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브로드밴드 인터넷 속도가 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파나마, 괌보다 느린 것으로 조사됐다.

‘우클라 스피드 테스트 글로벌 인덱스’ 조사에 따르면 호주는 카자흐스탄에 이어 55위에 그쳤다.  지난해의 순위는 53위였다.

호주의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25.88Mbp, 업로드 속도는 9.17 Mbps로 조사돼 세계 평균치에도 못미쳤다.

특히 무려 490억 달러의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전국 브로드밴드망의 가설이 본격화되고 있음에도 호주의 인터넷 속도 순위는 오히려 떨어진 것으로 나타남으로써, 말 많고 탈 많았던 NBN 사업에 대한 의구심이 증폭될 전망이다.

이에 대해 NBN 사업본부 측은 SBS 뉴스와의 통화에서 “아직 전국적인 브로드밴드 인터넷 속도에 영향을 미칠 정도의 NBN 가설이 이뤄진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NBN 사업본부 측에 따르면 현재  NBN이 전국적으로 300만 가구에 가설된 상태다.

반면 이번 ‘우클라 스피드 테스트’는 NBN 보다 늦은 ADSL 서비스를 공급받는 500만 가구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는 주장인 것.

NBN 사업본부의 관계자는 “오는 2020년까지 목표치대로 호주의 800만 가구가 NBN 서비스를 제공받게 되면 호주의 전체 브로드밴드 인터넷 속도는 급속히 빨라질 것”이라고 강변했다 .

반면 일부 전문학자들은 이같은 주장에 대해서도 강한 의구심을 드러내는 분위기다.

 

http://topdigital.com.au/node/5176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80 호주 “이민자 줄면 호주 경제도 쇠퇴, 생활수준 저하...” 진단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9 호주 지난 5년 사이 일자리 100만 개, 최대 직업창출 분야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8 호주 호주 내 해외 유학생, 54만 명 넘어... 역대 ‘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7 호주 광역시드니, 최고 ‘Workholic’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6 호주 호주 정부 이민 정책, “뉴질랜드인 받고, 아시아인 줄이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5 호주 자유당 알렉산더 의원, “주택가격 안정화 전쟁 끝나지 않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4 호주 멜번, ‘라이브 음악’ 메카로... 공연장 수 가장 많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3 호주 사립학교 한 해 수입, 공립학교 비해 ‘두 배’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2 호주 전 세계 1% 상위 부자들의 자산 증가 가속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1 호주 ‘인터랙티브 맵’으로 시드니 전역의 ‘불안전’ 구역 조사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0 호주 NSW 주, ‘바위낚시 구명조끼’ 자발적 참여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6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예비 구매자 선호지역 주택 수요, ‘강세’ 이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68 호주 청소 세제 주1회 이상 노출, 여성 폐 기능 저하 가속화 톱뉴스 18.04.12.
2267 호주 대다수 국민이 모르는 ‘배당세액공제’…정치권은 시끌벅적 톱뉴스 18.04.12.
2266 호주 호주인 7명 목숨 앗아간 호주산 멜론 9개국에 수출 톱뉴스 18.04.12.
2265 호주 울워스, 6월 20일부터 일회용 비닐봉지 제공 중단 톱뉴스 18.04.12.
2264 호주 소규모 사업체에 타격 가할 수 있는 ATO의 막강 권력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63 호주 대학 학위 취득 위한 높은 비용, 그 가치 정도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62 호주 자유-국민 연립 지지도, 30개월 연속 노동당에 뒤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61 호주 “NAPLAN 작문 시험은 ‘기계적 글쓰기’, 수준 낮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