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jpg

코로나 바이러스의 국내 확산을 최대한 억제하기 위한 조치로 연방정부는 자국민(시민권자) 및 영주거주자의 해외여행을 금지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조치가 공공보건 보호 목적에서 일시적으로 취할 수 있는 조치라는 설명이다. 사진은 지난 3월 25일, 이 같은 정부 결정을 직접 발표하는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 사진 : ABC 방송 뉴스 화면 캡쳐

 

“시민 권리 담은 ICCPR 비준했지만 공공보건 상황에서 일시적 제한 가능...”

 

지난 3월, 전 세계 국가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가 빠르게 확산되자 모리슨(Scott Morrison) 정부는 가장 먼저 중국에서 입국하는 이들을 막은 데 이어 자국민의 해외여행을 금지했다. 국내에서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이기는 하지만 이는 사실 전 세계에서 가장 엄격한 공공보건 대응 중 하나이며, 이를 이유로 해외 출국을 막은 것은 전 세계 민주주의 국가 가운데서 호주가 유일하다.

정부의 이 같은 조치로 호주 시민 또는 영주비자 소지자가 해외로 나가야 하는 경우 온라인을 통해 호주 국경수비대(Australian Border Force)에 ‘해외여행 허가’를 신청한 뒤 엄격한 기준을 충족시켜야만 출국이 가능해졌다.

모리슨 총리가 직접 “논란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한 이 해외여행 금지령은 지난 3월 25일 발령되었으며, 오는 10월 24일까지 시행한다는 것이 연방정부의 애초 계획이었지만 현재 상황을 감안할 때 이 기간은 더 연장될 가능성이 높다.

해외여행 금지와 관련해 마티아스 코만(Matthias Cormann) 재정부 장관은 이달(9월) 초, “정부가 (해외여행 금지에 대해)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도 “아직은 국제 국경이 열리는 시간표를 예측할 수 없다”고 밝혔다.

호주 국경수비대 대변인은 “이 조치로 호주 국내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확산을 늦추는 데 성공했으며, 정부의 (해외여행 금지) 결정은 호주 공공보건위원회(Australian Health Protection Principal Committee. AHPPC)의 조언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 시민권자, 즉 호주 국민이 국가를 자유롭게 떠날 수 있는 고유 권리를 갖고 있다는 것은 아직 호주 법률에서 완전히 검증되지 않은 부분이다. 다시 말해 정부가 자국민의 해외출국을 강제로 막은 조치의 적법성에 의문을 제기할 여지가 있음을 뜻한다.

그렇다면 다른 국가의 규정은 어떨까. 아울러 해외에서 일자리를 구하거나 장기간 해외에 체류하고자 하는 경우, 또는 이중국적자에게 이 조치는 어떻게 적용될까.

 

▲ 해외여행 허용 대상은= 물론 정부의 이 조치는 모든 자국민의 해외 출국을 무조건 막는 것은 아니다. 호주 국경수비대는 웹사이트를 통해 해외여행을 허가하는 기준을 제시해 놓았다 그 조건을 보면, △해외 원조 제공을 포함해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여행, △주요 산업 및 비즈니스(수출 및 수입 부문)를 위한 필수적인 경우, △호주에서 불가능한 긴급 치료를 받는 경우, △긴급하고 피할 수 없는 개인적 사정으로 출국해야 하는 경우, △인도주의 사유로 해외여행을 해야 하는 경우, △특정 개인의 출국이 국가에 이익이 되는 경우 해외여행이 가능하다고 명시하고 있다.

반면 정부 허가가 필요하지 않는 이들도 있다. △호주 국적 또는 영주 거주자가 아닌 이들, △항공사 관계자, 선박 승무원 및 이 부문의 안전 작업요원, △Special Category 비자(subclass 444)를 소지한 뉴질랜드 시민, △해외 화물운송 관계자, △호주 해양시설의 필수 작업과 관계된 이들, △호주 국방부를 비롯해 공식 정부 업무 수행 공무원이 그들이다.

국경수비대는 해외여행 신청자의 경우 1주일 이내 검토를 완료, 승인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으로, 지난 3월 이 조치 시행 이후 이달 초 현재까지 약 9만 건의 해외여행 신청을 받았으며, 출국이 승인된 것은 이중 4분의 1정도이다.

 

▲ ‘해외출국 금지’ 결정의 근거는 무엇?= 연방정부 생물보안법(Commonwealth biosecurity act) 제 477조에 따라 연방보건부 장관은 질병의 유입, 그 질병이 호주 또는 다른 국가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거나 통제하는 데 필요한 조치를 취할 권리가 있다.

지난 3월 호주에서 발생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진 사례는 대부분 해외로 나갔다가 귀국한 이들에서 발생했다. 이는 호주가 입국자를 대상으로 2주 동안의 엄격한 호텔 검역(의무적 격리)을 시행한 이유이기도 하다.

