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피터 더튼 1).jpg

70년 만에 겪은 최악의 선거 패배라는 평가 속에서 자유당을 결속시킬 새 지도자로 극우 성향의 피터 더튼(Peter Dutton) 의원이 당내 경쟁 없이 선출됐다. 더튼 대표는 국민을 위한 좋은 정책에는 여당인 노동당과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당 대표 선출 후 첫 연설을 하는 더튼 대표. 사진 : ABC 방송 뉴스 화면 캡쳐

 

지도력 인정-확고한 지지기반 만들어야... 우선 과제는 당내 온건파와의 통합과 협력

 

20년간의 연방 의회 경력에 자유당 대표직에 대한 욕심을 감추지 않아 왔던 피터 더튼(Peter Dutton) 전 국방부 장관이 이번 선거에서 패배, 야당이 된 자유당의 새 지도자로 선출됐다.

올해 연방 선거에서 자유당이 패배할 경우 모리슨(Scott Morrison) 정부의 2인자였던 조시 프라이덴버그(Josh Frydenberg) 전 재무장관이 강력한 라이벌이 될 수 있었으나 선거가 치러진 지난 5월 21일, ‘teal independents’의 강력한 바람에 빅토리아(Victoria) 주의 전통적 자유당 안방이었던 프라이덴버그의 쿠용 지역구(Division of Kooyong)가 무소속 후보에게 넘어감으로써 더튼 전 장관은 당내 경쟁 없이 대표직에 올랐다.

프라이덴버그 전 재무장관의 낙마는 사실상 자유당내 온건파의 와해라 할 수 있다. 이로써 더튼 의원 입장에서는 자신의 리더십에 실질적인 경쟁자가 없었던 셈이었다,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리더십을 차지한 더튼 의원이 야당 대표로 확고한 입지를 다지고 지도력을 인정받기 위해서는 당내 온건파를 끌어안고 협력을 모색해야 하는 과제가 남아 있다.

 

경찰관에서 사업가로,

30세에 연방의회 진출

 

올해 나이 51세가 되는 더튼 대표는 브리즈번(Brisbane)에서 성장했으며 퀸즐랜드 주 경찰관으로 일하다 그만둔 뒤 부친이 운영하던 건설업에서 일했다. 그리고 서른 살이 되던 2001년, 브리즈번 북부의 딕슨 지역구(Division of Dickson)에서 자유당 후보로 출마, 연방의회에 입성했다. 그가 경찰직을 그만 두게 된 이유는 교도소를 탈출한 죄수를 추적하다 교통사고로 몸을 다쳤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대표직에 선출된 후 첫 연설에서 그는 종종 ‘과잉 관용사회’로 보여지는 것에 대한 주시, ‘나이든 호주인들로 하여금 집 앞에 바리케이드를 치게 만드는’(causing older Australians to barricade themselves in their homes) 높은 범죄율, 민주주의에 대한 ‘시끄러운 소수와 정치적 정당성’(boisterous minority and politically correct)의 위험 등을 언급함으로써 앞으로의 정치적 방향과 노선을 암시했다.

아울러 더튼 대표는 야당 내각(shadow cabinet)의 장관직 변화를 예고하면서 “현대 범죄와 테러리즘이 국가보안법 강화 및 안보와 사생활에 대한 권리의 균형을 재고하게 한다”고 경고, 본인의 정치적 우익 성향을 그대로 드러냈다.

사실 그는 의회에 입성한 이후 이 같은 확고한 보수적 견해로 인해 진보 성향의 의원들로부터 비난을 한 몸에 받는 사람(lightning rod)이 되어 왔다. 그의 직설적이면서 무뚝뚝한 말투는 한 번 이상 자유당 지도자들을 곤경에 빠뜨렸다. 특히 지난 2015년 마이크가 켜진 것을 잊은 채 태평양 섬 국가들 상황을 ‘문 앞까지 물이 차올라 찰싹찰싹한다’(water lapping at the door. 토니 애보트 총리 시절, 이민부 장관을 지냈던 그는 기후변화로 해수면 상승에 직면한 남태평양 국가들에 대해 이 같은 농담을 했고, 이를 사과했지만 남태평양 국가들은 크게 분노한 바 있다)라고 한 발언은 지금도 노동당에 의해 태평양 지역 국가들과의 관계를 해치는 것에 대한 비난으로 인용되고 있다.

