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의 NSW주 낙태허용법을 둘러싼 자유당의 내홍이 당권 표결 일보직전까지 치닫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낙태 허용법에 강력히 반발하고 있는  자유당의 타냐 데이비스 의원(사진), 매슈 매이슨-콕스 주상원의원, 로우 아마토 주상원의원 등 3인방의 당지도부에 대한 정면 도전은 ‘역부족’으로 ‘밤샘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이들 의원 3인방은 17일 오전 당권 표결 동의안을 발의하겠다는 간밤의 계획을 “철회한다”고 발표했다.

세 의원은 16일 저녁 늦게 긴급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낙태 허용법 처리 과정은 수치였다”면서 당권 표결 동의안 발의 계획을 밝혔지만, “우리가 요구한 법안 수정작업을 검토하겠다는 당 지도부의 약속에 따라  당권 표결 동의안 발의 계획을 철회한다”고 설명했다.

 

타냐 데이비스 의원은 “당 지도부가 추가 수정을 약속했고, 이에 따라 나는 오늘(17일) 오전 베레지클리안 주총리에게 전화해 당권표결  동의안 발의를 철회한다는 것을 알렸다”고 말했다.

하지만 세 의원의 당권 표결 동의안 철회는 당내 지지가 매우 미약하자 불가피하게 내려진 결정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당권 표결 동의안이 통과된다 해도 당권 도전에 나설 의원도 없는 당권표결이 될 가능성이 높았던 것.

더욱이 NSW 국민당 당수인 존 발리라로 부총리마저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에 대한 지지 입장을 표명하면서, 이번 당권표결 파동은 ‘독수리 3형제의 밤샘 해프닝’으로 끝났다.  

뿐만 아니라 각료들 뿐만 아니라 당내 소수계파 수장들도 모두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에 대한 지지를 앞다퉈 발표하는 등 이번 파문으로 오히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의 지도력은 더욱 탄탄해질 것 진단된다.

타나 데이비스 의원은 앞서 “패스트 트랙으로 낙태 허용법을 통과시키려는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의 입장을 최대한 존중하면서, 논란의 낙태허용법에 대한 상하원 합동 법률검토위원회의 법안 심의 절차를 즉각 열어 달라고 누차 요청했지만 이를 묵살했고 이는 분명 절차적 정당성을 무시한 독선이다”라며 반발한 바 있다.  

 

그는 “절차적 정당성의 결여와 동료 의원들의 다른 견해를 무시하는 독선은 전체 자유당과 주내의 지역사회의 여론을 짓밟는 행위”라고 돌직구를 던지기도 했다.  

논란의 낙태허용법은 알렉스 그린위치 NSW 주의원(무소속, 시드니 지역구)이 지난 7월 개별 발의한 ‘2019 생식헬스케어 개혁법안(Reproductive Healthcare Reform Bill 2019)’으로, 사흘간의 마라톤 토론 끝에 지난 8월 8일 저녁 늦게 찬성 59, 반대 31로 하원의회에서 통과됐지만, 주상원의의 인준처리가 계속 지연되고 있는 상태다.

이 법안은 ‘의사 2인이 여러가지 정황을 고려해 임신중절의 필요성에 동의할 경우 임신 22주 이하의 임산부에 대한 임신중절을 범법행위로 간주하지 않는다”는 점을 명시하고 있다.

낙태 허용법으로 통칭되는 ‘2019 생식헬스케어개혁법안’의 ‘산고’는 지난 주말에도 계속됐다.

NSW주 자유당 소속 일부 보수계파 의원의 낙태허용법 반대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토니 애벗 전 연방총리와 전 연방부총리를 역임한 국민당의 바나비 조이스 의원이 낙태허용법을 “유아살해”, “무고한 생명체 사형선고”라는 자극적 언사를 동원해 반대 시위를 부추겼다.

 

토니 애벗 전 연방총리는 시위대를 향한 연설에서 “낙태 허용은 유아 살해와 다름이 아니다”면서 “NSW주의 낙태허용법은 유아 살해를 합법화하는 것”이라는 극단적 반응을 보였다.

애벗 전 총리는 “NSW 주의 낙태허용법안은 거짓 투성이다”면서 “낙태 허용의 문제가 아니라 태아 성별 선택권의 문제이고 임신 후반기 낙태를 허용하려는 것일이라는 점에서 이는 유아 살해의 문제”라고 강변했다.

그는 “NSW 주 자유당 연립정부는 중도우파 정권이다. 이는 NSW 주 주민들의 선택이고 명령이며 ‘사회 공학’에 지나치게 흔들려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토니 애벗 전 총리에 이어 연단에 오른 국민당의 바나비 조이스 의원도 “이 법안은 인도주의적이 아니라 동물적”이라고 질타했다.

