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인기 여행자 1).jpg

영국 기반의 온라인 시장조사 기관인 ‘YouGov’가 전 세계 26개 국가 사람들을 대상으로 각 국가 여행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조사한 결과, 각국 응답자들의 반응은 제각각이었지만 보편적으로 중국, 영국인들이 크게 환영받지 못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동남아 인기 호주 여행자, 인도네시아에서는 환영받지 못한다

시장조사 기관 ‘YouGov’... 일본 여행자, 대부분 국가에서 ‘호감’

 

전 세계 국가에서 가장 싫어하는 여행자는 누구일까? 일반적으로 미국, 러시아, 이스라엘 등 몇몇 국가를 떠올릴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특정 국가를 지목하기는 어렵다. 국가별로 서로 반기지 않는 이들이 다르다는 얘기다. 또 개인적 문제이므로 좋아하거나 좋아하지 않는 국적은 제각각일 수밖에 없다. 다만 일반적으로 어느 정도 반기지 않는지에 대한 비율은 산출할 수 있을 듯하다.

최근 이를 알아보는 흥미로운 조사가 나왔다. 영국 기반의 온라인 시장조사 기관인 ‘YouGov’가 전 세계 26개 국가 사람들을 대상으로 국가별 여행자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물었다. 응답자들의 대답은 제각각이었지만 공통적으로 나타난 사실은 여행지에서 돈을 덜 쓰는 여행자들과 무례하게 행동하는 이들은 결코 좋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는 것이었다.

‘YouGov’는 이런 답변을 기반으로 몇 가지 결론을 이끌어냈다. 예를 들어 영국인들은 스페인에서 사랑받지 못하며 중국인들은 대부분의 국가에서 반기지 않는다는 것이다. 특히 베트남과 태국에서 중국인의 인기는 가장 낮았다. 사우디아라비아 여행자들은 특히 중동 지역에서 친절을 기대할 수 없을 듯하다.

 

종합(인기 여행자 3).jpg

일본 여행객들은 예의 바르고 외모가 단정하고 현지의 규칙을 잘 준수하여 현지인들로 부터 호감을 얻고 있다. 까다로운 싱가포르 사람들에게도 일본인은 가장 사랑받는 여행자들이다.

 

중국= 해외 언론들에게 중국 여행자는 종종 좋은 선물을 제공한다. 일반적으로 이해하기 힘든 행동으로 좋은 기사 거리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셀피(selfie)를 찍는답시고 예술작품을 훼손하고, 기내에 신선한 공기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비행 중인 항공기의 문을 열고자 시도하는가 하면, 세계적 문화유산에 ‘딩 진하오, 여기 왔다 간다’(Ding Jinhao was here)는 낙서를 남기기 때문이다.

‘YouGov’에 따르면 중국인들은 특히 외국 여행자가 많은 국가에서 인기가 없다. 조사 대상 국가 중 싱가포르 사람들의 4분의 3은 중국인을 ‘최악’의 여행자로 꼽았다. 태국, 말레이시아 사람들의 이 같은 응답은 40%, 호주인 여행자에 대해서는 25%가 같은 답변이었다.

다만 유럽인들의 ‘최악’이라는 답변은 10%였다. 이는 중국 여행자들이 현지에서 범죄를 저지르지 않는다는 이유였다. 예외적으로 덴마크 사람들의 이 같은 답변 비율은 20%로 조금 더 높았다. 코펜하겐을 방문한 중국 여행자들이 현지에 머무는 시간은 36시간 이내로, 코펜하겐(Copenhagen)에 대해 중국 여행자들이 지루해 한다는 이유 때문인 듯하다.

 

러시아= 여행자 수는 많지 않지만 영향이 크다. 곰처럼 우직한 여행을 하는 이들로 현지인들에게는 참기 어려운 행동을 보인다. 독일과 덴마크에서는 조사 대상자의 3분의 1이 러시아인을 최악의 여행자로 꼽았으며 북유럽 국가의 4분의 1이 같은 답변이었다. 중동에서는 이집트인들이 러시아 여행자를 반기지 않는 비율이 10% 였지만 중동의 다른 국가들에서는 이보다도 더 낮게 나타났다.

 

일본= 전반적으로 가장 호감을 얻고 있다. 무엇보다 예의 바르고 외모가 단정하고 현지의 규칙을 잘 준수한다. 까다로운 싱가포르 사람들에게 일본인은 가장 사랑받는 여행자들이다. 중국인과는 정 반대로. 태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핀란드, 프랑스, 독일에서도 마찬가지. 종종 흰 장갑을 끼고 마스크를 하고 다니는 모습을 현지인들은 의아해 하지만 그것이 비호감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사진을 찍을 때 얼굴 옆에 손가락으로 ‘V’ 포즈를 취하는 이들은 영락없이(?) 일본 여행자들이다.

 

영국= 독일에서는 크게 인기가 없다. 익힌 럽스터처럼 벌겋게 그을린 피부, 요란한 문신, 술 취한 이들의 외설적인 행동, 그들로부터 풍기는 감자칩스의 냄새를 좋아하지 않는다.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에서도 크게 환영받지는 못한다. 반면 프랑스인들은 영국인들에게 좋은 인상을 갖고 있다.