 

종합(피터 더튼 2).jpg

자유당 부대표로 지명된 수산 레이(Sussan Ley. 오른쪽) 의원. 더튼 대표와 같은 해(2001년) 연방의회에 진출했으며 프론트벤처로 임명돼 주요 요직을 맡아온 레이 의원은 당내 보수 또는 온건 진영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는 인사로 알려져 있다. 사진은 자유당 부대표로 지명된 후 더튼 대표와 나란히 포즈를 취한 레이 의원. 사진 : Facebook / Peter Dutton

  

그의 우파 성향은 지난 2008년 노동당 케빈 러드(Kevin Rudd) 정부 당시의 역사적 사건에서도 그대로 드러난 바 있다. 당시 러드 총리가 원주민의 ‘잃어버린 세대’(Stolen Generations. 호주 연방 및 각 주 정부가 백인과 원주민 사이에 태어난 혼혈 아이들을 ‘호주화’ 또는 ‘백인화’한다는 명목으로 원주민 부모에게서 강제로 분리해 백인 가정에 입양시키거나 종교기관에서 양육하도록 한 정책으로, 지난 1905년부터 1969년까지 지속됐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1970년대까지 이어졌다)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처음으로 공식 사과를 표명한 것에 대해 유일하게 이를 보이콧한 야당 의원이었다. 또한 그는 지난 2017년, 국민들에게 동성결혼 허용 여부를 묻는 우편투표에서 반대표를 던질 것임을 드러내면서 사람들로 하여금 같은 의견을 취하도록 장려한 인물이기도 하다.

그런 가운데 현 자유당 내 온건파 고위 인사인 사이먼 버밍엄(Simon Birmingham) 전 무역부 장관은 더튼 대표에 대해 “그의 성격은 때때로 다른 이들이 인식하는 것과 다르다”고 피력했다.

버밍엄 의원은 더튼 의원이 대표직에 선출되기 전날인 지난 일요일(5월 29일) 한 미디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수년 동안 피터와 긴밀하게 협력해 왔으며, 항상 같은 의견을 보인 것은 아니지만 사람들이 예상하는 것보다 더 자주 같은 의견을 보였다는 사실은 그들에게 놀라움을 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정부(Scott Morrison)에서 더튼 의원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호주 국가안보에서 가장 중요한 발전이라 할 수 있는 ‘오커스’(AUKUS) 협정 체결에 크게 기여했다. 또한 그는 아프가니스탄 파병 호주군 철수를 감독했으며, 아태지역에서 더욱 공격적이 되어 가는 중국 공산당과 시진핑 주석에 직접적으로 맞서며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온 정치인이기도 하다.

 

정상을 향한

‘구불구불했던’ 여정

 

더튼 대표는 일찌감치 자유당의 프론트벤처(frontbencher. 당내 주요 요직을 맡은 의원)로 발탁됐다. 존 하워드(John Howard. 1996년 3월-2007년 12월 재임) 총리 당시 노동참여부, 재무차관, 정부 세수(revenue) 장관을 지냈으며, 토니 애보트(Tony Abbott) 정부에서는 스포츠 및 보건부 장관으로 일하면서 메디케어 개혁에 착수해 GP 방문시 진료비 공동부담금을 설정하고 의학 연구를 위한 200억 달러 기금 마련을 추진했다.

이어 이민부 장관, 그 후 새로 만들어진 내부무(Dept. of Home Affairs) 첫 장관에 임명되면서 자유당 대표직에 도전할 새 경쟁자로 부상했다. 지난 2015년 애보트 총리에게 도전해 그를 꺾고 새 대표가 되어 집권 여당 대표로 총리 자리에 앉은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재임 때에는, 턴불의 지도력이 흔들릴 때마다 자유당 온건파였던 턴불을 대신할 대안 지도자로 낙점되었고, 실제로 당권을 차지하려는 움직임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던 중 지난 2018년 그는 정식으로 당권에 도전했지만 근소한 차이로 턴불에게 밀렸으며 재도전 의사를 밝힌 직후 모리슨(Scott Morrison) 당시 재무장관이 더튼에게 등을 돌리고, 이와 덩시에 턴불 총리가 자진하여 대표직을 내려놓은 뒤 모리슨을 지지함에 따라 지난 2018년 자유당 대표 및 총리직은 모리슨이 차지했었다.

