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jpg

최근 수년간 호주 경제의 지속적인 성장이 해외에서 유입되는 지속적인 이민자 증가에 기반한 것으로 분석되는 가운데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이민자 감소가 향후 상당한 경제적 비용을 초래할 것이라는 우려이다. 사진은 시드니 도심, 웨스트필드 쇼핑센터 앞 풍경. 사진 : Wikipedia

 

‘KPMG’ 예측... 2030년까지 예상보다 100만 명 줄어, 경제비용 1천170억 달러

 

호주 인구는 자연증가보다 해외에서 유입되는 이민자에 훨씬 크게 의존하고 있다. 그리고 이들이 호주 경제에 크게 기여해 왔음은 경제 관련 통계를 통해 드러나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 우려 속에서 인구감소 또한 호주사회의 현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해외 이민자 유입이 사실상 중단되고 경제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이는 자연출산율 하락 가능성으로 이어져 호주인구 증가속도가 한시적으로 낮아질 수 있다는 우려이다.

지난 4월 경제-사회 정책 컨설팅 사인 ‘SGS Economics and Planning’이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경제 침체가 빠른 시일 내 회복되지 않을 경우 내년도 광역시드니 인구증가는 1만5,600명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난 회계연도의 8만7,000명 증가에 비해 5분의 1 수준이다. 이로 인해 시드니 경제성장률도 크게 하락할 것이라는 게 SGC의 진단이었다.

이번 전염병 사태로 호주인구 증가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고, 이로 인해 호주경제 전반에 상당한 타격이 될 것임을 우려하는 또 하나의 조사가 나왔다. COVID-19로 호주 인구는 2029년 말까지, 예상했던 것보다 100만 명이 적을 수 있으며 이는 호주인구 고령화를 더욱 부추김은 물론 경제적 비용 또한 1천170억 달러에 이를 수 있다는 예측이다.

지난 8월 20일(목) 경제 컨설팅 사인 ‘KPMG’가 내놓은 보고서는 최근 수년간 지속적인 인구증가(주로 이민자)에 의존해온 호주의 경제호황이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 사태로 큰 영향을 받을 수 있음을 강조하고 있다.

‘KPMG’에 따르면 향후 12개월 이내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이 보급된다 하더라도 이민자 감소로 호주 인구는 2030년까지 예상됐던 수치에 비해 42만 명이 적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향후 2년 이내 백신이 나오지 않을 경우 호주 인구부족은 예상했던 것보다 100만 명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전망은 높은 실업률로 인해 해외 유입 이민자 수를 줄여야 한다는 사회적 압력 속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 사태 이후 이민 프로그램을 어떻게 해 나갈 것인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다는 진단이다.

 

1-2.jpg

이민자 감소로 인한 경제 비용을 예측한 ‘KPMG’ 컨설팅 사의 선인 연구원 브렌단 린(Brendan Rynne. 사진) 박사. 그는 “호주로 유입되는 해외 이민자는 호주인들에게 인구통계학적 배당금을 주는 것과 같다”며 “이를 기반으로 호주는 보다 젊은 인구로 노동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 : ABC 방송

 

‘KPMG’는 향후 2년 이내 백신이 나오지 않을 경우 2030년 호주 인구는 이번 전염병 사태 이전 호주 통계청(ABS)이 예상한 2천900만 명에 크게 못 미치는 2천800만 명에 머물 것으로 내다봤다.

장기적으로, 이처럼 낮은 인구증가는 1천170억 달러의 국내총생산(GDP) 손실을 초래하며, 이는 800억 달러의 가계 가처분 소득 감소(호주인구 1인당 2천800달러)에 해당된다는 게 ‘KPMG’의 분석이다.

이 회사의 선임 연구원인 브렌단 린(Brendan Rynne) 박사는 “호주로 유입되는 해외 이민자는 호주인들에게 인구통계학적 배당금을 주는 것과 같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호주는 보다 젊은 인구로 노동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술인력 부족 겪은 뉴질랜드,

향후 호주의 연구 사례 될 수도

 

지난 수년간 호주는 지속적인 인구증가로 경제 자극에 익숙해진 반면 뉴질랜드는 불규칙한 이민자 수로 인구문제를 겪어야 했다. 그런 점에서 NZ의 사례는 향후 호주 입장에서 하나의 연구사례가 된다는 진단이다.

