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1년 ‘펜타곤 페이퍼’ 폭로 다뤄

메릴 스트립, 톰 행크스 호흡 맞춰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영화 ‘더 포스트(The Post)’로 돌아왔다. 바쁜 일정을 쪼개 12주 만에 완성된 작품은 워싱턴 포스트의 대표 캐서린 그레이엄이 만들어낸 특별한 현장을 그려낸다.

1971년 워싱턴 포스트는 미국 정부가 베트남 전쟁 발발에 개입했다는 국방부 기밀 문서 ‘펜타곤 페이퍼’를 폭로한다. 당시 미국의 리처드 닉슨 대통령은 법원을 통해 기밀 문서 게재 금지 명령을 발포하고 언론을 통제하려 한다. 영화는 거대 권력에 맞선 역사의 한 장면이 어떻게 탄생하게 됐는지를 세밀하게 좇아간다.

감독뿐 아니라 작품을 위해 대 배우들이 호흡을 맞췄다. 메릴 스트립은 캐서린 그레이엄으로 분해 남성들에 의해 움직이는 언론사에서 회사를 갓 물려받은 여성이 어떻게 이 큰 결정을 내리고 추진해 가는지를 거침없이 보여준다. 워싱턴 포스트의 편집국장인 벤 브래들리 역은 톰 행크스가 맡아 열연을 펼쳤다.

거대 권력에 맞서는 이야기가 여전히 유효한 세상에 영화가 전하는 메시지는 묵직하다. 더구나 여성의 이야기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역시 이 부분에 주목했다. 제 75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주목을 받았다. 호주에선 11일 개봉했다.

 

http://topdigital.com.au/node/5187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17 호주 “호주 부동산 시장, 캔버라-퍼스-브리즈번이 주도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2416 호주 NSW 정부의 프리스쿨 보조, 실질 수혜자는 17.5% 불과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2415 호주 지구촌 화제- World's Ugliest Dog contest 2018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2414 호주 시드니 신공항과 함께 펜리스 지역, 크게 변모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241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폐허’ 상태의 주택에 예비 구매자들 입찰 각축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2412 호주 주택 태양열판 “더 이상 선택 아닌 필수” 톱뉴스 18.06.25.
2411 호주 “주택 임대료보다 비싼 호주의 전기세” 톱뉴스 18.06.25.
2410 호주 사커루즈도, 태극전사도 울린 ‘VAR’ 톱뉴스 18.06.25.
2409 호주 연방인권위원회, 직장 내 성희롱 실태조사 톱뉴스 18.06.25.
2408 호주 NSW 2018-19 예산 계획- Winners & Losers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7 호주 NSW 2018-19 예산 계획- 교육 및 보건 분야에 우선 집중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6 호주 Pitched battles: ‘월드컵’ 축구 전쟁, 실제 도발로 이어질 가능성 높다(1)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5 호주 호주인들이 느끼는 생활비 압박감, 가장 심한 도시는 시드니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4 호주 시드니-멜번 지역별 임금성장 큰 차이, 소득격차 심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3 호주 시드니 경전철 공사 지연으로 주 정부, 소송 휘말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2 호주 부동산 인지세, NSW 정부의 가장 큰 수입원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1 호주 신규 보육 서비스 패키지, ‘myGov’에서 신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0 호주 길어진 수명, 질병도 늘어... 호주인 2명 중 1명 만성질환자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39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키리빌리 1개 침실 아파트, 187만5천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398 호주 영주권 신청자 대상 영어시험 도입 움직임 거센 반발 촉발 톱뉴스 18.0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