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solo van life 1).jpg

싱글로 살아가는 여성들의 'van life'가 늘어나고 있다. 작은 밴 차량을 이용, 한 지역에서 일정 기간 머물다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솔로 여행자들 가운데 특히 여성들의 두드러진 증가는 최근의 일이다. 사진 : vacay 밴

 

경제적-정신적 요인 등 다양, 싱글 여성 여행자들만의 온라인 모임도 생겨나

 

골드코스트(Gold Coast, Queensland)에 거주하는 켈리 캠벨(Kellie Campbell)씨는 남편이 해외로 이주하자 현재 살고 있는 유닛을 포기하고 밴(van) 차량에서 거주하고자 길을 떠났다.

 

현재 50세로, 예전에 남편과 함께 1년가량 밴을 타고 이동하면서 거주했던 경험이 있는 그녀는 ‘일’을 위해 남아프리카공화국으로 가는 남편의 결정으로 혼자서 밴 여행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캠벨씨는 “밴을 타고 여기저기를 떠돌면서 좀더 자유로워지고 또한 갖가지 공과금에 얽매이지 않을 좋은 기회”라면서 “나 자신의 삶을 즐기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제 막 시작된 그녀의 밴 생활은 올해 연말까지 퀸즐랜드(Queensland)에서, 그리고 내년에는 일단 가족이 있는 NSW 주의 파크스(Parkes)로 이동할 예정이다. “아마도 나는 해변에 있을 수 있고, 아니면 산악지대에서 한동안 머물 수도 있을 것”이라는 캠벨씨는 “밴에서 생활할 때 사람들은 다른 이와의 대화에 더 개방적”이라며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호주 통계청(ABS)은 얼마나 많은 이들이 밴을 타고 이동하면서 살아가고 있는지에 대한 데이터를 갖고 있지 않지만 올해 수치에 따르면 호주 전역에 등록되어 있는 캐러밴 및 캠퍼밴 차량은 77만2,627대에 이른다. 이를 호주 전체인구와 비교하면 약 30명 당 밴 차량 한 대가 등록되어 있는 셈이다. 이는 또한 밴 여행이 보편화되어 있음을 뜻하는 수치이기도 하다.

 

실제로 캠벨씨처럼 밴 차량에서의 생활을 선택하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

 

종합(solo van life 2).jpg

통계청(ABS) 자료에 따르면 현재 호주에 등록된 캐러밴 또는 밴 차량은 77만 대가 넘는다. 전체 인구와 비교하면 약 30명 당 한 대가 있는 셈이다. 사진 : IMDb

   

‘van life’ 증가 배경에는

재정적 요인이 있다

 

아라 스튜워트(Aarha Stewart)씨는 현재 7년째 버스에서 살고 있다. 현재 그녀가 머물고 있는 지역은 남부호주 주 와이알라(Whyalla, South Australia)이다. 올해로 59세가 되는 그녀가 유일한 가족(?)인 애완견 더스티와 함께 버스에서 살기로 한 이유는 재정 문제에 있다.

 

스튜워트씨는 “건상이 좋지 않아 일을 계속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다보니 정부 보조금만으로는 주택을 마련해 거주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그녀는 버스에서 생활하며 멋진 장소를 방문하고 계절에 따라 기온이 따스한 지역을 찾아다니며, 새로운 사람들과 만나는 등 혼자서 밴 생활을 하며 얻게 되는 이점도 많다고 털어놓았다. “특히 길 위에서 생활하는, 나와 비슷한 연령의 솔로 여행자들을 많이 만난다”면서 “이런 여성들과의 사이에서 쉽게 동질감을 느끼곤 한다”는 것이다.

 

그녀는 장기 여행을 하면서 한 곳에 머무는 동안 일을 해 밴 생활에 소요되는 비용을 마련한다.

 

싱글 ‘van life’ 여성들의

온라인 모임도 생겨나

 

캐러밴이나 캠퍼밴을 이용해 혼자 여행하는 여성이 늘어나면서 이들의 온라인 모임 공간도 생겨났다.

캔디 켈리(Candi Kelly)씨는 지난 2017년 페이스북(Facebook)에서 ‘Solo Women Campers Meetups’을 시작했다.

 

종합(solo van life 3).jpg

올해 미 아카데미 작품상 등을 수상한 화제의 영화 <노마드랜드>(Nomadland)는 호주 싱글 여행자들에게 새로운 자극을 주었다는 평이다. 사진은 이 영화에서 주인공 역을 맡은 배우 프란세스 맥도널드(Frances McDormand)씨. 사진 : IMDb

   

브리즈번(Brisbane)에 기반을 둔 켈리씨는 이 온라인 커뮤니티가 회원수 1만2천여 명으로 커졌다고 소개하면서 “내가 ‘돈 많은 베이이 붐 세대’(cashed up baby boomers)라고 부르는 회원들이 많고 또 그 연령대에 결혼하지 않고 혼자 살아가는 여성들이 다수”라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이 온라인 공간을 통해) 솔로 여성들이 길 위에서 생활하며 장기 여행을 하려는 매우 강한 움직임을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올해 63세인 켈리씨에 따르면 싱글 여성들이 ‘van life’를 선택하는 배경에는 관계의 단절, 자녀들과의 거리감, 불안과 우울들의 정신건강 상태라는 요인이 자리해 있다.

