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고가주택 매매 1).jpg

전염병 사태가 시작된 이후 호주 전역에서 주택가격이 급격하게 높아진 가운데, 기존의 인기 주거지역에 비해 덜 명성 있는 교외지역(suburb) 주택이 새로운 판매 기록을 만들어내고 있다. 사진은 지난 달 750만 달러에 거래된 것으로 알려진 에핑 소재 주택. 사진 : The Agency North

 

비교적 덜 알려진 교외지역에서도 수백 만 달러의 ‘프레스티지 주택’, 속속 등장

팬데믹 이후 급격히 상승한 주택가격으로 해안가 일부 주택, 매매가 기록 경신

 

이미 알려진, 인기 주거지역에서 주택거래 가격 기록이 갱신되었다는 소식을 접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 시드니의 경우에는 포인트 파이퍼(Point Piper), 버클루즈(Vaucluse) 등이 이에 해당될 것이며 멜번(Melbourne, Victoria)에서는 도심 남동부의 투락(Toorak), 그리고 그 인근의 말번(Malvern)이 이런 교외지역(suburb)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과 함께 시작된 부동산 가격 폭등이 2년 가까이 이어지면서 기존의 인기 주거지역에 비해 덜 권위 있는 교외지역(suburb)에서도 새로운 주택거래 기록이 나오고 있다.

부동산 중개회사 ‘The Agency North’의 캐서린 머피(Catherine Murphy) 에이전트에 따르면, 만약 지난 1년 사이 주택가격이 크게 치솟은 시드니 거주자로 700만 달러의 주택구입 예산을 갖고 있다면 헌터스 힐(Hunters Hill) 또는 쿠지(Coogee)에서 찾아볼 수 있다.

그런데, 에핑(Epping)에서도? 머피 에이전트는 에핑, 글로세스터 로드(Gloucester Road, Epping) 상의 한 주택이 매물로 나왔을 때 ‘이를 누구에게 매매할 수 있을까, 누가 이 주택을 구입할 수 있을까’ 궁금해 했다고 말했다.

에핑에서의 기존 최고가 거래 기록은 지난 2018년 나온 575만 달러였다. 머피 에이전트는 지난 달 이 주택 거래를 성사시키기 전, 구매 능력을 가진 이들을 대상으로 약 20회의 인스펙션을 실시했다.

이 주택은 4,116스퀘어미터의 상당히 넓은 부지에 기차역과 가까이 있으며 5개의 침실, 팜스프링 스타일의 수영장(Palm Springs-style pool)을 갖고 있다.

 

부동산(고가주택 매매 2).jpg

에핑, 글로세스터 로드(Gloucester Road, Epping) 상의 이 주택은 4,000스퀘어가 넘는 부지로, 750만 달러에 매매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이전까지의 에핑 지역 최고가 주택거래 금액인 585만 달러를 훌쩍 넘은 것이다. 사진 : The Agency North

   

이 주택 인근의 주거지들은 일반적으로 약 200만~250만 달러에서 거래되는 상황이었다. 머피 에이전트는 지난 달 이 주택이 매물로 나온 지 일주일 만에 거래를 마무리했다. 그녀는 거래가격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부동산 업계에서는 750만 달러에 거래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앞서 머피 에이전트는 지난해 11월, 노스 에핑의 더엄 스트리트(Durham Street, North Epping) 상에 자리한 주택을 352만5,000달러에 매매해 노스에핑의 주택거래에서 새로운 기록을 만들어놓은 바 있다.

최근 나온 시드니의 놀라운 주택거래가 기록으로는 웨스트라이드(West Ryde)의 418만 달러, 남서부 애보츠버리(Abbotsbury)의 331만5,000달러가 있다.

