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여성 의식 1).jpg

호주인의 삶과 다양한 의식을 알아보는 올해 'Australia Talks National Survey'에서 여성들의 결혼관을 알아본 결과 특히 젊은 여성들에게 있어 결혼이 필수라는 의식이 크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사진 : Pexels

 

 

파트너와의 관계-주택소유 등 젊은 여성들, 다른 미래 꿈꾼다

 

자신타 그레고리(Jacinta Gregory)씨는 자신이 결혼을 원하는 것인지에 대해 확신하지 못한다. 하지만 결혼을 하는 순간, 자신의 삶이 어떻게 변할 것인지는 알고 있다.

 

“내가 결혼을 한다고 고려하거나 한 여성이 결혼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아버지가 거기 없을 것이라 생각하면 정말 슬퍼진다”는 그녀는 “왜냐하면, 그(파트너 내 아버지처럼)는 그러지 않을 테니까”라는 것이다.

 

이어 그녀는 “그는(파트너는) 내가 있어도, 또 내가 없어도 별 차이가 없을 것”이라며 “결국 그는 (남편이나 파트너로서의) 자리에 없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결혼 후) 사이가 틀어진다 해도 여전히 내가 소중하게 여기는 관계이고 내 삶의 큰 부분이기에 슬프다”고 덧붙였다.

 

이렇게 말하는 그레고리씨는 결혼이 시대에 뒤떨어진 제도라고 생각하는 많은 여성 중 한 명이다.

오스트레일리아 토크스 내셔널 서베이(Australia Talks National Survey, 매년 시행하는 이 조사는 2020년,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실시되지 않았다, 이하 서베이)에 따르면, 2019년에서 2021년 사이, 결혼이 낡은 제도라고 생각하는 18-29세 사이 여성은 11%포인트가 증가했다.

 

해당 연령대의 여성 중 43%가 결혼을 구시대의 제도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2019년 조사 결과 32%에서 크게 높아진 비율이다.

 

시드니 남서부, 캠벨타운(Campbelltown)에 거주하는 그레고리씨는 ‘결혼’이라는 제도에 대해 자신의 생각과는 거리가 멀다고 말했다. “아버지는 우리가 기독교인이 되기를 원했다”는 그녀는 “결혼 전 성관계는 원치 않았으며 가톨릭의 가르침대로 관계를 가질 것을 원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녀가 상상하는 미래는 그것과 매우 다르다. 여기에는 많은 여성들처럼 그녀가 주택 소유에 관여하지 않는 생활 방식도 포함된다.

 

실제로 18-24세 젊은이들의 74%는 주택을 소유하는 것이 더 이상 필수사항이 아니라고 보고 있다. 특히 이 수치는 젊은 여성들에게서 더욱 높아 무려 82%에 이른다.

 

가격이 크게 치솟은 시드니의 주택시장에서 소외되어 있는 것이 실망스러울 수 있지만 지금은 마음을 비웠다는 그레고리씨는 현재 ‘세상에서 가장 친한 두 명의 다른 여성’과 함께 살고 있다.

 

“우리는 서로를 아내라고 부르기도 한다”는 그녀는 “플라톤적 우정이지만 서로에 대한 많은 사랑과 헌신으로 인해 낭만적인 느낌을 받는다”고 말했다.

 

결혼에 대한 생각, 변하고 있다

 

근래 들어 호주 젊은 여성들 사이에 결혼이라는 제도가 구식이라는 생각이 확산되고 있지만 서베이 응답자의 절반(51%)은 이에 동의하지 않았다 또 18-24세 계층에서의 같은 응답은 38%였으며 18%는 ‘모르겠다’는 답변이었다.

 

종합(여성 의식 2).jpg

올해 'Australia Talks National Survey' 결과를 보면 2019년에서 2021년 사이, 결혼이 낡은 제도라고 생각하는 18-29세 사이 여성은 11%포인트가 증가했다. 해당 연령대의 여성 중 43%가 결혼을 구시대의 제도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2019년 조사 결과 32%에서 크게 높아진 비율이다. 사진 : Pixabay / 5688709

 

멜번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변호사 마니 카우르 버마(Mannie Kaur Verma)씨는 부모가 원하지 않더라도 좋은 파트너를 만나면 결혼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해 왔다.

 

그녀는 “엄격한 집안에서 남자와 데이트 하는 것이 허락되지 않았고 23세 또는 25세 등 특정 연령이 되었을 때에야 데이트를 하거나 파트너를 만나는 것이 허용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는 21세 때 좋은 파트너를 만났고, 주저 없이 결혼을 했다. 당시 그녀의 부모는 딸이 너무 어리다는 이유로 결혼을 반대했고 심지어 친척 가운데는 반대 의사로 결혼식에 참석하지 않은 이들도 있었다.

 

버마씨는 “나이가 차이를 만든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것(결혼)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고 책임질 자세가 되었다면, 그럴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녀는 결혼과 함께 어린(?) 나이에 또 하나의 중요한 결정을 내렸고, 이제 28세인 지금, 두 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그녀는 이제 막 일을 시작한 젊은이들에게 있어 결혼과 자녀를 갖는다는 것이 경제적 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과 파트너를 돕는 가족의 지원을 인정했다.

