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도시 고밀도).jpg

NSW 주 정부가 오는 2036년까지 시드니 일부 지역을 초고밀도 지역으로 조성하는 ‘세인트 레오나드-크우로스 네스트 2036 개발계획’(ST LEONARDS AND CORWS NEST 2036)을 내놓은 가운데, 제니아 맥카프리(Genia McCaffrey) 전 노스시드니(North Sydney) 시장이 개발 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해당 계획의 중단을 촉구했다. 사진은 하늘에서 본 노스시드니 중심 구역.

 

맥카프리 전 노스시드니 시장, “무분별한 개발 계획 중단하라” 촉구

 

NSW 주 정부가 2036년까지 시드니를 뉴욕 맨하탄(Mahattan)보다 더한 인구 고밀도 지역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안을 발표한 가운데, 지역적 특성을 약화시키고 개발 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무분별한 계획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일요일(18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제니아 맥카프리(Genia McCaffrey) 전 노스시드니(North Sydney) 시장은 “자유-국민 연립(Coalition)이 지난 2011년 선거에서 승리, 집권한 후 시드니에서 놀라운 실험을 진행해왔다”며 “시드니를 빠른 시간 안에 개발해 전 세계 최고의 인구 고밀도 지역으로 만드는 것이 그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이의 근거로 맥카프리 전 시장이 언급한 문서는 주 정부의 ‘세인트 레오나드-크로우스 네스트 2036 개발 계획’(ST LEONARDS AND CORWS NEST 2036)으로, 세인트 레오나드에 건축될 수천 개의 신규 주거지 공사계획과 함께 향후 20년에 걸쳐 7천500개의 새 주거지를 건설한다는 방안이 포함되어 있다.

과도한 개발을 반대하는 커뮤니티 단체 ‘OVERdevelopment– we’re OVER’의 대변인이기도 한 맥카프리 전 시장은 “해당 계획으로 1만 명 이상이 이 지역에 추가로 유입되고, 50층 이상의 고층 건물이 새로이 들어서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해당 계획안과 관련해 맥카프리 전 시장은 라이드(Ryde) 지역 개발 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계획이라며 이를 중단할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NSW 주 기획-환경부 대변인은 “대부분의 건물 제한 높이는 18층 이하로 설정되어 있다”면서 “크로우스 네스트 기차역 위에 들어설 27층 높이의 건물과 지역 카운슬이 결정하는 5개의 주요 부지만이 예외”라고 설명했다. 이어 “노스시드니 카운슬이 제안한 세인트 레오나드 지역, 617 Pacific Highway 상에 50층 빌딩을 건설하는 계획이 있다”고 덧붙였다.

대변인은 해당 계획에 대해 “지역 주민들과의 집중적인 논의를 거쳐 입안됐으며, 기획 및 인프라에 대해 지역 정부 전체가 협력하는 방식으로 접근하겠다”고 설명했다.

대변인은 이어 “주 정부는 학교, 개방된 공간, 자전거 도로 및 자동차 도로 개선공사와 같은 사회기반 시설 신설 및 확충을 위해 개발사들로부터 1억 달러 이상을 거둬들일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지역적 특성과 개방된 공간 및 꼭 필요한 사회기반 시설의 중요성을 인식해 이 계획안에는 고도제한과 밀도의 범위 등 변경사항이 포함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맥카프리 전 시장은 “지역 주민들과의 논의가 충분한 시간과 인력을 가지고 진행되지 않았으며, 상당히 복잡한 계획을 세우는 데에도 적절한 평가나 검토가 제공되지 않아 절차상으로 엉터리였다”고 지적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주말(17일) 크로우스 네스트에는 수백 명의 주민들이 이 지역에 대한 정부의 계획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시위 주최측은 윌로비(Willoughby) 지역구를 기반으로 하는 자유당의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NSW 주 총리와 노스 쇼어(North Shore) 지역구 펠리시티 윌슨(Felicity Wilson) 의원이 해당 개발계획에 대해 소홀히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맥카프리 전 시장은 “이번 개발계획을 둘러싼 주민들의 우려는 노스시드니와 윌로비 지역구의 자유당 의석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중요한 요인이 될 수 있다”면서 “이를 계속 무시할 경우 집권 정부만 손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다음 선거에서 표를 주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윌슨 의원은 성명을 통해 “유권자들의 피드백을 환영한다”고 말한 뒤, “크로스 네스트 지역 분위기와 같이 지역 주민들이 가치를 두는 부분의 특성을 보존하도록 기획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개발계획이 주거지 과잉공급을 양산하고, 고용 창출과 대중교통 및 개방 공간, 사회기반 시설에 관한 적절한 계획이 부족하다는 우려를 담은 노스시드니 카운슬 보고서도 발견됐다.

