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대학생).jpg

대학 학위 취득자와 12학년 졸업자 사의 임금 격차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 이는 호주 정책연구소인 ‘그라탄연구소’(Gratan Institute)가 분석한 것으로, 학비융자 상환 부담 등을 감안할 때 취업을 위한 학위 취득 목적이라면 전문 기술학교를 선택하는 것도 고려할 만하다는 조언이다. 사진은 시드니 소재 한 대학.

 

12학년 졸업자와의 격차, 남성 $12,745-여성 $13,963 차이

 

호주 대학생들의 삶이 갈수록 팍팍해지고 있다. 높은 주거 비용은 공부보다 더 많은 ‘일’을 요구한다. 멜번 교등교육연구센터(Melbourne Centre for the Study of Higher Education)가 전국 대학생 1만8,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Australian Students Finances Survey 2017’ 조사(지난 8월 공개)에 따르면 대학생 대부분은 학업과 동시에 유급 일을 통해 생활비를 충당하고 있지만 풀타임 학생의 3분의 1이 주 수입보다 지출이 더 많은 상태로, 대학생 7명 가운데 1명은 재정적 여유가 없어 음식물 및 필수품을 정기적으로 구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게다가 학자금 대출을 상환받기 위한 정부의 압박도 더욱 거세지고 있다. 연방 정부는 지난 6월, 대학교 졸업 후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학자금 상환을 시작하는 소득 기준을 기존 연 56,000달러에서 45,000달러 이상으로 변경하고, 이 액수가 넘을 경우 1년에 학자금 대출액의 최소 1%를 상환하도록 기준 소득액을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그러다 보니 사회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센터링크’(CentreLink)는 젊은이들로 북적거리고 대기시간도 더욱 길어지고 있다. 졸업 후 취업 문턱이 좁아졌다는 것도 이들의 걱정을 더해준다.

이런 상황에서 과연 대학 학위가 얼마만큼 가치가 있는가를 고민하게 되는 새로운 자료가 나왔다. 금주 월요일(17일) 호주 정책연구기관인 ‘그라탄연구소’(Grattan Institute) 보고서는 12학년 졸업자와의 임금 격차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학위 취득’이 이전처럼 ‘높은 보수’를 보장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르면 지난 2006년 대학 학위 취득자와 12학년 졸업자의 임금 격차는 남성 1만4,481달러, 여성 1만5,243달러였다. 하지만 10년이 지난 2016년 이 격차는 남성 1만2,745달러, 여성 1만3,963달러로 줄었다.

‘그라탄연구소’ 고등교육 프로그램 책임자인 앤드류 노턴(Andrew Norton) 연구원은 “취업 문턱이 좁아지면서 12학년 졸업자가 하는 업무를 수행하는 대학 학위 소지자가 늘어나고 있다”면서 “원하는 직장을 구하지 못하는 대학 졸업자들이 더욱 늘어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노턴 연구원은 “물론 아직까지 대학 학위를 가진 이들은 12학년을 졸업한 이들에 비해 높은 임금을 받는 것이 사실”이라며 “다만 이들 사이의 격차가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006년 이후 10년 사이, 남성의 경우 두 그룹(학위 소지자와 12학년 졸업자)의 줄어든 임금은 연간 1,736달러, 여성은 1,280달러였다.

따라서 “대부분의 젊은이들은 나름의 이유로 대학에 진학하고 있지만 어떤 면에서는 직업 교육이 더 나을 수도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취업을 고려해 대학을 진학한다면 과학-상업 분야 등 졸업자 과잉 현상을 보이는 분야는 피하는 게 좋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12학년 이후 모든 옵션을 고려해야 한다는 얘기다.

뉴턴 연구원은 “지난 20년 사이 대두된 문제 중 하나는 12학년을 마친 후 당연히 대학에 진학해야 한다는 문화적 인식으로, 그렇게 하지 않으면 안 되는지에 대한 타당한 이유가 없었다”며 “대학 입학을 앞둔 젊은이들은 이제 스스로가 가질 수 있는 선택을 분명하게 결정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 대학학위 취득자-12학년 졸업자의 임금 격차(연간)

-남성 : 2006년 $14,481 / 2011년 $14,794 / 2016년 $12,745

-여성 : 2006년 $15,243 / 2011년 $14,710 / 2016년 $13,963

Source : Grattan Institute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대학생).jpg (File Size:74.9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672 호주 [도메인 보고서] 시드니 주택 임대료 1년간 최대 9% 하락 톱뉴스 18.10.22.
2671 호주 “백패커 소득세 폐지해 농촌 인력난 해소하라” 톱뉴스 18.10.22.
2670 호주 호주정부의 석탄화력발전 사랑…IPCC ‘중단’ 제안 일축 톱뉴스 18.10.22.
2669 호주 호주 생활비 상승률, 소비자 물가지수 추월 톱뉴스 18.10.22.
2668 호주 호주 실업률 역대급 하락…자유당 정부 “경제정책의 대성공” 희색 만연 톱뉴스 18.10.22.
2667 호주 왕립위원회 위원, "호주 교회들은 자산 및 수익 공개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66 호주 연립 정부의 이민자 제한 움직임, 지지도 하락으로 나타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65 호주 호주 인구증가율, 선진국 가운데 최고... 과연 사실인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64 호주 HSC 시험 시작... 과목별 남녀 응시율, 20년 전과 그대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63 호주 Things to do in Bowral, Southern Highlands(2)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62 호주 전 세계 ‘파워풀 여권’ 순위... 호주, 183개국 무비자 방문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61 호주 화제의 인물- 한 은퇴 노인이 30년 가꾼 수선화 정원, 관광명소가 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60 호주 모리슨 총리, 계절노동자 대상 취업비자 ‘유효’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59 호주 크라운 그룹, 워털루 지역에 또 하나의 주거지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58 호주 부동산 화제- 시드니 일부 지역의 높은 주택 가격, “일회성이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57 호주 신규 유입 이민자, 최대 5년 지방 지역 거주 ‘강제화’ 방침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56 호주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 “이민자 수용 ‘절반’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55 호주 NSW 주, ‘사이버 폭력’ 범죄자 대상 처벌 크게 강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54 호주 젊은이들 사이에서 ‘높은 순도의 엑스터시’ 사용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53 호주 RBA, 50달러 새 지폐 디자인에 시각장애인 요청 반영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