흥미로운 것은, 영국인들은 자국에서도 좋아하는 여행자가 아니라는 것. 영국인 4분의 1이 좋아하지 않는 여행자로 자국민을 지명했다. 해외에서도 60% 가까운 사람들이 영국인들에게 대해 결코 좋은 인식을 갖고 있지 않았다. 영국 여행자를 긍정적으로 보는 이들은 전체적으로 4분의 1 수준.

 

미국= 목청이 크다. 하얀 양말을 신는다. 외국의 모든 것을 자국과 비교하는 오만함이 있다. 패스트푸드를 즐긴다. 그들만의 커피(아메리카노)를 찾는다. 다른 국가 국민들에게 보이는 미국 여행자들의 이런 면은 작은 부분일 뿐이다.

과거 한때, 미국인들은 전 세계에서 사랑받지 못했다. 아마도 다른 국가 여행자들보다 그 숫자가 많았기 때문일 듯하다. 오늘날, 이 같은 과거의 인식을 흐릿해졌다. 미국 여행자들은 나름 신사적인 행동을 하려고 노력한다. 팁을 준다. 지나친 행동을 하지도 않는다. 다만 잘난 체 하는 행동은 완전히 없어진 게 아니다.

 

종합(인기 여행자 2).jpg

호주 여행자들은 종종 현지에서 받아들이기 힘든 행동을 서슴지 않는다. 사진은 지난 2016년 말레이시아 세팡(Sepang)에서의 포물러 1 경주에서 호주 선수가 우승하지 길거리에서 말레이시아 국기 문양의 속옷만 입고 소리를 지르는 호주 젊은이들. 사진 : CNN 화면 캡쳐

 

호주= 잘못된 행동이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사례를 종종 만든다. 신성한 사원, 고급 레스토랑에 헐렁한 T-셔츠 차림으로 들어가고, 술 마시는 것을 좋아한다. 때론 옷을 벗고 신발에 술을 부어 마시기도 한다.

(지난 2016년 ‘포뮬라 원 그랑프리’ 말레이시아 대회(Malaysian Grand Prix)에서 호주인 다니엘 리카르도(Daniel Ricciardo) 선수가 우승하자 응원을 갔던 9명의 ‘광분’한 호주 젊은이들이 말레이시아 국기가 그려진 속옷만 입고 군중들 속을 활보하며 ‘Aussie Aussie Aussie Oi Oi Oi’라는 응원구호를 외치고 신발에 술을 따라 마시는 등 풍기문란 행동을 벌이다 ‘의도적 국기 모욕’으로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된 일을 빗댄 것-본지 2016년 10월7일 보도 참조)

호주인들의 이 같은 무모함은 가히 전설적이다. 발리(Bali)에서는 특히 그러하다(발리를 방문하는 연간 600만 명의 해외여행자 가운데 호주인은 100만 명에 달함). 술에 취해 폭력을 쓰거나 술집을 부순다. 낯선 사람에게 시비를 건다. 물론 일부의 호주 여행자들에게 해당되는 문제이다.

인도네시아에서는 단지 14%만이 호주인에게 호감을 보였으며 ‘최악’이라는 비율은 7%였다. 이와 달리 베트남에서 Aussie들의 인기는 상당히 높아 31%에 달한다. 인도 또한 호주 여행자에 대한 호감은 28%. 동남아시아 전역에서 사랑받는 3개 국가 여행자들 중 하나로 꼽힌다.

 

