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비만 1).jpg

영국 기반의 일반의학 저널 ‘란셋’(Lancet)의 최근 보고서는 인류를 위협하는 가장 큰 세 가지 요소로 비만, 영양실조, 기후변화를 꼽았다. 이 세 가지 문제는 상호 연관이 있다는 것이다. 현재 호주의 경우 성인 3명 중 2명, 어린이 4명 가운데 1명은 비만 또는 과체중이다.

 

전문가들, ‘랏센 보고서’서 경고... 각 요소들, 핵심 동인 공유-결과도 상호 작용

 

현재 인류를 위협하는 가장 큰 요소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비만-영양실조-기후변화야 말로 이윤추구를 위한 동기 및 정책적 무관심으로 전 세계 인간에 대한 가장 큰 위협이라고 경고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일반 의학저널 ‘란셋’(Lancet) 보고서에서 제시된 것으로, ‘란셋’의 비만위원회(Commission on Obesity)는 지속불가능한 농업생산, 무분별한 교통, 도시 계획 및 토지 이용의 위험을 방지하기 위한 수조 달러의 비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란셋’은 주간으로 발행되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일반의학 저널이자 가장 권위를 인정받은 의학 학술지로 1823년 영국 의사 토마스 와클리(Thomas Wakley)가 의료기구 중 하나인 ‘란셋’의 이름을 딴 제호로 발행하기 시작해 오늘날까지 이어오고 있다.

이번 경고는 ‘EAT-Lancet Commission’이 지구에 가해지는 치명적 위험을 막기 위해 사람들이 식습관을 근본적으로 바꾸어야 한다고 강조한 지 일주일 만에 나온 것이다.

금주 월요일(28일) 발표된 란셋 보고서는 건강, 환경 및 경제 복지를 지원하는 식량 정책-생산을 목표로 10억 달러의 기금과 행동전략이 시급하다는 점을 촉구하고 있다.

농업-경제-인권 및 기타 분야 43명의 세계적 전문가 컨소시엄은 비만, 영양부족, 기후변화의 상호 작용이 인류에 엄청난 피해를 가져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 조지 워싱턴대학교(George Washington University) 공공보건 전문가인 윌리엄 디츠(William Dietz) 교수는 미디어 컨퍼런스에서 “현재 인류가 하는 일은 지속불가능하다”며 “우리가 기대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은 이런 긴박감이 모든 인류에 인식되어야 하는 것으로, 지금 이 문제 해결을 위한 시간은 상당히 촉박하다”고 말했다.

‘란셋’의 비만위원회는 매년 약 400만 명의 사망자가 비만과 관련되어 있으며 전 세계 8억1,500만 명이 만성적 영양실조 상태에 있다.

디킨대학교 ‘Institute for Health Transformation’의 ‘Global Obesity Centre’ 소장이자 란셋비만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스티븐 알렌더(Steven Allender)교수는 “영양부족이든 비만이든 영양 관련 문제는 전 세계적으로 제반 질병 및 사망의 가장 큰 원인이었다”고 설명했다.

가장 최근의 호주보건복지연구원(Australian Institute of Health and Welfare) 자료는 호주 성인 3명 중 2명, 어린이 4명 가운데 1명이 과체중 또는 비만 상태라는 것을 보여준다.

알렌더 교수는 이어 “전 세계 20억 명이 과체중 상태이며 또 다른 20억 명은 영양부족의 고통을 받고 있는데, 이 두 가지 문제는 기후변화로 인해 더욱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알렌더 교수는 비만과 영양부족, 기후변화가 오랜 시간 동안 각각 분리된 문제로 인식되어 왔다고 지적한다. 하지만 이 세 가지 문제는 많은 핵심 동인을 공유할 뿐 아니라 그 결과 또한 상호 작용한다.

