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감염 시나리오 1).jpg

시드니대학교 저명 바이러스 학자인 에디 홈스(Eddie Holmes) 교수는 이번 전염병 사태를 불러온 COVID-19에 대한 예측 시나리오를 설명하면서 SARS-CoV-2는 계속 존재하게 되고 우리는 이것의 괴롭힘 속에서 살아가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진은 광역시드니에 봉쇄 조치가 취해진 가운데 ‘Rhodes Foreshore Park’에서 오후 한 때를 보내는 젊은이들. 사진 : 김지환 / The Korean Herald

 

저명 전염병 학자 분석, 최악의 상황은 ‘보다 치명적’ 변이 바이러스 출현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이 시작된 지 1년 반이 지난 지금,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다시금 전 세계를 긴장시키는 가운데 한 저명 바이러스 학자가 앞으로 인류는 평생 동안 COVID-19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에 의해 고양이와 쥐(cat and mouse) 게임을 하며 살아가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야말로 이 바이러스에 의해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얘기다.

 

이는 시드니대학교 에디 홈스(Eddie Holmes) 교수의 분석으로, 그는 이번 전염병 사태 이후 사스 바이러스(SARS-CoV-2)가 COVID-19의 원인이라는 초기 연구로 2020년 NSW 주 ‘올해의 과학자’(Scientist of the Year)로 선정된 바 있다. 아울러 홈스 교수는 바이러스의 게놈 서열을 공식 공개한 최초의 연구자 중 한 명이다.

 

현재 NSW 주를 비롯해 빅토리아(Victoria), 그 동안 감염자 발생이 적었던 ACT에서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대다수 사람들의 관심은 향후 몇 주 또는 몇 달 동안 이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 것인지에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홈스 교수는 향후 수년간 이 바이러스가 우리 삶에서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에 대해 몇 가지를 예측했다.

 

▲ 최상의 시나리오= 홈스 교수가 ‘최상의 시나리오’라고 하는 상황에서도 바이러스는 계속 존재한다. 그에 따르면 이 상황에서 바이러스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지만, 어쩌면 빠르게 진화하여 치명적 위험은 덜할 것으로 보인다.

 

“결국 이 바이러스는 우리가 매년 걸리는 일반적인 감기 코로나 바이러스처럼 될 수 있다”는 홈스 교수는 “우리가 연중 여러 차례 걸리는 감기는 이 바이러스와 관련된 것”이라며 “단지 우리가 이에 대해 많이 듣지 않았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홈스 교수는 이 같은 ‘최상의 시나리오’에 대해 “가능하지만 그 확률은 낮다”고 말했다. 이 시나리오는 바이러스가 항상 ‘더 악성’ 변종으로 진화하지 않는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는 점에서이다.

 

종합(감염 시나리오 2).jpg

시드니대학교 바이러스 학자인 에디 홈스(Eddie Holmes. 사진) 교수. 그는 사스 바이러스(SARS-CoV-2)가 COVID-19의 원인이라는 초기 연구로 2020년 NSW 주 ‘올해의 과학자’(Scientist of the Year)로 선정된 바 있다. 사진 : The Royal Society

 

▲ 최악의 시나리오= 홈스 교수는 “현재 상황은 계속 악화되고 있으며, ‘델타’ 변이가 감염성을 높이고 더 치명적으로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변이 바이러스들은 계속 만들어지고 또한 백신 효과를 무력화시킨다는 것이다. “정말로 힘든 싸움”이라는 그는 “이것이 ‘최악의 시나리오’”라고 말했다.

 

▲ 가장 가능성 있는 중간 시나리오= 그에 따르면 이번 전염병 사태를 불러온 바이러스는 이미 전 세계 수억 명을 감염시켰고, 더 진화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주었다.

 

홈스 교수는 “영국이나 캐나다처럼 예방접종 시스템이 갈 갖추어져 있는 국가에서도 백신을 주저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시나리오에서 “향후 몇 년에 걸쳐 ‘SARS-CoV-2’를 완화하는 게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에 따르면 이 바이러스는 계절적 문제가 될 것이며 2~3년 후에 다시 발병할 것으로 보인다. 바이러스는 백신을 피하기 위해 진화하고, 결국 사람들은 면역력이 떨어지게 된다. 하지만 백신을 재접종 하고 발병 수치는 낮아지게 된다.

 

홈스 교수는 “결국 우리는 영원히 계속되는 ‘cat and mouse’ 게임을 할 수밖에 없다”며 “우리가 독감과 함께 살아가갈 수밖에 없는 것처럼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델타’ 변이의 놀라움

 

COVID-19 발생과 함께 홈스 교수는 중장기적으로 바이러스가 어떻게 변이를 일으킬지를 예측하는 작업에 참여했다.

