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Daylight Saving 1).jpg

남반구의 길어진 여름 한낮을 보다 유용하게 활용토록 한다는 취지에서 실시하는 ‘Daylight Saving’이 생리적 리듬을 강제로 바꾸어 놓음으로써 시작 이후 일정 기간 내 심장발작-뇌졸중은 물론 우울증, 유산의 위험을 높인다는 분석이다.

 

생물학적 리듬 이상으로... 심장마비-뇌졸중-유산 위험 증가

 

지난 일요일(7일) 새벽 2시를 기해 한 시간 앞당겨진 ‘Daylight saving’이 시작됐다. 남반구의 한 여름 낮 시간을 활용한다는 취지로 NSW 주를 비롯해 일부 지역에서 실시하는 일광시간 절약 시스템은 수면 시간이 한 시간 줄어드는 것으로 시작된다.

하지만 퀸즐랜드대학교(University of Queensland) 생체의학부 올리버 라와쉬데(Oliver Rawashdeh) 교수는 비영리 연구 조사 전문지 ‘The Conversation’에 기고한 글에서 ‘Daylight saving’이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시계를 변경할 경우 인체의 생물학적 시간은 일시적으로 어긋나게 마련이다. ‘Daylight saving’이 시작되는 시점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한 시간 일찍 잠자리에 드는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을 것이고, 이는 충분한 수면에 경보음을 주게 마련이다.

물리적 시간 변경은 어둠이 시작되면서 인체에서 만들어지는 멜라토닌(melatonin)과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cortisol) 생성에 변화를 준다. 이는 우리가 수면을 취하고 싶거나 배가 고플 때, 또는 벌레 등에 대항하는 능력을 조절해 준다.

라와쉬데 교수는 “이런 불균형은 시차로 인한 피로감의 한 형태이며 신체 리듬을 크게 변화시킬 수 있다”면서 “이는 우리의 명확한 사고 능력에 영향을 끼침은 물론 심장 발작, 우울증, 심지어 유산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말한다.

 

▲ 심장마비와 뇌졸중= 이와 관련한 몇몇 연구 결과는 심장마비(심근경색) 위험이 증가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또한 ‘Daylight saving’ 2주쯤 후에는 뇌졸중 위험 또한 높아졌다. 심장 또는 뇌졸중 발병 위험은 시간 변경이 시작된 첫 3주 이내 가장 높았다. 연구진은 줄어든 수면 시간으로 스트레스가 증가하고, 밤 사이의 회복시간이 짧아지기 때문이 아닐까 추정했다.

반가운 결과도 있다. 심근경색의 위험 증가는 2주가량 지속되지만 이후에는 우리의 생체시계가 변화된 시간에 적응한다는 것이다.

그런 한편 이 같은 심장마비 위험과 관련, 여성은 ‘Daylight saving’이 시작되는 봄 시즌(매년 10월 첫주 일요일)에 더 민감하며 남성은 이 시간제가 끝나는 가을(매년 4월 첫주 일요일)에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들은 그 이유에 대해 “불분명하지만 호르몬 역할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종합(Daylight Saving 2).jpg

NSW 주의 Daylight Saving은 매년 10월 첫주 일요일 오전 2시를 기해 시작(오전 3시가 됨)되며 이듬해 4월 첫주 일요일 오전 3시(오전 2시가 됨)에 해제된다.

 

▲ 기분= ‘Daylight saving’과 관련한 독일 연구진 연구에 따르면 봄에 시작된 이 일광시간 절약제가 여름으로 가면서 삶의 만족도, 분노 및 슬픔의 감정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이는 일주일 이상 지속될 수 있다.

이 같은 감정은 풀타임 노동자들에서 가장 많이 나타났다. 노동자들은 업무 일정을 자기 신체의 생물학적 리듬과 다른 물리적 시간에 맞추어야 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풀타임 근무를 하지 않는 이들은 비교적 빠르게 새로운 시간에 적응했다.

우울증 위험은 ‘Daylight saving’ 시작 후 한 달여에 걸쳐 증가할 수 있다. 덴마크 연구진이 18만5천 명의 병원 방문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는 ‘Daylight saving’으로 인해 우울증 진단을 받은 이들이 11% 증가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 유산= 지난해 IVF(In vitro fertilisation) 연구에 따르면 체외수정에서 ‘Daylight saving’이 시작되기 전 임신손실 가능성은 15.5%였으나 일광절약이 시작된 후에는 24.3%로 높아졌다.