그는 “식품 제조 시스템은 비만 또는 영양실조 상황을 부추길 뿐 아니라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의 4분의 1을 차지하며 특히 육류를 얻기 위한 목축은 이 배출의 절반에 달한다”면서 “또 편의성을 위한 교통 체계는 앉아서 생활하는 방식을 지원하는 동시에 14-25%의 배기가스를 발생시킨다”고 설명했다.

결국 이로 인한 기후변화는 기상이변, 가뭄, 농업생산 방식 변화를 가져오게 되고 식량안보가 보다 위협적이게 되면서 영양부족 비율도 높아지게 된다는 게 알렌더 교수의 경고이다.

란셋 보고서에 따르면 농업생산 및 유통은 지구의 기온을 높이고 가뭄과 극단적 기상 이상을 초래하는 화석연료를 연소시킨다.

보고서는 “이 문제들은 정책을 입안하는 이들의 무관심, 공공정책에 대한 이익 추구 기업들의 영향, 국민적 변화를 위한 인식 부족 등으로 더욱 악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호주를 비롯해 전 세계 탄산음료 기업들은 설탕세를 봉쇄하거나 축소하기 위해 정치권을 대상으로 강력한 로비 활동을 벌이고 있다.

지난 2017년의 한 연구는 거대 식료품 기업의 로비스트들이 공공보건이 초점을 흐려놓으면서 기업 이익을 위해 보건정책을 뒤흔들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알렌더 교수는 “경제 인센티브를 재검토해야 하며 화석연료에 대한 정부 보조금 약 7조 달러와 전 세계 쇠고기, 유제품 및 기타 대기업에 대한 보조금 수십억 달러가 지속 가능한 환경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향으로 전환되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란셋 위원회는 지난 2015년 지구온난화 및 담배 규제와 같은 구속력 있는 국제 협정이 식량생산 시스템을 향상시키고 개선하는 데에도 적용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 같은 기본 틀의 확립은 공공 보건 정책에 미치는 식품업계의 영향을 제한함은 물론 건강하고 공평하며 지속 가능한 시스템을 위한 행동이라는 것이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비만 1).jpg (File Size:62.4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863 호주 NSW 주 산불, 시드니 경제에 하루 최대 5천만 달러 피해 file 호주한국신문 20.01.30.
4862 호주 “극단적 기후 상황, 호주 정치 실패도 하나의 요인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1.30.
4861 호주 호주 각 지역의 독특하고 재미있는 지명들 file 호주한국신문 20.01.30.
4860 호주 Now and then... 지난 10년 사이, 시드니 부동산 시장 변화는 file 호주한국신문 20.01.30.
4859 호주 2019 부동산 시장- 예비 구매자 주택 검색 상위 지역(suburb) file 호주한국신문 20.01.30.
4858 호주 대학 새내기들의 집구하기- 시드니 각 대학 인근의 임대료는? file 호주한국신문 20.01.30.
4857 호주 우한 폐렴, 호주에도 전파될까... 방역 당국 여행 주의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56 호주 국가 총력전, 국민들도 나서서 “산불 피해 복구하자”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55 호주 호주 역대 최악의 산불 상태, 관광산업에도 ‘타격’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54 호주 잘 쉬는 사람이 업무능률도 좋다... 2020년 휴일 최대한 활용하기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53 호주 2019년 NSW 신생아 최다 이름은 ‘Oliver’와 ‘Charlott’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52 호주 호주 최대 국경일... 시드니서 즐기는 ‘Australia Day’ 이벤트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51 호주 소셜 미디어의 힘... WA의 핑크빛 호수, 중국 관광객 넘쳐나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50 호주 전 세계 여행자들, ‘방문할 만한’ 가장 아름다운 도시로 파리 꼽아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49 호주 63개 국가 대상 ‘디지털 경쟁력’... 호주 14위로 순위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48 호주 생존율 10% 미만의 췌장암, ‘호주인의 치명적 질병’ 중 하나로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47 호주 On the move... 국내이주로 인구 성장 혜택 받는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46 호주 시드니 지역 아파트 임대료, 공급 부족으로 상승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45 뉴질랜드 환경/화산/분출/폭발; 바닷속 뉴질랜드 화산 분출구 화이트 섬 일요시사 20.01.23.
