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CB 카운슬 전시회 1).jpg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과 도시 봉쇄라는 불확실성 시대에 작은 기쁨을 탐구하는 두 개의 전시회가 Bankstown Arts Centre에서 마련된다. 사진은 작가 카라 오도드(Cara O’Dowd)씨가 이웃 주민들에게 포트레이트 사진을 선물하고자 시작한 ‘Lockdown Locals’의 한 작품. 사진 : Bankstown Arts Centre 제공

 

Bankstown Arts Centre, ‘Lockdown Locals’ 및 ‘Seeking Colour’ 전시

 

지난해 광역시드니에 대한 COVID-19 봉쇄 조치가 결정되었을 당시, 헐스톤파크(Hurlstone Park)에 거주하는 사진작가 카라 오도드(Cara O’Dowd)씨는 거리를 지나는 이웃 주민들의 모습을 사진에 담고자 집 앞에 간이 스튜디오를 만들었다.

도시 봉쇄라는 우울한 시기, 지역민들에게 사진을 선물하고자 하는 단순한 친절로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이후 일이 커지기(?) 시작했다. 주민들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기 시작한 후, 오도드씨는 자신의 포트레이트 사진을 더 많은 이들이 볼 수 있도록 100개의 작품을 선정,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 울타리에 붙여 놓았다.

지역민들에게 작은 기쁨을 주고자 시작된 그녀의 작업이 이제는 더 나아가 ‘Lockdown Locals’라는 제목으로 ‘Bankstown Arts Centre’(5 Olympic Parade, Bankstown)에서의 전시를 준비하고 있다.

뱅스타운 아트센터에서는 유사한 주제의 또 하나의 전시가 마련됐다. 캠시(Campsie)에 거주하는 비주얼 아티스트 다니아 샤칸(Dania Shahkhan)씨의 ‘Seeking Colour’가 그것으로, 샤칸씨 또한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가운데서 ‘불확실한 시대의 기쁨과 친절’이라는 주제를 자신만의 독특한 색채로 탐구한다. 그녀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특정 장소에 있는 감정적 특성과 손(hands)이 서로 소통하는 아름다운 방식을 포착했다. 

 

종합(CB 카운슬 전시회 2).jpg

비주얼 아티스트 다니아 샤칸(Dania Shahkhan)씨는 봉쇄 기간, 특정 장소에 있는 사람들의 감정적 특성과 손(hands)이 서로 소통하는 아름다운 모습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화폭에 담아냈다. 사진은 ‘Seeking Colour’라는 제목의 이번 전시에서 선보인 작품 중 하나. 사진 : Bankstown Arts Centre 제공

   

샤칸씨는 “전염병으로 인한 봉쇄 속에서 기쁨의 순간을 담아내고자 보다 뚜렷한 색과 크기로 그림 작업을 시작했고, 작은 아파트 공간을 창의적 에너지로 가득 채웠다”면서 “이번 작품들은 익명의 주민이 창밖을 내다보거나 아치 통로 근처에 앉아 있는 모습 등을 표현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공통된 주제로 마련된 두 건의 전시에 대해 기대감을 표한 캔터베리 뱅스타운 시(City of Canterbury Bankstown)의 칼 아스퍼(Khal Asfour) 시장은 “불확실성의 시대에 기쁨과 친근감을 탐구한다는 아이디어는 모든 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것”이라며 “가혹한 봉쇄 조치로 우리 지역 거주민들이 어려움을 견뎌내던 시기, 우리 지역 예술가들이 이를 아름답고 긍정적인 무언가로 창조해냈음을 확인하는 것은 진정 멋진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이달 8일부터 내년 2월 18일까지 이어진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CB 카운슬 전시회 1).jpg (File Size:63.2KB/Download:11)
  2. 종합(CB 카운슬 전시회 2).jpg (File Size:84.6KB/Download:1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37 호주 시드니, 전 세계 172개 도시 중 ‘생활비 가장 높은 도시’ 열 번째에 file 호주한국신문 22.12.08.
4636 호주 호주 중앙은행, 8개월 연속 기준금리 인상... 현금 이자율 3.1%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12.08.
4635 호주 구인광고에 제시된 급여, 아직 견고하지만... 생활비 상승에는 여전히 뒤져 file 호주한국신문 22.12.08.
4634 호주 NSW 주 반려견들, “보다 공격적”... 무책임한 사육자-COVID 상황서 기인 file 호주한국신문 22.12.08.
4633 호주 CB 카운슬의 새 도시계획, ‘Australian Urban Design Awards’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22.12.08.
4632 호주 본다이에서 바이런으로... 광역시드니 부유 교외지역 인구, 점차 감소 file 호주한국신문 22.12.01.
4631 호주 올해 연방선거의 새 바람 ‘teal’, ACDC의 ‘올해의 단어’에 선정 file 호주한국신문 22.12.01.
4630 호주 호주인들, “여행 계획에 시간 낭비하지 않는다”... 여행업, 빠르게 회복 중 file 호주한국신문 22.12.01.
4629 호주 가계 생활비 부담? “초과시간 근무 보상으로 어느 정도 해결 가능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2.12.01.
4628 호주 호주 주택위기 지속... “2041년까지 100만 채의 커뮤니티 주택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2.12.01.
4627 호주 “이제는 생활비 상승으로 인해”... ‘tree-changer’들의 도시 탈출 ‘지속’ file 호주한국신문 22.12.01.
4626 호주 호주에서 가장 오래된 공공건물, NSW 주 의회 의사당 200년의 이야기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12.01.
4625 호주 NSW 주 정부, 구직 사이트 ‘Seek’와 공조해 유학생 일자리 지원 file 호주한국신문 22.12.01.
» 호주 캔터베리 지역 예술가들이 모색한 ‘불확실성 시대에서 찾은 기쁨’ file 호주한국신문 22.12.01.
4623 호주 저소득 계층-이민자-태평양 도서민들... 팬데믹 사태의 가장 큰 희생자 file 호주한국신문 22.11.24.
4622 호주 시드니 시티, 2025년 중반까지 야외 테이블 설치, ‘무료 허용’ 방침 file 호주한국신문 22.11.24.
4621 호주 NSW, ‘강압적 통제’를 ‘범죄’로 명시한 법안 통과... 정부관할 구역 중 최초 file 호주한국신문 22.11.24.
4620 호주 폐경기 여성의 다양한 증상 치료 위한 NSW 주 의료 허브 개설 file 호주한국신문 22.11.24.
4619 호주 호주 동부 지역을 휩쓴 엄청난 규모의 강우량... 비가 많이 내리는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11.24.
4618 호주 호주 각 지역에서 확산되는 COVID-19 감염 파동... 우려감, 다시 커지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1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