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비자).jpg

최근 연방 정부의 이민자 제한 정책으로 배우자 및 가족초청 비자 승인 대기기간이 길어지고, 해외 기술인력을 확보하지 못한 고용주들의 근심도 깊어지고 있다. 이민 전문가들은 효율성과 온전하지 못한 호주 이민 시스템 문제 지적했다. 사진은 이민 심사 강화를 밝히는 피터 더튼(Peter Dutton) 내부무 장관. 사진 : aap

 

임시 거주비자 증가-기술인력 부족 등 호주 이민 시스템 문제 지적

 

연방 턴불(Malcolm Turnbull) 정부가 급속한 인구 증가를 억제하는 방안으로 보다 강력한 이민자 제한정책을 계획 중인 가운데, 인력을 구하기 어려워진 고용주들의 깊어지는 고심과 더불어 가족초청 영주비자의 승인 대기시간도 더욱 길어지고 있다.

호주 언론들에 따르면 피터 더튼(Peter Dutton) 연방 내무부 장관은 지난 주 금요일(20일) “가능한 최상의 이민자들을 받기 위해 각 지원자들을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렇듯 최근 더튼 장관이 기술 이민과 가족초청 이민 분야의 비자 승인 요건을 변경 및 강화한 결과, 2017년부터 올해 6월30일까지 호주의 해외 이민자 수는 16만2,417명을 기록해 18만3,608명이었던 이전 회계연도 보다 크게 감소했다. 이는 지난 10년 사이의 최저 수치이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 등을 발행하는 패어펙스 미디어(Fairfax Media) 조사에 따르면 지난 한 해 가족초청 비자(family visas) 신청 건수는 12.6%가 감소했으며, 기술비자(skilled visas) 신청자 수도 17.7%가 줄었다. 전체 비자승인 거절 건수와 취소 건수도 각각 46%, 17% 증가했다. 그러나 정부에 따르면 전체 승인 건수는 지난 회계연도와 비슷한 수준이다.

정부의 영주비자 승인 요건 강화 움직임에 따라 다양한 카테고리의 비자를 갖고 호주에 거주하면서 영주비자 승인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호주 시민권 소지자와 결혼한 배우자를 포함한 가족초청 비자 신청자의 수는 올해 6월까지 1년간 12만5,000명으로 감소했으며, 이 중 4만7,000명 만이 승인을 받아 여전히 수만 명이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내무부에 따르면 배우자 비자(spouse visas)의 경우 신청자의 75%가 23개월 만에 승인을 받았으며, 90%는 승인까지 32개월이 소요됐다.

기술이민 비자의 경우 신청 건수는 14만5,000명으로 하락했으며, 이 중 11만1,000명이 승인을 받아 해외 노동력을 필요로 하는 고용주들이 기술인력을 구하지 못하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호주 상공회의소(Australi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의 제임스 피어슨(James Pearson) CEO는 “비자규정 변경으로 비즈니스와 일자리가 기술인력 부족에 따른 위험을 겪고 있다”고 우려감을 표했다.

한편 외국인 노동자들의 영어시험 점수 강화 정책에 대해서는 여당과 야당 모두 동의하는 분위기다. 빌 쇼튼(Bill Shorten) 노동당 대표는 “호주에서 일할 권리가 있는, 160만 명에 달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의 영어실력과 관련해 정부가 아무런 조치도 취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임시 직업비자를 가진 해외 노동자들로 인한 문제에 대해 정부가 묵묵부답”이라며 비난의 강도를 높였다.

칼라 윌셔(Carla Wilshire) 이민법무사협회(Migration Council) CEO는 “영주비자 프로그램을 제한할 경우 정부가 할 일이 더 많아지게 되고 가족초청 비자 및 고용주 스폰서십 비자승인 대기 시간이 길어져 불확실성과 불안정한 상황만 초래할 뿐”이라고 말했다.

