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아파트 가격 1).jpg

지난해 아파트 건설이 대대적으로 추진됐던 캔터베리-뱅스타운(Canterbury-Bankstown)의 아파트 가격이 시드니 전역에서 가장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캔터베리 로드(Canterbury Road) 상에 건설 중인 한 아파트 가상도(사진).

 

Domain House Price Report... 모기지 규제 강화로 투자자 줄어

 

지난해 아파트 건축이 대대적으로 진행됐던 캔터베리-뱅스타운(Canterbury Bankstown)의 유닛 중간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시드니 남부(South)도 소폭 하락했다.

부동산 분석회사인 ‘도메인 그룹’(Domain Group)이 지난 주말(2일) 내놓은 ‘Domain House Price Report’에 따르면 작년 12월까지 3개월간 광역시드니 아파트 중간 가격은 0.4% 하락한 73만6,879달러였으며, 캔터베리-뱅스타운의 하락폭은 4.4%에 달했다. 또한 남서부(south-west) 3.7%, 남부(south) 2.1%, 시드니 서부(west)는 1.9%가 하락했다.

시드니 이너웨스트(inner west)와 로워노스쇼어(lower north shore) 및 어퍼노스쇼어(upper north shore) 지역은 해당 분기 가격 상승을 보였으며 도심 및 동부(city abd east)는 이전 가격을 유지했다.

‘도메인 그룹’ 통계학자인 니콜라 포웰(Nicola Powell) 박사는 “광역시드니 지역 아파트 시장 대다수는 분기별 감소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포웰 박사는 이어 “연간 가격 성장 또한 온화되는 양상을 보인다”면서 “주택 재고가 늘어나고 수요가 감소하면서 가격상승 둔화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4분기 가격 하락으로 광역시드니의 연간 주택 가격 성장은 1.7%의 낮은 수치로 집계됐으며 캔터베리-뱅스타운과 시드니 남부는 각 1.8%, 0.2% 하락했다.

포웰 박사는 “캔터베리-뱅스타운의 가격 하락은 이전 분기(지난해 9월 분기)에도 나타난 현상”이라며 “이는 지난 2015년에 기록했던 두 자릿수의 가격 성장이 사라졌음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파트 가격이 하락한 요인으로 투자자에 대한 대출규제 강화를 언급했다. 이런 상황에서 캔터베리-뱅스타운의 경우 아파트 건축이 급속도로 증가했으며, 이를 공급하는 회사들의 경쟁도 가열되면서 가격이 하락했다는 설명이다.

지난 회계연도(2016-17년), 건축이 완료된 광역시드니 아파트는 이전 해에 비해 14.6%가 늘었다. 이런 가운데 캔터베리-뱅스타운의 아파트 증가율은 무려 46.8%였으며 시드니 남서부(south west) 26.73%, 시드니 서부는 53%였다.

뱅스타운 소재 부동산 중개회사인 ‘Elders Bankstown’의 조셉 모워드(Joseph Mouwad) 대표에 따르면 캔터베리-뱅스타운 아파트 개발회사들이 공급 가격을 10%가량 인하했다.

그는 “아파트를 구입하려는 수요층이 크게 줄었고, 오프더플랜 아파트 매매도 감소하면서 아파트 가격도 낮아졌다”며 “투자자들이 다시금 부동산 시장에 들어오기까지는 약 12개월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경제컨설팅 사인 ‘BIS Oxford Economics’의 앤지 지고마니스(Angie Zigomanis) 수석 경제학자는 “주택 가격이 비교적 저렴한 지역에서 하락폭이 컸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지역의 경우 첫 주택구입자가 우선 관심을 갖기에 판매가 부진할 것으로는 예상하지 못했다”며 “이런 점을 보면 시드니의 많은 지역 부동산 시장이 여전히 투자자에 크게 의존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 2017년 12월 분기 시드니

아파트 가격 및 성장률

(지역 : 중간 가격 / 연간 상승-하락폭)

-Greater Sydney : $736,879 / 1.7%

-Canterbury Bankstown : $540,000 / -1.8%

-Central Coast : $468,500 / 7.7%

-City and East : $975,000 / 2.0%

-Inner West : $790,000 / 1.3%

-Lower North Shore: 970,000 / 2.1%

-Northern Beaches : $910,000 / 3.4%

-South : $700,000 / -0.2%

-South West : $480,000 / 3.7%

-Upper North Shore : $783,750 / 0.8%

-West : $582,000 / 3.5%

(Source : Domain House Price Report)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아파트 가격 1).jpg (File Size:69.6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65 호주 낮은 임금성장 속, 호주 정치인 연봉은 크게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64 호주 호주 억만장자 수 76명, 지난해 비해 16명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63 호주 ‘CWUR 세계 대학평가’... 호주 4개 대학 100위권에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62 호주 화제의 타운- 산악자전거 코스로 지역경제 살린 TAS 더비 마을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61 호주 운항거리 기준, 가장 저렴한 항공사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60 호주 시드니 지역 ‘스쿨존’의 과속 차량, “강력한 단속 필요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59 호주 ‘Home and Away’ 여배우 코넬리아 프란체스 타계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58 호주 지난 1년 사이 시드니 기차 이용 상황, 크게 악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57 호주 높은 가격의 해안가 주택, “아직 저렴한 곳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56 호주 패스트푸드 업체들, 설탕-소금-포화지방 줄여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5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예비 구매자들, ‘결정’에 더욱 신중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54 호주 한국보다 3배 비싼 호주의 전기세 톱뉴스 18.05.27.
2353 호주 100만 달러 이상 고급주택 전 세계적으로 '불티' 톱뉴스 18.05.27.
2352 호주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 상태의 시드니 도로교통 정체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2351 호주 시드니 지역 4대 ‘일자리 허브’로 매일 50만 명 출퇴근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2350 호주 평균소득 증가한 직업 분야, 하락한 일자리는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2349 호주 “지방 정착 이민자들, 커뮤니티 활성화에 기여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2348 호주 “차우 착 윙,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도 뇌물 제공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2347 호주 올 1분기 시드니 지역 중간 주택 가격 다소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2346 호주 “도시 빌딩의 옥상정원, 홍수 피해 줄이고 냉방비용 절약”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