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시드니 임대 1).jpg

지난 12개월 사이 광역시드니에서 주택 임대료가 가장 많이 높아진 곳은 노던비치(Northern Beaches), 센트럴코스트(Central Coast)의 일부 지역(suburb)들로 20~30% 이상의 급격한 상승을 보였다. 이들 모두 해안가 타운으로, 부동산 관계자들은 전염병 사태를 겪으면서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지역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해졌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사진은 12개월 사이 27.7%가 올라 현재 중간임대료 1천500달러를 기록한 콜라로이(Collaroy)의 한 주택. 사진 : Real Estate

 

브론테(35.5%)-워리우드(33.3%)-콜라로이(27.7%)-킬라니 헤이츠(24.5%) 순

‘Domain Rent Report’... 클로벌리-치플리-로즈베이-말라바-울티모 등은 하락

 

광역시드니의 부동산 붐이 임대시장으로 확대되면서 만족할 만한 라이프스타일을 즐길 수 있는 지역(suburb)의 주택 임대료가 기록적으로 치솟았다.

북부 해안(Northern Beaches), 서덜랜드 샤이어(Sutherland Shire), 센트럴코스트(Central Coast)에서는 세입자들이 임대주택을 구하기까지 상당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Domain)이 지난 7월 8일 내놓은 ‘Domain Rent Report’에 따르면 광역시드니에서 가장 높은 임대료 상승을 보인 서버브(suburb)는 노던비치 지역(Northern Beaches region)의 워리우드(Warriewood)로, 이곳의 주택 임대료는 주(week) 33.3%가 높아져 현재 중간 임대료는 1천200달러에 달한다.

워리우드에 이어 콜라로이의 임대료 상승(27.7%)이 뒤를 이었으며, 현재 이 지역 중가 임대료는 주 1천500달러를 기록했다.

시드니 북쪽 해안가 지역인 센트럴코스트의 일부 지역(suburb) 또한 높은 상승을 보여 특히 사라토가(Saratoga), 포레스터스 비치(Forresters Beach), 타스코트(Tascot) 등은 20% 이상 높아졌다.

시드니 시티 및 동부 지역(city and east region)의 대부분 지역도 임대료가 크게 높아진 가운데 브론테(Bronte)는 이번 임대료 조사에서 35.5%의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으며, 현재 중간 임대료는 1천898달러로 집계됐다.

시드니 남부, 서덜랜드 샤이어 지역(Sutherland Shire region)에서는 가이미어 베이(Gymea Bay)가 13.3% 올라 중간 임대료는 850달러에 달한다.

이 지역 기반의 부동산 회사 ‘Ray White Sutherland Shire’의 엘리자 매튜스(Eliza Matthews) 에이전트에 따르면 이 지역(suburb)에 거주해 오던 이들의 수요는 물론 다른 지역에서의 임대주택에 대한 강한 요구가 임대료를 높이고 있다. 심지어 “수요자들이 책정된 임대료보다 높은 가격을 제시하며 주택을 구하고 있다”는 게 그녀의 말이다.

매튜스 에이전트는 “서덜랜드 샤이어 지역의 임대주택에 대한 높은 수요를 유발한 요인은, 그만큼 이 지역에서의 주택거래가 많았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그 동안 많은 이들이 주택을 매각한 뒤 임대주택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부동산(시드니 임대 2).jpeg

노던비치와 함께 시드니 동부 대부분 지역(suburb)의 임대료가 크게 높아진 가운데 일부 서버브는 큰 폭의 하락을 기록했다. 사진은 임대를 알리는 시드니 지역의 한 주택. 사진 : Real Estate

 

서덜랜드 샤이어 지역의 부동산 에이전트들은 전염병 사태가 이어지면서 도심 및 동부 지역을 떠난 이들이 남부 해안가 지역의 임대주택을 찾고 있다. 그 결과 시드니 동부 일부 서버브의 임대료는 크게 상승했지만 치플리(Chifley. 17.1% 하락, 중간 임대료 850달러), 로즈베이(Rose Bay. 13.7% 하락, 중간 임대료 1천295달러), 울라라(Woollahra. 10.9%하락, 중간 임대료 1천225달러)는 상당히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던비치 지역의 부동산 회사 ‘Clarke & Humel’의 마이클 클라크(Michael Clarke) 대표는 “노던비치 지역의 경우 각 서버브에 거주하던 이들 및 다른 지역에서 이주해 오는 이들의 임대주택 구하기 경쟁이 큰 폭의 임대료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12개월 전만 해도 전염병 사태로 이 지역 임대시장은 거의 절망적이었지만 지금은 광역시드니 각 지역에서 이주하고자 하는 이들이 늘어남에 따라 임대주택은 크게 부족한 상태이다.