이 보고서는 메트로 구역 재조정으로 크로우스 네스트의 자연과 주택 지역 분위기에 어울리지 않는 대형 건물들이 늘어나고, 어네스트 플레이스(Ernest Place)와 윌로비 로드(Willoughby Road, Crows Nest)를 가리며, 이 지역 고용창출과 공익을 이끌어내지 못할 것이라는 추가적인 우려도 담고 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도시 고밀도).jpg (File Size:112.9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986 뉴질랜드 머리 잘린 새끼 물개들 여럿 발견, 경찰과 DOC 함께 조사 중 NZ코리아포.. 18.12.20.
3985 뉴질랜드 지난 한해 동안 백 8십만 건 넘는 범죄 발생 NZ코리아포.. 18.12.20.
3984 뉴질랜드 지난 2개월, 10만명 넘는 사람들 '라임' 전기 스쿠터 이용 NZ코리아포.. 18.12.20.
3983 호주 2018 HSC 학교별 순위... ‘James Ruse’ 23년째 ‘1위’, 여학교 강세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82 호주 “우리에게 감사해야 할 일은 너무나도 많습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81 호주 올 한 해, 호주인들의 ‘google search’ 최다 검색 단어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80 호주 호주 육군 장성 출신 데이빗 헐리, 차기 호주 총독 지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9 호주 운전 중 전화사용, 최신 기술의 카메라가 잡아낸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8 호주 호주 주택시장 사상 첫 1억 달러 대저택 거래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7 호주 집단 누드 작품으로 유명한 스펜서 튜닉 작가, 멜번 촬영 사진 공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6 호주 활기가 사라진 시드니... “Stop talking Sydney down”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5 호주 “휴가를 갖는 것은, 더 큰 업무 효율을 위한 필수 요소...”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자선단체 기부된 킬라라 주택, 높은 낙찰가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3 뉴질랜드 이민부 “임시취업비자, 지역별 인력 수요 감안해 제도 바꾼다” NZ코리아포.. 18.12.19.
3972 뉴질랜드 170년 전 금광의 코로만델, 다시 골드 러쉬 기대 NZ코리아포.. 18.12.19.
3971 뉴질랜드 개들로 인한 사고와 피해, 개 주인 책임이라고... NZ코리아포.. 18.12.18.
3970 뉴질랜드 외국 상선 승무원, 전복 어획 규칙 위반으로 천달러씩 벌금 부과 NZ코리아포.. 18.12.18.
3969 뉴질랜드 오클랜드 시내 퀸 스트릿, 도로변 주차 칸 없애는 방안 추진 중 NZ코리아포.. 18.12.18.
3968 뉴질랜드 퀸즈타운 카운실, 이번 여름 관광객 몰릴 것 대비 중 NZ코리아포.. 18.12.18.
3967 뉴질랜드 북섬 외딴섬 바다에서 상어의 공격 받은 청년 NZ코리아포.. 18.12.17.
3966 뉴질랜드 대학 등 고등 무료 교육, 중단 또는 철회 학생에게 5천만 달러 지급돼 NZ코리아포.. 18.12.14.
3965 뉴질랜드 오클랜드 해변에서 의심스러운 마우이 돌고래 시체 발견 NZ코리아포.. 18.12.14.
3964 뉴질랜드 2025년까지 NZ 전 지역 금연지역 지정 계획, 제대로 추진되지 않아 NZ코리아포.. 18.12.14.
3963 호주 시드니 한인밀집 지역 인구 밀도 ‘급등’ 톱뉴스 18.12.13.
3962 호주 가정폭력 피해자 5일 무급휴가 보장법 통과 톱뉴스 18.12.13.
3961 호주 ATO, 외국인 편법▪불법 매입 주택 강매 조치 확대 톱뉴스 18.12.13.
3960 호주 ‘도시혼잡’으로 인구 감축? “도로-기차 과부하로 무역 줄이자는 꼴”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9 호주 올해 HSC, 각 과목별 최고 득점자 배출 학교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8 호주 문화-관광명소 이용 위한 할인카드, 시드니 야간경제 살릴까...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7 호주 올해 중국인 여행자-유학생의 호주 내 ‘난민’ 신청 311%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6 호주 글로벌 여행 에이전트 ‘FlightNetwork’ 선정, 전 세계 최고의 해변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5 호주 자동차 광고 다시보기... 마니아들의 눈길을 끌었던 대표적 광고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4 호주 화제의 아웃백 목장- 남부 호주(SA) ‘코딜로 다운스 목장’ 사람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3 호주 근육질의 ‘스타’ 캥거루 ‘로저’, 12살 나이로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2 호주 2019년 첫 주택구입을 원한다면... 전문가들이 주는 주택 구입 팁!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1 호주 ‘사커루’ 핵심 아론 무이, 심각한 무릎 부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0 호주 기대수명 이상 장수하고 싶다면... “테니스를 해 보라”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4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경매 매물 규모, 올 들어 두 번째...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48 뉴질랜드 뉴질랜드 여성 3명 중 1명, 파트너의 폭력에 고통 받고 있어 NZ코리아포.. 18.12.13.
3947 뉴질랜드 내년도 오클랜드 주택 시장, 갑작스럽게 하락하지는 않겠지만... NZ코리아포.. 18.12.13.
3946 뉴질랜드 말뚝 던져 키아 죽인 공사장 인부, 최대 2년 징역형에 처해질 수도… NZ코리아포.. 18.12.13.
3945 뉴질랜드 시중 판매 썬 크림, 절반 이상 라벨 표시 기능 하지 못해 NZ코리아포.. 18.12.13.
3944 뉴질랜드 “우리 같이 놀아요” 바다에서 수영 중이던 여성에게 접근해온 범고래들 NZ코리아포.. 18.12.11.
3943 뉴질랜드 하늘에서 떨어지는 정체 모를 물질, 매일 차닦기 고역 치르는 마을 주민들 NZ코리아포.. 18.12.11.
3942 뉴질랜드 경찰 긴급 출동, 새끼 오리들 안전 위해 교통 통제 NZ코리아포.. 18.12.11.
3941 뉴질랜드 초등학교부터 외국어 교육 법안, 국회의원들 지지 NZ코리아포.. 18.12.11.
3940 뉴질랜드 소비자 NZ이 뽑은 2018 "Bad Taste Food Awards" NZ코리아포.. 18.12.10.
3939 뉴질랜드 남섬의 한 캠핑장, 6천 달러 이상의 현금 뿌려져... NZ코리아포.. 18.12.10.
3938 호주 호주의 ‘제2 공용어’ 만다린(중국 표준어) 톱뉴스 18.12.09.
3937 호주 수업 거부 호주 초중고생 수 천명 기후변화 대책 촉구시위​ 톱뉴스 18.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