 

“분명한 것은, 이들은 호주 곳곳을 여행하려는 이들이고, 또 모험을 할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들”이라는 켈리씨는 “현재까지 싱글로 살아왔거나 남편과 헤어진 이들, 또는 자녀가 독립함으로써 혼자서 장기간 어딘가를 떠돌며 생활할 수 있는 여건이 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켈리씨는 많은 솔로 여성들이 이 온라인 커뮤니티(‘Solo Women Campers Meetups’)를 통해 자신과 유사한 처지의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고 덧붙였다.

 

지난 2월 호주에서도 개봉된 영화 <노마드랜드>(Nomadland)는 경제적 이유로 홀로 남게 된 뒤 작은 밴 차량을 타고 낯선 길 위의 세상으로 떠난 60대 여성의 이야기를 그려내 2021년 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여우주연상, 감독상을 차지한 작품이다.

 

켈리씨는 이 영화에서 주인공 ‘펀’(Frances McDormand 분)이 보여준 이야기가 호주 여성들에게도 큰 자극이 됐다고 털어 놓았디. “여성 전사들처럼 일어나 힘을 얻을 수 있는 자극을 갖게 됐다”는 것이다.

 

솔로 여행자를 위한

정보-자문 제공

 

켈리씨는 솔로 여행을 계획하는 여성들에게 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참고할만한 정보와 자문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차량에서 생활하는 만큼 배터리, 태양전지판 발전기, 또 어떤 밴 차량을 구매하는 것이 좋은지 등에 대한 조언이 제공된다.

 

종합(solo van life 4).jpg

밴 차량을 이용해 솔로 여행을 즐기는 여성들이 늘어나면서 이들만의 온라인 커뮤니티도 생겨나 새 여행자들에게 조언을 제공하기도 한다. 사진 : Instagram / 75 Vibes

 

그녀는 또한 처음 솔로 여행을 시작하는 여성들에게는 며칠 또는 일주일 일정으로 소규모 도시에 머물며 생활해보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이런 경험을 통해 더 먼 지역에서 장기간 체류하며 지낼 수 있는 기본적인 것을 체득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골드코스트(Gold Coast)에 거주하는 롭 무어(Rob Moore)씨는 샤워시설, 별도의 침실과 주방이 마련되어 있는 자신의 버스를 이용해 지난 10년 간 호주 곳곳을 여행하며 ‘나름대로 호화로운’ 생활을 즐기고 있다.

 

올해 76세인 그는 여행지에서 캐러밴이나 밴 차량을 타고 혼자 여행하는 여성들이 늘어나고 있음을 확인한다고 말했다.

 

“그녀들은 그 여행 자체를 사랑하고 여행지에서 다른 여성을 만나 외롭지 않게 지내고 있다”는 무어씨는 “그런 반면 부득이 하게 밴에서 생활할 수밖에 없는 이들도 보게 된다”고 덧붙였다.

 

무어씨가 만난 이런 여성들 가운데는 한 지역에 머물며 아르바이트로 생활비를 감당하는 젊은 여성들도 있다. 차량에 서핑 보드를 달고 다니며 해변 화장실을 이용하는 이들이다.

 

무어씨에 따르면 이 같은 젊은 여행자가 늘어나자 각 지역 의회는 배낭여행자들이 유명 해변에 오래 머물지 못하도록 하고자 공공화장실의 온수를 차단하기도 한다.

 