윌셔 CEO는 “모든 것을 종합해봤을 때, 최근 변경된 이민 프로그램 체계들로 인해 평생 시민권을 획득하지 못하고 계속해 임시거주 비자만을 유지하는 이민자들만 더 증가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호주 이민 프로그램 관련 업무 분야에서의 공을 인정받아 공공 서비스 훈장(Public Service Medal) 수훈한 바 있는 아불 리즈비(Abul Rizvi) 전 이민부 차관 직무대행은 “이러한 임시비자 소유자의 증가 현상은 호주 이민 시스템의 문제를 드러내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민자 제한 정책으로 세 가지가 상승하게 될 것”이라며, “배우자 비자 신청자들이 방문비자(Visitor Visa)로 호주에 입국하게 되는 경우가 늘어나고, 고용주들이 단기비자를 통해 해외 인력을 데리고 오거나 국내에서 직업비자를 신청하는 경우가 많아지며, 학생비자 및 이전의 457 비자, 워킹홀리데이 비자 소지자들이 호주 밖으로 내몰리거나 다른 방법으로 호주에 거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즈비 전 이민부 차관 직무대행은 이어 “호주에 브릿징 비자(bridging visas) 소지자들이 20만 명 가까이 이르게 된 것은 정부의 이민자 제한 정책 프로그램 때문”이라며, “이는 이민 시스템에 효율성과 온전성이 떨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방문비자 등 기타 단기거주 비자로 입국하는 외국인들은 신상정보에 대한 조사가 제한되어 온전성 측면에서 부실한 관행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0년, 노동당 케빈 러드(Kevin Rudd) 전 총리는 경제개발 정책을 위시해 2050년까지 호주 인구가 추가로 359만 명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자, 야당과 여당은 러드 전 총리가 내세운 ‘빅 오스트레일리아’(big Australia) 정책에 대한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

그해 6월 러드 총리가 물러나고 뒤를 이은 줄리아 길라드(Julia Gillard) 전 총리는 집권 몇 달 후 급속한 대규모 인구성장에 반대한다는 주장과 함께 러드 전 총리의 기조에 반하는 정책을 펼치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 해 계산된 2045년 인구증가 전망치는 358만 명이 더 늘어나는 것으로 추산돼 길라드 총리의 정책이 큰 효과를 내지는 못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이에 따른 논쟁이 다시금 벌어진 바 있다.

