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가정폭력 1).jpg

NSW 주 가정폭력서비스의 최근 조사 결과, 팬데믹이 장기화되고 특히 봉쇄 조치가 취해진 가운데 도움을 요청하는 가정폭력 피해 사례가 급증했다. 사진 : Unsplash

 

관련 단체들마다 도움 요청 증가... 임시 피난처 대기자 폭증

 

세계적 전염병 사태가 길어지면서 가정폭력 발생 사례도 급증하고 있다. 각 관련 서비스 단체는 폭주하는 도움 요청에 상당한 압박을 받고 있으며 가정폭력 증가 문제를 크게 우려하는 상황이다.

 

시드니 남서부 지역에 기반을 든 한 무슬림 여성단체는 정신적-신체적-재정적 학대를 포함한 ‘심각한’ 가정폭력 사례를 목격하고 있다.

 

‘Muslim Women Australia’의 마하 압도(Maha Abdo) 회장은 최근 ABC 방송 시사 프로그램 중 하나인 ‘The Drum’과의 인터뷰에서 “심각한 위기 상황에 처한 가족들을 대피시키기 위한 임시 피해자 숙소는 모두 채워진 상황”이라며 “이들에 대한 음식 및 재정-정서적 지원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시드니 서부의 또 다른 관련 단체 ‘Bankstown Women's Health Centre’의 한 관계자도 “이전에 우리 서비스 단체에 도움을 요청한 바 없던 여성들의 폭력을 신고하는 사례가 크게 늘어났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여성 안전 옹호자인 아마니 하이다르(Amani Haydar)씨는 “우리가 이웃의 폭력 사태를 목격하게 되는 경우 ‘수동적 방관자’가 아니라 ‘경계하는 이웃’이 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녀는 자신의 회고록 <The Mother Wound>에서 가정폭력의 음흉한 배경에 대해 자신의 경험을 상세히 설명한 바 있다.

 

록다운 상황에서

도움 요청 크게 증가

 

최근 ‘Domestic Violence NSW. DVNSW)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관련 서비스 제공 단체에 도움을 청한 70% 이상의 사례는 광역시드니 등의 봉쇄 조치와 함께 NSW 주 각 거주민들에게 자택에 머물 것을 권고한 6월 말 이후 발생했으며, 이들 단체 대부분이 피해자 문제를 처리할 수 있는 한계에 이르렀다.

 

종합(가정폭력 2).jpg

시드니 남서부를 기반으로 하는 여성지원단체 ‘Muslim Women Australia’(사진)는 가정폭력 피해자들이 크게 늘어나면서 이들을 위한 임시 피난 숙소가 모두 채워졌고 재정 및 정서적 지원방안도 부족한 상황임을 호소했다. 사진 : ABC 방송 뉴스 화면 캡쳐

 

DVNSW의 델리아 도노반(Delia Donovan) CEO는 “(봉쇄 조치로 인한) 심리적, 신체적 충격이 가정폭력 수치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봉쇄 조치로 집에 머물러 있어야 하는 여성들은 학대를 피하고자 인스타그램(Instagram)이나 페이스북(Facebook) 등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도움을 청하고 있다. 피해자들이 가정 내 폭력을 벗어나 임시로 대피할 수 있는 피난처 대기자도 늘어나고 있다.

 

도노반 CEO는 “78개 서비스 단체를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48%는 피난처 대기자가 늘었다는 답변이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들 단체 중 84%는 최근 한 달 사이(봉쇄 조치가 취해진) 폭력사태가 급격히 증가했으며 학대 유형도 다양해졌다는 반응이었다.

 

서비스 단체 ‘BaptistCare HopeStreet’의 엘리자베스 허킨스(Elizabeth Hukins)씨는 “홈 스쿨링(homeschooling)과 재택근무가 록다운이라는 긴장된 상황에서 가정 내 폭력 피해를 만들어낸다”고 말했다.

 

그녀는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고 건강을 지키고자 시행된 봉쇄 조치 속에서 일부 사람들, 특히 여성과 어린이들이 폭력이라는 위험에 처해지고 있다”고 우려하면서 “모든 유형의 폭력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가해자가 집에 함께 머물면서 강압적 통제와 위협이 늘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사 결과, 가정폭력 서비스 단체 전문 직원들 중 4분의 1은 너무 많은 도움 요청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폭주한 업무량으로 과로 위험에 처한 상황이다.

 

다른 서비스와 마찬가지로 ‘BaptistCare HopeStreet’ 측은 간접 트라우마(vicarious trauma)를 관리하기 위한 정책이 마련되어 있다고 밝혔지만 “필요한 자원 확보가 우려된다”고 토로했다.

 

가정폭력, 호주 전역의

큰 문제로 대두

 

연방정부가 지원하는 가정폭력 핫라인 ‘1800RESPECT’는 바이러스로 인한 록다운 기간, 전년도에 비해 도움 요청 전화가 증가했지만 가정폭력에 대해 사법당국에 즉각적으로 신고를 하지는 않았음을 확인했다.

