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근무시간 1).jpg

지난 2016년 인구조사 자료를 기반으로 광역시드니 각 지역(suburb)별 거주자의 노동시간을 집계한 결과 고밀도 지역 중 하나인 포츠포인트(Potts Point) 직장인들의 일 하는 시간이 주 평균 42시간으로 가장 많았으며, 대체적으로 부유층 지역 거주민의 노동시간이 긴 것으로 나타났다.

 

최고 인구밀도 지역인 포츠포인트, 주 평균 42시간 노동

시드니 동부-북부 등 부유층 지역 거주민, 노동시간도 길어

 

광역시드니 각 지역(suburb) 거주민들의 평균 노동시간을 어느 정도이며 가장 많이 일하는 이들의 거주 지역은 어디일까?

최근 호주 통계청(ABS)이 지난 2016년 실시한 인구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광역시드니에서 가장 많은 노동시간을 보여준 지역은 포츠포인트(Potts Point)로, 이 지역 거주민들의 일 하는 시간은 주 평균 42시간이었다.

이어 록스(The Rocks. 40.8시간), 센트럴코스트의 피트릿지(Peats Ridge. 40.3시간), 록스 인근 밀러스 포인트(Millers Point. 40.1시간)가 평균 40시간 이상 노동으로 뒤를 이었다.

인구조사 자료를 기반으로 집계한 광역시드니 지역별 노동시간을 보면 부유층 지역으로 알려진 시드니 동부와 북부 해안 지역이 비교적 높은 것으로 조사돼 엘리자베스 베이(Elizabeth Bay) 39.9시간, 패딩턴(Paddington) 39.5시간, 러시커터스 베이(Rushcutters Bay)가 평균 39.1시간이었으며 시드니 서부에서는 드물게 셰인 파크(Shanes Park) 지역민의 노동시간이 39.8시간에 달했다.

이번 자료를 분석한 ABS는 광역시드니 각 지역별 고용기회의 불균형이 나타나고 있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광역시드니의 고용 허브인 도심(Central Business District) 및 인근 지역과 노당시간 사이에는 깊은 연관이 있다는 것이다.

이번 분석 결과 주 평균 노동시간이 가장 많은 10개 지역(suburb) 중 7곳은 CBD에서 반경 5킬로미터 이내였다. 도심 및 주변 지역 중 예외는 헤이마켓(Haymarket. 28.1시간)과 울티모(Ultimo. 31.5시간)로, 이는 대학생들이 많이 거주하기 때문이라는 진단이다.

이와 달리 평균 노동시간이 적은 곳은 센트럴코스트(Central Coast), 카툼바(Katoomba) 외 블루마운틴(Blue Mountains) 일부 지역이 다수 포함됐다.

호주 ‘SGS 컨설팅’ 사의 경제학자이자 지역경제 전문가인 테리 론슬리(Terry Rawnsley)씨는 주요 고용 허브에 가까이 거주할수록 각자에 맞는 직업을 찾는 비율도 높다고 언급하면서 “만약 시드니 북서 또는 남서 지역에 거주한다면 각자에게 맞는 직업을 구할 수 있는 기회는 훨씬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도심과 가까운 이너 시티(inner city)의 경우 작은 규모의 주거지가 밀집되어 있고 전문직 종사자 또는 아이가 없는 풀타임의 젊은 부부들이 많다”며 “이 때문에 이 지역 거주민의 평균 노동시간은 긴 것으로 나타나게 마련”이라고 덧붙였다.

도심에서 그리 멀지 않은 ‘미들링’(Middle-ring) 또는 더 먼 외곽 지역의 경우 파트타임 종사자가 많은 것으로 진단됐다. 론슬리 경제학자는 “이 때문에 도심에서 멀어질수록 평균 노동시간은 적어진다”는 것이다.

 

종합(근무시간 2).jpg

시드니 도심에서 가까운 포츠포인트 거리(사진). 이번 조사 결과 노동시간이 긴 상위 10개 지역 중 7곳은 도심(CBD)에서 반경 5킬로미터 이내였다.

 

이번 집계 결과 광역시드니의 절반 이상 지역(suburb)이 주 평균 35시간 이상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주 평균 노동시간이 10시간에 불과한 지역도 20개에 달했다.

노동시간이 가장 많은 포츠포인트의 경우 5년 전인 2011년 센서스 당시(41.9시간)보다 일 하는 시간이 약간 늘었다. 집계 결과 이 지역에 거주하는 직장인의 77%는 풀타임 직업으로, 광역시드니 평균 61%를 크게 상회했다.

일 하는 시간이 많은 지역 중 하나인 록스 또한 5년 전 조사 당시 주 평균 노동시간은 40.6시간에서 40.8시간으로 늘었다.

포츠포인트는 주 평균 40시간 이상 일하는 비율에서도 65.2%로 높게 나타났으며 밀러스 포인트에 거주하는 직장인 중 40시간 이상 일하는 노동자 비중 도한 67%에 달했다. 다만 밀러스 포인트 거주민의 주 평균 노동시간은 5년 전(40.3시간)에 비해 40.1시간으로 약간 줄었다.

한편 광역시드니 직장인 가운데 주 40시간 이상 일하는 이들은 46%였으며, 이들 중 3분의 2개 남성이었다.