2010년 노동당 정부의 ‘지속가능한 인구’ 전문가 패널 중 한 명이었던 멜번 소재 스윈번 기술 대학교(Swinburne University of Technology) 캐서린 베츠(Katharine Betts) 겸임 부교수는 “‘Big Australia’ 토론이 만연해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인구성장과 관련한 의문이 제기되고 토론이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만으로 국민들의 감정을 누그러뜨렸을 뿐 결과적으로 이를 해결하기 위한 어떠한 확실한 정책도 실행된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전 모나시대학교(Monash University) 연구원이자 현 호주인구조사연구소(Australian Population Research Institute)의 밥 비렐(Bob Birrell) 연구소장은 “최근 이민정책의 변화는 이전과는 다를지도 모른다”며 “이번에는 인구성장 저하를 목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비렐 소장은 “최근 변경된 기술비자 프로그램으로 인한 효과를 분석하면, 기술비자 유입 인구가 현저하게 줄어들어 전체 이민자 수가 현격하게 감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비자).jpg (File Size:92.8KB/Download:1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913 호주 호주의 비공식 국가 이념 ‘mateship’, “이전처럼 강하지 않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6.30.
5912 호주 Census 2021... 호주, 무종교 인구 증가-문화적 다양성은 더욱 확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30.
5911 호주 호주의 첫 ‘오미크론’(Omicron) 변이 파동, “드러난 것보다 더 컷을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2.06.30.
5910 호주 NSW 주, 불법 파업단체에 대한 처벌 강화... 노사관계법 개정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30.
5909 호주 세금신고 준비... “직종에 따라 법적으로 청구 가능한 항목들 많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6.30.
5908 호주 NSW 주, 스몰비즈니스 관련 이벤트 개최 단체에 보조금 제공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6.30.
5907 호주 NSW 주 정부의 토지세 개혁, 광범위한 이점은 아직 부족하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30.
5906 호주 ‘Shared Equity Scheme’으로 일부 계층의 주택구매, 한결 수월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2.06.30.
5905 호주 공정근로위원회, 국가 최저임금 5.2% 인상 결정... 주 $40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4 호주 NSW budget 2022- 새 예산 계획의 Winner and Loser는 누구?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3 호주 NSW budget 2022- 다문화 커뮤니티 문화 행사 지원 예산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2 호주 NSW budget 2022- 주 정부 예산적자, 113억 달러로 3배 이상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1 호주 배우 겸 코미디언 하미시 블레이크씨, 호주 방송대상(‘Gold Logie’)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0 호주 호주 국경 개방 이후 출입국 증가했으나 팬데믹 이전 수준에는 크게 못 미처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9 호주 호주 아동기 암 환자 생존율, 지난 수십 년 사이 ‘지속적 향상’ 확인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8 호주 “호주의 스포츠 산업, 향후 10년간 일자리 창출 ‘황금기’ 맞을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7 호주 5월 NSW 주의 노동시장 참여율, 66.2%로 사상 최고치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6 호주 Wollongong Art Gallery 후원자 Bob Sredersas, “나치 정보원이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5 호주 호주 각 도시-지방 지역 주택, 광역시드니 중간 가격으로 구매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4 호주 광역시드니 5월 주택경매 낙찰률, 지난 1년 평균 비해 크게 낮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3 호주 센터링크 구직자 지원 프로그램, 다음달부터 ‘Workforce Australia’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92 호주 올해 전 세계의 '높은 생활비' 조사 결과 호주 도시들, 낮은 순위에 랭크됐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91 호주 NSW 도미닉 페로테트 주 총리, 부동산 인지세 개혁 추진 계획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90 호주 법률센터-고용 관련 단체들, 이주노동자 대상의 보다 나은 보호조치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9 호주 5회 연속 월드컵 진출... 호주의 ‘2022 카타르’ 본선 토너먼트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8 호주 호주 사커루, 대륙간 플레이오프서 페루에 신승... 카타르 본선행 확정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7 호주 시드니-고스포드 고속철도 계획, 2시간 소요→25분으로 단축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6 호주 NSW 주, 갱년기 건강 서비스 제공 위한 4천만 달러 기금 지출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5 호주 “각 지역 주유소의 연료비 소매가, 스마트폰으로 확인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4 호주 파라마타 경전철 1단계 12km 구간, 16개 트램 역 명칭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3 호주 RBA의 기준금리 인상... 대출금 상환-저축예금 금리는 어떻게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2 호주 호주 주택시장 둔화를 무색케 하는 지방 핫스폿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1 호주 올 겨울 독감환자 지속 증가... 안면 마스크는 이에 얼마나 효과적일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80 호주 ‘가장 지루한 직업’ 그리고 취미를 찾기 위한 연구, 놀라운 결과 보여준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9 호주 노동당 정부, 공정근로위원회에 최소 5.1% 최저임금 인상안 공식 제안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8 호주 호주 중앙은행, 기준금리 50베이시스 포인트 인상 결정... 0.85%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7 호주 ‘사커루’의 5회 연속 월드컵 진출, 페루와의 마지막 일전만 남아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6 호주 간질 환자의 ‘발작’에 ‘사전 경고’ 제공하는 모바일 앱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5 호주 NT 관광청, 우기 시즌의 감소하는 다윈 지역 여행객 유치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4 호주 NSW 주 정부, “응급서비스 부문 2천 명 이상 직원 추가 배치하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3 호주 호주 납세자 30%만이 청구하는 세금 공제 항목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2 호주 에너지 사용료 증가... 태양광 패널 설치는 투자 가치가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1 호주 노동당 정부 내각 구성... 10명의 여성-젊은 의원들, 장관직 발탁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70 호주 연방선거 패배 자유당, 새 지도자로 보수 성향의 피터 더튼 전 국방장관 선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9 호주 Best bars & restaurants for Vivid Sydney 2022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8 호주 NSW 주, 민간 불임클리닉 이용 여성들에게 최대 2천 달러 리베이트 지급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7 호주 운전자 주의 산만하게 하는 ‘스마트 워치’, 호주에서의 관련 규정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6 호주 NSW 주 정부, 각 가정의 에너지 사용 요금 지원 확대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5 호주 정부 백신자문그룹, 적격 인구에 COVID-19 백신 4차 접종 권고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4 호주 NSW 주 정부, 신원도용 피해자 지원하는 새 서비스 제공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