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R U OK 1).jpg

호주인의 보편적 인사말인 ‘Are you ok?’(R U OK?)라는 슬로건을 내건 'R U OK? Day'는 지난 2009년 유명 광고인 개빈 라킨(Gavin Larkin)에 의해 설립된 비영리 자살예방 단체로 매년 9월 둘째 주 목요일을 정해 이웃에 대한 관심을 표명하고 지역사회의 결속력을 증진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사진 : Facebook / R U OK Day

 

호주의 ‘Mateship’ 보여주는 민간 주도의 전국적 사회운동

올해 ‘R U OK’ 이벤트, 팬데믹 상황에서 SNS 통해 더욱 활성화

 

호주에는 민간 차원에서 추진하여 다수가 공감하는 기념일(국가적 차원의 공식 기념일이 아닌)이 있다. 대표적으로 매년 3월 첫 주 일요일을 기해 전국적으로, 각 단체 및 일반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Clean Up Australia Day’를 꼽을 수 있다.

여기에다 호주의 비공식 이념이라 할 수 있는 동료애(Matrship)과 연관된 주요 기념 이벤트를 꼽는다면 바로 이웃에 대한 관심을 보여주는 ‘R U OK?Day’이다.

이 날은 지난 2009년 호주의 유명 광고인 개빈 라킨(Gavin Larkin)에 의해 설립된 비영리 자살예방 단체로, 호주인의 보편적 인사말인 ‘Are you ok?’(R U OK?)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있다. 매년 9월 둘째 주 목요일로 정해진 이날, 정서적 불안을 겪는 사람들과 연결해 사회적 고립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사회의 결속력을 증진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이날 ‘R U OK?’ 조직위원회는 호주의 자살예방 및 정신질환 전문가들, 정부 부서, 기업 경영자들, 교사, 대학, 학생, 지역사회 리더 단체들과 협력하여 고립된 이들에게 손을 내미는 활동을 전개하며, 이는 정부가 추진하는 정신보건 정책과도 일치한다.

지난 9일(목), 2021년 ‘R U OK? Day’를 기해 호주 전역의 각 지역사회, 스포츠 클럽, 커뮤니티 그룹, 직장, 학교, 자살예방 네트워크 등이 주관한 수천 개의 이벤트가 가상 공간(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봉쇄 조치 및 대규모 인원 집합 금지 규정으로)에서 펼치면서 모든 이들을 향해 ‘Are they really OK? Ask them today’라고 이웃에게 먼저 다가갈 것을 촉구했다.

이날 ‘R U OK?’ 조직위의 캐서린 뉴턴(Katherine Newton) CEO는 “인생의 기복은 우리 각자에게 다르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때로는 누군가 어려움을 겪고 있음이 분명하지 않을 수 있지만 가족, 친구, 가까운 동료의 지원이 있으면 그 어려움을 헤쳐 나가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녀는 “누군가 눈에 띄게 괴로워하거나 위기에 처할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먼저 ‘R U OK?’라고 물어보라”면서 “진정성을 갖고 다가가면 그들이 어떤 상황에 처해 있든 여러분의 관심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뉴턴 CEO는 “이 날(R U OK? Day)은 사람들이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를 생각하고 의미 있는 순간을 만들고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갖도록 상기시킨다”고 덧붙였다.

 

종합(R U OK 2).jpg

올해 'R U OK? Day'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주요 지역의 봉쇄 조치에 온라인 상에서 수많은 이벤트가 개최됐다. 사진은 팬데믹 사태 이전, 'R U OK? Day'에서 이 날의 취지를 알리는 자원봉사자들. 사진 : ruok.org.au

 

한 연구에 따르면 누군가에게 자신을 괴롭히는 문제에 대해 털어놓은 사람의 80%는 더 많은 지원과 관심을 받는다고 느꼈으며 72%는 자신의 상황과 관련해 기분이 나아지는 데 도움이 됐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또한 전염병 사태로 많은 활동이 제한되어 있음을 감안할 때, 이날의 메시지는 페이스북을 비롯해 인스타그램(Instagram), 트위터(Twitter), 링크트인(LinkdIn), 스냅챗(Snapchat), 트윗치(Twitch), 핀터레스트(Pinterest) 등 소셜미디어에서 활성화되어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평가된다. 아울러 게임 커뮤니티도 ‘R U OK?’라는 관심 표명 방법 등의 정보를 공유하고자 호주 및 뉴질랜드 트윗치(Twitch) 운영진과 스트림을 호스팅하는 메시지를 이달 내내 공유하기로 했다.

