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COVID 의심 1).jpg

부활 주간에 이어 안작데이(ANZAC Day)가 있는 롱 위크엔드(long weekend)가 이어지면서 사람들과 접촉할 기회가 늘어나고 이로써 COVID-19 감염 위험도 높아진다. 전염병 전문가들은 “만약 증상이 느껴진다면 2~3일 기다렸다가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사진 : Pexels / Askar Abayev

 

감염자 접촉 약 3일 후 증상... ‘오미크론’ 잠복기, 이전 바이러스 균주보다 짧아

 

부활 주간의 긴 연휴에 이어 안작데이(ANZAC Day)가 있는 롱 위크엔드(long weekend)가 이어진다. 지난 이스터 연휴 기간, 호주 전역의 유명 여행지에는 수많은 인파가 몰려 관광산업이 회복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이달 마지막 주에는 호주 현충일인 안작데이가 있어 또 다시 긴 주말을 즐길 수 있고, 다수의 사람과 접촉할 기회도 늘어난다.

전염병 상황 속에서 여러 방역조치들이 거의 해제되었다고 하지만 COVID-19는 여전히 많은 이들을 감염시키고 있다. 지난 부활 주간, 가족이나 친구들과 긴 시간을 보냈다면, 이 바이러스에 노출되었을지도 모를 일이다.

 

▲ 언제 가장 많이 전염되나= 일반적으로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들은 증상이 막 시작될 즈음 가장 전염성이 높다. 하버드 의학대학원(Harvard Medical School)에 따르면 대략 하루나 이틀정도 증상이 진행된 후 다음 하루나 이틀 후부터 다른 이들에게 전염될 수 있다.

물론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기간은 사람에 따라 다를 수 있다. 또 감염된 이들의 경우 증상이 있든 아니면 무증상이든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다.

 

▲ 감염자와의 접촉 얼마 후면 증상이 나타날까= 전염병 전문가들은 대략 3일로 보고 있다. 현재까지의 연구에 따르면 지배적 균주로 자리잡은 ‘오미크론’(Omicron) 변이의 잠복기는 이전이 나타났던 균주에 비해 전파 기간이 짧다.

하버드 의학대학원은 오미크론 변이의 경우 대략 노출 3일 후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하는 반면 ‘델타’(Delta) 변이는 4일, 초기 변이는 대략 5일 후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COVID-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들 중 일부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도 있다.

 

▲ 주의해야 할 증상은= 기침, 발열, 후각 및 미각 상실, 두통, 피로감, 콧물 등은 이미 표준적인 COVID-19 증상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최근 COVID-19 감염 환자들 사이에서는 위장병과 같은 증상(gastro-like symptoms)을 보이기도 한다. 설사, 구토, 식욕부진은 가장 흔히 보고되는 증상이다.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쉰 목소리(hoarse voice)가 나기도 하는데, 이는 델타 변이보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에게서 더 일반적으로 보이는 증상이다.

 

종합(COVID 의심 2).jpg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한 예비 연구를 보면 빠른 항원검사(rapid antigen tests. RAT)의 경우 바이러스에 노출된 이후 최소 이틀이 지나야 검사기기가 바이러스를 감지할 수 있다. 사진 : Flickr / Jernej Furman​ 

 

▲ 노출 후 양성 판정까지는 얼마 걸리나= 어떤 테스트를 하는가에 따라 다를 수 있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한 예비 연구를 보면 빠른 항원검사(rapid antigen tests. RAT)의 경우 바이러스에 노출된 이후 최소 이틀이 지나야 검사기기가 바이러스를 감지할 수 있다. 호주 의약품 관리 당국인 TGA(Therapeative Goods Administration)는 노출된 후라도 RTA 검사기기에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바이러스 노출 며칠이 지날 때까지 RAT 검사기기에서 양성반응이 나타나지 않을 가능성이 있으며, 잘못된 음성 결과를 얻을 수도 있다.

반면 PCR 검사는 RAT보다 빠르게 바이러스를 검출할 가능성이 높다. TGA에 따르면 이 같은 검사(검사 클리닉에서 시행하는 감염여부 테스트)는 사람들이 바이러스 증상을 알아채기 전에 감염 여부를 감지할 수도 있다.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대학교(University of Western Australia) 소아과 전문의이자 백신 학자인 피터 리치먼드(Peter Richmond) 교수는 “PCR 검사의 경우 아주 낮은 수치의 바이러스도 포착할 수 있으며 ‘감염 증상이 나타나기 전’ 양성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언제 검사를 받는 것이 좋은가= 리치먼드 교수는 바이러스에 노출된 것으로 의심했다 하여 다음날 곧바로 검사를 받고자 서두를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바이러스가 그렇게 일찍 잡힐 가능성은 거의 없기 때문이다. 그에 따르면 PCR 검사를 통해 알아보려는 경우 기다리는 것이 좋다. RAT 검사기기를 통해 감염여부를 확인코자 하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그리피스대학교(Griffith University) 질병통제 전문가인 테아 반 드 모털(Thea van de Mortel) 교수 또한 “빠른 항원검사를 실시한다 해도, 바이러스에 노출된 것으로 생각되는 날로부터 며칠을 기다려야 한다”고 권했다. 바이러스가 감지될 정도로 그 양(viral load)이 많아지기까지는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 RAT에서 음성 나왔지만 증상을 느낀다면= 하루쯤 더 지난 후 RAT 검사를 시행해보거나 PCR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RAT는 바이러스가 만들어내는 단백질을 감지하는 방식이므로, 하루 정도 더 있으면 RAT 검사기기가 이를 감지할 수 있을 만큼 많은 단백질을 생산하기 때문이다.