켈리 캠벨씨는 일 때문에 해외로 나간 남편이 돌아올 때까지 ‘솔로 여행’을 즐길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매일 다른 곳에서 눈을 뜰 수 있는 것은 정말 좋은 일이며 축복이라 생각한다“는 게 그녀의 말이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solo van life 1).jpg (File Size:67.5KB/Download:2)
  2. 종합(solo van life 2).jpg (File Size:112.2KB/Download:2)
  3. 종합(solo van life 3).jpg (File Size:113.8KB/Download:3)
  4. 종합(solo van life 4).jpg (File Size:56.2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681 호주 만약 빠른 항원검사에서 COVID-19 양성 반응이 나타났다면... newfile 호주한국신문 09:53
5680 호주 감추어져 있던 호주의 흑역사... “호주 역사서를 업데이트할 시간” newfile 호주한국신문 09:51
5679 호주 기후변화 지속... 호주인들, 영상 50도의 위험한 폭염에 익숙해져야 newfile 호주한국신문 09:47
5678 호주 연방정부, 호주입국 국제학생-백패커에게 비자 수수료 환불 제안 newfile 호주한국신문 09:44
5677 호주 기록적인 COVID-19 환자 입원 수치 불구, 감염자의 심각한 위험성은 감소 newfile 호주한국신문 09:42
5676 호주 ‘Services Australia’의 ‘팬데믹 병가 지원금’, 수혜 대상은 누구? newfile 호주한국신문 09:40
5675 호주 연방 내각, 감염자 밀접 접촉자 격리면제 범위 확대키로 newfile 호주한국신문 09:37
5674 호주 팬데믹 상황에서도 호황 이어갔던 호주 부동산 시장, 올해 전망은 newfile 호주한국신문 09:31
5673 호주 오미크론 변이 중증은 백신으로 보호, 확산은 계속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1.12.23.
5672 호주 취임 두 달 맞는 NSW 주 페로테트 주 총리, 주요 내각 개편 단행 file 호주한국신문 21.12.23.
5671 호주 NSW 주 모바일 과속 단속 카메라 벌금, 지난 12개월 동안 4천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12.23.
5670 호주 ‘Australia's Welfare 2021’… 전염병 사태에서의 호주 복지 수준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2.23.
5669 호주 COVID-19 백신접종... 바이러스 장기 질환 위험, 과연 줄여줄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12.23.
5668 호주 아만다 로리, ‘마일즈 프랭클린’이어 ‘Prime Minister's Literary Award’까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12.23.
5667 호주 지난 10년 사이 NSW 공공 부문 성별 임금격차 크게 벌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12.23.
5666 호주 “우리 모두 일상으로 돌아가고 2022년에도 안전을 유지할 수 있을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12.23.
5665 호주 매일 일정량의 요구르트 복용, 고혈압 관리 필수 식품 될 수 있을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1.12.23.
5664 호주 NSW-Victoria, ‘오미크론’으로 일시 중단됐던 입국자 규제 철회 file 호주한국신문 21.12.23.
5663 호주 시드니 지역 경매 낙찰률 다소 하락, 주택가격도 떨어질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12.23.
5662 호주 빅토리아 주 St Andrews Beach, 올해 주택가격 상승폭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21.12.23.
5661 호주 문 대통령의 호주 방문을 보는 호주 전문가들의 시각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60 호주 ‘알파’에서 ‘오미크론’까지... COVID-19 변이 바이러스 명칭과 특성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9 호주 상위 ‘금수저’들이 재학 중인 NSW 주의 사립학교는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8 호주 NSW 주 ‘COVID-19’ 제한 규정, 15일부터 3단계 완화로 전환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7 호주 NSW 주, ‘Small Business Fees and Charge Rebate’ 2천 달러까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6 호주 5-11세 어린이 COVID-19 백신, 내년 1월 초부터 접종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5 호주 연방 재무장관, “호주경제 회복 중... 오미크론에 과민반응 자제”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4 호주 2차 접종 후 부스터샷 기간 5개월로 앞당겨, 오미크론 확산 대비 차원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3 호주 베레지클리안 전 NSW 주 총리, 연방 모리슨 총리 ‘구애’ 사양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2 호주 ‘COVID 부스터샷’, “오미크론 변이로부터 보다 강한 보호 가능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1 호주 호주 각 도시 임대주택 공실률, 지난 수년 사이 가장 낮은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0 호주 팬데믹 상황에서도 주택가격 상승 지속 이유는 ‘백신에 대한 믿음’ 때문...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49 호주 지난 달 시드니-멜번 주택 경매 중간 낙찰가, 전월대비 하락했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4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알렉산드리아 테라스 주택, 어렵게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47 호주 “개발도상국의 백신접근 어려움... 오미크론으로 큰 문제 야기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46 호주 5연임 이어가는 시드니 시티 클로버 무어 시장, ‘기후 문제’ 주력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45 호주 바이러스가 돌연변이를 일으키는 이유, ‘오미크론’이 지금 나온 배경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44 호주 타스마니아 북부 도시 론세스톤, 유네스코의 ‘미식가 도시’에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43 호주 TGA, 5-11세 어린이 대상 COVID-19 백신접종 ‘잠정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42 호주 의약품 규제 당국, 성인 대상 부스터샷으로 모더나 백신도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41 호주 ATAGI, ‘오미크론 변이’ 긴장 속 “부스터 프로그램 변경 계획 없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40 호주 주거용 부동산 투자를 고려할 만한 호주 상위 20개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39 호주 11월 호주 주택가격, 상승세 이어져... 성장 속도는 다소 둔화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38 호주 ‘Housing Affordability’ 문제, “사회주택기금으로 해결 가능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37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랜드윅 소재 저택, 897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36 호주 전 세계 긴장시킨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델타’만큼 확산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35 호주 유학생 및 여행자 호주 입국 허용, '오미크론 변이'로 2주 연기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34 호주 논란 많은 ‘자발적 조력 죽음’, NSW 주에서 합법화 가능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33 호주 연방정부, 동성애 학생 및 교사 등 보호 위한 ‘종교차별 금지 법안’ 발의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32 호주 NSW 주 정부, 접종률 95% 이후의 COVID-19 제한 완화 로드맵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