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즈번의 한 공원 전망대 기둥에 코알라 한 마리가 못 박혀 죽은 채 발견된 ‘엽기적’ 사건에 즈음해 지역사회가 격분하고 있다.

경찰과 동물보호기관은 못 박힌 코알라에 대한 부검을 실시할 방침이며, 범인 색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퀸슬랜드 주 경찰은 “코알라가 차에 치인 후 못질을 당한 것 같다”면서 주민들의 제보를 당부했다.  

동물보호기관은 “도대체 이토록 참혹한 동물 학대가 왜 발생했는지 난감하다”면서 “이런 엽기적 상황은 처음 접한다”며 개탄했다.  

앞서 퀸슬랜드 주 코알라 구호기관은 지난 10일 브리즈번 김피(Gympie) 지역에 있는 부룰루 공원 전망대(Brooloo Park Lookout)에서 건물 기둥에 붙어 있는 코알라를 발견했다. 

문제의 코알라는 기둥에 붙어 움직이지 않았고, 이를 수상하게 여긴 동보호단체관계자가 가까이 다가갔고, 코알라가 기둥에 못이 박힌 채 죽어 있었던 사실을 확인한 것.

이 단체는 페이스북에 사진을 올리며 "불쌍한 코알라가 건축용 나사로 기둥에 고정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기관 관계자는 "코알라는 죽어 있었지만 못이 박힐 때 살아 있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했다. 

이 소식을 접한 호주의 동물보호단체는 물론 일반 시민들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격분하는 분위기다.

한 동물 보호 전문가는 "사진을 보면 코알라는 정말 건강해 보인다"며 사람에게 살해당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한편 동물보호단체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동물 잔학 행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TOP Digital/12 January 2018

http://topdigital.com.au/node/5195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80 호주 “이민자 줄면 호주 경제도 쇠퇴, 생활수준 저하...” 진단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9 호주 지난 5년 사이 일자리 100만 개, 최대 직업창출 분야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8 호주 호주 내 해외 유학생, 54만 명 넘어... 역대 ‘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7 호주 광역시드니, 최고 ‘Workholic’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6 호주 호주 정부 이민 정책, “뉴질랜드인 받고, 아시아인 줄이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5 호주 자유당 알렉산더 의원, “주택가격 안정화 전쟁 끝나지 않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4 호주 멜번, ‘라이브 음악’ 메카로... 공연장 수 가장 많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3 호주 사립학교 한 해 수입, 공립학교 비해 ‘두 배’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2 호주 전 세계 1% 상위 부자들의 자산 증가 가속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1 호주 ‘인터랙티브 맵’으로 시드니 전역의 ‘불안전’ 구역 조사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0 호주 NSW 주, ‘바위낚시 구명조끼’ 자발적 참여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6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예비 구매자 선호지역 주택 수요, ‘강세’ 이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68 호주 청소 세제 주1회 이상 노출, 여성 폐 기능 저하 가속화 톱뉴스 18.04.12.
2267 호주 대다수 국민이 모르는 ‘배당세액공제’…정치권은 시끌벅적 톱뉴스 18.04.12.
2266 호주 호주인 7명 목숨 앗아간 호주산 멜론 9개국에 수출 톱뉴스 18.04.12.
2265 호주 울워스, 6월 20일부터 일회용 비닐봉지 제공 중단 톱뉴스 18.04.12.
2264 호주 소규모 사업체에 타격 가할 수 있는 ATO의 막강 권력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63 호주 대학 학위 취득 위한 높은 비용, 그 가치 정도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62 호주 자유-국민 연립 지지도, 30개월 연속 노동당에 뒤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61 호주 “NAPLAN 작문 시험은 ‘기계적 글쓰기’, 수준 낮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