 젊은이들은 나름의 이유로 대학에 진학하고 있지만 어떤 면에서는 직업 교육이 더 나을 수도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취업을 고려해 대학을 진학한다면 과학-상업 분야 등 졸업자 과잉 현상을 보이는 분야는 피하는 게 좋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12학년 이후 모든 옵션을 고려해야 한다는 얘기다.

뉴턴 연구원은 “지난 20년 사이 대두된 문제 중 하나는 12학년을 마친 후 당연히 대학에 진학해야 한다는 문화적 인식으로, 그렇게 하지 않으면 안 되는지에 대한 타당한 이유가 없었다”며 “대학 입학을 앞둔 젊은이들은 이제 스스로가 가질 수 있는 선택을 분명하게 결정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 대학학위 취득자-12학년 졸업자의 임금 격차(연간)

-남성 : 2006년 $14,481 / 2011년 $14,794 / 2016년 $12,745

-여성 : 2006년 $15,243 / 2011년 $14,710 / 2016년 $13,963

Source : Grattan Institute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대학생).jpg (File Size:74.9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51 호주 ‘Sydney is full’? “주 정부는 ‘과다 이민자’ 논할 때가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50 호주 Australia's new luxury train- ‘Great Southern’(Adelaide-Brisbane)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49 호주 Drive Car of the Year 2018- 올해의 자동차에 ‘Toyota Camry Hybrid’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48 호주 작아지는 주거지... 신규 주택 내부 면적, 22년 만에 ‘최소’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47 호주 시드니 동-북부 해안을 잇는 80km 길이의 ‘워킹 트레일’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46 호주 이스트우드 공용주차장, ‘단기 주차 서비스’로 운영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45 호주 사라지는 여흥 명소들... 킹스크로스 ‘World Bar’ 폐쇄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44 호주 호주에서 가장 위험한 동물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43 호주 “노동당의 네거티브 기어링 혜택 축소 계획은 ‘핵폭탄’” 톱뉴스 18.11.25.
2742 호주 ASEAN 이슬람 회원국, 이스라엘 주재 호주대사관 이전 움직임에 ‘반발’ 톱뉴스 18.11.25.
2741 호주 사커루즈 ‘영원한 맏형’ 팀 카이힐 대표팀과 공식 작별 톱뉴스 18.11.25.
2740 호주 호주정부, 이민자 유입량 연 3만명 감축 움직임 톱뉴스 18.11.25.
2739 호주 “이민자 감축이 아니라 ‘적절한 인구증가 관리’ 필요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8 호주 Political cartoons... 갈수록 미묘해지는 호주 정치 ‘풍자’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7 호주 호주 경제 선도하는 NSW 주, 총생산 6천억 달러 벽 넘어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6 호주 호주 유권자 46%, “무슬림 이민자 수용 제한 원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5 호주 NSW 주, ‘시간제 주차’ 차량에 10분의 유예 시간 제공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4 호주 ‘마틴 플레이스’ 트리 점등으로 올 크리스마스 시즌 이벤트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3 호주 Drive Car of the Year 2018- Best Concept Car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2 호주 호주는 세계 최고 도박지출국? ‘그렇다’에 ‘베팅’해도 좋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