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를 찾는 한국인 워홀러(워킹홀리데이 체류자)는 연간 15,000명 이상으로 호주는 그야말로 워홀러들의 천국이라 불린다.

그중 많은 수의 한국인 워홀러들이 호주의 대도시가 아닌 외곽지역의 농장, 공장 지역과 같은 어려운 환경에서 일하고 있다. 디투케이클럽에서는 호주에 와서 고생하는 많은 한국의 젊은 청춘들을 조금이나마 응원하기 위해 ‘촌장’이란 프로그램을 만들어 한국생필품을 무상 지원하고 있다. 지난 5년동안 촌장 524명을 포함해 한국인 워홀러 3,135명을 지원해 온 디투케이클럽의 김원재 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실시간 한국송금서비스디투케이클럽 

디투케이클럽은 설립목적부터 한국의 젊은 청춘들을 돕기 위한 작은 아이디어에서 시작했다. 2012년 회사 설립당시엔 호주에 있는 많은 한인 워홀러들이 힘들게 번 돈을 한국으로 송금하려면 많은 어려움을 겪을 수 밖에 없었던 열악한 환경이었다고 김 대표는 설명했다.

당시 환전 사기사건이 잇따라 발생한 바 있으며, 그로인해 사고를 당해 목숨을 잃은 실재 사건이 배우 이병헌 주연의 '싱글라이더'로 영화화 되기도 했다.

이런 어려움을 개선하기 위해 최신 IT기술로 기획ㆍ개발된 것이 디투케이클럽의 ‘실시간 한국송금 서비스’다. 김 대표는 설립당시 요즘과 같이 핀테크 산업이 육성되기 전이었기 때문에 365일 실시간 해외송금이 되게 하는 것은 말은 기술적, 제도적인 난관을 극복해야만 했다고 한다. 디투케이클럽은 2012년 1월, 여러가지 어려움을 극복하고 호주 최초를 넘어 세계최초로 실시간 해외송금 서비스를 시작했다. 6년이 지난 지금 디투케이클럽은 호주에 45,000여명의 회원을 확보한 명실상부 대표 한국송금서비스로 자리잡고 있다.

 

지속적인 사회환원 경영 실천

수익이 발생할 경우 한인 사회에 최대한 환원 하자는 경영철학에 맞춰 2012년 디투케이클럽은 설립 직후부터 ‘촌장’ 프로그램을 기획됐다. 2013년 7월부터 최소 운영비를 제외하고 수익이 생기게 되면서 즉시 ‘촌장’ 프로그램을 시작하게 됐다고 김 대표는 말했다.

 ‘촌장’은 도심지역이 아닌 농장, 공장, 리조트에서 함께 일하고 있는 5명 이상의 한국인 워홀러는 누구나 쉽게 신청할수 있다. 매월 10명이상의 촌장을 선정해 각 촌장에게 필요한 한국식품 20종류 이상을 택배로 정성껏 전달한다.   

또한, 지속적인 소통이 가능하도록 ‘응답하라 촌장님들’이란 프로그램도 지난 10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호주생활을 마치고 한국으로 귀국한  ‘촌장’ 들과 호주에 거주하고 있는 워홀러들의 네트워크 형성과 소통, 정보공유의 장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촌장프로그램에 참여한 워홀러들은 한국으로 돌아가 영화배우, 토스트가게 사장님, 정육점 사장님, 조명가게 사장님, 유치원 교사, 영어선생님 등으로 활동하며 각자의 꿈을 이뤄가면서 지속적으로 소식도 전하고 있다.

김 대표는 많은 촌장님들이 한국으로 돌아가 본인의 꿈을 키워가면서 멋진 삶을 살고 계신다. 그러면서도 디투케이클럽을 잊지 않고 소식을 전해주셔서, 운영진이 더 큰 감동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 디투케이클럽은  초심을 잃지 않고 설립목적에 맞게 한국인 교민사회와 한국인 워킹홀리데이, 유학생 여러분들의 호주생활을 보다 즐겁게 할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하고 운영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디투케이클럽의 촌장프로그램은 페이스북 (facebook.com/d2kclub)을 통해 최신 소식을 접할수 있다. 

 

http://topdigital.com.au/node/5172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45 호주 26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맞아 페리톤 행사 열려 톱뉴스 18.01.19.
2044 호주 심심한 방학, 관심에 따라 만끽하는 재미가 달라요 톱뉴스 18.01.19.
2043 호주 방탄소년단 읽기, 낮은울타리 신상언 선교사 톱뉴스 18.01.19.
2042 호주 새해맞이 풍수인테리어, 현관 꾸미기 톱뉴스 18.01.19.
2041 호주 "미니 주택단지가 뜬다" 톱뉴스 18.01.19.
2040 호주 수퍼(퇴직연금) 조기 인출 사례 증가…정부 규정 완화 가능성 시사 톱뉴스 18.01.19.
2039 호주 건축 인허가 절차 가장 까다로운 카운슬은? 톱뉴스 18.01.19.
2038 호주 호주 12월 고용 3만4천700명↑…예상 큰 폭 상회 톱뉴스 18.01.19.
2037 호주 베넬롱 낙선 크리스티나 케넬리, 상원의회 입성 확정적 톱뉴스 18.01.19.
2036 호주 정현, 메드베데프 3-0 완파…호주오픈 3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2035 호주 시드니 최고의 고학력자 동네: ‘로즈’(Rhodes) 톱뉴스 18.01.19.
2034 호주 중국-호주, 불편한 관계 심화… 중국 매체, 호주에 융단 폭격 톱뉴스 18.01.19.
2033 호주 호주달러, 주택담보대출 증가에 가파른 상승세 톱뉴스 18.01.19.
2032 호주 [호주오픈] 정현, 즈베레프에 기권승…2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2031 호주 ‘지리멸렬’ 시드니 전철 사태…19일 24시간 파업 톱뉴스 18.01.19.
2030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공방 가열 톱뉴스 18.01.19.
2029 호주 국민 언론 신뢰도, 한국 최하위…뉴스 공정성•정확성 모두 ‘낙제점’ 톱뉴스 18.01.19.
2028 호주 호주 각 지역 중 ‘일자리 찾기’ 가장 쉬운 지역은 NSW 주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027 호주 대졸 신입 ‘정규직’ 취업난... 5명 중 1명, 첫 직장은 ‘파트타임’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026 호주 녹색당, “Australia Day의 날짜 변경 추진하겠다”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