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est glamping destinations across Australia (2)

럭셔리한 고급 분위기에서 즐기는 호주 자연 속 캠핑의 맛

 

지난주 #1372호에 이어

 

‘글램핑’(glamping)은 비교적 비용이 많이 소요되는 캠핑(camping)으로 고급화된 야영이라 할 수 있다. ‘화려하다’, ‘매혹적이다’라는 뜻의 ‘glamorous’와 ‘야영’을 가리키는 ‘camping’의 합성어로, 호주는 물론 지난 수년 사이 한국 및 여러 나라에서 캠핑이 유행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폭넓게 사용되는 용어이다.

글램핑 사업자들은 경관이 뛰어난 강변이나 바닷가, 숲속 장소에 무선 인터넷, 고가의 가구, 전기 등의 시설을 갖춘 텐트를 설치하고 야영객들에게 대여한다. 글램핑을 즐기는 이들도 일반 캠핑족들처럼 자연을 찾지만 이들을 대상으로 대여하는 야외 텐트 안은 마치 럭셔리 호텔처럼 꾸며져 색다른 맛을 느끼게 해 준다. 무선 인터넷 기능은 기본이고, 고급 카펫과 앤티크 가구, 자동 온도조절 장치 등 그야말로 자연 속 5성급 호텔이라 할 만하다. 간단히 말해 현대적 편리와 안락함을 버리지 않으면서도 캠핑의 모든 것을 만끽할 수 있는 방법이라 할 수 있다. 지난호(12월6일 자, 1372호)에 이어 호주 각지의 유명 글램핑 숙소를 소개한다.

 

종합(0 Glamping).jpg

자연에서 즐기는 캠핑의 멋에 호화로움을 겸비한 ‘글램핑’(Glamping. ‘glamorous’와 ‘camping’의 합성어)이 인기를 끌면서 호주 전역의 유명 휴양지에는 이들을 위한 럭셔리 사파리 텐트를 갖춘 글램핑 장소를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사진은 퀸즐랜드 주 래밍턴 국립공원(Lamington National Park)에 자리한 글램핑 시설 ‘Nightfall’.

 

Nightfall, QLD

골드코스트(Gold Coast) 남서쪽 내륙, 래밍턴 국립공원(Lamington National Park)의 깊은 계곡 안에 자리한 글램핑 장소로, 텐트 안에서 어느 방향으로든(360도) 퀸즐랜드의 열대우림 숲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겨울 시즌에는 텐트 안의 회전하는 벽난로 덕분에 추위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Nightfall’은 ‘퀸즐랜드 관광청’(Queensland Tourism)이 수여하는 우수 숙박시설 어워드를 두 차례나 차지한 바 있으며, 레인헤드(rain-head) 샤워기와 빈티지 욕조, 유기농의 제철 식재료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친환경 숙소로 꼽힌다. 텐트 내부 공간은 62스퀘어미터이며 바닥은 목재로 장식되어 있다.

 

종합(5 Nightfall 1-1).jpg

퀸즐랜드(Queensland) 주 래밍턴 국립공원(Lamington National Park)의 깊은 계곡 안에 자리한 ‘Nightfall’. 글램핑 장소로, 텐트 안에서 어느 방향으로든(360도) 퀸즐랜드의 열대우림 숲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종합(5 Nightfall 1-2).jpg

텐트 안에는 회전하는 난로가 설비되어 겨울에도 따뜻하게 캠핑을 즐길 수 있다.

 

종합(5 Nightfall 1-3).jpeg

‘Nightfall’은 ‘퀸즐랜드 관광청’(Queensland Tourism)이 수여하는 우수 숙박시설 어워드(award)를 두 차례나 차지한 바 있다.

사진은 이곳에서 운영하는 야외 세라피(therapy) 서비스.

 

Ikara Safari Camp, SA

남부 호주(South Australia) 애들레이드(Adelaide)에서 약 430킬로미터 거리, 이카라 플린더스 산맥 국립공원(Ikara Flinders Ranges National Park) 안에 자리한 유일한 리조트인 ‘Wilpena Pound Resort’에서 운영하는 글램핑 숙소이다.