4844 호주 2019 부동산 시장- 주택거래 활발했던 상위 지역(suburb)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43 호주 부모로부터의 독립... 대학 새내기들 위한 주거지 마련 조언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42 호주 역대 최악의 산불, 호주 통화정책 ·경제 지표에도 직격탄 톱뉴스 20.01.21.
4841 호주 호주오픈 테니스, 산불 때문에 이틀 연속 예선 진행 차질 톱뉴스 20.01.21.
4840 호주 호주 산불 피해 직접 도울 수 있는 방법은? 톱뉴스 20.01.21.
4839 호주 호주 산불 사태, ‘기후 난민’ 국가 될 수도… 기상악화에 집 포기 톱뉴스 20.01.21.
4838 호주 올해부터 적용되는 새 규정들 톱뉴스 20.01.21.
4837 호주 호주 사상 최악 산불 피해 성금 2억 달러 돌파 톱뉴스 20.01.21.
4836 호주 산불피해 호주동남부, 집중 호우 ‘강타’ 톱뉴스 20.01.21.
4835 호주 <산불피해 호주동남부> 집중 폭우에 돌풍…캔버라 ‘골프공 우박’ 강타 톱뉴스 20.01.21.
4834 호주 “수개월 이어진 최악의 산불, 지울 수 없는 상처 남겼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4833 호주 올 1월 1일부터 변경된 정책과 규정들, 어떤 것이 있나...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4832 호주 “전 세계는 지금 호주의 커피 문화에 매료되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4831 호주 NSW 주 정부, 시드니 공항으로 가는 새 도로 2020년 착공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4830 호주 2020 호주 부동산 시장 전망- “주택가격 상승세 지속...”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4829 호주 2019 부동산 시장- 가장 저렴하게 거래된 주택들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4828 호주 2019년 호주 주택 가격, 2.3% 성장... 시드니-멜번이 주도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4827 호주 역대 최악의 호주 산불 사태, 그 피해 규모는...? 톱뉴스 20.01.14.
4826 호주 호주광산재벌 ‘통 큰 기부’...포리스트 회장 산불성금 7천만 달러 쾌척 톱뉴스 20.01.14.
4825 호주 '호주 산불 피해 성금’ 세계적 유명인사 기부 행렬…디캐프리오 400만 달러 쾌척 톱뉴스 20.01.14.
4824 호주 페더러·윌리엄스·나달 등 호주 산불 피해 돕기 자선 경기 출전 톱뉴스 20.01.14.
4823 호주 노스 파라마타 맥도날드 터에 아파트 350채 건립 추진 톱뉴스 20.01.14.
4822 호주 ‘산불’ 불똥 직격탄 맞은 스콧 모리슨…지지율 급락 톱뉴스 20.01.14.
4821 호주 호주 사법당국 “가짜 산불 성금 모금 행위 엄단” 톱뉴스 20.01.14.
4820 호주 산불피해 돕기 초대형 자선 공연 ‘Fire Fight Australia’ 톱뉴스 20.01.14.
4819 호주 시드니 경전철, 개통 3시간 만에 기술적 결함으로 멈춰 file 호주한국신문 19.12.20.
4818 호주 또 하나의 럭셔리 기차 여행, ‘Great Southern’ 서비스 개시 file 호주한국신문 19.12.20.
4817 호주 한류의 힘... 한국에서 시작된 ‘먹방’, 호주인들에게도 ‘먹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2.20.
4816 호주 호주 연구진의 시도, 알츠하이머 환자에 희망 될 수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12.20.
4815 호주 호주 원주민들의 성역, 울룰루만 있는 게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2.20.
4814 호주 호주 방문 인도 여행자 급증... 순수 ‘관광’ 비율은 낮은 편 file 호주한국신문 19.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