멜번 남동부, 도심에서 약 45km 거리에 자리한 프랭크스턴(Frankston)은 팬데믹 이전까지만 해도 멜버니안(Melbournian)들로부터 그리 인기 있는 주거지역이 아니었다. 하지만 전염병 사태와 함께 해안가 라이프스타일을 즐기면서 도심에서 떨어진 한적한 주거지를 찾는 이들로부터 새로이 주목받고 있다. 이런 추세 속에서 지난 달 프랭크스턴의 해안가에 자리한 오래된 주택이 505만 달러에 매매돼 부동산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부동산(고가주택 매매 3).jpg

멜번 남동부 해안가 지역인 프랭크스턴(Frankston)은 팬데믹 이전까지만 해도 주목받지 못한 지역이었으나 전염병 사태 이후 점차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은 최근 505만 달러에 거래된 프랭크스턴의 한 해안가 주택.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이 교외지역의 중간 주택가격은 75만5,000달러이다. 사진 : RT Edgar Peninsula

   

골드 스트리트(Gould Street) 상에 있는 5개 침실의 이 주택은 해안과 접해 있으며, 자체 해안 오두막(beach hut)도 갖고 있다.

이 주택 매매를 진행한 부동산 회사 ‘RT Edgar Peninsula’의 비키 세이어스(Vicki Sayers) 에이전트는 “이 같은 거래가격은 일반적으로 기대할 수 없는 것”이라며 “해안과 맞닿은 위치, 넓은 부지, 탁 트인 바다 전망이 휴가지 주택을 원하는 예비 구매자에게 아주 중요한 요소였다”고 말했다.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Domain)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프랭크스턴의 중간 주택가격은 75만5,000달러이다.

남쪽의 프랭크스턴 반대편인 멜번 북동부, 도심에서 약 16km 거리에 있는 템플스토우(Templestowe)에서도 기록적인 거래가 있었다. 지난여름 시즌, 서머힐 로드(Summerhill Road) 상의 한 호화주택이 685만 달러에 거래된 것이다. 이 주택은 4,000스퀘어미터 부지에 6개 침실, 수영장, 테니스 코트, 스팀룸이 있는 짐(gym), 극장, 와인저장고, 대규모 식료품 저장실을 갖추고 있다.

 

부동산(고가주택 매매 4).jpg

멜번 북동부, 템플스토우의 서머힐 로드(Summerhill Road, Templestowe)에 위치한 호화 주택. 4,000스퀘어미터 부지에 있는 이 주택은 작은 리조트라 할 만큼 제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지난여름, 이 주택은 685만 달러에 매매됐다. 사진 : Barry Plant Manningham

   

브리즈번(Brisbane, Queensland) 또한 전염병 사태와 함께 시드니 또는 멜번 거주자들이 보다 나은 환경의 휴양지를 찾아 이주하면서 주택거래 가격에서 새로운 기록을 만들어내고 있다.

지난해 11월, 브리즈번 도심 서쪽, 강변 지역인 인드러필리의 질바 스트리트(Jilba Street, Indooroopilly) 상에 있는 한 고급 주택이 1,200만 달러라는 놀랄 만한 거래가격을 기록했다. 팬데믹 이전까지만 해도 6,020스퀘어미터 부지를 가진 이 주택은 약 600만 달러의 가치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불과 2년 사이, 특히 전염병 사태로 브리즈번 주택가격이 빠르게 성장하던 와중에 무려 600만 달러가 치솟은 매매가를 만들어낸 것이다.

 

부동산(고가주택 매매 5).jpg

브리즈번 도심 서쪽, 강변 지역인 인드러필리의 질바 스트리트(Jilba Street, Indooroopilly) 상에 있는 한 저택. 지난해 11월, 1천200만 달러의 거래가격을 기록했다. 사진 : Adcock Prestige

   

퀸즐랜드 주 먼 북부, 타운스빌(Townsville)에서도 최근 한 맨션에 600만 달러에 매매되면서 새로운 기록을 남겼다. 이 도시의 교외지역인 카슬힐(Stirling Drive, Castle Hill)에 자리한 주택이었다.