 

지난해 7월과 10월 사이, 빅토리아(Victoria) 주에 시행된 봉쇄 조치 당시 Vic 거주 여성들로부터 도움을 요청받은 가정폭력 피해 전화는 2만2,300건에 달했다. 이전 같은 기간 2만200건에서 크게 늘어난 것이다. 

빅토리아 주 경찰은 팬데믹이 시작된 후 2021년 3월까지 거의 9만3천 건의 가정폭력 사례에 대응했다.

 

종합(가정폭력 3).jpg

‘Domestic Violence NSW’의 델리아 도노반(Delia Donovan. 사진) CEO. 그녀는 “(봉쇄 조치로 인한) 심리적, 신체적 충격이 가정폭력 수치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 ABC 방송 뉴스 화면 캡쳐

 

멜번(Melbourne, Victoria) 기반의 스윈번대학교(Swinburne University) 법의학 및 임상 심리학자인 트로이 맥이완(Troy McEwan) 연구원은 자신이 처리한 사례를 언급하면서 “가정폭력의 심각성이 빅토리아 주의 연장된 봉쇄 기간에 훨씬 더 높아졌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가정폭력이 발생하는 다양한 요인이 있지만 ‘직접적 스트레스’가 폭력사건을 촉발했다고 분석했다. 맥이완 연구원은 “가정폭력에 대해 더 효과적으로 대처하거나 그럴 능력을 가졌을 수도 있는 많은 피해자들이 현재 환경에서는 그 능력을 상실했으며, 이는 실제로 발생하는 폭력 상황의 큰 부분”이라고 말했다.

 

빅토리아 경찰은 고위험 가해자를 지속적으로 주시하고 가정폭력과 관련해 경찰청 자체적으로 ‘리본 작전’(Operation Ribbon)이라는 이름 하에 피해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대부분 가정폭력이 증가한 것과 달리 남부호주(South Australia) 주에서는 봉쇄 기간 동안 여성안전 서비스에 대한 전화는 감소했다. 관련 서비스 단체인 ‘Women Safety Service South Australia’ 측은 “다만 봉쇄 기간 중, 특히 이른 아침 시간에 웹 채팅이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피해 여성들이 당국에 신고하기보다 나름대로 다른 돌파구를 찾으려 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지속적-전반적

지원이 필요하다

 

각 서비스 단체 직원들은 이런 상황에서 피해 상황을 드러내지 못하는 여성 및 어린이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우려하고 있다. 서비스 기관들이 파악하지 못한 사례들이 더욱 많을 것이라는 추측이다. 시드니 남서부의 ‘Muslim Women Australia’는 “앞으로 지원과 상담, 건강 및 웰빙 등 전반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이들의 요청이 더 많아질 것”으로 우려했다.

 

DVNSW는 증가하는 가정폭력 사례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들을 위한 재정을 지원하고 사회주택을 늘려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종합(가정폭력 4).jpg

NSW 주뿐 아니라 빅토리아(Victoria) 주의 가정폭력 발생 건수도 크게 증가했다. 사진은 빅토리아 주의 연장된 봉쇄 기간 중 이 같은 사례가 급증했음을 확인했다는 스윈번대학교(Swinburne University) 법의학 및 임상 심리학자인 트로이 맥이완(Troy McEwan. 사진) 연구원. 사진 : Swinburne University of Technology

 

이에 대해 NSW 주 법무부 장관을 겸하고 있는 가정폭력 및 성폭력 방지 부서의 마크 스피크만(Mark Speakman) 의원은 “이 분야의 지원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피크만 의원은 관련 성명에서 “NSW 주와 연방정부는 팬데믹 기간 동안 가정폭력 피해자 지원 및 관련 부문에 5천200만 달러라는 기록적인 예산을 제공했다”면서 “이 지원금은 가정폭력 피해 여성 및 어린이를 돕는 많은 서비스 단체들이 제기한 우려에 대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 가족-가정폭력 피해자 지원기관

