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cant properties 1.jpg

심각한 주택부족 상황에서도 NSW 주 전역에 걸쳐 4만 채 이상의 주택이 거주자가 없는 빈 주택으로 조사됐다. 현재 ‘사람이 거주하지 않거나 비어 있는’(inactive or vacant) 이들 주택의 절반 이상은 특히 주택난을 겪는 광역시드니에 있다. 사진 : 7 News 방송화면 캡쳐

 

ABS ‘인구 및 주택 행정’ 데이터... NSW 주 전역, 4만3,183 채 달해

 

호주의 주택위기, 특히 NSW 주의 주거지 부족 문제는 상당히 심각한 수준이다. 그럼에도 거주자 없이 비어있는 ‘inactive dwelling’ 또한 높은 수치를 보인다.

연방 및 각 주 정부 차원에서 국가 주택위기 해결책에 주력하는 가운데 NSW 주 전역에 수만 채의 주택이 비어 있다는 새로운 데이터가 나왔다.

2023년 9월 기준으로, NSW 주의 ‘사람이 거주하지 않거나 비어 있는’(inactive or vacant) 주택은 4만3,183채 달하며, 이중 절반 이상이 특히 심각한 주택난을 겪는 광역시드니에 있다.

NSW 선거구 별로 보면 빈 주택이 가장 많은 곳은 시드니 시티(City of Sydney)로 비사용 주거지는 1,757채에 이른다. 이는 시드니 시티 유권자(주소지가 되어 있는) 데이터를 기준으로 광역시드니에서 가장 높은 수치이다.

시드니 시티에 이어 시드니 남부 헤프런(Heffron) 선거구(1,201채), 파라마타(Parramatta. 1,081채), 뉴타운(Newtown. 1,044채), 발메인(Balmain. 809채)이 뒤를 이었다. 한인 동포가 다수 거주하는 스트라스필드(Strathfield)도 682채로 적지 않은 수를 보였다.

이는 통계청(ABS)이 작성한 인구 및 주택 행정 데이터 스냅샷의 일부로 지난해 9월을 기준으로 집계해 최근 공개한 것이다.

ABS는 가장 최근인 2021년 8월 인구조사 데이터, 국세청(ATO), 보건 및 사회복지부 등 여러 기관의 데이터를 활용, 각 가구의 특성을 파악했다. 그리고 일정 기간, 전기를 소모하지 않은 주택을 ‘사용하지 않는 주택’(inactive home)으로 간주했다.

ABS의 데이터 분석은 호주 미디어 그룹 ‘News Corp’에서 수행했으며 다른 기관의 자료와 상호 참조됐다.

이번 데이터와 관련, 시드니대학교 도시계획 및 정책분석 전문가 니콜 구란(Nicole Gurran) 교수는 “주택이 사용되지 않은 데에는 여러 이유가 있을 수 있으며, 일부는 불피하기도 하다”면서 “주택 매매 사이, 임대 사이 또는 단기임대 부문에서 부동산 소유자를 위한 또 하나의 주거지로 유지되거나 개조작업이 진행 중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려면서 “역사적으로 호주 주택의 약 10%가 빈 주택으로 간주되었지만 최근 데이터를 보면 점진적 증가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vacant properties 2.jpg

한 주택정책 전문가에 따르면 역사적으로 호주 주택의 약 10%는 빈 주택으로 간주되어 왔지만 최근 데이터를 보면 그 비율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사진 : 7 News 방송화면 캡쳐

   

현재 NSW 주 정부는 주택가격은 물론 임대료 급등으로 중저소득층이 부동산 시장에서 퇴출되면서 신규 공급을 늘려야 한다는 강한 압박을 받고 있다.

주 정주는 지난 2월 주택구입 가능성 개선의 일환으로 단기 임대시장 변화 조사와 함께 이에 대한 토론회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서 로즈 잭슨(Rose Jackson) NSW 주택부 장관은 소유자들이 단기 임대시장에서 주택을 광고할 수 있는 일수를 제한하거나 임대용 부동산 광고를 거부하는 소유자에게 별도의 범칙금을 부과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란 교수는 정책 변화가 Airbnb와 같은 단기임대 시장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는 데 동의하면서 “우리는 단기임대 시장, 특히 일자리가 집중되어 있는 주요 지역에서 더 많은 주택을 낭비할 여유가 없다”고 말했다.

 

■ 광역시드니 inactive dwellings

Sydney city : 1,757

Heffron : 1,201

Parramatta : 1,081

Newtown : 1,044

Strathfield : 682

Ryde : 641

North Shore : 641

Source : ABS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vacant properties 1.jpg (File Size:88.4KB/Download:10)
  2. vacant properties 2.jpg (File Size:28.4KB/Download:12)
  3. 9 NSW 주의 비어 있는 주택.hwp (File Size:73.0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277 호주 알바니스 총리, 차기 호주 총독에 법조인 겸 사업가 사만타 모스틴 지명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6 호주 NSW 운전자 대상, 도로 통행료 환급신청 접수 시작... 클레임은 어떻게?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5 호주 연방정부, 5월 예산 계획에서 가계 재정부담 완화 방안 제시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4 호주 유닛을 구입하고 투자 이익까지 얻을 수 있는 주요 도시 교외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3 호주 새로 적용된 학생비자 입안자, ‘노동당 정부의 대학 단속’으로 악용?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 호주 심각한 주택부족 상황 불구, 시드니 지역 ‘빈 집’ 2만 가구 이상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1 호주 시드니 전역 유명 사립학교 학부모가 되기 위한 ‘대기자 명단 전쟁’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0 호주 ‘Hambledon Cottage’ 200년 주년... 파라마타 시, 관련 기념행사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69 호주 ‘주택위기’ 해결의 또 하나의 어려움, ‘baby boomers의 고령화’?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68 호주 파라마타 시, ‘Arthur Phillip Park’ 재개장 기해 야외 영화 상영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67 호주 계속된 생활비 부담 속, 수백 만 명의 호주인 저축액 1천 달러 미만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66 호주 Express. Empower. Get Loud!... CB City, ‘청년주간’ 행사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65 호주 팬데믹 이후 호주 인구 ‘급증’ 속, 가장 큰 영향 받는 시드니 교외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64 호주 투자 부문의 최고 ‘인플루언서’, “고령화 위기 대비하려면 호주 본받아라”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63 호주 주택을 구입할 때 침실 하나를 추가하려면 얼마의 급여가 필요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62 호주 ‘디지털 노마드’의 세계적 확산 추세 따라 해당 비자 제공 국가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61 호주 대학생들이 가장 많이 선택하는 대학원 과정은 ‘건강’ 및 관련 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60 호주 늘어나는 신용카드 사기... 지난해 호주인 손실, 22억 달러 규모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59 호주 월별 CPI 지표, 3개월 연속 3.4% 기록... “하향 추세 판단, 아직 이르다”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58 호주 주택시장, ‘인상적 성장세’ 지속... 1년 사이 중간가격 6만3,000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