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주택 임대료가 최근 1년 동안 최대 9% 포인트 가량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임대료의 가장 큰 폭락은 북부 시드니의 남단 지역에서 나타났다.  

노스 시드니, 키리빌리 등 하버브리지 인접 시드니 북부지역의 중간대 임대 주택의 임대료는 지난 1년 동안 100달러 인하돼 평균 1000달러 정도로 추산됐다.

이는 9.1% 포인트의 하락세로 domain.com.au에서 지난 2004년부터 임대료 동향 자료수집에 나선 이후 가장 가파른 하강곡선을 그렸다.

시드니 광역권 전체의 중간대 주택의 임대료는 7개 분기 연속 550달러를 유지했으나, 유닛의 임대료는 지난 2004년 이후 처음으로 평균 5달러 인하된 545달러 정도로 파악됐다.
이처럼 전체적으로 주택 임대료가 하락세를 보였지만 블루 마운틴 지역의 단독 주택 임대료는 지난 1년 동안 오히려 4.7%나 껑충 뛰어 눈길을 끌었다.

 

블루 마운틴 지역 단독 주택 임대료 4.7% 상승

유닛 임대료의 경우 시드니 남부지역 역시 지난 1년 동안 4%의 상승곡선을 그렸고, 서부 및 이너웨스트 지역도 별다른 변동이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캔터배리-뱅크스타운 지역은 단독주택이나 유닛 모두 임대료 강세 현상을 이어갔다.
Domain.com.au의 니콜 파월 선임연구원은 “시드니의 경우 특히 주택 투자자들에게 과도하게 노출돼 왔다는 점에서 주택 임대료는 더 떨어진 개연성이 많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미 하버브리지 인접 시드니 북부 지역에서 이런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는데 세입자가 계속 증가 추세임을 고려하면 사실상 임대료 수준이 많이 떨어진 것으로 진단된다”고 덧붙였다.

파월 박사는 “총 43,980채의 유닛이 임대 시장에 나왔는데 이 가운데 23.3%가 새 집이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즉, 고층 아파트가 많이 들어선 지역이 결국 임대료 하락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주택 임대주 콧대 꺾이나…?”

파월 박사는 “물론 다수의 지역에서 주택 임대료가 불변 상태이지만 임대주들이 최소한 임대료 인상을 고려하지는 못할 상황이다”라는 현실에 방점을 뒀다.  

파월 박사는 “실제로 최근들어 임대주들 가운에 세입자를 대상으로 계약 기간 연장이나 임대료 디스카운트 등의 당근을 꺼내 들고 있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부 임대주들은 임대료를 인하할 바에는 차라리 공실로 남겨두겠다는 고집을 접지 않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투자용 부동산을 새로이 구입한 경우의 임대주들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반면 기존의 임대용 단독 주택의 경우 페인트칠부터 기본적인 개보수에 이르기까지 세입자들을 끌기 위한 임대주들의 투자가 이어지고 있어 세입자들로서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다가오고 있다.

 

“세입자, 당근책을 노려라”

 부동산 중개업체들도 최근 몇 년 전까지 임대 희망자들에게 보여온 도도한 자세를 접고, 안정적 직업을 가진 ‘우수’ 세입자를 유치하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서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보편적 시각이다.

이 역시 임대 희망자들에게는 매우 드문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노스 시드니 인근의 대형 부동산 중개업소들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평상시보다 낮은 임대료를 제시하는 경우가 보편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한인 청년 밀집 지역인 스트라스필드를 중심으로 한 이너웨스트 지역의 경우 유닛 임대료는 ‘불패’ 신화를 이어가고 있고 단독 주택 임대료도 지난 1년간 1.9% 하락세에 그쳤다.

경제학자들은 “시드니 전체적으로 임대료 동향의 추세가 현 상태로 유지되고 임금 인상률이 2%에만 이르면 서민들의 임대료 부담은 현실적으로 경감된다”고 진단했다.