‘R U OK? Day’ 조직위에 따르면 특히 올해의 경우 직장, 학교, 대중들 사이에서 ‘R U OK?’를 받는 실용적 도구에 대한 수요가 증가했다. 지난해 ‘R U OK? Day’ 를 전후한 기간과 비교해 웹사이트에서의 리소스 다운로드는 32%가 증가했다.

현재 ‘R U OK?’ 리소스는 8개 언어로 제공되며 원주민 및 토레스해협 도서민 커뮤니티, LGBTIQ(lesbian, gay, bisexual, transgender, intersex, questioning) 커뮤니티, 지방 및 먼 아웃백 지역 등 보다 취약한 지역 거주민을 지원하는 데 집중됐다.

초등 및 하이스쿨, 대학, TAFE 학생들을 위한 커리큘럼 상의 리소스가 업데이트 되었으며, ‘Life Education’의 어린이 정신건강 상징이라 할 수 있는 ‘Healthy Harold’와 함께 하는 동영상도 제작됐다.

정신건강 관련 단체 지원 기구인 ‘Centre for Corporate Health’의 정신건강 서비스 담당 레이첼 클레멘츠(Rachel Clements) 국장은 “’R U OK?’에 연계된 이들은 이 캠페인에 연결되지 않은 이들에 비해 개인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 연락할 가능성이 6배 더 높다”고 말했다.

이어 클레멘츠 국장은 “우리는 모든 호주인이 ‘R U OK? Day’뿐 아니라 매일 가정과 학교, 직장 및 지역사회에서 ‘#StayConnected’ 하기를 원한다”며 “어려움을 겪는 이들은 항상 우리에게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하지 않을 것이므로 우리가 그들에게 ‘괜찮아요?’라고 건네는 질문이 우리 관계의 일부가 되도록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런 질문을 통해 지속되는 의미 있는 대화가 삶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R U OK?’에 대한 리소스는 무료이며 조직위원회 웹사이트(ruok.org.au)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또 지원이 필요한 경우 24시간 운영되는 ‘Lifeline’ 전화(13 11 14) 이용이 가능하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R U OK 1).jpg (File Size:49.1KB/Download:6)
  2. 종합(R U OK 2).jpg (File Size:113.5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062 호주 델타 변이 바이러스 발병 이후 NSW 사망자 500명 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4061 호주 정부가 주문한 노바백스 백신, 11월 제공 예정... “추가접종 위해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4060 호주 광역시드니 주택 임대료, 사상 최고치 기록... 유닛 임대료 다시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405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폐허 수준의 윌로비 소재 주택, 370만 달러 거래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4058 호주 NSW 주의 국제여행자 검역 폐지... 꼭 알아야 알 사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7 호주 NSW 주, 해외 입국자 대상 코로나19 검역 절차 폐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6 호주 연방정부, 해외여행자 위한 백신 접종 증명서 발급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5 호주 연방정부, ‘비자 취소’ 권한 강화를 위한 ‘인성검사’ 법안, 재도입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4 호주 호주 국경 다시 열린다지만... 유학생들 “호주로 돌아갈 매력 잃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3 호주 연방정부의 디지털 백신접종 증명서, ‘Service NSW'에 통합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2 호주 스트라스필드 지역구 조디 맥케이 NSW 주 의원, 사임 의사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1 호주 농업부 장관, "NSW 주의 입국자 검역 폐지, 농장 인력 확보 기회..."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0 호주 봉쇄 조치 기간 중 일자리 찾기 포기 늘어나... 실업률, 소폭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49 호주 주택가격 상승 속도, 다소 둔화… 연간 성장률은 30년 만에 최고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4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헌터스 힐의 낡은 주택, 잠정가격에서 33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47 호주 NSW 공공보건 명령 1단계 완화 조치, 이번 주부터 시행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46 호주 ‘판도라 페이퍼즈’... 해외 불법 자금에 잠식당한 주요 호주 부동산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45 호주 NSW 주 제한 완화 1단계, “지방 지역 여행은 아직 불허...”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44 호주 “면역력 심각하게 저하된 이들, 세 번째 COVID-19 백신접종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43 호주 NSW 주 ‘캠프 드래프트-로데오’ 이벤트, 11월부터 재개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