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주택구입 1).jpg

지난해 주택대출 규제 강화로 투자자들의 주택구매 활동이 크게 위축된 가운데 첫 주택구입자들의 주택 구매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시드니 지역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

 

NAB, 2017년 12월 분기 조사... NSW-VIC, 부동산 신뢰지수 하락

 

지난해부터 둔화세를 보이기 시작한 부동산 시장에 첫 주택구입자의 구매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NAB 은행의 2017년 12월 분기 주택구매 보고서에 따르면 첫 주택구입자와 투자자의 신규 주택 구매는 39%였으며, 기존 주택 구매는 31.5%였다.

지난 2016년 후반부터 첫 주택구입자의 구매 비율은 신규 및 기존 주택에서 늘어나기 시작했으며 지난해 12월 분기, 이들의 신규 주택 구매는 29%, 기존 주택 매입은 22% 비중이었다.

반면 첫 주택 투자자의 신규 주택 구매는 9.9%로 하락했으며 기존 주택 매입은 9.6%로 이전 분기와 같은 수준을 보였다.

NAB의 이번 조사 보고서는 외국인 투자자의 신규 주택 구매는 6년 만에 8.4%로, 기존 주택 투자는 5.5%로 떨어졌으며, 반면 첫 주택구입자가 이를 대체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NAB의 부동산 신뢰지수는 빅토리아(Victoria)와 NSW 주에서 감소했으며 퀸즐랜드(Queensland)와 서부 호주(WA), 남부 호주(SA) 및 노던 테러토리(NT)에서는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주택 중간 가격에 대한 기대가 낮아진 가운데 부동산 전문가들이 향후 주택 가격 하락을 예상한 지역은 NSW 주였다. 전문가들이 향후 2년 사이 예상한 하락폭은 0.1%였으며 반면, 올해 호주 주택 가격 상승은 0.9%, 향후 2년 사이 1.3%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시드니 지역의 경우 NAB의 예상은 주택에서 올해 2.4%, 내년 1.2%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으며 유닛(아파트)의 가격 하락은 각각 1.8%, 2.4%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멜번(Melbourne)의 경우 지난 한 해 주택가격이 9.1%가 상승한 가운데 올해 상승폭은 3.7%, 내년에는 2.2%에 머물 것으로 보이며, 유닛은 올해 1.8%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 반면 내년에는 1.8% 하락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 브리즈번(Brisbane)의 경우 주택은 올해와 내년도 각각 1.9%, 2%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 반면 유닛은 1.8%, 1.2% 하락할 것으로 진단됐다.

 

■ 신규 주택 구매 비율

종합(주택구입 2).jpg

Source : NAB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주택구입 1).jpg (File Size:63.8KB/Download:5)
  2. 종합(주택구입 2).jpg (File Size:43.3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65 호주 낮은 임금성장 속, 호주 정치인 연봉은 크게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64 호주 호주 억만장자 수 76명, 지난해 비해 16명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63 호주 ‘CWUR 세계 대학평가’... 호주 4개 대학 100위권에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62 호주 화제의 타운- 산악자전거 코스로 지역경제 살린 TAS 더비 마을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61 호주 운항거리 기준, 가장 저렴한 항공사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60 호주 시드니 지역 ‘스쿨존’의 과속 차량, “강력한 단속 필요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59 호주 ‘Home and Away’ 여배우 코넬리아 프란체스 타계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58 호주 지난 1년 사이 시드니 기차 이용 상황, 크게 악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57 호주 높은 가격의 해안가 주택, “아직 저렴한 곳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56 호주 패스트푸드 업체들, 설탕-소금-포화지방 줄여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5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예비 구매자들, ‘결정’에 더욱 신중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2354 호주 한국보다 3배 비싼 호주의 전기세 톱뉴스 18.05.27.
2353 호주 100만 달러 이상 고급주택 전 세계적으로 '불티' 톱뉴스 18.05.27.
2352 호주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 상태의 시드니 도로교통 정체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2351 호주 시드니 지역 4대 ‘일자리 허브’로 매일 50만 명 출퇴근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2350 호주 평균소득 증가한 직업 분야, 하락한 일자리는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2349 호주 “지방 정착 이민자들, 커뮤니티 활성화에 기여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2348 호주 “차우 착 윙,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도 뇌물 제공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2347 호주 올 1분기 시드니 지역 중간 주택 가격 다소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2346 호주 “도시 빌딩의 옥상정원, 홍수 피해 줄이고 냉방비용 절약”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