반면 호주를 떠나고자 하는 이들에 대해서는 어떠할까. 생물보안법에 따르면 △보건부의 요구사항을 충족시킬 만큼 (해외여행 사유가) 적절해야 하며 또한 △보건부의 요구사항이 현 상황에서 요구되는 것보다 더 제한적이거나 방해받지 않아야 한다.

 

▲ 이 조치는 헌법인가 법률인가= 시드니대학교 헌법 전문가인 앤 투미(Anne Twomey) 교수는 “정부의 ‘해외여행 금지’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헌법적 근거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의심스럽지만 행정법상 장관이 생물보안법에 따라 취한 이 조치가 유효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논쟁이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을 전했다.

만약 누군가 이의를 제가할 의사가 있다면, 여기서 중요한 것은 “보건부 장관의 이 광범위한 ‘금지’ 조치가 COVID-19 확산을 막기 위해 필요한 것보다 더 제한적이거나 방해받지 않는다는 것을 합리적으로 납득시킬 수 있는지 여부”라는 것이 그녀의 설명이다.

투미 교수는 “법률상 다른 국가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목적이라면 장관은 호주를 떠나는 이들을 막는 명령을 내릴 수 있다”면서 “또한 호주는 ‘모든 이들이 자국을 포함해 다른 어떤 국가로 자유롭게 떠날 수 있다’고 규정한 시민 및 정치 권리에 관한 국제 협약(International Covenant on Civil and Political Rights. ICCPR) 서명국”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이것(시민의 권리)이 공공보건상의 이유로 제한될 수 있지만 당국은 가능한 최소한 방해를 받지 않는 방식으로 제한조치를 구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투미 교수는 “헌법상 이동의 자유가 보호되지는 않는다”며 “다른 법률에 의해 보장되지만 공공보건을 포함한 일부 상황에서는 (이동의 자유가) 제한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7-2.jpg

COVID-19 및 자국민의 해외여행 금지(특별한 목적의 예외 사항 제외)는 여행관련 업계에 가장 큰 타격을 주었다. 사진은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에서 6천 명의 감원을 발표하는 호주 국적 콴타스 항공(Qantas Airline)의 알란 조이스(Alan Joyce) 최고경영자. 사진 : ABC 방송 뉴스 화면 캡쳐

 

▲ 다른 국가와 비교하면= 투미 교수에 따르면 호주 정부의 여행금지 결정은 다른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보기 드문 조치이다.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다른 국가들의 아웃바운드 조치를 보면,

-뉴질랜드 : 거주자(시민권 및 영주비자 소지자)들에게 해외여행 자제를 강력히 권고하지만 금지하지는 않음

-영국 : ‘필수적’이지 않은 여행 자제를 강력히 권고하지만 완전히 금지하지 않음

-싱가포르 : 여행금지를 취하지 않았지만 자국민이 해외로 나갔다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귀국하는 경우 정부는 의료비를 부담하지 않음

-캐나다 : 해외여행을 허용하지만 자제해 달라고 촉구

이들 국가 대부분은 해외여행을 허용하지만 귀국시에는 강제 격리 또는 자가 격리를 요구하고 있다.

 

▲ ‘출국’ 승인 없이 항공권을 예약하고 공항에 간다면= 당국에 의해 출국이 막히게 되고, 여행자는 항공 요금을 환불받기 어려워진다. 국경수비대 대변인은 “출국 승인을 받지 못하는 경우 해외여행 계획을 세워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 다른 국가에서의 취업 또는 장기 이주하는 경우= 해외에서 취업을 제안 받았거나 취업비자를 취득한 경우 ‘긴급하고 불가피한 개인 사정’으로 ‘출국금지’가 면제된다. 국경수비대 대변인에 따르면 이 경우 관련 증거를 제출해야 한다.

 

▲ 호주 외 다른 국가 국적을 갖고 있다면= 시드니대학교 법학대학원의 헬렌 어빙(Helen Irving) 교수는 이에 대해 ‘No’라고 말한다. 이중국적자로 호주가 아닌 또 다른 국적의 나라로 떠날 수 없다는 것이다.

어빙 교수는 “COVID-19로 인한 정부의 제한조치에 따라 (호주 국적을 포함한) 이중국적자를 비롯해 모든 호주 시민은 해외로 출국하기 위해 반드시 승인을 받아야 한다”면서 “이 같은 제한의 이유는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해외로 나간 호주인들이 귀국 후 국내에 코로나 바이러스를 퍼뜨릴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국제법에 따라 ICCPR은 “누구도 자기 국가에 입국할 권리를 임의로 박탈당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어빙 교수는 “호주의 경우 이 원칙을 법률에 포함시키지 않았기에 호주를 포함한 이중국적자들은 다른 국가로 여행할 수 있는 어떠한 보호 권리도 갖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주는 ICCPR에 서명하고 비준했지만 국제법이 호주에서 직접적인 효력을 갖기 위해서는 호주 법률에서 통과되어야 한다”는 게 그녀의 설명이다.

