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시드니오페라하우스서 조추첨 행사


 


내년 1월 호주에서 열리는 2015 아시안컵 본선 조추첨에서 주최국 호주와 한국이 오만, 쿠웨이트와 함께 A조에 편성됐다. 26일(수) 저녁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조추첨에서 55년 만에 아시아 정상 탈환을 노리는 한국은 본선 조별리그에서 호주, 오만, 쿠웨이트와 8강 진출을 다툰다.


최근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급락한 탓에 톱시드를 받지 못한 한국(60위)은 개최국 자격으로 톱시드를 받은 호주(63위)와 한 조에 편성됐다. 비교적 약체로 평가되는 오만(81위), 쿠웨이트(110위)가 A조 나머지 두 자리에 들어가 추첨운이 따랐다.


개최국인 호주와 한국 모두 같은 조에 편성된 것에 대해 부담감을 내비쳤다. 호주 언론은 호주가 월드컵 8연속 출전의 강팀인 한국과 같은 조에 편성돼 만반의 준비를 해야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조 추첨 후 기자회견에서 홍명보(45) 한국 대표팀 감독은 "홈팀 호주를 만났는데 다른 팀보다 조금은 불운이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전했다. 톱시드 가운데 가장 껄끄러운 일본을 피했지만 지난 대회 준우승팀이자 홈그라운드의 어드밴티지를 갖고 있는 호주를 만났다. 홍 감독도 “호주의 홈 어드밴티지는 무시할 수 없다”며 부담감을 감추지 않으면서 "전체적으로 아시아 축구가 평준화가 됐기 때문에 어느 팀 하나 쉬운 팀은 없다"고 평가했다.


한국은 1, 2회인 1956년과 1960년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지만 이후 준우승만 3차례 차지했을 뿐 우승과는 인연이 없었다. 최근 2007년과 2011년 대회에서는 3위에 올랐다.


A조 1위로 통과하면 B조 2위와 8강 토너먼트에서 맞붙고, 2위로 통과하면 B조 1위와 맞붙는다.


호주 사커루는 1월 9일 멜번 AAMI 스타디움에서 쿠웨이트와 개막전을 가진 뒤 13일 시드니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오만과 17일 브리즈번 랭파크에서 월드컵 8회 연속 출전국인 한국과 격돌한다. 한국은 오만과 1월 10일 캔버라 스타디움에서 첫 경기를 치른 뒤 쿠웨이트(13일·캔버라), 호주(17일·브리즈번)와 차례로 맞붙는다. 한국은 역대 전적에서 호주에 6승 10무 8패로 근소한 열세를 보이고 있으나 2000년대 들어 벌인 6차례 맞대결에서는 3승 2무 1패로 앞선다.


4회 우승국 일본(48위)도 비교적 만만한 상대인 요르단(66위), 이라크(103위), 2014 챌린지컵 우승국과 D조에 속하는 행운을 누렸다. 북한(133위)은 아시아축구연맹(AFC) 가맹국 가운데 FIFA랭킹이 3번째로 높은 3회 우승국 우즈베키스탄(55위), 한때 중동을 호령한 사우디아라비아(75위), 중국(98위)과 B조에 속해 쉽지 않은 경쟁을 벌이게 됐다. C조는 3회 우승국 이란 UAE 카타르 바레인 모두 중동 국가들로 편성됐다.


이번 대회는 내년 1월 9일부터 31일까지 시드니, 멜버른, 캔버라, 뉴캐슬, 브리즈번 5개 도시에서 열린다. 16개국이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 2위 팀이 8강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한편, 26일 조추첨 행사 공연 무대에 임다미씨가 축가를 불러 큰 박수를 받았다.


 

