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ISIS-K 1).jpg

지난 8월 26일, 카불 공항 자살 폭탄테러의 배후임을 자청한 ‘Islamic State Khorasan Province’(ISIS-K)는 파키스탄에서 활동하던 탈레반(Taleban) 강경파들이 정부군에 쫓겨 아프가니스탄으로 도주한 뒤 설립한 테러단체이다. 사진 : ABS 방송 뉴스 화면 캡쳐

 

‘Islamic State’의 분파... 미국-탈레반에 적대적, 치명적 테러 수없이 자행

 

지난 8월 26일(아프간 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Kabul)의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Hamid Karzai International Airport)에서 발생한 폭탄테러의 피해가 크게 늘어났다. 테러 발생 다음 날인 27일, 외신에 따르면 사망자 수는 170명 이상이다. 미군도 해병대원 10명을 포함해 13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부상자는 수백 명에 이르고 있다. 사망자 가운데는 탈레반 대원 28명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카불공항 애비게이트(Abbey Gate) 주변에는 탈출을 희망하는 수천 명의 아프간 주민들이 모여 있던 상태였다.
테러 직후 ‘Islamic State Khorasan Province’(ISIS-K) 조직은,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가 “끔찍하고 야만적”이라고 비난한 이번 테러의 배후임을 주장했다.
그렇다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ISIS-K는 어떤 조직이며, 이들은 왜 탈레반과 적대적일까.

 

▲ ISIS-K 조직은? 이들은 어디서 생겨났나= ‘Islamic State Khorasan Province’라는 이름의 이 테러 조직은 아프가니스탄에서 수많은 치명적 테러를 일삼아 왔다.
‘호라산’(Khorasan)은 오늘날 아프가니스탄 북북, 북서부와 이란 북동부, 투르크메니스탄 남부, 파키스탄, 타지키스탄, 우즈베키스탄 지역을 포괄하는 역사적 이름이다.

 

종합(ISIS-K 2).jpg

옛 호라산(Khorasan) 일대에 이슬람 국가를 만들겠다는 ISIS-K는 종파가 다른 무슬림에게도 끔찍한 테러를 자행해 왔다. 사진 : ABS 방송 뉴스 화면 캡쳐

 

이슬람 테러조직 전문가들에 따르면 ISIS-K는 파키스탄 보안군에 쫓기던 파키스탄 탈레반의 강경파들이 아프가니스탄으로 도피한 뒤 설립한 테러 조직이다.
호주 정부는 이 단체가 폭력을 조장하고 이교도를 표적으로 삼는 이슬람의 극단주의적 율법 해석을 따르는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7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내놓은 보고서는 ISIS-K가 수천 명의 현역 전사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 ‘Islamic State’ 조직과는 어떻게 다른가= ISIS-K는 지난 2014년 이라크 일부와 시라아를 휩쓴 이슬람 테러 조직 ‘IS’의 분파이다. 시리아 북부와 이라크 동부 일대에 이슬람독립국가를 세운다는 IS와 달리 ISIS-K의 목표는 옛 호라산 지역을 아우르는 이슬람 국가, 소위 ‘글로벌 칼리프’(Global Caliph)의 일부로 만든다는 것이다.
ISIS-K는 이라크나 시리아 내에서 활동하는 다른 테러 조직과 마찬가지로 그 동안 아프가니스탄의 모스크, 성지, 사람들이 모이는 광장, 병원이나 학교 근처에서 수십 건의 치명적 테러를 자행해 왔다.
이 조직은 특히 시아파와 여성을 포함해 이단으로 간주하는 종파의 무슬림을 표적으로 삼았다.

 

종합(ISIS-K 3).jpg

ISIS-K의 활동 기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이 조직에는 수천 명의 현역 전사가 있다. 사진 : ABS 방송 뉴스 화면 캡쳐

 

이들은 지난 8월 20일, 아프가니스탄의 다섯 번째 도시 잘랄라바드(Jalalabad)에서 반탈레반 시위를 취재하던 3명의 여성 언론인에게 폭행을 가했다고 주장했으며, 5월 카불에서 여학생 80명이 사망한 폭탄테러의 배후로 추정된다.

 

▲ ISIS-K 조직을 이끄는 자는= ISIS-K는 이라크 및 시리아의 IS와 강한 연결고리를 갖고 있다. 지난 2019년 7월부터 ISIS-K를 이끈 인물은 말라위 아슬람 파루키(Mawlawi Aslam Farooqi)였다. 하지만 그는 이듬해 4월 아프가니스탄 보안군에게 체포됐으며 현재는 누가 이 조직을 이끄는지 알려지지 않았다.

