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트로이 그란트 1).jpg

전 NSW 국민당 대표로 베어드(Mike Baird) 주 정부 당시 주 부총리를 역임했던 트로이 그란트(Troy Grant) 경찰 장관이 내년 3월로 예정된 NSW 주 선거에 출마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그의 이 같은 발표는 사실상 정계에서 물러날 것임을 선언한 셈이다. 사진 : aap

 

사실상의 정계 은퇴... NSW 국민당, 더보 지역구 새 인물 물색

 

NSW 주 국민당 전 대표로 베어드(Mike Baird) 정부 당시 NSW 주 부총리를 역임했던 경찰부 트로이 그란트 장관이 내년 3월로 예정된 NSW 주 선거에 출마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그란트 장관은 지난 주 목요일(12일) 미디어 인터뷰에서 주 의회 활동을 2023년까지 이어갈 수 없을 것이라며 내년 주 선거에서 현 더보(Dubbo) 지역구 출마를 포기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날 그는 “오늘의 발표는 무거운 마음으로 내린 결정”이라고 언급한 뒤 “이는 우리 가족과 관련된 문제이며 나의 진실한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011년 시드니 북서부의 작은 도시 더보(Dubbo) 지역구를 기반으로 국민당 후보로 출마해 주 의회에 입성한 그는 자유당과의 연립 정부에서 서비스산업부-gaming and racing- 관광-무역 투자, 지역 인프라-예술부 장관을 역임하며 정치 경력을 쌓아 왔다.

지난 2014년 당시 집권당 대표였던 배리 오파렐(Barry O'Farrell)의 사임으로 NSW 주 자유당 대표직에 선출된 베어드(Mike Baird) 정부 당시 연립 정부를 구성하는 국민당 대표로 부대표직을 맡았던 그란트 장관은 2016년 11월 그의 지지기반이라 할 수 있는 오렌지(Orange) 지역구 보궐선거에서 국민당 후보가 참패하면서 NSW 주 국민당 대표직과 함께 주 부총리 직도 사임했다. 당시 오렌지 지역구 보궐선거 참패는 주 총리였던 베어드의 그레이하운드 경주 금지 발표 및 지방정부 개혁이라는 명분하에 무리하게 추진해 온 카운슬 합병에 지방 지역 유권자들로부터 강한 반발을 불러온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날 그란트 장관은 주 부총리를 역임했던 2년간의 시간에 대해 “어려웠던 시기”였다고 말했다. 장관은 “우리(집권 정부)는 보다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자 노력했지만 정치적으로 잘못된 판단을 함으로써 큰 대가를 치렀고, 내 가족 또한 마찬가지였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정말 축복받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종합(트로이 그란트 2).jpg

NSW 주 부총리로 재임 당시 회의실에서 베어드(Mike Baird. 오른쪽) 주 총리와 함께 한 그란트 장관. NSW 주 국민당은 조만간 그의 선거구였던 더보(Dubbo) 지역구 후보를 선정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aap

 

장관은 스스로를 “구리 광산 지역의 아들”이라고 묘사하면서 “주 정계에 대한 자신의 공헌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는 말도 전했다.

이어 그는 지역구인 더보의 유권자들이 공정한 몫을 분배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왔음을 강조한 뒤 “함께 해 왔던 동료, 당내 인사들, 지역구 유권자들의 지지에 감사를 드린다”면서 “무엇보다 주 의회를 위해 헌신할 수 있도록 해준 아내 토니(Toni), 두 자녀(Taylor, Hamish)에 대해서도 사랑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그란트 의원이 더보 지역구 출마를 포기하면서 국민당은 조만간 새 후보를 물색할 것으로 보인다. ‘안방’이나 다름없던 오렌지 지역구 또한 2년 전 ‘Shooters, Fishers and Farmers Party’의 필립 도네이토(Philip Donato) 의원에게 빼앗겼던 국민당 의석을 되찾을 수 있을런지도 주목된다.

