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파라마타 카운슬).jpg

파라마타 카운슬이 지난 2007년부터 시행하는 지역사회 다양한 커뮤니티 그룹을 대상으로 제공하는 보조금 프로그램의 올해 수혜 범위가 결정됐다. 사진은 'Earn and Learn’이라는 이름의 시범 프로젝트로 2만5천 달러의 보조금을 지원받은 사회적 기업 ‘Social Outfit’에서 의류제조 과정을 배우는 직원들. 사진 : 파라마타 카운슬 제공(Credit : Taj Minter Naughton)

 

비영리 그룹-사회적 기업-예술가 및 단체와 38만5천 달러 공유

 

파라마타 카운슬(City of Parramatta)은 올해, 해당 지역 내 보조금 프로그램 수혜 대상으로 30여 개의 비영리 그룹, 사회적 기업, 창작 예술 단체 및 예술가 등으로 수혜 범위를 결정했다고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카운슬에 따르면 파라마타의 사회적 연결, 문화적 웰빙 및 경제 회복력을 향상시키는 프로그램을 통해 38만5천 달러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파라마타 카운슬의 밥 드와이어(Bob Dwyer) 시장은 “특히 세계적 바이러스 대유행 동안 파라마타 커뮤니티에 많은 것을 제공한 헌신적 단체와 예술가들을 지원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올해 보조금은 난민들을 위한 바느질 수업에서 차세대 기업를 양성하는 워크샵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풀뿌리 프로그램과 그 단체에 지원함으로써 우리 지역의 사회적 구조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운슬에 따르면 난민 및 새 이민자를 고용하고 훈련시켜 윤리적 패션 제품을 제조, 판매하는 공정 무역회사 ‘Social Outfit’에는 파라마타 카운슬이 진행하는 ‘Earn and Learn’이라는 이름의 시범 프로젝트로 2만5천 달러의 보조금 지원이 결정됐다.

‘Social Outfit’의 카밀라 쉬파(Camilla Schippa) 대표는 “아프가니스탄, 인도, 미얀마, 시리아 여성들이 패션 제품 제조과정을 배우고 직접 재봉기를 돌려 패션 제품을 만들어 내는 활기찬 과정을 상상해 보라”며 “이들은 호주에 정착해 직업훈련을 받으며 의류를 만들어냄으로써 수입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파라마타 지역을 기반으로 연극을 제작하는 닉 에킨스(Nick Atkins)씨에게는 새 작품 제작 및 파라마타 국립극장(National Theatre of Parramatta)의 워크숍 운영을 포함하는 ‘Lemon Tree Curse’ 프로젝트로 2만 달러의 보조금이 지급됐다.

지난 2007년 파라마타 카운슬이 시작한 커뮤니티 보조금 프로그램은 카운슬 내 다양한 커뮤니티 단체 자원봉사자 그룹, 스포츠 클럽, 사회적 기업, 문화예술 창작단체, 문화유산 조직들에게 기금을 지원해 왔다.

카운슬이 지원하는 보조금은 커뮤니티 역량 구축, 창의적 목적의 프로그램 운영, 사회적 기업, 문화유산 및 연구 기금 등 5개 범주에 걸쳐 최소 5천 달러에서 2만5천 달러이다. 각 단체는 프로젝트 및 자원개발, 내부역량 구축, 필수 재료구입 등에 보조금을 사용할 수 있다.

이 보조금은 파라마타 카운슬 지역 내에 기반을 둔 △비영리 커뮤니티 단체, △레크리에이션 및 스포츠 그룹, △클럽, △사회활동 조직, △커뮤니티 서비스 기구, △사회적 기업 및 상황에 따라 개인에게도 지원이 가능하다. 관심 있는 단체는 보조금 수혜 자격을 확인한 뒤 신청하면 된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파라마타 카운슬).jpg (File Size:76.1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992 호주 세계보건기구, 또 하나의 변이 ‘Mu’ 바이러스 모니터링 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91 호주 바이러스 대유행, 호주의 심각한 ‘보건 불평등 고착화’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90 호주 ‘COVID-19 록다운’ 속에서 번창하는 사업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9 호주 자녀 학업 성취도 높이려면 ‘칭찬’ 아끼지 말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8 호주 호주 통계청, 2021 인구주택총조사 마지막 참여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7 호주 멜번 단독주택 가격 상승에 유닛 시장도 가파른 성장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6 호주 ‘그랜드 이스트레이크 쇼핑센터’ 내 ‘울워스 기차역’ 개통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허물어져가는 주택, 가격은 14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4 호주 NSW 주 총리, “백신접종 마친 이들에게 제한 규정 더 완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3 호주 광역시드니 봉쇄 조치 10주, 높은 감염자수 계속되는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2 호주 호주인의 자부심 와틀, ‘Acacia’ 학명을 갖기까지의 식물 논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1 호주 부에 대한 적절한 세금 부과, 고령자 의료 서비스 향상 기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0 호주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폭탄테러 배후 지목 ‘ISIS-K’ 조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9 호주 감염자 증가 속 예방접종 촉구... 다른 국가 사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8 호주 NSW 주 ‘Women of the Year Awards’ 추천 마감 2주 앞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7 호주 시드니 절반 이상 지역,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 앞질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6 호주 호주에서 주택가격 가장 높은 지역 중위가격은 얼마?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5 호주 호주 전역 주택가격 상승... 70만 달러 대 구입 가능한 곳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잠정가 230만 달러 주택, 268만3천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3 호주 스트라스필드 등 우려 대상 LGA 근무자, ‘인가 근로증’ 받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