‘도메인’의 조사 분석 선임연구원인 니콜라 파월(Nicola Powell) 박사는 “일반적으로 호주인들은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지역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며 “바이러스 대유행을 겪으면서 가정의 소중함이 더해졌고, 이에 따라 가족과 함께 삶을 즐길 수 있는 지역을 찾고 있다”는 말로 노던비치 지역 임대료 상승 배경을 설명했다.

 

■ 주택임대료 상승 Top 20 지역

(Suburb / Region : 중간 임대료 / 연간 상승률)

-Bronte / City and East : $1,898 / 35.5%

-Warriewood / Northern Beaches : $1,200 / 33.3%

-Collaroy / Northern Beaches : $1,500 / 27.7%

-Killarney Heights / Upper North Shore : $1,183 / 24.5%

-Saratoga / Central Coast : $620 / 24.0%

-Forresters Beach / Central Coast : $650 / 21.5%

-Tascott / Central Coast : $570 / 21.3%

-Londonderry / West : $540 / 20.0%

-Lindfield / Upper North Shore : $1,200 / 20.0%

-Mardi / Central Coast : $550 / 19.6%

-Copacabana / Central Coast : $700 / 17.6%

-Windsor / West : $480 / 17.1%

-Kincumber / Central Coast : $550 / 16.4%

-North Curl Curl / Northern Beaches : $1,285 / 15.5%

-Woodpark / South West : $550 / 14.6%

-Rossmore / South West : $625 / 13.6%

-Gymea Bay / South : $850 / 13.3%

-Kenthurst / Upper North Shore : $700 / 12.9%

-Harrington Park / South West : $620 / 12.7%

-Shalvey / West : $380 / 12.6%

Source : Domain Rent Report

 

■ 주택임대료 하락 Top 20 지역

(Suburb / Region : 중간 임대료 / 전년대비)

-Clovelly / City and East : $1,050 / -22.2%

-Chifley / City and East : $850 / -17.1%

-Rose Bay / City and East : $1,295 / -13.7%

-Malabar / City and East : $950 / -13.6%

-Ultimo / City and East : $655 / -12.7%

-Narrabeen / Northern Beaches : $850 / -11.9%

-Woollahra / City and East : $1,225 / -10.9%

-Villawood / South West : $500 / -10.7%

-Forest LodgeInner / West : $790 / -10.7%

-Vaucluse / City and East : $1,750 / -10.3%

-Burwood / Inner West : $620 / -10.1%

-North Bondi / City and East : $1,350 / -10.0%

-North Strathfield / Inner West : $650 / -10.0%

-Double Bay / City and East : $1,450 / -9.4%

-Randwick / City and East : $1,000 / -9.1%

-Kingsford / City and East : $730 / -8.8%

-Normanhurst / Upper North Shore : $600 / -7.7%

-Ashfield / Inner West : $600 / -7.7%

-Fairlight / Northern Beaches : $1,075 / -7.5%

-Queens Park / City and East : $1,250 / -7.4%

Source : Domain Rent Report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부동산(시드니 임대 1).jpg (File Size:126.5KB/Download:6)
  2. 부동산(시드니 임대 2).jpeg (File Size:100.5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992 호주 세계보건기구, 또 하나의 변이 ‘Mu’ 바이러스 모니터링 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91 호주 바이러스 대유행, 호주의 심각한 ‘보건 불평등 고착화’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90 호주 ‘COVID-19 록다운’ 속에서 번창하는 사업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9 호주 자녀 학업 성취도 높이려면 ‘칭찬’ 아끼지 말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8 호주 호주 통계청, 2021 인구주택총조사 마지막 참여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7 호주 멜번 단독주택 가격 상승에 유닛 시장도 가파른 성장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6 호주 ‘그랜드 이스트레이크 쇼핑센터’ 내 ‘울워스 기차역’ 개통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허물어져가는 주택, 가격은 14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4 호주 NSW 주 총리, “백신접종 마친 이들에게 제한 규정 더 완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3 호주 광역시드니 봉쇄 조치 10주, 높은 감염자수 계속되는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2 호주 호주인의 자부심 와틀, ‘Acacia’ 학명을 갖기까지의 식물 논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1 호주 부에 대한 적절한 세금 부과, 고령자 의료 서비스 향상 기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0 호주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폭탄테러 배후 지목 ‘ISIS-K’ 조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9 호주 감염자 증가 속 예방접종 촉구... 다른 국가 사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8 호주 NSW 주 ‘Women of the Year Awards’ 추천 마감 2주 앞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7 호주 시드니 절반 이상 지역,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 앞질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6 호주 호주에서 주택가격 가장 높은 지역 중위가격은 얼마?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5 호주 호주 전역 주택가격 상승... 70만 달러 대 구입 가능한 곳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잠정가 230만 달러 주택, 268만3천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3 호주 스트라스필드 등 우려 대상 LGA 근무자, ‘인가 근로증’ 받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