플린더스 산맥 일대는 호주 원주민 가운데 ‘아디야마다나’(Adnyamathanha) 부족이 수만 년에 걸쳐 터를 잡고 살아온 곳으로, 리조트 주변에는 이들 원주민 문화 유적을 볼 수 있는 산책로, 숲 트레킹 코스가 조성되어 있으며 플린더스 산맥의 장대한 풍경을 즐길 수 있다. 리조트에는 60개의 객실, 그리고 글램핑을 좋아하는 이들을 위해 15개의 사라피 텐트가 있으며, 별도의 캠핑 그라운드를 갖추고 있다. 플린더스 산맥 여행자를 위한 정보센터(National Park Visitor Information Centre), 레스토랑, 바(bar)와 비스트로, 숙박객을 위한 수영장 시설도 마련되어 있다.

 

종합(6 Ikara Safari Camp 1-1).jpg

해질 무렵의 Ikara Safari Camp(사진). 남부 호주(South Australia) 이카라 플린더스 산맥 국립공원(Ikara Flinders Ranges National Park) 안의 유일한 숙소인 ‘Wilpena Pound Resort’에서 운영하는 글램핑 숙소이다.

 

종합(6 Ikara Safari Camp 1-2).jpg

플린더스 산맥 일대는 호주 원주민 가운데 ‘아디야마다나’(Adnyamathanha) 부족이 수만 년에 걸쳐 터를 잡고 살아온 곳으로, 리조트 주변에는 이들 원주민 문화 유적을 볼 수 있는 산책로, 숲 트레킹 코스가 잘 조성되어 있다.

 

종합(6 Ikara Safari Camp 1-3).jpg

아침 시간, 먹거리를 찾아 캠프를 방문한 캥거루.

 

Mile End Glamping, WA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와인산지 마가렛 리버(Margaret River) 지역의 유명한 글램핑 숙소이다. 144에이커 넓이의 부지에 마련된 이 캠핑 그라운드는 마가렛 리버 지역의 빼어난 풍경을 가장 잘 감상할 수 있는 장소로, 와인산지인 마가렛 리버(Margaret River), 둔스보로우(Dunsborough), 버셀톤(Busselton)에서 자동차로 약 15분밖에 소요되지 않아 와이너리 여행자들이 즐겨 찾는 숙소이다. 2인용으로 설계된 돔(dome) 텐트 안에는 킹사이즈 침대와 욕실, 주방, 전용 스파와 함께 야외 BBQ를 위한 별도의 데크(deck)가 마련되어 있어 호화로움이나 편안함을 희생하지 않으면서 호주의 자연을 만끽할 수 있다.

 

종합(7 Mile End 1-1).jpg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와인산지 마가렛 리버(Margaret River)에 자리한 Mile End Glamping은 이 지역의 빼어난 풍광을 가잘 잘 즐길 수 있는 장소로 꼽힌다.

 

종합(7 Mile End 1-2).jpg

Mile End Glamping의 텐트 안에서는 깊은 밤, 하늘을 가득 메운 별들을 만날 수 있다.

종합(7 Mile End 1-3).jpg

텐트 앞 데크에 마련된 욕조. 여러 개의 글램핑 텐트가 있지만 각각 독립 공간을 보장한다.

 

Tanja Lagoon Camp, NSW

NSW 주 남부, 탄자(Tanja) 지역의 미모사 록스 국립공원(Mimosa Rocks National Park)에 있는 캠프 시설로, 해안의 석호 가장자리에 있는 개인 소유 부지이다. 100여 년 전 이곳에는 제분소가 있었으며 이후 낙농 농장이었다가 30년 전, 여행자를 위한 B&B 숙소가 된 이후 자연을 만끽하는 고급 캠프 시설로 확대됐다.

Tanja Lagoon Camp는 가족 소유 비즈니스(family owned business)로, 럭셔리 캠핑 고객을 위해 현지에서 나오는 목재를 활용했으며 친환경 소재로 사파리 텐트를 제작했다. 또한 현지에서 생산되는 농산물로 식사를 제공한다. 한적한 국립공원 내에서 다양한 야생동물과 함께 자기만의 시간을 갖기에 부족함이 없다. 현재 6개의 사파리 텐트가 운영되고 있다.