 

■ 시드니 각 지역(suburb)별 평균 노동시간

(일부 지역만 표기, 시간)

-Palm Beach : 33.4

-Avalon Beach : 33.2

-Bilgola : 34.7

-Mona Vale : 34.1

-Newport : 34.3

-Bayview : 33.7

-Ingleside : 35.2

-North Narrabeen : 34.6

-Narrabeen : 35.8

-Collaroy : 35.5

-Cromer : 34.3

-Terry Hills : 33.8

-Brroklyn : 34.7

-Berowra : 34.3

-Berowra Heights : 33.8

-Galston : 35.1

-Mount Kuring-gai : 34.4

-Hornsby Heights : 33.8

-Hornsby : 34.3

-North Turramurra : 34.1

-Belrose : 34

-St Ives : 34.9

-Frenchs Forest : 34.3

-Manly Vale : 35

-Dee Why : 35.3

-North Manly : 34.2

-Manly : 37.3

-Balgowlah Heights : 35.2

-Mosman : 37

-Neutral Bay : 38.7

-North Bridge : 36.3

-Chatswood : 35

-Lane Cove : 36.8

-Willoughby : 36.4

-Mosman : 37

-Lindfield : 35.3

-Artarmon : 36.1

-Chatswood West : 34

-Killara : 35.4

-West Pymble : 34.6

-Pymble : 35.3

-Wahroonga : 34.8

-Cherrybrook : 34.2

-Pennant Hills : 34

-Beecroft : 34.3

-North Epping : 33.9

-Epping : 34.1

-Eastwood : 33.4

-Ryde : 35

-North Ryde : 34.6

-Denistone : 33.7

-Gladesville : 36.3

-Hunters Hill : 35.8

-Drummoyne : 37.2

-Balmain : 37.7

-Glebe : 35.5

-Ultimo : 31.5

-Surry Hills : 38.8

-Haymarket : 28.1

-Millers Point : 40.1

-The Rocks : 40.8

-Sydney : 32.8

-Paddington : 39.5

-Potts Point : 42

-Woolloomooloo : 38.6

-Pyrmont : 37.1

-Elizabeth Bay : 39.9

-Darling Point : 38.1

-Point Piper : 38.7

-Double Bay : 38.2

-Vaucluse : 36.1

-Bondi Beach : 38.7

-Bondi : 36.9

-Bondi Junction : 36.2

-Waverly : 36.9

-Coogee : 37.6

-Maroubra : 35.2

-Mascot : 35.6

-Alexandria : 39

-Dulwich Hill : 35.8

-Croydon : 34.2

-Strathfield : 33.7

-Burwood : 33

-Hombush : 34.6

-Lidcombe : 33.2

-Silverwater : 35.4

-Rydalmere : 34.6

-Parramatta : 35.3

-Baulkham Hills : 34.8

-Castle Hill: 35

-Rouse Hill : 35.6

-Marsden Park : 35.9

-Penrith : 35.7

-Blacktown : 34.5

-Seven Hills : 34.7

-Granville : 33

-Auburn : 32.3

-Fairfield : 33.4

-Greenacre : 32.9

-Bankstown : 33.2

-Lakemba : 32.6

-Belmore : 33.5

-Campsie : 32.6

-Canterbury : 34.4

-Hurstville : 32.9

-Rockdale : 32.9

-La Perouse : 32.7

-Cronulla : 36.3

-Miranda : 34.8

Source: ABS 2017 customised report of Census 2016 data.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근무시간 1).jpg (File Size:71.0KB/Download:4)
  2. 종합(근무시간 2).jpg (File Size:87.9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32 호주 Enjoying weekend... The Best Picnic Spots in Sydney(1) file 호주한국신문 18.08.23.
2531 호주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시리즈 화가, 찰스 블랙맨 타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23.
2530 호주 NSW 주 도로교통 위반 범칙금, 호주 전역서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23.
2529 호주 도시별 미세먼지 수준, 흡연자 담배 개수를 기준으로 보면... file 호주한국신문 18.08.23.
2528 호주 “올해 Father's Day, 온 가족 함께 즐기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08.23.
2527 호주 캐나다베이 카운슬, ‘페라고스토 페스티벌’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18.08.23.
252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 시장 지속 침체 에상, 예비 구매자들, ‘눈치보기’... file 호주한국신문 18.08.23.
2525 호주 대도시 “이민자 포화”…지방 “이민자 절실” 톱뉴스 18.08.18.
2524 호주 자유당 연립 새 에너지 정책, ‘내셔널 에너지 개런티’(NEG) 채택 톱뉴스 18.08.18.
2523 호주 "백호주의로 돌아가자..." 68세 초선 연방상원의원 '막말 파동' 톱뉴스 18.08.18.
2522 호주 연방 정치인의 ‘차별’ 발언... 사라지지 않는 백호주의 망령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21 호주 시드니, EIU의 ‘살기 좋은 도시’ 평가 순위서 5위로 ‘껑충’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20 호주 What did Sydney's early settlers eat?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9 호주 호주 대학생들, “심각한 재정적 어려움에 시달린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8 호주 시드니 일부지역, 주택공급 목표치 초과에도 신규공사 지속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7 호주 지난해 NSW 주 포키머신 한 대당 수입 9천500달러 더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6 호주 “100% 가뭄에 시달리는 피해 농민들을 도웁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5 호주 국가 예방접종 및 건강검진 요건사항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냉각된 주택 시장... 일부 구매자들, ‘감정적 구매’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3 호주 “홈리스 문제, 우리 모두가 나서야…” 톱뉴스 18.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