http://topdigital.com.au/node/6617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864 호주 시드니 북부 ‘포트 매콰리’ 인구, 빠르게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63 호주 캔터베리 병원, 지역민 위한 ‘오픈 데이’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62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데어리, 임금과 벌금으로 18만 달러 이상 부과 NZ코리아포.. 18.11.22.
3861 뉴질랜드 이번 여름 비정상적인 엘니뇨 영향, 이상 저온 현상 예상돼 NZ코리아포.. 18.11.22.
3860 뉴질랜드 5년 동안 이름 바꿔가며 17만달러 넘는 복지 수당 수령자 적발 NZ코리아포.. 18.11.22.
3859 뉴질랜드 원예산업에 큰 피해 입힐 해충 “유입 직전에 호주에서 차단돼” NZ코리아포.. 18.11.21.
3858 뉴질랜드 최근 해수면 온도 SST 조사, 금년도 약 3도 정도 높아 NZ코리아포.. 18.11.21.
3857 뉴질랜드 타우랑가, 소매점과 식당 바 근처에서 구걸행위 금지 규정 통과돼 NZ코리아포.. 18.11.21.
3856 뉴질랜드 미성년자 탄 차에서의 흡연 금지, 방안 준비 중 NZ코리아포.. 18.11.21.
3855 뉴질랜드 셀프 서비스 딸기 농장 “얌체 손님들 때문에 골머리” NZ코리아포.. 18.11.20.
3854 뉴질랜드 부유한 중국인 가족 대상, 하루 2만 5천 달러 여생 상품 소개돼 NZ코리아포.. 18.11.20.
3853 뉴질랜드 용오름 현상 나타난 노스쇼어 인근 바다 NZ코리아포.. 18.11.20.
3852 호주 호주 사커루즈, 한국 전 대비 최정예 멤버 구성…해외파 전원 합류 톱뉴스 18.11.19.
3851 호주 ‘딸기 속 바늘 테러’ 용의자 체포…50세 여성 톱뉴스 18.11.19.
3850 호주 멜버른 도심 ‘칼부림 테러’ 범인은 지하디스트…? 톱뉴스 18.11.19.
3849 뉴질랜드 오클랜드 임대 평균 가격, 주당 535달러에서 555달러로 올라 NZ코리아포.. 18.11.19.
3848 뉴질랜드 만난지 11일만에 결혼-영주권 신청한 60세, 추방 결정났지만... NZ코리아포.. 18.11.19.
3847 뉴질랜드 올블랙스 럭비 대표팀, 아일랜드 대표팀에 10대 9로 져 NZ코리아포.. 18.11.19.
3846 뉴질랜드 뉴질랜드, 태평양 지역에서 세계 대국들 사이 중립적 위치 NZ코리아포.. 18.11.19.
3845 호주 NSW 주 노동당, 폴리 사임 후 마이클 데일리 새 대표 선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4 호주 멜번 흉기난동자 정신질환 병력? 모리슨 총리, “궁색한 변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3 호주 제1차 세계대전 그리고 100 years Armistice Day...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2 호주 퀸즐랜드 경찰, 충격의 ‘딸기 바늘 테러’ 용의자 1명 체포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1 호주 글로벌 도시 임대료 조사, ‘피트 스트리트 몰’ 세계 8위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0 호주 ‘에어비앤비’ 숙소들, 임대수요 많은 지역 세입자 ‘압박’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9 호주 올해 최고의 자동차는... ‘Drive Car of the Year’- 2018 Preview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8 호주 ‘바늘 딸기’ 충격 이어 이번에는 배에서도 바늘 발견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7 호주 마약밀매 ‘발리 나인’ 일원 레나이 로렌스, 석방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6 호주 스트라스필드 카운슬, ‘거리 안전’ 위해 3만 달러 확보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5 호주 ‘서퍼스 파라다이스’ 1단계 ‘루비1’ 완공, 일반 공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4 뉴질랜드 주택용 은행 대출 금리, 경쟁적으로 인하 NZ코리아포.. 18.11.15.
3833 뉴질랜드 아던 총리, 호주 모리슨 총리와 첫 대면 NZ코리아포.. 18.11.15.
3832 뉴질랜드 뉴질랜드 내셔널 마스터스 60+ 급에서 챔피언 차지 일요시사 18.11.15.
3831 뉴질랜드 오래된 우유병, 키위 농장의 담장으로 재탄생 NZ코리아포.. 18.11.13.
3830 뉴질랜드 교사들, 임금협상 타결 못하면 내년부터 단체 행동으로... NZ코리아포.. 18.11.13.
3829 뉴질랜드 아던 총리, 호주 모리슨 총리와 만나 현안 논의 예정 NZ코리아포.. 18.11.13.
3828 뉴질랜드 여행 중- 피지 입원 암 환자, 귀가 위해 친구가 나서... NZ코리아포.. 18.11.12.
3827 뉴질랜드 지진으로 활동 무대 옮기는 관광용 옛날 보트 NZ코리아포.. 18.11.12.
3826 뉴질랜드 뉴질랜드인 3명 중 1명, 은행 사기 당해 NZ코리아포.. 18.11.12.
3825 뉴질랜드 일요일, 세계 1차 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 행사와 추모식 열려 NZ코리아포.. 18.11.12.
3824 뉴질랜드 전기 스쿠터, 뉴질랜드에서도 뜨거운 인기 NZ코리아포.. 18.11.12.
3823 뉴질랜드 2011년 일본 쓰나미 겪은 키위 여성, 아직까지 항우울제 복용 중 NZ코리아포.. 18.11.09.
3822 뉴질랜드 중앙은행, 2020년까지 최저 수준의 금리 유지 NZ코리아포.. 18.11.09.
3821 호주 호주 ‘워킹홀리데이 비자’, 최대 3년까지 체류 가능해질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20 호주 “지난 10년 사이 임금상승, ‘안정적’이었다...” 과연 사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9 호주 시드니 야간 경제 활성화 차원, ‘24시간 쇼핑 구역’ 고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8 호주 농장 임시노동자 임금착취 ‘최악’, 30%가 시급 12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7 호주 영국 방문 호주인들, 내년부터 ‘빠른 입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6 호주 광역시드니, 세입자 비율 높아... 40% 이상 임대주택 거주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5 호주 호주, 25개월째 사상 최저 기준금리 수준 이어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