 

종합(8 Tanja Lagoon 1-1).jpg

‘Tanja Lagoon Camp’는 NSW 주 남부, 탄자(Tanja) 지역의 미모사 록스 국립공원(Mimosa Rocks National Park)에 있는 시설로, 해안의 석호 가장자리, 개인 소유 부지에 마련되어 있다.

 

종합(8 Tanja Lagoon 1-2).jpg

국립공원의 무성한 숲지대와 호주를 즐길 수 있는 이 장소는 한때 제분소였다가 낙농 농장으로, 그리고 30년 전에는 B&B 숙소로 전환했다가 지금은 글램핑 시설을 갖추고 캠핑족을 끌어들인다.

 

종합(8 Tanja Lagoon 1-3).jpg

Bed & Breakfast 서비스는 지금도 제공되며, 이 지역에서 나오는 농산물과 먹거리가 캠핑의 맛을 더해준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0 Glamping).jpg (File Size:67.4KB/Download:8)
  2. 종합(5 Nightfall 1-1).jpg (File Size:111.7KB/Download:8)
  3. 종합(5 Nightfall 1-2).jpg (File Size:62.0KB/Download:8)
  4. 종합(5 Nightfall 1-3).jpeg (File Size:97.0KB/Download:8)
  5. 종합(6 Ikara Safari Camp 1-1).jpg (File Size:51.5KB/Download:7)
  6. 종합(6 Ikara Safari Camp 1-2).jpg (File Size:51.5KB/Download:8)
  7. 종합(6 Ikara Safari Camp 1-3).jpg (File Size:83.9KB/Download:8)
  8. 종합(7 Mile End 1-1).jpg (File Size:109.3KB/Download:10)
  9. 종합(7 Mile End 1-2).jpg (File Size:71.1KB/Download:8)
  10. 종합(7 Mile End 1-3).jpg (File Size:50.7KB/Download:8)
  11. 종합(8 Tanja Lagoon 1-1).jpg (File Size:83.7KB/Download:8)
  12. 종합(8 Tanja Lagoon 1-2).jpg (File Size:66.1KB/Download:8)
  13. 종합(8 Tanja Lagoon 1-3).jpg (File Size:75.2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969 호주 위축된 마디 그라 열기…부추기는 공영 방송사 톱뉴스 20.03.05.
4968 호주 코로나 19 공포 호주 엄습….첫 사망자에 확진자 증가 톱뉴스 20.03.05.
4967 호주 호주, 한국 발 여행자 입국 금지 및 한국 방문 여행 경보 추가 격상 톱뉴스 20.03.05.
4966 호주 호주 정부, "입국 제한 국가에 한국 포함"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5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불안감, 바이러스처럼 확산되나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4 호주 NSW 주 교육부, 학생들 해외 단체여행 취소 지시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3 호주 ‘세계적 전염병’ 선포 앞둔 COVID-19 상황, 그 대응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2 호주 호주 정부, 중국 이어 이란도 ‘입국제한’ 대상 국가에...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1 호주 노숙자 문제에 팔 걷어 부친 NSW 주정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0 호주 시드니에도 ‘스마트시티' 인기... 멜로즈파크 아파트 개발현장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9 호주 전 세계 고용주들이 직원 뽑을 때 가장 좋아하는 출신대학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8 호주 환경단체의 강한 반대 속 ‘the Bight’ 앞 원유탐사 계획, ‘원점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7 호주 호주의 높은 주택가격, 해외 유입 이민자들 때문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6 호주 올 여름시즌 NSW 주 산불로 코알라 1만 마리 사망 추정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5 호주 알츠하이머 위험, ‘웨이트 트레이닝’으로 예방 가능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4 호주 “의자에 앉아 일하는 것, 척추 건강에 ‘치명적’인 것은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3 호주 각 지역 도시들, 올해 부동산 시장 전망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2 호주 주택 소유 호주 고령층, 임대주택 거주자 비해 20배 ‘부유’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 알렉산드리아 1개 침실 유닛에 30여 예비 구매자 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0 호주 호주서 ‘화장지’ 때문에 난데 없는 흉기 소동…경찰 출동후 상황 종료 호주브레이크.. 20.03.05.