 

첫 딸을 출산했을 때 버마씨는 해외에 있는 파트너의 부모에게 호주로 들어와 함께 살자고 요청했다. 그녀는 “이제 우리는 그들(남편의 부모) 없이 사는 것을 상상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어린 아이를 차일드케어 센터에 맡기는 것은 경제적 부담이 너무 크다”는 그녀는 “하루 종일 아이를 돌볼 수 있는 가족의 지원을 받지 못한다면 직장 일에도 큰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버마씨는 다른 사람들이 결혼을 선택하지 않거나 가정을 꾸리지 않아도 상관없다는 생각을 전적으로 이해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자신이 어린 나이에 결혼을 결정한 것은 이후 자녀를 갖기로 한 것에서도 큰 힘이 되었다고 생각하고 있다.

 

“직장이나 내 삶에서 어떤 결정을 내려야 할 때 제 마음에는 언제나 ‘내 아이들이 이것을 어떻게 생각할까’ 또는 ‘아이들에게 내가 어떤 모습을 보여야 하나’ 하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는 게 그녀의 말이다.

 

자녀를 갖는 것에서도

이전과 다른 의식 드러나

 

니나(가명)라는 여성은 자신이 원하는 관계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 중국계 이민자 자녀인 그녀는 “자신의 뿌리에 가까운 것을 좋아한다”면서 “이 막연한 전통주의는 또한 성별이나 가족 같은 것에 대한 전통주의와 같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이성을 만나기까지 시간이 걸렸지만 대학에 입학한 뒤에는 여러 파트너와 만나 데이트를 시작했고 관계를 갖기도 했다. 당시 그녀는 여전히 부모와 함께 거주하고 있었다.

 

종합(여성 의식 3).jpg

여성의 74%는 자녀를 갖는 것이 삶의 성취감을 찾는 데 필수적이라 생각하지만 남성은 48%만이 그런 견해를 보였다. 사진 : Pixabay / neildodhia

 

“그 부분(파트너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그다지 죄책감을 느끼지 않았다”는 니나씨는 “아마도 그런 것들은 제 나이에 겪는 경험처럼 느껴졌기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한 명의 파트너와 만나는 것이 불가능한 것이 아니며 또한 가정을 꾸리는 것도 완전히 배제하지 않았지만 현재는 둘 모두 망설이고 있다.

 

올해 서베이 결과 여성의 74%는 자녀를 갖는 것이 삶의 성취감을 찾는 데 필수적이라 생각하지만 남성은 48%만이 그런 견해를 보였다.

 

니나씨는 한 남성을 선택해 결혼을 하거나 자녀를 갖는 일 중 둘 모두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어머니에게 이야기하곤 하지만, 그녀의 어머니는 그녀와 그녀의 형제 모두 결혼하여 자녀를 낳을 것으로 여기고 있다.

 

하지만 니나씨는 “아이를 가진 많은 여성들을 보며, 또 육아가 그녀의 온전한 일인 것처럼 느껴질 때, 그것 자체가 두렵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여성 의식 1).jpg (File Size:66.3KB/Download:8)
  2. 종합(여성 의식 2).jpg (File Size:86.6KB/Download:5)
  3. 종합(여성 의식 3).jpg (File Size:111.0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992 호주 세계보건기구, 또 하나의 변이 ‘Mu’ 바이러스 모니터링 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91 호주 바이러스 대유행, 호주의 심각한 ‘보건 불평등 고착화’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90 호주 ‘COVID-19 록다운’ 속에서 번창하는 사업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9 호주 자녀 학업 성취도 높이려면 ‘칭찬’ 아끼지 말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8 호주 호주 통계청, 2021 인구주택총조사 마지막 참여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7 호주 멜번 단독주택 가격 상승에 유닛 시장도 가파른 성장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6 호주 ‘그랜드 이스트레이크 쇼핑센터’ 내 ‘울워스 기차역’ 개통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허물어져가는 주택, 가격은 14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4 호주 NSW 주 총리, “백신접종 마친 이들에게 제한 규정 더 완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3 호주 광역시드니 봉쇄 조치 10주, 높은 감염자수 계속되는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2 호주 호주인의 자부심 와틀, ‘Acacia’ 학명을 갖기까지의 식물 논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1 호주 부에 대한 적절한 세금 부과, 고령자 의료 서비스 향상 기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0 호주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폭탄테러 배후 지목 ‘ISIS-K’ 조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9 호주 감염자 증가 속 예방접종 촉구... 다른 국가 사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8 호주 NSW 주 ‘Women of the Year Awards’ 추천 마감 2주 앞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7 호주 시드니 절반 이상 지역,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 앞질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6 호주 호주에서 주택가격 가장 높은 지역 중위가격은 얼마?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5 호주 호주 전역 주택가격 상승... 70만 달러 대 구입 가능한 곳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잠정가 230만 달러 주택, 268만3천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3 호주 스트라스필드 등 우려 대상 LGA 근무자, ‘인가 근로증’ 받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