이 맨션은 타운스빌 기반의 부동산 회사 ‘Smith and Elliott’의 샐리 엘리엇(Sally Elliott)씨를 통해 매매됐다. 엘리엇 에이전트는 지난해 하반기, 같은 교외지역인 카슬힐의 브래머 드라이브(Braemar Drive, Castle Hill) 상에 있는 한 주택을 320만 달러에 매매한 바 있다.

한때 호주 전역에서 주택가격이 가장 저렴했던 호바트(Hobart)의 한 펜트하우스 아파트는 800만 달러에 거래돼 이 지역의 새로운 기록으로 남았다. 이 펜트하우스는 샌디베이 로드(Sandy Bay Road) 상의 ‘St David’ 아파트 단지에 있는 주택으로, 독특한 디자인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남부호주, 애들레이드(Adelaide, South Australia)에서는 한 가족이 도심 남쪽 20km 거리의 핼릿 코브(Hallett Cove)에 있는 리조트 스타일의 주택을 265만 달러에 매입, 이 교외지역의 최고가 매매 기록인 100만 달러를 훌쩍 넘겼다.

 

부동산(고가주택 매매 6).jpg

애들레이드(Adelaide, South Australia) 도심 남쪽 20km 거리의 핼릿 코브(Hallett Cove)에 있는 리조트 스타일의 주택. 이 지역 최고가 기록인 100만 달러를 훌쩍 넘은 265만 달러에 거래됐다. 사진 : Giordano & Partners

   

서부호주, 퍼스(Perth Western Australia)에서는 수년 전 광산 붐이 식으면서 주택시장도 위축돼 좀처럼 최고가 거래 기록이 나오지 않았지만 지난해 이후 점차 가격이 상승하면서 일부 교외지역에서는 높은 매매가를 보이고 있다.

