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체 “치명적, 사업장 폐쇄 속출할 것” 강력 반발 예고

연방 노동당이 저소득층 근로자들의 최저임금을 주에 80달러 가량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찬반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이 같은 전망은 빌 쇼튼 노동당 당수의 프레스 클럽 연두 기자회견을 통해 촉발됐다.

쇼튼 당수(사진)는 회견을 통해 “현재의 최저임금은 최저 생활을 보장하지 못한다.  현재의 최저임금이 최저생활보장 임금이 돼야 한다”면서 최저임금 인상의 필요성을 역설한 바 있다.

그는 “현재의 임금 임상률이 물가 상승률을 따라가지 못하는 시스템은 호주의 수많은 근로자들을 더욱 격리시킬 것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노동계는 “노동당이 집권할 경우 임금 인상을 위해 노동당이 더욱 공세적 입장을 취할 것임을 확인한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소기업 옴부즈맨 케이트 카넬 씨는 “노동당의 최저임금 인상 계획이 현실화된다면 자영업체 같은 소기업체 등에 치명타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카넬 옴부즈맨은 성명을 통해 “노동당의 제안은 대기업이 아닌 소규모 기업들에 전쟁과도 같은 것”이라며 재검토를 촉구했다.

카넬 옴부즈맨은 “소규모 기업주들이나 자영업자들의 거의 절반 가량은 최저 임금보다 적은 수익을 내고 있으며 최저 임금 인상은 결국 일자리 감소와 구직 기회 축소에 심지어 사업장 폐지사태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런 맥락에서 최저임금 인상이 소규모 사업장에 미칠 영향부터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점을 옴부즈맨은 강조했다. 

 

http://topdigital.com.au/node/5326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47 호주 호주 공정경쟁소비자위원회, 무작위 전화사기 ‘주의’ 당부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46 호주 “호주의 동계올림픽, 향후 더 좋은 결과 나올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45 호주 NSW 교육부, “HSC 부담감 줄이고 ‘성장 마인드’ 갖자”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44 호주 RBA, “법인세 낮추면 국가 재정적자 발생” 경고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43 호주 NSW 초등생 ‘징계’ 크게 늘어나, 2년 사이 10%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42 호주 GABS Hottest 100 Aussie Craft Beers...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41 호주 불법 바이키갱 ‘코만체로’ 전 두목 믹 하위, 총 맞고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40 호주 ‘센서스 2016’... 호주 체류 해외유학생 28만 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39 호주 시드니 동부, ‘Malabar Headland’ 해변 산책로 ‘오픈’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38 호주 ‘2018 트롭페트스’, 23세 감독 그레타 내쉬 ‘Top honour'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37 호주 보행 중 휴대전화 사용, “문자 보내려다 자기 목숨도 보낸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36 호주 야생의 캥거루 사냥하려다 오히려 폭행 당해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35 호주 ‘센트럴 퀸즐랜드’ 남성, 악어 살해 벌금 1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34 호주 연방정부, ‘이스터 휴일’ 관공서 휴무 공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33 호주 캐나다베이 카운슬, ‘로즈’서 설 이벤트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32 호주 무술년 설 맞아 오페라하우스도 붉은색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31 호주 시드니 부동산 화제- 패딩턴의 초미니 스튜디오, 50만 달러 넘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130 호주 주택 임대주들이 군침 흘리는 최상의 임대 지역 톱뉴스 18.02.16.
2129 호주 ”차세대 지폐” 호주 50달러 신권 모습 드러내 톱뉴스 18.02.16.
2128 호주 [단독] 마약원료 밀수 시도 혐의 한인 여성 친 오빠 ‘동생 결백’ 적극 호소 톱뉴스 18.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