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1년 ‘펜타곤 페이퍼’ 폭로 다뤄

메릴 스트립, 톰 행크스 호흡 맞춰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영화 ‘더 포스트(The Post)’로 돌아왔다. 바쁜 일정을 쪼개 12주 만에 완성된 작품은 워싱턴 포스트의 대표 캐서린 그레이엄이 만들어낸 특별한 현장을 그려낸다.

1971년 워싱턴 포스트는 미국 정부가 베트남 전쟁 발발에 개입했다는 국방부 기밀 문서 ‘펜타곤 페이퍼’를 폭로한다. 당시 미국의 리처드 닉슨 대통령은 법원을 통해 기밀 문서 게재 금지 명령을 발포하고 언론을 통제하려 한다. 영화는 거대 권력에 맞선 역사의 한 장면이 어떻게 탄생하게 됐는지를 세밀하게 좇아간다.

감독뿐 아니라 작품을 위해 대 배우들이 호흡을 맞췄다. 메릴 스트립은 캐서린 그레이엄으로 분해 남성들에 의해 움직이는 언론사에서 회사를 갓 물려받은 여성이 어떻게 이 큰 결정을 내리고 추진해 가는지를 거침없이 보여준다. 워싱턴 포스트의 편집국장인 벤 브래들리 역은 톰 행크스가 맡아 열연을 펼쳤다.

거대 권력에 맞서는 이야기가 여전히 유효한 세상에 영화가 전하는 메시지는 묵직하다. 더구나 여성의 이야기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역시 이 부분에 주목했다. 제 75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주목을 받았다. 호주에선 11일 개봉했다.

 

http://topdigital.com.au/node/5187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07 호주 호주인의 가장 큰 사망 원인은 심장-뇌졸중-폐 관련 질환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6 호주 규정 이상의 담배 반입 적발, “벌금으로 그치지 않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5 호주 지방 카운슬, 이민자 유치 위한 ‘비자 파워’ 부여받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4 호주 밀레니얼 세대, 은퇴 이후 빈곤에 직면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3 호주 Who's the greatest action hero of all time?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2 호주 ‘모조품 천국’ 중국... 호주산 ‘펜폴즈’ 와인, ‘벤포즈’로 표절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1 호주 “웨딩케이크 바위 등 위험지역 사진 촬영 자제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0 호주 서서 일하는 업무용 데스크, 비용 측면의 가치 크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499 호주 문자 메시지-음식물 섭취... 호주인의 가장 위험한 운전 습관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498 호주 기록으로 본 올해 호주 가뭄 정도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497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포츠포인트 1 침실 아파트, 예상 외 높은 가격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496 호주 콜스 ‘일회용 비닐 쇼핑백' "이랬다 저랬다"...8월 29일부터 다시 중단 톱뉴스 18.08.03.
2495 호주 “대기업 법인세 인하 접고 이민감축하라” 톱뉴스 18.08.03.
2494 호주 ‘마이 헬스 레코드’ 개인정보 유출 우려 증폭…정부, 보안 대폭 강화 톱뉴스 18.08.03.
2493 호주 2009년 이래 호주인들 임금, 거의 정체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2492 호주 ‘7.28 연방 보궐선거’, 노동당의 ‘Super Saturday’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2491 호주 “이민자 3만 명 줄이면 한 해 50억 달러 예산 소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2490 호주 NSW 거주자 떠난 자리, 해외 이민자들이 채워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2489 호주 두 발로 즐기는 도시 여행, The world's 10 best city walks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2488 호주 시드니 지역 학교들, ‘교실 수 부족’ 해결 지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