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낚시 1).jpg

NSW 주 정부는 지난 2016년 발표한 ‘바위낚시 안전법’(Rock Fishing Safety Act. RFSA)을 시범적으로 실시, 평가한 결과 앞으로 구명조끼를 착용하는 것은 개개인의 자발적 결정에 맡기며, 이의 규정 여부는 지역 카운슬에 맡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번 결정을 발표한 트로이 그란트(Troy Grant) 응급서비스부 장관(오른쪽)과 나이얼 블레어(Niall Blair) 1차산업부 장관(왼쪽).

 

그란트 장관 밝혀... ‘착용 의무화’ 규정, 카운슬 권한으로

 

앞으로 NSW 주에서는 바위 낚시를 할 때 구명조끼 착용 여부는 개개인이 자발적으로 결정할 수 있게 된다.

주 정부는 지난 2016년 고위험 지역에서의 바위낚시에서 구명조끼 착용을 의무화하는 ‘바위낚시 안전법’(Rock Fishing Safety Act. RFSA)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그 해 12월 1일부터 12개월 동안 시드니 동부 랜드윅(Randwick) 지역 내에서 RFSA를 시범적으로 실시했으며, 이를 평가한 결과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금주 화요일(17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주 정부가 실시한 평가에는 단속요원들의 관찰, 인명피해 및 구조 자료, 바위낚시에 대한 다중언어 설문조사, 700건 이상의 온라인 및 오프라인 설문조사 등이 포함됐다.

트로이 그란트(Troy Grant) 응급서비스부 장관은 “RFSA는 해안지역 카운슬의 안전을 위한 수상안전 조치에 불과하다”며 “구명조끼 착용을 법으로 정하는 것은 각 지역 카운슬의 결정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장관은 이어 “일부 해안지역에서는 안전을 위한 강력한 법이 필요한 경우도 있지만, 지역 카운슬의 요청이 있을 경우에만 추가적인 법을 제정하겠다”면서 “카운슬이 해당 지역의 사정을 가장 잘 알고 있으며, 단속에 대한 책임도 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종합(낚시 2).jpg

바위낚시는 파도의 움직임이 수시로 바뀌어 항상 위험이 다르며, 그런 만큼 사전 안전조치가 중요하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안전법을 시행하는 카운슬은 수상 안전 기금으로 3만 달러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랜드윅 카운슬의 도움으로 만들어진 교육 자료 및 안내판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한편 나이얼 블레어(Niall Blair) 1차산업부 장관은 “일부 바위 낚시꾼들이 호주 품질 기준에 미달되는 구명조끼를 착용하는 경우가 있어 조끼의 적합성을 평가해 국제기준에 부합하고 주 정부로부터 승인 받은 구명조끼를 착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도로해양국은 내년 여름까지 구명조끼 심의를 실시해 호주 및 국제 기준에 적합한 구명조끼의 품질기준을 파악할 예정이다.

그란트 장관은 “지역 주민, 지방 정부, 주 정부 기관이 모두 함께 노력해야 바위 낚시 안전문제를 개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바위낚시 안전 규정인 RFSA는 향후 수산부가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낚시 1).jpg (File Size:90.7KB/Download:4)
  2. 종합(낚시 2).jpg (File Size:77.7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88 호주 적정 가격 주택-도시 미래 위해 서부 지역 개발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2587 호주 캔버라 의사당, 30주년 기념 ‘오픈 데이’ 행사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258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시장 활기 찾는 봄 시즌, 낙찰 가격 다소 ‘꿈틀’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2585 호주 베레지클리안 주 정부 위기? ‘와가와가’ 보궐선거 ‘과반득표’ 실패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2584 호주 시드니 경전철, ‘랜드윅-무어파크 구간’ 낮 시간 시험 운행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2583 호주 IPART, 카운슬 비용 인상... 에너지-건설비용 상승 이유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2582 호주 연령별 호주 여성들, ‘자기만의 시간’은 어느 정도?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2581 호주 뷰티산업 붐, 경제 불황도 빗겨가는 ‘외모 가꾸기’ 수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2580 호주 호주인들, 포키-경마 등으로 연간 240억 달러 날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2579 호주 Old town near Sydney, 14 things to do in Berrima(2)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2578 호주 주택 판매자들, 경매보다 중개업체 통한 매매 ‘선호’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2577 호주 60th anniversary of the iconic Australian 'Sunliner' caravan...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2576 호주 젊은이들, ‘내집 마련’ 하려면 먼저 자동차부터 버려라?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2575 호주 가족 나들이 제격... ‘카브라마타 추석 페스티벌’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257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템페(Tempa) 소재 코티지, ‘부동산 활황’ 당시 가격에 육박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2573 호주 연방정부, “가뭄 피해 농가 돕기 우유 소비세 도입 바람직하지 않다” 톱뉴스 18.09.06.
2572 호주 노인 펜션 수급 기준 연령 상향조정 계획 ‘백지화’ 톱뉴스 18.09.06.
2571 호주 RBA 기준금리1.50% 유지 결정…25개월 째 동결 톱뉴스 18.09.06.
2570 호주 집권 여당에 대한 유권자 불신, 70년대 이후 ‘계속’되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2569 호주 집권 여당의 리더십 부재, 10년 사이 6차례 총리 바뀌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