 

그는 “백신 측면에서 보면, 효과적인 백신이 비교적 빠르게 개발됨에 따라 우리는 (자신의 예측보다) 더 나은 시나리오에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델타’와 같은 변이 바이러스가 그렇게 일찍 나타날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현재 일어난 실제 상황을 보면, 처음 등장한 것에 비해 변이 바이러스는 훨씬 더 전염성이 강하다는 것”이라는 홈스 교수는 “또한 보다 치명적이어서 특히 젊은층에서 더 높은 사망률을 보고 있다”며 “1년 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지금 상황은 더욱 위험하다”고 우려했다.

 

종합(감염 시나리오 3).jpg

앞으로 인류는 코로나 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갈 수밖에 없다고 진단하지만 이 바이러스가 항상 '더 악성' 변이로 진화하지 않는다는 것을 전제로 할 때 가능한 진단이다. 사진은 주말 낮 시간임에도 사람들의 발길이 거의 없는 로즈(Rhode)의 ‘Bayside Shopping Centre’. 사진 : 김지환 / The Korean Herald

 

도덕적으로 비난 받는

글로벌 백신 격차

 

현재 호주 정부는 봉쇄 조치와 엄격한 제한 규정에서 벗어나는 것을 목표로 한 국가적 로드맵(COVID-19 극복을 위한 4단계 전략)에서 제시한 것처럼 국내 백신접종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홈스 교수는 호주 국민들에게 COVID-19 예방접종을 받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전 세계인의 백신에 대한 접근 또한 시급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호주는 많은 아프리카 국가와 같이 백신에의 접근이 불가능한 나라와 이를 공유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장 최근 데이터에 따르면 아프리카의 경우 이제 겨우 3천900만 명, 즉 전체 아프리카 인구의 3%만이 백신접종을 완료한 상태이다. 이는 북미 국가 인구의 40.9%인 2억4,200만 명과 크게 비교된다.

 

“방역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곳에서 확산된 바이러스는 더 많은 변이 바이러스를 만들어낼 것이며 지금보다 더 심각한 바이러스의 진화를 촉발할 수 있다.”

 

홈스 교수가 백신 자원을 아프리카 국가 등과 공유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이유이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감염 시나리오 1).jpg (File Size:124.6KB/Download:2)
  2. 종합(감염 시나리오 2).jpg (File Size:157.2KB/Download:4)
  3. 종합(감염 시나리오 3).jpg (File Size:92.8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062 호주 델타 변이 바이러스 발병 이후 NSW 사망자 500명 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4061 호주 정부가 주문한 노바백스 백신, 11월 제공 예정... “추가접종 위해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4060 호주 광역시드니 주택 임대료, 사상 최고치 기록... 유닛 임대료 다시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405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폐허 수준의 윌로비 소재 주택, 370만 달러 거래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4058 호주 NSW 주의 국제여행자 검역 폐지... 꼭 알아야 알 사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7 호주 NSW 주, 해외 입국자 대상 코로나19 검역 절차 폐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6 호주 연방정부, 해외여행자 위한 백신 접종 증명서 발급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5 호주 연방정부, ‘비자 취소’ 권한 강화를 위한 ‘인성검사’ 법안, 재도입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4 호주 호주 국경 다시 열린다지만... 유학생들 “호주로 돌아갈 매력 잃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3 호주 연방정부의 디지털 백신접종 증명서, ‘Service NSW'에 통합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2 호주 스트라스필드 지역구 조디 맥케이 NSW 주 의원, 사임 의사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1 호주 농업부 장관, "NSW 주의 입국자 검역 폐지, 농장 인력 확보 기회..."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0 호주 봉쇄 조치 기간 중 일자리 찾기 포기 늘어나... 실업률, 소폭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49 호주 주택가격 상승 속도, 다소 둔화… 연간 성장률은 30년 만에 최고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4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헌터스 힐의 낡은 주택, 잠정가격에서 33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47 호주 NSW 공공보건 명령 1단계 완화 조치, 이번 주부터 시행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46 호주 ‘판도라 페이퍼즈’... 해외 불법 자금에 잠식당한 주요 호주 부동산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45 호주 NSW 주 제한 완화 1단계, “지방 지역 여행은 아직 불허...”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44 호주 “면역력 심각하게 저하된 이들, 세 번째 COVID-19 백신접종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43 호주 NSW 주 ‘캠프 드래프트-로데오’ 이벤트, 11월부터 재개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