반면 ‘Daylight saving’이 끝난 이후의 임신 손실 비율은 큰 차이가 없었다.

 

▲ 신체활동= ‘Daylight saving’이 사람들의 운동 패턴에 영향을 주는 것은 사실이지만 예상했던 것만큼 큰 것은 아니었다. 지난 2010년 호주 연구진 조사 결과 4명 중 1명이 아침에 하던 운동을 저녁 시간으로 바꾸었으며 8%는 운동을 중단했다.

 

▲ 아침형, 아니면 저녁형 인간?= ‘Daylight saving’의 효과는 아침형인지 저녁형인지 각 개인의 크로노타입(chronotype. 아침형 인간인지 저녁형 인간인지를 결정하는 일주기성 인자)에 달려 있다.

대개의 사람들은 나이가 들면서 크로노타입을 바꾼다. 청소년들은 주로 ‘밤 올빼미 형’이지만 대부분 나이가 들면서 ‘아침형’으로 바뀐다. 이런 점에서 ‘Daylight saving’의 영향도 나이가 들면서 변하게 된다.

2009년 독일 연구에 따르면 낮 시간의 졸음은 ‘Daylight saving’이 시작된 후 3주정도 고령자에게 문제가 된 것으로 지적됐다. 이는 수면 전문가들이 일광시간 절약이 시작된 후 3주간 학생들의 졸음을 문제 삼지 말라고 조언하는 이유이다.

 

라와시데 교수는 이처럼 ‘Daylight saving’으로 인한 인체 영향을 각 분야별로 정리해 제시한 뒤 “누구나 일광절약 체계에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며, 이의 시작 이후 몇 주 정도는 풀타임 학생, 직장인 모두 더 힘든 시간을 보낼 수도 있다”면서 “그러니 피곤해 하는 여러분 자녀(학생)나 직장 동료들에게 관대해질 필요가 있다(So go easy on your kids and colleagues)고 조언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d.com.au

 

  • |
  1. 종합(Daylight Saving 1).jpg (File Size:29.2KB/Download:0)
  2. 종합(Daylight Saving 2).jpg (File Size:44.2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657 호주 신규 유입 이민자, 최대 5년 지방 지역 거주 ‘강제화’ 방침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56 호주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 “이민자 수용 ‘절반’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55 호주 NSW 주, ‘사이버 폭력’ 범죄자 대상 처벌 크게 강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54 호주 젊은이들 사이에서 ‘높은 순도의 엑스터시’ 사용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53 호주 RBA, 50달러 새 지폐 디자인에 시각장애인 요청 반영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52 호주 여성>남성 불균형 속, 일부 지역 여성 비율 크게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51 호주 Things to do in Bowral, Southern Highlands(1)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50 호주 NSW 주 정부, ‘부자 외국인’ 유치 위한 ‘SIV 비자’ 지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49 호주 연금수령자 외 호주인 외식 지출 비용, 거의 유사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 호주 ‘Daylight saving’, 건강에 악영향 미칠 수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47 호주 시드니 경전철 공사, 또 연장... 2020년 5월 이후에야 가능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4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시드니 시티-동부 지역 경매시장, 강세 이어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45 호주 보디빌더 황철순, ‘멜버른 피트니스 쇼’ 초청돼 톱뉴스 18.10.11.
2644 호주 남녀평등은 이상…남녀격차는 현실? 톱뉴스 18.10.11.
2643 호주 논란의 오페라하우스 지붕 광고 9일 저녁 8시 강행 톱뉴스 18.10.11.
2642 호주 NSW 포커 클럽, 고객에 무료 술에 급전 서비스...역대급 벌금 톱뉴스 18.10.11.
2641 호주 이마트, 호주 와인 '피터르만 바로산 쉬라즈' 한국 시판 톱뉴스 18.10.05.
2640 호주 시드니 포인트파이퍼 주택 매매가 ‘1억달러 돌파’…호주 사상 최고가 톱뉴스 18.10.05.
2639 호주 엔필드, 시드니 집값 불패 지역 등극 톱뉴스 18.10.05.
2638 호주 이민자를 회피하는 대도시…이민자를 기다리는 지방도시와 농촌 톱뉴스 18.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