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경매 1).jpg

시드니 도심과 동부 지역의 주말 경매시장은 다른 지역에 비해 매물이 많고 수요 또한 높아 잠정 가격보다 높은 금액에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다. 낙찰률 또한 시드니 평균에 비해 높은 편이다. 사진은 지난 주말(6일) 동부 브론테(Bronte)에서 경매 매물로 나온 한 주택 내부. 이 매물은 경매 시작 후 빠르게 가격이 올라 356만5천 달러에 거래가 이루어졌다.

 

452스퀘어미터의 브론테 소재 주택, 356만5천 달러 낙찰

 

시드니 주택 시장이 둔화된 가운데서도 시드니 도심과 동부(eastern suburbs)의 주말 경매 시장은 많은 매물과 높은 낙찰 가격으로 예전의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주말(6일) 시드니 경매 시장에 나온 전체 매물 542채 가운데 73채가 두 지역에서 나온 것이었으며, 낙찰률 또한 전체 평균보다 높았다.

이날 동부 브론테(Bronte)의 가다인 스트리트(Gardyne Street) 상에 자리한 452스퀘어미터 부지의 주택 또한 예비 구매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끌어냈다. 이 주택을 매물로 내놓은 휴게트 티몬스(Huguette Tymmons)씨는 50년 넘는 세월 동안 이 주택에서 거주해 온 사람이었다.

3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한 가운데 300만 달러에서 시작된 경매는 금세 330만 달러로 올랐다. 이후 2만5천 달러씩 상승한 입찰 가격이 343만5천 달러에 이르렀을 때 패딩턴(Paeeington)에 거주하는 또 한 명의 입찰자가 경쟁에 가세했으며, 356만5천 달러에서 마지막 입찰자(패딩턴 거주)에게 낙찰됐다. 이는 티몬스씨가 책정한 잠정 가격(350만 달러)에서 6만5천 달러 높은 금액이었다. 그는 6명의 가족을 위해 이 주택을 헐고 새로 건축한다는 계획이다.

브론테 주택을 매물로 내놓은 티몬스씨는 “낙찰 결과에 만족한다”면서도 “50년 넘게 가족과 함께 살아온 주택이다 보니 슬픈 마음도 든다”고 말했다. 그녀는 두 딸이 거주하고 있는 뉴칼레도니아(New Caledonia)로 이주할 계획으로, 이 주택을 판매한 것이었다.

이날 매매를 맡은 ‘Phillips Pantzer Donnelley’ 사의 알렉산더 필립스(Alexander Phillips) 에이전트는 “브론테에서 인기 있는 거리에 자리한 것을 감안할 때 보다 높은 가격에 판매될 수도 있지만 현 주택시장 상황을 감안하면 합리적인 거래”라고 평가했다.

올해 6월까지 시드니 지역 주택 가격이 4.5% 하락한 반면 브론테의 중간 주택 가격은 무려 26%가 상승한 391만2,500달러로 집계됐다.

티몬스씨가 매물로 내놓은 이 주택은 이날 시드니 전역에서 진행된 542채의 매물 중 하나로, 특히 시드니 도심과 동부의 경매 시장은 강세를 보이고 있다는 진단이다. 이날, 도심과 동부 지역에서 매물로 나온 73채의 낙찰률은 52.7%로 평균보다 높았다.

경매를 진행한 클레어런스 화이트(Clarence White) 경매사는 “예비 구매자들의 움직임이 예전과는 분명 다르다”며 “지난 수년 동안 우리는 아주 뜨거운 시장을 보아 왔는데, 사실 지금이 정상적인 시장이라고 본다”고 진단했다. 자신이 경매를 맡은 브론테의 주택 낙찰가가 거품이 있거나 낮게 평가된 것도 아니라는 설명이다.

이 주택이 ‘합리적인’ 가격에 거래가 진행된 반면, 이곳에서 멀지 않은 브론테의 퍼시픽 스트리트(Pacific Street)에 자리한 아파트는 100만 달러의 잠정 가격에서 크게 오른 137만7천 달러에 낙찰, 화제가 됐다.

거주자가 사망하면서 시장에 나온 이 아파트에는 17명의 예비 구매자들이 입찰했으며, 마지막까지 가격 경쟁을 펼친 젊은 커플이 이 주택의 새 주인이 됐다.

‘Ray White Randwick & Bondi Junction’ 사의 판매 에이전트 샘 카프라(Sam Capra)씨는 바다 전망이라는 점이 낙찰 가격을 올린 것으로 평가했다.