‘YouGov’ 조사 결과 해외에서 호주 여행자들에게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비율은 57%이다. 괜찮은 여행자로 본다는 뜻이다. 하지만 자만하지 말라. 호주 여행자들에 대한 호주내 자국민의 호감 평가는 3분의 1도 되지 못한다. 자국민이 자국 여행자를 좋지 않게 보는 것은 조사 대상 26개 국가 중 영국, 노르웨이에 이어 호주가 세 번째로 높은 비율이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인기 여행자 2).jpg (File Size:77.8KB/Download:7)
  2. 종합(인기 여행자 3).jpg (File Size:58.5KB/Download:7)
  3. 종합(인기 여행자 1).jpg (File Size:91.1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34 호주 NSW•QLD 내륙 산불, 3명 사망에 주민 6천여 명 대피 톱뉴스 19.11.12.
4733 호주 NSW주 ‘산불 비상 사태’…정치권은 기후변화 ‘설전’ 톱뉴스 19.11.12.
4732 호주 소방당국, ‘산불 재앙 경보’ 시드니 광역권 안전수칙 발표 톱뉴스 19.11.12.
4731 호주 호주 역대 최고가 마천루 펜트하우스 탄생…부동산 업계 ‘술렁’ 톱뉴스 19.11.07.
4730 호주 RBA, 기준금리 동결…"필요시 추가 완화" 톱뉴스 19.11.07.
4729 호주 159회 멜버른컵 주인공: ‘보우 앤드 디클레어’와 기수 크레이그 윌리엄스 톱뉴스 19.11.07.
4728 호주 노인 복지 강국 호주에서 벌어지는 충격적 ‘노인 홀대’ 톱뉴스 19.11.07.
4727 호주 울룰루 등반 금지, 다른 ‘원주민 성역’으로 확대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6 호주 휴가시즌 앞두고 센트럴코스트 테리갈 비치, 수질 악화 ‘비상’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5 호주 ‘기네스’ 세계 기록 화제- 캐러밴이 만든 9.5km의 ‘모터홈’ 라인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4 호주 호주 젊은이들 3명 중 1명, “외롭지만 친구 사귀기 힘들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3 호주 현대자동차 ‘코나’, ‘Drive’ 사의 ‘Small SUV of the Year’에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2 호주 부동산 투자 유형 분석... 3분의 2가 실수하는 것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1 호주 공급과잉-수요약화 우려 불구, 시드니 아파트 가격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0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공급 부족으로 특정 매물 경매 가열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19 호주 NSW 주 한 해 포커머신 수익, 남태평양 국가 GDP에 버금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8 호주 콴타스, 뉴욕에서 시드니까지 19시간 ‘논스톱’ 시험 비행 성공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7 호주 울룰루 바위 등반, 영구적 금지 시행... 10월 26일부터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6 호주 호주 최악의 연쇄살인마 아이반 밀랏, 일요일(27일) 감옥서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5 호주 올 상반기 전 세계 관광산업, 중동 및 아시아 국가들이 주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지난해 유찰됐던 타운하우스, 잠정가 보다 17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3 호주 2019 HSC 확 바뀐 영어 시험...엇갈린 반응 톱뉴스 19.10.30.
4712 호주 ‘호주의 심장부’ 울루루 등반 '영구적' 금지...지역 토착 원주민들 '환호' 톱뉴스 19.10.30.
4711 호주 호주 젯스타·제주항공, 12월 인천∼골드코스트 취항…’파격적 항공료’ 톱뉴스 19.10.30.
4710 호주 과격 시위에 시름하는 QLD주…시위 규제 강화 톱뉴스 19.10.30.
4709 호주 호주 최악의 연쇄 살인마 아이반 밀랏의 최후의 몇 마디... 톱뉴스 19.10.30.
4708 호주 NSW주 디지털 운전 면허증 발급 착수…스마트폰 신분증 시대 도래 톱뉴스 19.10.30.
4707 호주 전문가들, “호주인 혈액암 발병 및 사망률, 과소평가” 지적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6 호주 “하이스쿨 교사들 업무시간 너무 많다”... 수업시간은 오히려 적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5 호주 “여성들, 유능한 ‘Multi-Tasker’가 아니라 단지 더 많은 일을 한 뿐”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4 호주 “시드니에서 런던까지 이제 4시간 거리”... 영, 초음속 항공기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3 호주 호주 아우디(Audi), 신형 ‘RS Q3’ 및 ‘RS Q3 Sportback’ 내년에 출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2 호주 온라인 기업들, 중국 대상 전자상거래 쉬워졌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1 호주 시드니 스카이라인, 빠른 인구 증가로 뉴욕 맨해튼 닮아간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0 호주 “시드니-멜번 주택 가격, 두 자릿수 상승률 보일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9 호주 Prestige Residence - 호주 최고가 주택 거래, 1년 만에 ‘경신’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시장 신뢰도 상승, 경매 낙찰률 지난 2년 사이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7 호주 호주 올 여름…폭염, 가뭄, 산불 위험 가중될 듯 톱뉴스 19.10.23.
4696 호주 NSW주 대입수능시험 HSC 시작…123개 과목 시험에 총 7만5000 수험생 응시 톱뉴스 19.10.23.
4695 호주 호주-한국, 100억 달러 규모 통화스와프 연장 논의 톱뉴스 19.10.23.
4694 호주 2019년 10월 21일 호주 주요 일간지 1면 일제히 검은색 공란 처리 톱뉴스 19.10.23.
4693 호주 호주 시민권 대기자 22만명…대기 기간 평균 16개월 톱뉴스 19.10.23.
4692 호주 호주 국적기 콴타스, 세계 최초 20시간 논스톱 비행 이모저모 톱뉴스 19.10.23.
4691 호주 이민재심 신청 ‘역대급’ 폭증…행정재심재판소 업무 ‘마비’ 톱뉴스 19.10.23.
4690 호주 Childlessness... ‘조부모’가 되지 못한 세대, 가족의 공허감 느낀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9 호주 물가상승 반영 안 된 ‘뉴스타트’ 보조금, 이번에는 인상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8 호주 “사회적 이슈 외면하는 기업들, 경영 리스크 감수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7 호주 NSW 정부 ‘Lockout Laws’ 올해 안에 ‘폐기’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6 호주 “도시 거주자 비해 지방 지역민들, 치매에 덜 걸린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
4685 호주 시드니 주택 임대료, “하락세 보이나 지속되지는 않을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9.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