-1800 Respect national helpline : 1800 737 732

-Women's Crisis Line : 1800 811 811

-Men's Referral Service :1300 766 491

-Lifeline (24 hour crisis line) :131 114

-Qld DV Connect Womensline :1800 811 811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가정폭력 1).jpg (File Size:46.1KB/Download:2)
  2. 종합(가정폭력 2).jpg (File Size:48.9KB/Download:2)
  3. 종합(가정폭력 3).jpg (File Size:63.4KB/Download:2)
  4. 종합(가정폭력 4).jpg (File Size:95.4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647 호주 “개발도상국의 백신접근 어려움... ‘오미크론’으로 큰 문제 야기될 수도” newfile 호주한국신문 13:10
5646 호주 5연임 이어가는 시드니 시티 클로버 무어 시장, ‘기후 문제’ 주력 밝혀 newfile 호주한국신문 13:06
5645 호주 바이러스가 돌연변이를 일으키는 이유, ‘오미크론’이 지금 나온 배경은... newfile 호주한국신문 13:04
5644 호주 타스마니아 북부 도시 론세스톤, 유네스코의 ‘미식가 도시’에 newfile 호주한국신문 13:02
5643 호주 TGA, 5-11세 어린이 대상 COVID-19 백신접종 ‘잠정 승인’ newfile 호주한국신문 12:56
5642 호주 의약품 규제 당국, 성인 대상 부스터샷으로 모더나 백신도 승인 newfile 호주한국신문 12:53
5641 호주 ATAGI, ‘오미크론 변이’ 긴장 속 “부스터 프로그램 변경 계획 없다” newfile 호주한국신문 12:52
5640 호주 주거용 부동산 투자를 고려할 만한 호주 상위 20개 지역은 어디? newfile 호주한국신문 12:50
5639 호주 11월 호주 주택가격, 상승세 이어져... 성장 속도는 다소 둔화 newfile 호주한국신문 12:42
5638 호주 ‘Housing Affordability’ 문제, “사회주택기금으로 해결 가능할 것...” newfile 호주한국신문 12:39
5637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랜드윅 소재 저택, 897만 달러 낙찰 newfile 호주한국신문 12:37
5636 호주 전 세계 긴장시킨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델타’만큼 확산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35 호주 유학생 및 여행자 호주 입국 허용, '오미크론 변이'로 2주 연기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34 호주 논란 많은 ‘자발적 조력 죽음’, NSW 주에서 합법화 가능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33 호주 연방정부, 동성애 학생 및 교사 등 보호 위한 ‘종교차별 금지 법안’ 발의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32 호주 NSW 주 정부, 접종률 95% 이후의 COVID-19 제한 완화 로드맵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31 호주 ‘living with COVID’ 전환 국가들, 호주 당국에 주는 조언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30 호주 연방정부의 ‘긍정적 에너지 정책’, 공공 캠페인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29 호주 주택가격 상승률 높은 시드니 지역은... 브론테, 연간 55.1%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28 호주 호주 각 주 도시에서 주택가격 저렴하고 살기 좋은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27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늘어난 매물로 예비 구매자 선택 폭 넓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26 호주 호주인 특유의 유머가 만들어낸 ‘Strollout’, ANDC의 ‘올해의 단어’에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5 호주 정부, 한국 등 여행자 포함해 유학생-숙련기술 근로자 받아들이기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4 호주 12세 미만 아동 백신접종 필요성은 ‘감염위험 및 전파 가능성’ 때문...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3 호주 밴 차량서 장기간 생활 호주 여성 증가,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2 호주 아시아 태평양 여행-관광산업 회복, 전년 대비 36% 이상 성장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1 호주 팬데믹 상황이 가져온 호주인의 지방 이주, 변혁적 아니면 일시적일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0 호주 코로나 팬데믹 20여 개월 500만 명 사망... 실제 사망자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9 호주 봅 카 전 NSW 주 총리, “안티 백서들의 메디케어 박탈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8 호주 호주인들, 코로나19 제한 조치 완화 후 관련 질문 달라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7 호주 봉쇄 조치 완화 불구 호주 실업률 6개월 만에 최고치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6 호주 “2030년까지 NSW에서 판매되는 모든 신차의 50%, 전기차가 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5 호주 블루마운틴 서쪽 끝 부분, 새로운 생태관광-어드벤처 목적지로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4 호주 “11세 이하 어린이 COVID-19 예방접종, 내년 1월 전에는 힘들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3 호주 퍼스 여성 에리카 로리, 1천 km ‘비불먼 트랙 달리기’ 새 기록 수립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파이브덕 소재 주택, 3년 만에 180만 달러 수익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1 호주 호주 코로나19 예방접종 80%... 제한 완화 설정 목표 도달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10 호주 연방정부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 시작... 접종 대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9 호주 호주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프로그램, 11월 8일부터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8 호주 연방정부, ‘호주 입국’ 조건에 인도-중국의 또 다른 COVID-19 백신도 인정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7 호주 코로나19 검역 절차 없이 호주인이 입국할 수 있는 해외 국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6 호주 공정근로위원회, “모든 농장 근로자에 최저임금 보장해야” 규정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5 호주 NSW 아웃백의 한 목장, 동식물 보호 위한 국립공원으로 전환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4 호주 시드니 공항, 국제 컨소시엄과의 236억 달러 바이아웃 제안 동의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3 호주 각 주 도시의 부동산 가격 급등, 임대주택 수익률은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2 호주 시드니 각 학교 주변 주택가격, 1년 사이 두 자릿수 상승률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맨리의 휴가용 유닛, 735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0 뉴질랜드 Covid-19 11월 3일 새 감염자 100명 일요시사 21.11.08.
5599 뉴질랜드 Covid-19 11월 2일 새 감염자 126명, 오클랜드 1차 접종률 90% 일요시사 21.11.08.
5598 뉴질랜드 오클랜드 11월 9일 밤 11시 59분부터 경보 3단계 스탭 2 일요시사 21.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