리치먼드 교수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우라면 하루 사이에 바이러스 양(viral load)이 증가하고 이로써 단백질 양도 많아져 RAT 검사에서 양성을 얻을 가능성이 높다”면서 “하지만 증상이 있되 PCR 검사에서 음성이라는 결과를 얻는다면, 다음날 반복하여 검사를 받을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 양성 결과 후 얼마 동안 전염성이 있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증상이 시작된 뒤 10일정도 지나면 더 이상 전염되지 않는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COVID 의심 1).jpg (File Size:78.8KB/Download:2)
  2. 종합(COVID 의심 2).jpg (File Size:53.5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905 호주 공정근로위원회, 국가 최저임금 5.2% 인상 결정... 주 $40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4 호주 NSW budget 2022- 새 예산 계획의 Winner and Loser는 누구?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3 호주 NSW budget 2022- 다문화 커뮤니티 문화 행사 지원 예산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2 호주 NSW budget 2022- 주 정부 예산적자, 113억 달러로 3배 이상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1 호주 배우 겸 코미디언 하미시 블레이크씨, 호주 방송대상(‘Gold Logie’)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0 호주 호주 국경 개방 이후 출입국 증가했으나 팬데믹 이전 수준에는 크게 못 미처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9 호주 호주 아동기 암 환자 생존율, 지난 수십 년 사이 ‘지속적 향상’ 확인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8 호주 “호주의 스포츠 산업, 향후 10년간 일자리 창출 ‘황금기’ 맞을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7 호주 5월 NSW 주의 노동시장 참여율, 66.2%로 사상 최고치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6 호주 Wollongong Art Gallery 후원자 Bob Sredersas, “나치 정보원이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5 호주 호주 각 도시-지방 지역 주택, 광역시드니 중간 가격으로 구매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4 호주 광역시드니 5월 주택경매 낙찰률, 지난 1년 평균 비해 크게 낮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3 호주 센터링크 구직자 지원 프로그램, 다음달부터 ‘Workforce Australia’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92 호주 올해 전 세계의 '높은 생활비' 조사 결과 호주 도시들, 낮은 순위에 랭크됐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91 호주 NSW 도미닉 페로테트 주 총리, 부동산 인지세 개혁 추진 계획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90 호주 법률센터-고용 관련 단체들, 이주노동자 대상의 보다 나은 보호조치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9 호주 5회 연속 월드컵 진출... 호주의 ‘2022 카타르’ 본선 토너먼트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8 호주 호주 사커루, 대륙간 플레이오프서 페루에 신승... 카타르 본선행 확정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7 호주 시드니-고스포드 고속철도 계획, 2시간 소요→25분으로 단축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6 호주 NSW 주, 갱년기 건강 서비스 제공 위한 4천만 달러 기금 지출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5 호주 “각 지역 주유소의 연료비 소매가, 스마트폰으로 확인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4 호주 파라마타 경전철 1단계 12km 구간, 16개 트램 역 명칭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3 호주 RBA의 기준금리 인상... 대출금 상환-저축예금 금리는 어떻게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2 호주 호주 주택시장 둔화를 무색케 하는 지방 핫스폿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1 호주 올 겨울 독감환자 지속 증가... 안면 마스크는 이에 얼마나 효과적일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80 호주 ‘가장 지루한 직업’ 그리고 취미를 찾기 위한 연구, 놀라운 결과 보여준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9 호주 노동당 정부, 공정근로위원회에 최소 5.1% 최저임금 인상안 공식 제안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8 호주 호주 중앙은행, 기준금리 50베이시스 포인트 인상 결정... 0.85%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7 호주 ‘사커루’의 5회 연속 월드컵 진출, 페루와의 마지막 일전만 남아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6 호주 간질 환자의 ‘발작’에 ‘사전 경고’ 제공하는 모바일 앱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5 호주 NT 관광청, 우기 시즌의 감소하는 다윈 지역 여행객 유치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4 호주 NSW 주 정부, “응급서비스 부문 2천 명 이상 직원 추가 배치하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3 호주 호주 납세자 30%만이 청구하는 세금 공제 항목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2 호주 에너지 사용료 증가... 태양광 패널 설치는 투자 가치가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1 호주 노동당 정부 내각 구성... 10명의 여성-젊은 의원들, 장관직 발탁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70 호주 연방선거 패배 자유당, 새 지도자로 보수 성향의 피터 더튼 전 국방장관 선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9 호주 Best bars & restaurants for Vivid Sydney 2022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8 호주 NSW 주, 민간 불임클리닉 이용 여성들에게 최대 2천 달러 리베이트 지급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7 호주 운전자 주의 산만하게 하는 ‘스마트 워치’, 호주에서의 관련 규정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6 호주 NSW 주 정부, 각 가정의 에너지 사용 요금 지원 확대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5 호주 정부 백신자문그룹, 적격 인구에 COVID-19 백신 4차 접종 권고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4 호주 NSW 주 정부, 신원도용 피해자 지원하는 새 서비스 제공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3 호주 광역시드니 단독주택과 유닛의 가격 격차, 기록적 수준으로 벌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2 호주 첫 주택구입자에게 권장되는 ‘affordable and liveable’ 교외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1 호주 ‘3D 프린팅 주택’, 호주 주택 위기에 대한 해결책 될 수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0 호주 노동당 승리로 끝난 올해 연방선거, Who are the winners and losers?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
5859 호주 퍼스트레이디가 되는 새 총리의 파트너 조디 헤이든, 그녀의 행보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
5858 호주 제47대 연방 의회에 등장한 다양한 얼굴들, ‘정치적 대표성’의 새 전환점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
5857 호주 앤서니 알바니스, 제31대 호주 총리에... 9년 만에 노동당 정부 구성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
5856 호주 Just embarrassing... 호주 젊은이들, “정치인들? 결코 신뢰하지 않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