  • |
  1. 2014DRAW_415__Large__호주_조추첨.jpg (File Size:315.4KB/Download:6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80 호주 다량 유통 50달러 위조지폐, 은행도 속을 만큼 정교 file 호주한국신문 16.03.03.
579 호주 원주민 출신 정치인 린다 버니의 ‘역사 만들기’는 진행 중 file 호주한국신문 16.03.03.
578 호주 의료 목적의 대마초 재배 법안, 연방의회 통과 file 호주한국신문 16.03.03.
577 호주 호주 젊은층에서 불법 ‘아이스’ 복용 크게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16.03.03.
576 호주 AFP, 향후 10년 내 경찰 인력 절반 ‘여성’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16.03.03.
575 호주 고령자 케어-보건 분야, 향후 새 직업군 창출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16.03.03.
574 호주 시드니 부동산 시장 둔화, “성급한 전망이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6.03.03.
573 호주 “호주인들, 비만 관련해 탄산음료 업계에 불만 제기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16.03.03.
572 호주 주말 시드니 경매, 일부 지역 낙찰가 폭등 file 호주한국신문 16.03.03.
571 호주 호주 프리랜서 보도사진가, ‘세계 보도사진 대전’ 대상 file 호주한국신문 16.02.25.
570 호주 “100달러 고액권, 범죄자들의 탈세로 이용...” file 호주한국신문 16.02.25.
569 호주 동성애자 탄압... NSW 정부, 38년만에 공식 사과 file 호주한국신문 16.02.25.
568 호주 ‘앵무새 죽이기’ 저자 하퍼 리, 89세로 타계 file 호주한국신문 16.02.25.
567 호주 ‘Sydney, 1788-2014, Taken before its time’ file 호주한국신문 16.02.25.
566 호주 “시드니 ‘Lockout Laws’, ‘라이브 업소’에도 타격” file 호주한국신문 16.02.25.
565 호주 호주 젊은이들에게 ‘평생 직업’ 개념 사라져... file 호주한국신문 16.02.25.
564 호주 “새 슈퍼감염 모기, ‘지카’ 바이러스 치료에 도움...” file 호주한국신문 16.02.25.
563 호주 수천의 저소득 가정, 원활한 인터넷 사용 어려움 file 호주한국신문 16.02.25.
562 호주 시드니 마약 조직, 하루 120명에 마약 판매 file 호주한국신문 16.02.25.
561 호주 전문가들, “시드니는 여전히 좋은 부동산 투자 지역” file 호주한국신문 16.02.25.
560 호주 NSW 아핀 로드(Appin Road), 호주 최악의 위험도로?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8.
559 호주 호주 인구 빠르게 늘어, 16일 새벽 2400만 명 돌파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8.
558 호주 연립 여당 지지도 ‘시들’, 말콤 턴불 인기도 식어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8.
557 호주 시드니 경기 호황, 호주 국가 경제 선도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8.
556 호주 호주 국민당, 바나비 조이스 의원 새 대표 선출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8.
555 호주 과격 테러리스트 샤로프 아내, 시리아서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8.
554 호주 불법 마약 ‘택배’로 2주 만에 15만 달러 챙겨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8.
553 호주 NSW 노동당 의원, ‘Lockout Laws’ 재고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8.
552 호주 야데나 쿠룰카, 올해 ‘Blake Art Prize’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8.
551 호주 무서운 10대들, 대낮 길거리서 패싸움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8.
550 호주 ABS, 올 8월 센서스에 지역사회 협조 당부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8.
549 호주 시드니 주택가격 고공행진 이어가... 3침실 주택 15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8.
548 호주 호주 현지인들도 잘 모르는 시드니 하버의 섬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47 호주 시드니 억만장자(super-rich)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46 호주 “시드니 야간경제 몰락, ‘새 음주법’ 때문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45 호주 “교육 부문에서 우리 사회는 결코 평등하지 않다”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44 호주 정부의 세제개혁, 어디로 가나...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43 호주 “높은 주택 임대료, 심한 ‘스트레스’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42 호주 NSW 의회, “원주민 ‘잃어버린 세대’에 보상 이뤄져야...”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41 호주 늦은 밤 호텔에 또 무장 강도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40 호주 경기회복 조짐? 지난 1월 구직광고 1%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39 호주 알 카에다에 납치, 조설린 엘리엇 여사 풀려나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38 호주 NSW 주 상어위험 대처 프로그램, 실효성 ‘의문’?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37 호주 시드니 경매 낙찰률, 지난해 봄 시즌 이후 최고치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36 호주 Best experiences in Australia: The things we do better than anywhere else file 호주한국신문 16.02.04.
535 호주 시드니, 주요 도시 중 소득 불평등 가장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16.02.04.
534 호주 호주인 정서, “아직은 군주제 지지 우세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6.02.04.
533 호주 NSW 베어드 주 수상, GST 관련 새 제안 내놔 file 호주한국신문 16.02.04.
532 호주 ‘Lockout Laws’, 시드니 도심, ‘고스트 타운’ 되나... file 호주한국신문 16.02.04.
531 호주 패리 오키든, 드러나지 않았던 호주 최고의 부자 file 호주한국신문 16.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