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jpg?itok=qoRpNIoh

중국과의 유착 의혹으로 연방상원의원 직에서 사퇴하기로 한 샘 다스티야리 의원의 후임 인선을 놓고 노동당 지도부와 노조가 대립 양상을 보이고 있다.

노동당 지도부는 당초 시드니 베넬롱 지역구 보궐선거에 선전한 크리스티나 케넬리 전 NSW주총리를 샘 다스티야리 상원의원의 후임으로 지명할 방침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노조 측은 크리스티나 케넬리 전 주총리가가 아닌 젊은피 수혈론을 내세우며 노조 대표를 옹립하려는 움직임을 가속화하고 있다.

NSW주 보건노조의 제러드 헤이즈 사무총장은 “반드시 새 인물을 상원의회에 진입시켜야 한다”며 크리스티나 케넬리 불가론을 노골적으로 꺼내들었다.

하지만 노동당 중진 마크 버틀러 의원은 “당 차원에서 케넬리 전 주총리의 상원의원 직 승계를 바라고 있고, 그가 원한다면 이를 수용해야 한다”며 옹호론을 펼쳤다.

 그는 “노동당의 차기 총선 승리를 위해 당원들도 케넬리 전 주총리의 연방상원의회 진입을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교통노조의 토니 셸든 전국사무총장도 샘 다스티야리 상원의원 직 승계를 원하고 나서, 노동당 지도부를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http://topdigital.com.au/node/5184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80 호주 “이민자 줄면 호주 경제도 쇠퇴, 생활수준 저하...” 진단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9 호주 지난 5년 사이 일자리 100만 개, 최대 직업창출 분야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8 호주 호주 내 해외 유학생, 54만 명 넘어... 역대 ‘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7 호주 광역시드니, 최고 ‘Workholic’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6 호주 호주 정부 이민 정책, “뉴질랜드인 받고, 아시아인 줄이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5 호주 자유당 알렉산더 의원, “주택가격 안정화 전쟁 끝나지 않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4 호주 멜번, ‘라이브 음악’ 메카로... 공연장 수 가장 많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3 호주 사립학교 한 해 수입, 공립학교 비해 ‘두 배’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2 호주 전 세계 1% 상위 부자들의 자산 증가 가속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1 호주 ‘인터랙티브 맵’으로 시드니 전역의 ‘불안전’ 구역 조사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0 호주 NSW 주, ‘바위낚시 구명조끼’ 자발적 참여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6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예비 구매자 선호지역 주택 수요, ‘강세’ 이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68 호주 청소 세제 주1회 이상 노출, 여성 폐 기능 저하 가속화 톱뉴스 18.04.12.
2267 호주 대다수 국민이 모르는 ‘배당세액공제’…정치권은 시끌벅적 톱뉴스 18.04.12.
2266 호주 호주인 7명 목숨 앗아간 호주산 멜론 9개국에 수출 톱뉴스 18.04.12.
2265 호주 울워스, 6월 20일부터 일회용 비닐봉지 제공 중단 톱뉴스 18.04.12.
2264 호주 소규모 사업체에 타격 가할 수 있는 ATO의 막강 권력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63 호주 대학 학위 취득 위한 높은 비용, 그 가치 정도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62 호주 자유-국민 연립 지지도, 30개월 연속 노동당에 뒤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61 호주 “NAPLAN 작문 시험은 ‘기계적 글쓰기’, 수준 낮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