이날 그란트 장관의 발표에 대해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주 총리 및 존 바릴라로(John Barilaro. NSW 주 국민당 대표) 주 부총리는 “주 의회를 위한 그란트 장관의 헌신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그의 뒤를 이어 NSW 국민당 대표직을 맡은 바릴라로 의원은 “능력 있는 경찰 출신으로, 또 주 의회 입성 이후에는 NSW 주 거주민들의 기대를 충족하는 장관으로 훌륭하게 업무를 수행해 온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트로이 그란트 1).jpg (File Size:36.3KB/Download:2)
  2. 종합(트로이 그란트 2).jpg (File Size:42.3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87 뉴질랜드 뉴질랜드, 피부암 발생률 세계적 수준 NZ코리아포.. 18.08.03.
3386 뉴질랜드 아이들 강제로 재운 유치원, 교육 평가 등급 내려가 NZ코리아포.. 18.08.03.
3385 뉴질랜드 에어비앤비 통해 주택 임대한 오클랜드 시민, 세금 225% 인상 NZ코리아포.. 18.08.03.
3384 호주 2009년 이래 호주인들 임금, 거의 정체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83 호주 ‘7.28 연방 보궐선거’, 노동당의 ‘Super Saturday’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82 호주 “이민자 3만 명 줄이면 한 해 50억 달러 예산 소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81 호주 NSW 거주자 떠난 자리, 해외 이민자들이 채워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80 호주 두 발로 즐기는 도시 여행, The world's 10 best city walks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9 호주 시드니 지역 학교들, ‘교실 수 부족’ 해결 지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8 호주 전 세계 억만장자 중 ‘자산증가폭 최상위’에 호주 부자 2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7 호주 NSW 주, 차량 소유자에 ‘CTP 그린슬립’ 비용 일부 환급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6 호주 The world's 10 most dangerous countries for women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5 호주 빅토리아 주 경제, NSW 주 앞질러... WA는 여전히 취약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매릭빌의 작은 주택, ‘부동산 시장 피크’ 재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3 뉴질랜드 세계 5위 낙농기업에 이름 올린 ‘폰테라’ NZ코리아포.. 18.08.02.
3372 뉴질랜드 뉴질랜드 어린이들, 하루에 네 번 이상 주류 광고에 노출 NZ코리아포.. 18.08.02.
3371 뉴질랜드 9백건 넘는 임대차 불만 신고, 겨우 9명 건물주만 벌금형 NZ코리아포.. 18.08.02.
3370 뉴질랜드 40명 소방관, 미국 캘리포니아 산불 진화 지원으로 출국 NZ코리아포.. 18.08.02.
3369 뉴질랜드 뉴질랜드서 “2018 월드 한식 페스티벌” 한류 확산에 큰 도움... NZ코리아포.. 18.08.01.
3368 뉴질랜드 2018 K-POP 컨테스트 뉴질랜드 지역 결선 6팀이 기량 뽐내. NZ코리아포.. 18.08.01.
3367 뉴질랜드 유죄 선고된 부동산 개발업자들 “허위서류로 수천만불 은행대출 받아내” NZ코리아포.. 18.08.01.
3366 뉴질랜드 태평양 오지에서 의료봉사에 나선 NZ 학생들 NZ코리아포.. 18.08.01.
3365 뉴질랜드 65세 이상, 14%는 여전히 풀 타임 근무 중... NZ코리아포.. 18.08.01.
3364 뉴질랜드 썰매견 ‘허스키’ “키우기 힘들어 많이 버려진다” , 입양시 신중히 결정해야 NZ코리아포.. 18.08.01.
3363 뉴질랜드 키위농장들 “향후 10년간 일손 7000명 부족하다” NZ코리아포.. 18.08.01.
3362 뉴질랜드 호주 출신 등반객 “고산 산장에서 장비만 발견된 채 실종” NZ코리아포.. 18.08.01.
3361 뉴질랜드 국방부 보안 기밀 서류, 차안 쓰레기 봉투에서 도난 후 되찾아 NZ코리아포.. 18.07.31.
3360 뉴질랜드 뉴질랜드 교사 부족 상황, 더 악화될 조짐 NZ코리아포.. 18.07.31.
3359 뉴질랜드 흉악범 위한 가장 현대식 "인간적인"형무소 NZ코리아포.. 18.07.31.
3358 뉴질랜드 잇따른 향유고래 사체 발견에 우려하는 전문가들 NZ코리아포.. 18.07.31.
3357 뉴질랜드 주류 밀수입 단속,맥주병 뒤에 숨긴 소주 예로 들어... NZ코리아포.. 18.07.30.
3356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도 #MeToo,피해 여성 88%늘어나... NZ코리아포.. 18.07.30.
3355 뉴질랜드 기초 생활비 지원 요청, 노인 연금 수혜자 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7.30.
3354 뉴질랜드 익사 위기에서 구해준 경찰관에게 눈물로 감사 인사를 전한 여성 NZ코리아포.. 18.07.27.
3353 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 관광객 소비, 8% 늘어나 NZ코리아포.. 18.07.27.
3352 뉴질랜드 키위 임산부 25%,임신 초기 3개월 동안 음주 NZ코리아포.. 18.07.27.
3351 호주 이민자 제한 정책에 배우자-가족초청 비자 승인 대기 길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50 호주 턴불 총리 “더 많은 기술 이민자, 외곽지로 보내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9 호주 잘못된 시드니 인구밀도 측정, 바람직한 도시 개발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8 호주 호주 일자리 붐, 주인공은 여성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7 호주 ‘흙수저’로 태어났다면... 4대 손에서야 평균 소득 달성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6 호주 전 세계적 항공기 조종사 부족... 호주도 지방 루트 운항 ‘타격’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5 호주 주택 임대료 가장 높은 광역시드니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4 호주 NSW 주, 초-중등학교 여학생에 교복 선택권 부여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3 호주 노동당 에마 후사 의원, ‘보좌관 상대 수퍼 갑질’ 파문 “일파만파” 톱뉴스 18.07.26.
3342 호주 주차공간 부족 이스트우드, 다층주차장 설립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1 호주 스트라스필드, ‘e-폐기물’ 무료 폐기 공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0 호주 페이스북-메신저에 방탄소년단 캐릭터 ‘BT21’ 스티커 적용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39 호주 스트라스필드 ‘SP’, ‘Principal of the Year’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3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침체된 시장, 예비 구매자들에게는 ‘내집 마련’ 기회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