바나비 조이스 연방하원의원은 앞서 한 매체에 기고한 칼럼에서 언급한대로  “낙태 허용법은 무고한 유아에 대한 사형선고를 내리는 법안이다”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TOP Digital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13 호주 2019 HSC 확 바뀐 영어 시험...엇갈린 반응 톱뉴스 19.10.30.
4712 호주 ‘호주의 심장부’ 울루루 등반 '영구적' 금지...지역 토착 원주민들 '환호' 톱뉴스 19.10.30.
4711 호주 호주 젯스타·제주항공, 12월 인천∼골드코스트 취항…’파격적 항공료’ 톱뉴스 19.10.30.
4710 호주 과격 시위에 시름하는 QLD주…시위 규제 강화 톱뉴스 19.10.30.
4709 호주 호주 최악의 연쇄 살인마 아이반 밀랏의 최후의 몇 마디... 톱뉴스 19.10.30.
4708 호주 NSW주 디지털 운전 면허증 발급 착수…스마트폰 신분증 시대 도래 톱뉴스 19.10.30.
4707 호주 전문가들, “호주인 혈액암 발병 및 사망률, 과소평가” 지적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6 호주 “하이스쿨 교사들 업무시간 너무 많다”... 수업시간은 오히려 적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5 호주 “여성들, 유능한 ‘Multi-Tasker’가 아니라 단지 더 많은 일을 한 뿐”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4 호주 “시드니에서 런던까지 이제 4시간 거리”... 영, 초음속 항공기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3 호주 호주 아우디(Audi), 신형 ‘RS Q3’ 및 ‘RS Q3 Sportback’ 내년에 출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2 호주 온라인 기업들, 중국 대상 전자상거래 쉬워졌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1 호주 시드니 스카이라인, 빠른 인구 증가로 뉴욕 맨해튼 닮아간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0 호주 “시드니-멜번 주택 가격, 두 자릿수 상승률 보일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9 호주 Prestige Residence - 호주 최고가 주택 거래, 1년 만에 ‘경신’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시장 신뢰도 상승, 경매 낙찰률 지난 2년 사이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7 호주 호주 올 여름…폭염, 가뭄, 산불 위험 가중될 듯 톱뉴스 19.10.23.
4696 호주 NSW주 대입수능시험 HSC 시작…123개 과목 시험에 총 7만5000 수험생 응시 톱뉴스 19.10.23.
4695 호주 호주-한국, 100억 달러 규모 통화스와프 연장 논의 톱뉴스 19.10.23.
4694 호주 2019년 10월 21일 호주 주요 일간지 1면 일제히 검은색 공란 처리 톱뉴스 19.10.23.
4693 호주 호주 시민권 대기자 22만명…대기 기간 평균 16개월 톱뉴스 19.10.23.
4692 호주 호주 국적기 콴타스, 세계 최초 20시간 논스톱 비행 이모저모 톱뉴스 19.10.23.
4691 호주 이민재심 신청 ‘역대급’ 폭증…행정재심재판소 업무 ‘마비’ 톱뉴스 19.10.23.
4690 호주 Childlessness... ‘조부모’가 되지 못한 세대, 가족의 공허감 느낀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9 호주 물가상승 반영 안 된 ‘뉴스타트’ 보조금, 이번에는 인상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8 호주 “사회적 이슈 외면하는 기업들, 경영 리스크 감수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7 호주 NSW 정부 ‘Lockout Laws’ 올해 안에 ‘폐기’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6 호주 “도시 거주자 비해 지방 지역민들, 치매에 덜 걸린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5 호주 시드니 주택 임대료, “하락세 보이나 지속되지는 않을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4 호주 호주 주택 거래량 반등했지만 판매 규모는 20년 전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개발 업자들, 재개발 주택에 ‘관심’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2 호주 호주달러화로 튄 미-중 무역 갈등의 불똥 톱뉴스 19.10.15.
4681 호주 NSW 북부 산불 인명피해 발생…방화 의혹에 사회적 공분 급등 톱뉴스 19.10.15.
4680 호주 “홍콩 시위로 시드니•멜버른 부동산 가격 꿈틀…” 톱뉴스 19.10.15.
4679 호주 가뭄으로 바닥 드러낸 일부 댐…인근에서는 정부 돈 받고 새 댐 건설 톱뉴스 19.10.15.
4678 호주 호주 쿠르드 교민사회, 쿠르드 공습 터키 규탄 시위 톱뉴스 19.10.15.
4677 호주 터키 사태에 곤혹스런 호주 “모두 자제하라” 호소 톱뉴스 19.10.15.
4676 호주 ‘코어로직’ 설문... 투자자들, “지금이 부동산 구입 적기”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5 호주 20달러 새 지폐에도 시작장애인 위한 촉각 기능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4 호주 화제의 인물- ‘Off the Grid’의 삶 실천한 실비아 윌슨씨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3 호주 2014-19년 기간 주택 가격 변동 보고서- 가격 안 변한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2 호주 2014-19년 기간 주택 가격 변동 보고서- 최고 상승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1 호주 시드니-멜번 주택가격, 크게 상승... 한 달 새 1.9% ↑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70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노동절 연휴로 경매 매물 198채, 전 주 비해 크게 줄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1.
4669 호주 아시아나항공, '인천~멜버른' 직항 노선 운항 톱뉴스 19.10.08.
4668 호주 호주 기준금리 또 인하…사상 최저치 0.75% 톱뉴스 19.10.08.
4667 호주 영주권 포함 비자 재심청구 폭증, 그 원인은? 톱뉴스 19.10.08.
4666 호주 2018년 워홀러 수 20% 증가…호주, 대상국 확대 움직임 톱뉴스 19.10.08.
4665 호주 모리슨-트럼프 밀착관계 논란 확산…트럼프, 모리슨 총리에 '특검수사 정보’ 요청 톱뉴스 19.10.08.
4664 호주 노동당 “모리슨 총리 미국방문, 호-중 관계 악화 직격탄” 톱뉴스 19.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