 

종합(피터 더튼 3).jpg

연방선거를 이틀 앞둔 지난 5월 19일, 퀸즐랜드 주 모레턴 베이 지역(Moreton Bay Region, Queensland)의 스트라스파인(Strathpine)에서 지역민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피터 더튼 의원. 사진 : Facebook / Peter Dutton

  

더튼 대표, “다른 면을

보여주고 싶다”

 

모리슨의 자유당이 올해 연방 선거에서 패하며 더튼 의원은 다시금 리더십을 주장했고, 마침내 당내 경쟁 없이 거의 10년 만에 야당이 된 자유당 당권을 움켜쥐었다.

그는 당 대표로 선출된 후 가진 첫 기자회견에서 “좋은 정책을 갖고 있는 새 노동당 정부와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를 위한) 좋은 정책에는 협조하고 나쁜 정책에는 반대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그는 스스로에 대해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하면서도 자신이 (정치인으로서) “완전한 사람”임을 알아줄 것을 원했다.

그는 “(과거 이민부 장관 당시) 6,000명이 넘는 범죄자, 여성과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자, 살인 등 중범죄를 저지른 이들의 비자를 취소시키고 호주에서 추방할 수 있었다”면서 “이런 발표를 할 때마다 미소를 짓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는 말로 자신이 원칙과 신념을 가진 정치인임을 암시했다. 이어 그는 특정 언론사(ABC 방송)를 언급하며 “ABC가 가끔 보도하는 것처럼 내가 나쁘지 않다는 다른 이야기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말도 덧붙였다.

더튼 대표는 부대표로 수산 레이(Sussan Ley) 의원을 임명했다. 레이 의원은 더튼 대표와 같은 해(2001년) 연방의회에 진출했으며 프론트벤처로 주요 요직을 맡아왔다. 그녀는 당내 보수나 온건 진영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는 인사로 알려져 있다.