약 5년 전까지만 해도 NZ 경제는 호주에 비해 훨씬 고르지 않은 성장을 보였다. 이는 NZ 사람들이 더 높은 임금과 더 많은 일자리를 찾아 다른 나라(주로 호주)로 이주하는 ‘두뇌유출’ 때문이었다.

이는 NZ의 주택 등 부동산 분야에 상당한 영향을 주었다. 일관성 있는 주택 수요의 불확실성은 대규모 개발을 진행할 수 있는 산업이 개발되지 않았음을 의미한다. 이는 또한 숙련된 노동력 확보를 어렵게 만들었다.

 

1-3.jpg

뉴질랜드 오클랜드(Auckland, New Zealand) 기반의 IT 회사를 운영하는 앤드류 래드클리프(Andrew Radcliffe. 사진). 그는 숙련 기술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어 왔으나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이후 호주 등 해외로 나갔던 이들이 귀국하면서 기술자를 구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말한다. 사진 : ABC 방송

 

오클랜드(Auckland)에 거주하는 앤드류 래드클리프(Andrew Radcliffe)씨는 건설업계의 IT 부문을 전문으로 하는 ‘3PM’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최근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첨단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개발자를 고용하고 있다”며 “지난 15년 가까이 사업을 펼쳐오는 가운데 숙련된 인력을 확보하는 것이 정말로 어려운 문제였다”고 털어놓았다.

이런 상황이 올해에는 크게 바뀌었다. 최근 수개월 사이 호주를 비롯해 다른 국가로 나가 있던 사람들이 대거 귀국하면서 그가 원하는 기술인력이 넘쳐나고 있다.

NZ 출신으로 호주에서 개인 사업을 하는 리 스튜워트(Lee Stewart)씨도 지난 20년간 시드니에 거주하다 올해 전염병 사태가 발생하면서 사업을 접고 오클랜드로 돌아갔다. 1997년, 그는 시드니에서 일을 찾았고 3일 만에 오클랜드를 떠났다. “이는(호주에서의 사업은) NZ에서와 비교할 수 없는 것”이었다는 스튜워트씨는 “시드니 조지 스트리트(George Street) 상의 한 건물에서 NZ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것보다 더 많은 사업을 펼칠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적극적인 유학생 유치로

기술인력 확보 필요

 

COVID-19 사태 이후 호주 및 각국에 있던 이들이 귀국하면서 NZ는 인구증가에 따른 경제성장을 추진하는 단계에 있다.

반면 호주는 이전의 NZ가 경험했던 유사한 경제손실에 직면할 수 있는 상황이다.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는 지난 5월 기준으로 연간 이민자 유입이 매년 평균에 비해 30% 감소했으며 내년도 5월에는 85%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측했다.

이 전망에는 영주 이민자를 비롯해 상당수의 장기취업비자 소지자, 관광객 등 임시체류자 등 모든 이들이 포함된다. 이런 가운데 특히 호주로 들어오는 해외유학생 감소는 각 대학의 재정뿐 아니라 호주경제 전반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KPMG’는 “경쟁이 심한 국제교육 시장에서 각국 학생들을 대상으로 보다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는 것이 호주의 고등교육 수출 성장을 재건하는 열쇠가 될 것”이라고 제시했다.

 

1-4.jpg

해외 이민자 유입 감소로 인한 경제적 비용을 전망한 ‘KPMG’는 “적극적인 유학생 유치가 호주인구 증가를 꾀하는 열쇠가 될 수 있다”며 “호주의 고등교육 기회 및 학업을 마친 뒤 호주에 영주할 수 있는 길을 제공하는 유학 프로그램이 하나의 방안일 것”이라고 제시했다. 사진은 호주 한 대학의 졸업식. 사진 : Flickr / J.O.H.N.Walker

 

린 박사는 “정책적 해결 방안의 하나는 해외 젊은이들에게 호주의 고등교육 기회를 주고 대학을 마친 후 호주에 영주할 수 있는 경로를 제공함으로써 젊은 인력 확보를 위한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라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호주가 제공할 수 있는 것은 고등교육에서 영주에 이르는 하나의 번들(bundled product) 교육상품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이런 전략은 순이민자에 포함될 수 있으며, ‘젊고 기술을 갖춘 인력의 유입’이라는 통로가 된다”고 덧붙였다.