4949 호주 호주, "언론의 슬픈 날" 호주 AP통신 85년 만에 문 닫는다… 호주브레이크.. 20.03.04.
4948 호주 호주, '생물보안법' 적용 경고…”코로나19 확산시 최후의 수단 될 것” 호주브레이크.. 20.03.03.
4947 호주 호주 중앙은행, 기준금리 인하! 0.75%→0.5%로 역대 최저치 호주브레이크.. 20.03.03.
4946 호주 <속보>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사람간 전염 첫 사례 발생! “해당지역 교민들 주의 당부” 호주브레이크.. 20.03.02.
4945 호주 동성애 축제로 뜨거운 시드니! 세계 성 소수자들의 한마당, 『마디그라 축제』 호주브레이크.. 20.03.02.
4944 호주 호주도 우한코로나 첫 사망자 발생! “78세 西호주 남성”… 호주브레이크.. 20.03.01.
4943 호주 호주, "한국 입국금지 안한다” 투명한 국가 인정... 한국 의료시스템 신뢰, '주호주한국대사관도 실시간 정보 공유' 호주브레이크.. 20.03.01.
4942 호주 “호주, COVID-19 최악 상황시 180만 개의 병상 필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7.
4941 호주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호주 전문가들의 우려, “무엇을, 왜?”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7.
4940 호주 호주 과학자들, 전 세계 최초 ‘COVID-19’ 백신 개발에 근접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7.
4939 호주 3주간의 ‘시드니 마디그라’, 도심 퍼레이드로 ‘피날레’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7.
4938 호주 호주 산불의 역사... 원주민들은 산불에 어떻게 대처해 왔나?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7.
4937 호주 SNS 인스타그램, 유튜브 광고 수익 앞질렀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7.
4936 호주 Metro Northwest 기차노선 지역, 주택 검색 크게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7.
493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100년 넘은 서리힐 테라스 주택, 잠정가에서 44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7.
4934 호주 호주, 올림픽 의료팀 국장의 쓴소리! "일본, 방역 통제 능력 시험대 올라" 호주브레이크.. 20.02.26.
4933 호주 호주, 대북 제재 감시용 해상초계기 일본에 6번째 배치 톱뉴스 20.02.25.
4932 호주 QLD 일가족 몰살 참사, ‘가정 폭력 예방의 총체적 실패’ 톱뉴스 20.02.25.
4931 호주 중국인 호주입국 제한 조치 부분 완화…11, 12학년 유학생 입국 허용 톱뉴스 20.02.25.
4930 호주 호주, 한국 여행 경보 2단계로 격상…대구•청도는 3단계 톱뉴스 20.02.25.
4929 호주 에어 뉴질랜드, 코로나바이러스로 서울 운항 잠정 중단 톱뉴스 20.02.25.
4928 호주 ‘호주 산불’로 19억 호주 달러 보험손실 추산! 전년 대비 두 배 증가… 호주브레이크.. 20.02.24.
4927 호주 NAB "호주 금리 인하, 당장은 어려울 것" 호주브레이크.. 20.02.24.
4926 호주 ‘왜소증' 호주 원주민 소년에 응원 보낸 휴 잭맨… 호주브레이크.. 20.02.21.
4925 호주 日크루즈선 송환 호주•미국인 양성판정…방역 당국 긴장! 호주브레이크.. 20.02.21.
4924 호주 극심한 가뭄으로 인한 수자원 위기, 최근 폭우로 일단 넘겨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23 호주 “중국여행자 입국 제한 확대, 호주 안전 유지 고려한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22 호주 NSW, COVID-19 바이러스 ‘진정 국면’ 들어간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21 호주 지난 2년간 NSW 주 애완견 공격 피해자 2,800명 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20 호주 1896년, 435명 목숨 앗아간 열풍... “지금은 더 뜨거워지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