자유당은 모리슨 대표가 집권했던 기간 동안 여성에 대한 인식, 안전, 평등 문제에 소홀함으로써 이번 선거에서 이를 무기로 들고 나온 무소속 후보들에게 호되게 당한 것을 의식, 주요 요직(부대표)에 여성이 필요함을 강하게 느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레이 부대표는 임명 후 첫 연설에서 “자유당은 여성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것”임을 밝히며 “우리(자유당)는 당신들로부터 신뢰와 믿음을 되찾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진보적이거나 보수 성향의 정치적 견해를 가진 이들이 두루 모여 있음으로써 종종 ‘broad church’(영국 국교회의 일파인 광교회파)로 묘사되기도 하는 자유당은 선거 패배의 후유증이 크게 남아 있는 상태이고 특히 당내 온건파 인사들이 대거 낙마함으로써 이들 진영이 크게 위축되어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새 지도자로서 더튼 대표의 첫 번째 도전은 상처 입은 온건파 의원들을 보수 진영과 결합시켜 당의 굳건한 기반을 구축하는 임무가 될 것이라는 진단이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피터 더튼 1).jpg (File Size:61.4KB/Download:2)
  2. 종합(피터 더튼 2).jpg (File Size:74.0KB/Download:2)
  3. 종합(피터 더튼 3).jpg (File Size:85.1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975 호주 전염병 대유행 이후 ‘온라인 시험 부정행위’ 돕는 인터넷 사이트, 크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74 호주 호주 최고의 엔터테이너 중 하나인 주디스 더엄씨, 79세로 타계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73 호주 생후 6개월-5세 사이 취약 영유아 대상으로 COVID-19 백신 제공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72 호주 NSW 주의 ‘포커머신’ 도박자들, 지난 30년간 1,350억 달러 잃어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71 호주 인플레이션 상승-실질임금 하락했으나 일부 기업 이익은 크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70 호주 전염병 대유행 이후 진단 지연됐던 말기환자 치료 수요, 크게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69 호주 호주 부동산 시장 위축됐지만... NSW 주 지방 지역 주택가격 ‘지속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68 호주 호주, “비자발급 지연으로 해외 재정 관련 전문인력 유치 실패...”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67 호주 NSW 주 정부, 일선 가정-성폭력 지원 단체에 추가 기금지원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66 호주 캔터베리 뱅스타운 카운슬, 일반 및 재활용 폐기물 분리 수거 ‘강화’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65 호주 알바니스 총리, ‘Indigenous Voice to Parliament’ 관련 ‘국민투표’ 제안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5964 호주 호주 어린이들의 새 영웅으로 부상한 원주민 소녀 전사 ‘와일라’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5963 호주 호주 중앙은행, 기준금리 50베이시스포인트 또 인상, 4개월 연속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5962 호주 가계생활비 부담 크게 증가... 호주 중앙은행은 이를 어떻게 대처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5961 호주 항체 관련 혈액검사... 호주 성인 COVID-19 감염 비율 최소 46% 달해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5960 호주 NSW 교육부, 초등학교 내 방과 전후 돌봄 서비스 확충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5959 호주 호주 물가상승률 6.1%로 치솟았지만... “최고점 지나고 있다” 분석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5958 호주 6월 분기 시드니-멜번 중간 주택가격, 2019년 초반 이후 처음으로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5957 호주 전례 없은 ‘주거 위기’ 속, 호주 전역의 빈 주택 수 100만 채 달해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56 호주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로 인한 한 개인의 ‘잔혹하게 현실적인’ 이야기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55 호주 올 하반기의 호한경제협력위원회 회의, 핵심은 ‘녹색 에너지’ 확대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54 호주 지원 연장된 COVID 병가 보조금, 지급 대상과 신청 방법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53 호주 15년 만의 정신건강 관련 국가 조사, 젊은 여성층에서 ‘가장 위험’ 드러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52 호주 재택근무자들, “더 긴 시간 일하고 효율성 떨어지며 체중 증가 경험” 토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51 호주 여행자 수요에 한정됐던 캐러밴, ‘임대 위기’ 상황 해결책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50 호주 COVID-19 감염자 확산... 정부, 재감염 시기 관련 조언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49 호주 인슐린 주사 필요성 없을 수도... 당뇨 환자들에게 ‘희소식 가능성’ 제시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48 호주 Northern Territory 원주민 기대수명 증가했지만... “더 많은 노력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47 호주 NSW 주 기술-훈련부, 100만 명 이상 대상 TAFE 기술교육 제공 방침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46 호주 올해 5월까지 지난 1년 사이, 시드니 전역 주택 17채 가운데 1채 매매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45 호주 호주 상위기업 CEO들은 어떻게, 얼마나 많은 급여와 보너스를 챙기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44 호주 호주의 문화적 다양성 상위 10개 교외지역 중 8개는 빅토리아 주에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43 호주 2021년도 HSC 시험대상 학생들 부정행위, 이전년도 비해 27%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42 호주 서부호주 항구도시 프리맨틀, ‘World's top 50 travel destinations’에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41 호주 6월 호주 실업률 3.5%로 하락... 거의 9만 개 일자리 추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40 호주 하루 필요한 양의 야채 섭취하는 호주 성인, 10명 가운데 1명도 안 돼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39 호주 6월 종료된 COVID-19 병가 보조금 지급, 9월 말까지 연장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38 호주 NSW 주 정부, 취약 지역사회 대상 RAT 키트 무료 제공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37 호주 COVID-19 감염자 다시 확산... 정부, 실내 마스크 착용 강력 ‘권장’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36 호주 NSW 주 정부, 스몰비즈니스-NFP 단체 대상으로 홍수피해 지원금 제공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35 호주 시드니 지역 주택 임대료,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이후 19%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34 호주 호주인들, 이전보다 더 장수하지만 만성질환 안고 있는 이들도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
5933 호주 NSW 주,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기간 중 가장 많은 인구 순손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
5932 호주 국가 성별 임금격차 분석... 여성 근로자에 ‘암울한 그림’ 보여준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
5931 호주 호주 소비자들의 ‘Buy now, Pay later’ 지출, 119억 달러로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
5930 호주 ACMA, 이동통신사에 ‘문자메시지’ 관련 새 규정 적용... 사기행각 차단 위해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
5929 호주 COVID-19 4차 접종, 7월 11일부터 가능... 알아야 할 사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
5928 호주 IT 분야의 빠른 기술 발전 불구, NSW 주는 19년 전 강의 계획 ‘그대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
5927 호주 2019-20년도 호주 전역 ‘여분의 침실’ 1,300만 개... 더 나은 용도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
5926 호주 시드니-멜번 부동산 시장 위축 불구, 12개월 사이 가격 상승한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