 

오는 10월, 이민정책 나올 듯

 

호주의 이민 관련 정책은 보통 새 회계연도 시작일(7월 1일)부터 적용해 왔다.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올해 예산안 발표(매년 5월)가 미뤄진 가운데 모리슨 정부는 오는 10월 올 회계연도(2020-21년) 예산 계획에서 이민과 관련된 보다 많은 정책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연방 이민부 알란 텃지(Alan Tudge) 장관은 올해 이민정책과 관련, “고등교육 유학생 및 높은 수준의 기술 인력에게 특히 매력적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장관은 “해외 유학생 유치 프로그램을 다시 시작하고 싶지만 이는 ‘코로나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다’는 분명한 확신이 있어야 가능하다”면서 “이미 시행 중인 바이러스 방역 프로그램 외에 더 많은 검역소를 확보하는 등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야당(노동당) 내각의 이민부 담당인 크리스티나 케닐리(Kristina Keneally) 상원의원은 지난 5월,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 이전과 같은 수의 이민자 유입 프로그램을 재개하는 문제에 의문을 제기, 논쟁이 빚어진 바 있다.

 

1-5.jpg

연방 이민부 알란 텃지(Alan Tudge. 사진) 장관은 “해외에서 유입되는 이민자가 호주 경제성장을 촉진한다”며 “우리 모두를 더 부유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 ABC 방송

 

이민자 유치에 대해 “우리의 대답은 ‘아니오’가 되어야 한다”는 케닐리 의원은 “우리의 경제 회복은 호주인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라며 “그러기 위해서는 호주 노동자를 우선으로 하는 이주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노동당의 이 같은 입장에 대해 텃지 장관은 “이주는 단순히 문화-사회적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다”면서 “경제 측면에서 GDP 성장을 촉진함은 물론 우리 모두를 더 부유하게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텃지 장관은 “지금의 이주 프로그램은 ‘수요 중심’이며 ‘호주에서 찾을 수 없는 기술 인력을 불러들이는 것’이라는 점에서 현지인들이 경쟁적인 일자리 압박을 겪는 일은 없다”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kevinscabin3@gmail.com

 

  • |
  1. 1-1.jpg (File Size:181.1KB/Download:8)
  2. 1-2.jpg (File Size:83.9KB/Download:7)
  3. 1-3.jpg (File Size:50.7KB/Download:16)
  4. 1-4.jpg (File Size:121.8KB/Download:6)
  5. 1-5.jpg (File Size:62.0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894 호주 ‘Melburnians’의 이주 증가로 VIC 지방 임대료 두 자릿수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3893 호주 NSW 주, 비즈니스-일자리 보호에 최대 51억 달러 푼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92 호주 광역시드니 록다운, 호주 경제 전체에 상당한 영향 줄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91 호주 “코로나19 극복, ‘백-투-노멀’까지는 시간 필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90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토크스 내셔널 서베이, '삶에 대한 젊은 여성들의 의식' 조사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9 호주 국민들 해외여행 막은 정부 조치, 헌법상 문제 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8 호주 [호주 스포츠 역사] 원주민 올림픽 대표, 1964년에 처음 나와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7 호주 일부 국가들, ‘백신 여권’으로 제한 완화... So why doesn't Australia?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6 호주 “개방형 사무 공간의 잡다한 소음, 압박감 가중시킨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5 호주 파라마타 카운슬, 지역 커뮤니티 단체에 보조금 지원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4 호주 호주의 ‘화이자’ 백신 확보, 예정보다 한 달 앞당겨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3 호주 ‘CHOICE’, 예약 취소시 환불 등 담은 소비자법 개선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2 호주 캔버라, 호주 장편영화 제작의 또 하나의 허브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1 호주 부동산 투자자가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0 호주 시드니 동부-노던비치 지역 주택 임대료, 가장 많이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79 호주 호주 전역에서 주택 임대료 상승... 일부 지역, 최대 50%↑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7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맨리의 1침실 유닛, 110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77 호주 서호주 진진-댄다라간 긴급 산불 경보, 감시 행동 경보로 내려가 퍼스인사이드 21.01.12.
3876 호주 서호주인들, 코로나19 백신접종 늦추기 원해 file 퍼스인사이드 21.01.12.
3875 호주 중국과 무역분쟁 속 성과 이끌어낸 서호주 농가 file 퍼스인사이드 21.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