어빙 교수는 이어 “내가 알기로, 관련 조항을 구체적으로 통합하여 호주 법률의 일부로 만든 규정은 없다”며 “설령 있다 하더라도, 호주를 떠나거나 입국할 수 있는 시민의 권리는 공공보건상의 자국민 보호와 같은 합법적인 목적 하에서 제한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 kevinscabin3@gmail.com

 

 

  • |
  1. 7-1.jpg (File Size:51.1KB/Download:7)
  2. 7-2.jpg (File Size:51.2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514 호주 9.11 테러 공격 20년… 2001년 9월 11일 사건이 세상을 바꾼 세 가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3 호주 NSW 주, 백신접종 받은 이들 제한 완화… 증명은 어떻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2 호주 NSW 주 공공보건 명령의 제한 규정 완화 로드맵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1 호주 호주 사회상식- 고립된 이들에 대한 관심, ‘R U OK Day’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0 호주 호주의 ‘mRNA’ 백신 생산 계획, 무리 없이 진행할 수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9 호주 NSW-Queensland 주 정부, 필부 업무 대상 ‘Border Bubble’ 합의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8 호주 광역 멜번 3분의 1 지역,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 앞질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7 호주 ANZ 은행, “올해 호주 주택가격 20% 이상 상승할 것”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6 호주 전염병 사태 따른 ‘록다운’, 도시 거주자들의 지방 이주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아발론비치 주택, 잠정가격에서 72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4 뉴질랜드 재외국민 우편투표 허용을 위한 관련 선거법 개정 요청 일요시사 21.09.13.
5503 호주 집단면역 가능한 COVID-19 백신접종률, 달성 시기는 언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502 호주 ‘COVID zero’ 불가능... 바이러스와 함께 사는 단계 진입?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501 호주 세계보건기구, 또 하나의 변이 ‘Mu’ 바이러스 모니터링 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500 호주 바이러스 대유행, 호주의 심각한 ‘보건 불평등 고착화’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9 호주 ‘COVID-19 록다운’ 속에서 번창하는 사업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8 호주 자녀 학업 성취도 높이려면 ‘칭찬’ 아끼지 말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7 호주 호주 통계청, 2021 인구주택총조사 마지막 참여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6 호주 멜번 단독주택 가격 상승에 유닛 시장도 가파른 성장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5 호주 ‘그랜드 이스트레이크 쇼핑센터’ 내 ‘울워스 기차역’ 개통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허물어져가는 주택, 가격은 14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3 뉴질랜드 오클랜드 4단계 유지, 노스랜드 3단계 하향 조정 일요시사 21.09.03.
5492 뉴질랜드 코로나19 경보 4단계 연장, 오클랜드는 8월 31일 까지 일요시사 21.09.03.
5491 호주 NSW 주 총리, “백신접종 마친 이들에게 제한 규정 더 완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90 호주 광역시드니 봉쇄 조치 10주, 높은 감염자수 계속되는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9 호주 호주인의 자부심 와틀, ‘Acacia’ 학명을 갖기까지의 식물 논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8 호주 부에 대한 적절한 세금 부과, 고령자 의료 서비스 향상 기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7 호주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폭탄테러 배후 지목 ‘ISIS-K’ 조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6 호주 감염자 증가 속 예방접종 촉구... 다른 국가 사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5 호주 NSW 주 ‘Women of the Year Awards’ 추천 마감 2주 앞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4 호주 시드니 절반 이상 지역,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 앞질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3 호주 호주에서 주택가격 가장 높은 지역 중위가격은 얼마?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2 호주 호주 전역 주택가격 상승... 70만 달러 대 구입 가능한 곳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잠정가 230만 달러 주택, 268만3천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0 뉴질랜드 8월 30일 NZ NEWS, 뉴질랜드 노인 연금, 65세 되면 수혜 자격 일요시사 21.08.30.
5479 뉴질랜드 8월 27일 NZ NEWS,전문가들,오클랜드는 레벨 4 록다운 계속될 것... 일요시사 21.08.30.
5478 호주 스트라스필드 등 우려 대상 LGA 근무자, ‘인가 근로증’ 받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7 호주 코로나19 백신 관련, 호주인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6 호주 ‘No jab no joy & no job’... 각 국가별 백신접종 관련 정책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5 호주 QLD 및 NSW 주의 주요 아웃백 이벤트, 연기 또는 취소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4 호주 “봉쇄 조치 해제는 낮은 수치의 감염자 발생에 달려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3 호주 코로나19 록다운, 광역시드니 지역별 경제적 격차 더 벌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2 호주 “장기적으로, COVID-19 ‘백신여권’ 불기피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1 호주 “모든 타스마니아 방문자에게 백신접종 요구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0 호주 전염병 사태 이후의 ‘sea-tree change’, 수치가 말해준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69 호주 바이러스로 인한 봉쇄 상황 불구, 부동산 가격 상승 지속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68 호주 예비 주택구매자들, 가격 치솟은 단독주택 대신 아파트로 눈 돌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67 호주 호바트(TAS) 주택가격, 지난 12개월 사이 28.4% 급등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6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뉴포트의 ‘entry-level’ 주택, 215만5천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65 호주 연방 의회위원회, “숙련기술자 영주권 취득 절차 완화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