브론테에서 멀지 않은 타라마라(Tamarama)의 1개 침실 아파트 또한 현 주택 시장에서 보기 드물게 잠정 가격에서 32만 달러 높은 금액에 거래가 이루어졌다. 갤록 애비뉴(Gaerloch Avenue) 상에 자리한 이 아파트의 잠정 가격은 95만 달러로 책정됐으나 2명의 예비 구매자가 상당한 가격 경쟁을 펼친 때문이었다.

반면 울라라(Woollahra)의 저시 로드(Jersey Road) 상에 자리한 4개 침실 주택(잠정 가격 370만 달러), 발메인(Balmain) 비티 스트리트(Beattie Street)에 있는 3개 침실 코티지(잠정 가격 150만 달러)는 입찰자가 나오지 않았다.

 

종합(경매 2).jpg

웨이버튼(Waverton) 소재, ‘Leukaemia Foundation’ 소유의 부동산. 13개 침실의 이 주택은 570만 달러의 잠정 가격에 매물로 나왔다.

 

한편 웨이버튼(Waverton)의 프라이어리 로드(Priory Road)에 있는 13개 침실의 한 부동산은 5명의 예비 구매자가 경쟁을 펼쳐 570만 달러까지 입찰가가 제시됐지만 낙찰되지는 않았다. ‘Leukaemia Foundation’이 소유한 이 부동산은 지난 2001년 230만 달러에 거래된 바 있다.

노던비치(northern beaches) 지역, 뉴포트(Newport)의 2개 침실 주택은 이날 85만 달러에서 경매를 시작했으며, 6명의 입찰자가 가격 경쟁을 이어간 끝에 111만 달러에서 빠르게 낙찰이 결정됐다. 이 금액은 잠정 가격에서 1만 달러 오른 것이었다. 860스퀘어미터의 넓은 부지에 자리한 이 주택은 지난 2002년 마지막으로 거래된 바 있으며 당시 매매가는 15만5천 달러였다.

서리힐(Surry Hills), 배트맨 레인(Batman Lane) 상의 2개 침실 테라스하우스(2층 구조)는 경매 매물로 등록된 이후 130여 명의 예비 구매자가 인스펙션을 하는 등 높은 관심을 모았다. 95만 달러의 잠정 가격에 책정된 이 주택은 87만5천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됐으며, 금세 99만 달러로 올라 거래가 이루어졌다. 이 주택은 지난 1997년 마지막으로 거래됐으며 당시 매매가는 24만5천 달러였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경매 1).jpg (File Size:48.6KB/Download:4)
  2. 종합(경매 2).jpg (File Size:79.0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8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첫 주택구입자, 로젤 소재 테라스 주택 아쉽게 놓쳐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2885 호주 NSW 주 선거- 집권 여당, 시드니 서부-지방 실업 문제 해결 주력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84 호주 NSW 주 선거- 노동당, 부자 과세 추진... 의료 인력 기금 확보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83 호주 NSW 주 선거- 녹색당, “주택가격 적정화, 우선순위 지구 폐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82 호주 줄리 비숍 전 외교장관 은퇴... “정치 벗어난 삶 살고 싶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81 호주 Great Australian road trips to take in 2019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80 호주 학부모들의 ‘school shopping’, 거주지 소재 하이스쿨 외면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9 호주 임신 중인 자매의 뒷모습... 올해 인물사진 공모전 ‘최우수상’에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8 호주 NSW 학교들, 장애 학생 급속 증가에 큰 ‘압박감’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7 호주 주택 공급자들, 지난 10년 이래 가장 큰 매매가 할인율 보여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올 들어 가장 많은 660채 주택, 경매 매물로 등록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5 호주 노동당 지지율 크게 하락... 노동당-연립 지지율 2%로 좁혀져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4 호주 NSW 주가 제공하는 가계생계비 부담 완화 정책들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3 호주 시드니 가계 지출, 건강보험-의료비 지출 가장 크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2 호주 호주인 40%, 해외여행 경험 없어... 그 이유는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1 호주 한 자동차 수집가의 ‘Aston Martin DB5’, 새 호주교통박물관 전시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0 호주 미국, 대호주 주요 투자국으로 부상... 중국 넘어서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69 호주 중국인들, 뉴질랜드 여행 ‘보이콧’... 화웨이 통신장비 거부에 ‘보복’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6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뉴트럴베이 아파트, 입찰자들 ‘눈치싸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67 호주 시드니 북부와 동부, 30대 이후 출산 여성 가장 많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