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ll rebate 1.jpg

NSW 주 e-tag 소지자의 생활비 지원을 위한 2년간의 시험 정책으로 올 1월 1일 발효된 통행료 환급 신청이 4월 9일부터 시작됐다. 사진은 이용 대상 도로 중 하나인 Sydney Harbour Bridge의 e-tag 지점. 사진 : Cosmos Archaeology

 

4월 9일(화)부터, $340 a week 청구 가능... “시드니 서부 운전자들, 혜택 많을 것”

 

NSW 주에 거주하는 수십만 명의 운전자를 대상으로 하는 유료도로 이용료 환급이 4월 9일(화)부터 시작됐다. 주 정부의 통행료 경감 계획에 따라 유료로 통행할 수 있는 하이웨이 이용 운전자는 주(a week) 최대 340달러의 리베이트를 청구할 수 있다.

통행료 환급 계획은 현재 약 350만 명에 이르는 NSW 주 e-tag 소지자의 생활비 지원을 위한 2년간의 시험 정책으로 올 1월 1일 발효되었으며, 지난해 주 선거를 앞두고 현 주 총리인 크리스 민스(Chris Minns) 당시 NSW 노동당 대표가 제시한 약속이었다.

주 정부 예상에 따르면 매주 통행료로 200달러를 지출하는 운전자는 이 계획으로 연간 7,280달러 정도를 환급받는다. 민주 주 총리는 “현재 유료도로 이용료는 운전자들 입장에서 통제 불능일 만큼 부담”이라며 “이는 사실상 (유료도로 이용이 많은) 파라마타(Parramatta) 서쪽에 거주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한 비밀세금과 같다”는 말로 이 계획의 배경을 설명했다.

 

▲ 통행료 경감, 누구를 위한 정책인가= 주 정부의 ‘Toll Relief Scheme’은 본래 NSW 개인 운전자의 유료도로 이용에 소요되는 높은 비용을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개인 통행료 계정(e-tag)을 보유한 적격 운전자는 통행료로 한 주 최대 340달러 환급을 청구할 수 있다.

환급을 신청할 수 있는 운전자는 개인 e-태그 및 차량 번호판(licence plate number)과 연결된 통행료로 매주 60달러 이상을 지불한 이들이다. 운전자의 통행료 환급 신청 처리에 소요되는 기간은 10~15일이다.

또한 적격 운전자들에게는 분기별로 40%의 리베이트도 제공된다. 청구되지 않은 분기별 리베이트는 청구기간이 종료되는 2025년 6월 30일까지 누적된다.

 

▲ 적격 운전자= NSW 통행료 서비스 제공업체가 있는 NSW 주 거주자, NSW 주의 유료도로를 이용하면서 통행료를 지불한 이들은 누구나 통행료 상한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용 유료도로는 △Sydney Harbour Bridge, △Sydney Harbour Tunnel, △Hills M2 Motorway, △M5 South-West Motorway, △Westlink M7 Motorway, △Eastern Distributor, △Cross City Tunnel, △Lane Cove Tunnel, △Military Road E-Ramp, △WestConnex M4 Motorway, △WestConnex M5 East Motorway, △WestConnex M8 Motorway, △NorthConnex이다.

다만 몇 가지 규정이 있다. ‘M5 South-West Cashback Scheme’에 이미 등록된 운전자는 자격이 없다. 또 트럭이나 버스 등 B등급 차량을 운전하는 이들, 음식배달, 택시, 렌터 차량, 공유차량 등록 운전자 등도 환급 신청 자격이 없다.

 

toll rebate 2.jpg

시드니 남서부 외곽을 연결하는 M5 South-West Motorway를 이용하면서 지급한 통행료도 환급 신청 대상이다. 사진 : Expressway

   

▲ 가장 큰 혜택 예상 운전자는= 시드니 서부(Western Sydney)에 거주하면서 도심 지역으로의 이동이 많은 운전자가 가장 큰 혜택을 볼 것으로 보인다. NSW 주 정부 데이터를 보면, 켈리빌(Kellyville)에는 7,406명의 적격 운전자(환급 신청이 가능한)가 있으며 이들의 평균 리베이트 금액은 145달러로 추산된다. 또 마스든 파크(Marsden Park)의 5,491명 운전자는 평균 195달러를 환급받을 것으로, 특히 라켐바(Lakemba) 거주 운전자의 평균 환급액은 309달러로 예상된다.