최근 퍼스 도심 남서부 해안가, 스완본의 오던 크레센트(Odern Crescent, Swanbourne) 상에 자리한 878스퀘어미터 부지의 한 주택은 주말 경매에서 1,330만 달러에 낙찰됐다. 이 같은 매매가는 지난 2015년 이 지역에서 만들어진 730만 달러의 기록을 훌쩍 넘는 수치이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부동산(고가주택 매매 1).jpg (File Size:185.9KB/Download:2)
  2. 부동산(고가주택 매매 2).jpg (File Size:102.3KB/Download:2)
  3. 부동산(고가주택 매매 3).jpg (File Size:127.4KB/Download:2)
  4. 부동산(고가주택 매매 4).jpg (File Size:71.9KB/Download:2)
  5. 부동산(고가주택 매매 5).jpg (File Size:119.0KB/Download:2)
  6. 부동산(고가주택 매매 6).jpg (File Size:84.9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905 호주 공정근로위원회, 국가 최저임금 5.2% 인상 결정... 주 $40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4 호주 NSW budget 2022- 새 예산 계획의 Winner and Loser는 누구?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3 호주 NSW budget 2022- 다문화 커뮤니티 문화 행사 지원 예산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2 호주 NSW budget 2022- 주 정부 예산적자, 113억 달러로 3배 이상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1 호주 배우 겸 코미디언 하미시 블레이크씨, 호주 방송대상(‘Gold Logie’)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0 호주 호주 국경 개방 이후 출입국 증가했으나 팬데믹 이전 수준에는 크게 못 미처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9 호주 호주 아동기 암 환자 생존율, 지난 수십 년 사이 ‘지속적 향상’ 확인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8 호주 “호주의 스포츠 산업, 향후 10년간 일자리 창출 ‘황금기’ 맞을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7 호주 5월 NSW 주의 노동시장 참여율, 66.2%로 사상 최고치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6 호주 Wollongong Art Gallery 후원자 Bob Sredersas, “나치 정보원이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5 호주 호주 각 도시-지방 지역 주택, 광역시드니 중간 가격으로 구매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4 호주 광역시드니 5월 주택경매 낙찰률, 지난 1년 평균 비해 크게 낮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3 호주 센터링크 구직자 지원 프로그램, 다음달부터 ‘Workforce Australia’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92 호주 올해 전 세계의 '높은 생활비' 조사 결과 호주 도시들, 낮은 순위에 랭크됐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91 호주 NSW 도미닉 페로테트 주 총리, 부동산 인지세 개혁 추진 계획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90 호주 법률센터-고용 관련 단체들, 이주노동자 대상의 보다 나은 보호조치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9 호주 5회 연속 월드컵 진출... 호주의 ‘2022 카타르’ 본선 토너먼트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8 호주 호주 사커루, 대륙간 플레이오프서 페루에 신승... 카타르 본선행 확정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7 호주 시드니-고스포드 고속철도 계획, 2시간 소요→25분으로 단축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6 호주 NSW 주, 갱년기 건강 서비스 제공 위한 4천만 달러 기금 지출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5 호주 “각 지역 주유소의 연료비 소매가, 스마트폰으로 확인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4 호주 파라마타 경전철 1단계 12km 구간, 16개 트램 역 명칭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3 호주 RBA의 기준금리 인상... 대출금 상환-저축예금 금리는 어떻게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2 호주 호주 주택시장 둔화를 무색케 하는 지방 핫스폿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1 호주 올 겨울 독감환자 지속 증가... 안면 마스크는 이에 얼마나 효과적일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80 호주 ‘가장 지루한 직업’ 그리고 취미를 찾기 위한 연구, 놀라운 결과 보여준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9 호주 노동당 정부, 공정근로위원회에 최소 5.1% 최저임금 인상안 공식 제안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8 호주 호주 중앙은행, 기준금리 50베이시스 포인트 인상 결정... 0.85%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7 호주 ‘사커루’의 5회 연속 월드컵 진출, 페루와의 마지막 일전만 남아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6 호주 간질 환자의 ‘발작’에 ‘사전 경고’ 제공하는 모바일 앱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5 호주 NT 관광청, 우기 시즌의 감소하는 다윈 지역 여행객 유치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4 호주 NSW 주 정부, “응급서비스 부문 2천 명 이상 직원 추가 배치하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3 호주 호주 납세자 30%만이 청구하는 세금 공제 항목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2 호주 에너지 사용료 증가... 태양광 패널 설치는 투자 가치가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1 호주 노동당 정부 내각 구성... 10명의 여성-젊은 의원들, 장관직 발탁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70 호주 연방선거 패배 자유당, 새 지도자로 보수 성향의 피터 더튼 전 국방장관 선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9 호주 Best bars & restaurants for Vivid Sydney 2022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8 호주 NSW 주, 민간 불임클리닉 이용 여성들에게 최대 2천 달러 리베이트 지급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7 호주 운전자 주의 산만하게 하는 ‘스마트 워치’, 호주에서의 관련 규정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6 호주 NSW 주 정부, 각 가정의 에너지 사용 요금 지원 확대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5 호주 정부 백신자문그룹, 적격 인구에 COVID-19 백신 4차 접종 권고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4 호주 NSW 주 정부, 신원도용 피해자 지원하는 새 서비스 제공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3 호주 광역시드니 단독주택과 유닛의 가격 격차, 기록적 수준으로 벌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2 호주 첫 주택구입자에게 권장되는 ‘affordable and liveable’ 교외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1 호주 ‘3D 프린팅 주택’, 호주 주택 위기에 대한 해결책 될 수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0 호주 노동당 승리로 끝난 올해 연방선거, Who are the winners and losers?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
5859 호주 퍼스트레이디가 되는 새 총리의 파트너 조디 헤이든, 그녀의 행보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
5858 호주 제47대 연방 의회에 등장한 다양한 얼굴들, ‘정치적 대표성’의 새 전환점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
5857 호주 앤서니 알바니스, 제31대 호주 총리에... 9년 만에 노동당 정부 구성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
5856 호주 Just embarrassing... 호주 젊은이들, “정치인들? 결코 신뢰하지 않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