 

▲ 탈레반과 적대적인 이유는= 엄밀히 보면 ISIS-K와 탈레반은 앙숙이다. ISIS-K는 최근 카타르의 도하(Doha, Qatar)에서 미국과 협상하려는 탈레반의 의지를 강하게 비판해 왔으며, 이는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철수 결정을 초래했다.
ISIS-K는 이번 카불공항 폭탄테러를 저지른 배후임을 자청하는 성명에서 “탈레반 민병대는 수년 동안 미국의 이익을 위해 일하던 수백 명의 외국인 직원, 통역가, 스파이를 대피시켰다”고 주장했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이 탈레반 수중에 들어간 후 ISIS는 논평을 통해 “탈레반이 성전 전사(jihadist)들을 배신했다”고 비난했다.

 

종합(ISIS-K 4).jpg

ISIS-K는 지난 2014년 이라크 일부와 시라아를 휩쓴 이슬람 테러 조직 ‘Islamic State’(사진)와 긴밀히 협력하는 관계이다. 사진 : ABS 방송 뉴스 화면 캡쳐

 

백인 우월주의자 및 지하디스트 조직의 온라인 활동을 추적하는 미국의 비정부 기구이자 국제 테러단체 수색 연구소로 알려진 ‘SITE Intelligence Group’에 따르면 ISIS-K 및 ISIS는 탈레반의 새 정부 구성과 관계없이 전투를 계속할 것임을 맹세한 상황이다.

 

▲ 카불 공항 테러 의도는= 카불 공항은 8월 31일로 못박은 철수 마지막 날까지 미국이 통제하고 있었다. 당시 이곳에는 아프가니스탄을 떠나고 싶어 하는 수천 명의 주민들이 있었으며, 이들 중 상당수는 미국이 개입한 지난 20년간 연합군과 함께 일한 사람들이었다. 이날 자살 폭탄테러는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하려는 미군이 주둔하던 배이 게이트 인근에서 발생했다. 이를 통해 탈레반과는 다르며 자신들의 목적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ISIS-K 1).jpg (File Size:53.3KB/Download:6)
  2. 종합(ISIS-K 2).jpg (File Size:56.4KB/Download:10)
  3. 종합(ISIS-K 3).jpg (File Size:59.4KB/Download:6)
  4. 종합(ISIS-K 4).jpg (File Size:72.8KB/Download:1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042 호주 호주 국경 제한 완화 발표, 11월 이후 해외여행 가능해졌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41 호주 부스터샷은 언제 맞아야 하? 또한 백신접종 면제 대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40 호주 ‘바이러스’ 록다운 상황 속, 소규모 ‘북클럽’ 활동 크게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39 호주 NSW 주 도미닉 페로테트 정부의 새 내각, ‘안전과 회복’에 초점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38 호주 6월 분기 부동산 판매 수익성, 10년 만에 최고 수준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37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뱅시아 주택, 잠정가격에서 50만 달러 높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36 호주 NSW 주 도미닉 페로테트 재무장관, 제46대 주 총리에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4035 호주 NSW 주 총리 이어 부총리까지… 집권 여당 의원들, 사임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4034 호주 연방정부의 국경 재개 계획...국제 여행은 어떻게?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4033 호주 모리슨 총리, 국경 제한 변경… 11월부터 해외여행 재개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4032 호주 디지털 ‘COVID-19 백신접종 증명서 활용’ 계획 속, ‘위조 가능성’ 제기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4031 호주 NSW 주, ‘제한 완화’ 대비… COVID-19 격리 규정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4030 호주 연방정부, 전 세계 일부 국가 시행 중인 ‘빠른 항원검사’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4029 호주 호주 인구성장률 감소 불구, 지속적인 주택가격 상승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402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1960년대 지어진 주택, 잠정가격에서 50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4027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 이후 근로 패턴, 어떻게 바뀔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4026 호주 NSW 주의 제한 완화 로드맵… 꼭 알아야 할 것들(This is what you need to know)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4025 호주 NSW 주 정부, 공공보건 명령 완화 ‘3단계 로드맵’ 제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4024 호주 호주 대학졸업자들, 전공 분야 직업 얻기까지 시간 길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4023 호주 COVID-19 예방접종, 감염위험 차단 정도와 그 지속성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