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9a2e0c79051c088eb3379b6f6ab934_1610431
 

서호주 산불로 인해 지난주 내내 소방관들이 긴장 상태에 놓였으나, 다행히도 긴급 산불 경보(emergency bushfire warning)가 감시 행동 경보(watch and act alert)로 내려갔다. 긴급 산불 경보가 감시 행동 경보로 내려간 곳은 Shire of Gingin과  Shire of Dandaragan의 Regans Ford, Orange Springs, Cowalla, Nilgen, Mimegarra, Karakin, Lancelin 지역이다. 하지만 소방 방재부(Department of Fire and Emergency Services)는 주민들이 경계를 늦춰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소방 방재부 사고 통제관 스밴 앤더슨(Sven Andersen)은 "바람이 약해지고 습도가 증가할 것이라는 기상예보가 있었다. 상황이 더 나아질 것이다"라고 밝혔다.

 

1월 2일(토요일) 아침 시작된 불길은 1만230헥타르를 태웠다. 지난주 7일 오후 위 지역에서 산불 봉쇄선(containment lines)이 무너지면서 긴장감이 높아졌지만, 소방관들의 노력으로 다음날 오전 가까스로 불길이 잡혔다. 소방관들은 계속해서 작은 불길을 잡고 주변을 순찰하면서 산불 봉쇄선을 강화하고 있다.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화재가 발생한 지역의 일부 도로는 폐쇄된 상태며, 차량 운전자들은 이 지역을 우회해야 한다. 또한, 연기가 많고 응급조치 요원들이 일하고 있기 때문에 속도를 줄이고 주의를 기울여 운전해야 한다.

 

739a2e0c79051c088eb3379b6f6ab934_1610431
 

번역: 임동준 기자

원문

https://www.perthnow.com.au/news/environment/wa-bushfire-warning-finally-reduced-to-a-watch-and-act-alert-after-more-favourable-weather-ng-a59fd148fb5a5e5b5eab48518a9625bd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992 호주 세계보건기구, 또 하나의 변이 ‘Mu’ 바이러스 모니터링 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91 호주 바이러스 대유행, 호주의 심각한 ‘보건 불평등 고착화’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90 호주 ‘COVID-19 록다운’ 속에서 번창하는 사업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9 호주 자녀 학업 성취도 높이려면 ‘칭찬’ 아끼지 말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8 호주 호주 통계청, 2021 인구주택총조사 마지막 참여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7 호주 멜번 단독주택 가격 상승에 유닛 시장도 가파른 성장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6 호주 ‘그랜드 이스트레이크 쇼핑센터’ 내 ‘울워스 기차역’ 개통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허물어져가는 주택, 가격은 14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4 호주 NSW 주 총리, “백신접종 마친 이들에게 제한 규정 더 완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3 호주 광역시드니 봉쇄 조치 10주, 높은 감염자수 계속되는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2 호주 호주인의 자부심 와틀, ‘Acacia’ 학명을 갖기까지의 식물 논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1 호주 부에 대한 적절한 세금 부과, 고령자 의료 서비스 향상 기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0 호주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폭탄테러 배후 지목 ‘ISIS-K’ 조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9 호주 감염자 증가 속 예방접종 촉구... 다른 국가 사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8 호주 NSW 주 ‘Women of the Year Awards’ 추천 마감 2주 앞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7 호주 시드니 절반 이상 지역,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 앞질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6 호주 호주에서 주택가격 가장 높은 지역 중위가격은 얼마?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5 호주 호주 전역 주택가격 상승... 70만 달러 대 구입 가능한 곳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잠정가 230만 달러 주택, 268만3천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3 호주 스트라스필드 등 우려 대상 LGA 근무자, ‘인가 근로증’ 받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