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시드니워터 1).jpg

시드니 수도공사(Sydney Water)가 질 좋은 수돗물 활용으로 가계비용 절감 및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자고 당부했다. 사진 : Sydney Water

 

‘시드니워터’, 호주인의 한 해 생수 구입비용 6억 달러 이상

수돗물 이용시 상당한 비용 절감-수자원 환경 보전에도 기여

 

“알고 계십니까? 시드니 수돗물의 수질은 세계적으로 수준급입니다!”

광역시드니에 식수를 공급하는 ‘시드니수도공사’(Sydney Water. 이하 ‘시드니워터’)가 수돗물 활용으로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을 줄이자고 당부했다.

시드니워터는 각 소수민족 미디어에 보낸 보도자료를 통해 “뜨겁거나 따뜻한, 아니면 차가운 물을 원하시든, 모든 수돗물은 매일 깨끗하게 정수되어 수도꼭지에서 바로 마셔도 안전하다”며 “시드니워터에서 높은 수질의 수돗물을 가정과 업소, 레스토랑 등에 곧바로 공급하므로, 500만에 이르는 시민들은 세계적으로 좋은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실제로 시드니 수돗물은 전 세계에서 엄격하기로 손꼽히는 기준을 충족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수질 전문가들이 매일 24시간 모니터링하며 테스트하고 점검하고 있는 것이다.

시드니워터에 따르면 지난해 호주인들은 플라스틱 병에 든 생수 구입에 6억 달러 이상을 지출했다. 그에 비해 수돗물 비용은 1리터에 1센트도 채 되지 않는다.

시드니워터의 고객-전략 담당 마리앤 그레이엄(Maryanne Graham) 국장은 “수돗물은 물맛은 물론 환경과 가계에도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수돗물을 마시는 것이 가장 비용 효율적으로 수분을 유지하는 방법”이라는 그녀는 “특히 병에 든 생수 구매와 비교하면 리터당 2,000배 이상 절약할 수 있다”면서 “한 해 전체로 보면 상당한 비용 절감”이라고 덧붙였다.

 

종합(시드니워터 2).jpg

시드니워터에 따르면 시드니 전역 수로에서만 연간 100만 톤 이상의 플라스틱 폐기물을 제거하고 있다. 사진 : 인스타그램 / sydneywater

 

호주인의 생수 구입이 연간 상당한 비용에 달하지만 식수 이용을 보면 광역시드니 인구의 86%가 수돗물을 활용하고 있다. 실질적으로 생수를 구입해 마시는 비율은 극히 작은 셈이다.

그레이엄 국장은 “수돗물을 이용하는 것이 환경 문제에도 바람직하다”고 강조하면서 “시드니 수돗물은 현지 수원에서 조달되어 포장재나 버려지는 쓰레기가 없으며, 생수보다 탄소 배출량도 더 낮다”고 설명했다.

현재 시드니워터는 광역시드니 전역의 수로에서만 연간 100만 톤이 넘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제거하고 있다. 이중 대부분이 플라스틱 생수병이다. 그레이엄 국장은 “이 플라스틱이 분해되려면 최대 1,000년이 소요되며, 많은 플라스틱은 재활용되지 않고 매립지나 수로에 버려진다”면서 안타까움을 전했다. “결국 수자원 환경과 해양 생물에 해로운 영향을 미치게 된다”는 것이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시드니워터 1).jpg (File Size:73.2KB/Download:7)
  2. 종합(시드니워터 2).jpg (File Size:126.4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012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 향후 수년간 우리의 삶은 어떻게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4011 호주 경제 전문가들, 부동산 부문에 치중된 지나친 자금 투입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4010 호주 “추석은 다문화 국가인 우리가 가진 다채로움의 일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4009 호주 백신접종 마친 호주인, 프랑스 ‘COVID-19 health pass’ 신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4008 호주 8월 호주 실업률, 4.5%로 다시 하락하기는 했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4007 호주 호주 주택시장 붐… 가격 상승 속도, 전 세계에서 일곱 번째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4006 호주 로즈의 새 주거 프로젝트, ‘햇볕 나눔’ 위한 ‘힐리어스탯’ 주목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400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하버필드 주택, 잠정가격에서 무려 202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4004 호주 9.11 테러 공격 20년… 2001년 9월 11일 사건이 세상을 바꾼 세 가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4003 호주 NSW 주, 백신접종 받은 이들 제한 완화… 증명은 어떻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4002 호주 NSW 주 공공보건 명령의 제한 규정 완화 로드맵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4001 호주 호주 사회상식- 고립된 이들에 대한 관심, ‘R U OK Day’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4000 호주 호주의 ‘mRNA’ 백신 생산 계획, 무리 없이 진행할 수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3999 호주 NSW-Queensland 주 정부, 필부 업무 대상 ‘Border Bubble’ 합의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3998 호주 광역 멜번 3분의 1 지역,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 앞질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3997 호주 ANZ 은행, “올해 호주 주택가격 20% 이상 상승할 것”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3996 호주 전염병 사태 따른 ‘록다운’, 도시 거주자들의 지방 이주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399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아발론비치 주택, 잠정가격에서 72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3994 호주 집단면역 가능한 COVID-19 백신접종률, 달성 시기는 언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93 호주 ‘COVID zero’ 불가능... 바이러스와 함께 사는 단계 진입?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