 

▲ 어떻게 청구하나= 우선 NSW 서비스부(Service NSW) 계정이 필요하며, 첫 단계는 개인 통행료 계정을 Service NSW 온라인 계정에 연결한다. 이곳에서 환급 가능한지 자격 요건을 확인하고 면허증(driver licence), 여권(passport), 메디케어 카드(Medicare card) 등의 ID 가운데 두 개의 ID로 본인임을 확인해야 한다. 이 과정을 거쳐 온라인으로 청구할 수 있다.

 

▲ 통행료 비용 부담, 해결에 도움될까= 물론 이는 각 운전자의 상황에 달려 있다. 민스 주 총리는 통행료 환급 한도에 대해 “각 가계가 겪는 생활비 부담 속에서 일정 부분 지원을 제공하려는 주 정부 약속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부 주총리이자 Western Sydney부를 담당하는 프루 카(Prue Car) 장관도 “너무 오랫동안 시드니 서부 거주민들에게 불공정한 세금이 부과됐다”며 “통행료 감면 계획으로 차량 운전이 많은 근로자 가족의 재정적 부담이 크게 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 계획이 나온 지난 1월, NSW 사회복지협의회인 ‘NSW Council of Social Service’(NCOSS)의 벤 맥알파인(Ben McAlpine) 최고경영자 대행은 “주 정부의 통행료 환급 계획이 환영받기는 하지만 최저소득층 주민들의 즉각적인 운전 비용을 해결하지는 못할 것”이라며 “빈곤선(poverty line) 이하의 생활을 하는 4명 중 1명이 직업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알지 못할 수도 있으므로 이들이 (본인 소유의) 자동차나 대중교통을 이용해 직장까지 이동할 수 있는지 확인할 수 있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toll rebate 1.jpg (File Size:133.2KB/Download:10)
  2. toll rebate 2.jpg (File Size:79.8KB/Download:12)
  3. 13 NSW 통행료 환급 신청접수 시작.hwp (File Size:69.5KB/Download:1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277 호주 알바니스 총리, 차기 호주 총독에 법조인 겸 사업가 사만타 모스틴 지명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 호주 NSW 운전자 대상, 도로 통행료 환급신청 접수 시작... 클레임은 어떻게?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5 호주 연방정부, 5월 예산 계획에서 가계 재정부담 완화 방안 제시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4 호주 유닛을 구입하고 투자 이익까지 얻을 수 있는 주요 도시 교외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3 호주 새로 적용된 학생비자 입안자, ‘노동당 정부의 대학 단속’으로 악용?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2 호주 심각한 주택부족 상황 불구, 시드니 지역 ‘빈 집’ 2만 가구 이상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1 호주 시드니 전역 유명 사립학교 학부모가 되기 위한 ‘대기자 명단 전쟁’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0 호주 ‘Hambledon Cottage’ 200년 주년... 파라마타 시, 관련 기념행사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69 호주 ‘주택위기’ 해결의 또 하나의 어려움, ‘baby boomers의 고령화’?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68 호주 파라마타 시, ‘Arthur Phillip Park’ 재개장 기해 야외 영화 상영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67 호주 계속된 생활비 부담 속, 수백 만 명의 호주인 저축액 1천 달러 미만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66 호주 Express. Empower. Get Loud!... CB City, ‘청년주간’ 행사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65 호주 팬데믹 이후 호주 인구 ‘급증’ 속, 가장 큰 영향 받는 시드니 교외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64 호주 투자 부문의 최고 ‘인플루언서’, “고령화 위기 대비하려면 호주 본받아라”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63 호주 주택을 구입할 때 침실 하나를 추가하려면 얼마의 급여가 필요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62 호주 ‘디지털 노마드’의 세계적 확산 추세 따라 해당 비자 제공 국가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61 호주 대학생들이 가장 많이 선택하는 대학원 과정은 ‘건강’ 및 관련 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60 호주 늘어나는 신용카드 사기... 지난해 호주인 손실, 22억 달러 규모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59 호주 월별 CPI 지표, 3개월 연속 3.4% 기록... “하향 추세 판단, 아직 이르다”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58 호주 주택시장, ‘인상적 성장세’ 지속... 1년 사이 중간가격 6만3,000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