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위험동물).jpg

2008년에서 2017년 사이, 호주인의 목숨을 앗아간 가장 큰 위험 동물은 말이나 소 등 가축으로 승마 도중 낙마하거나 소몰이 과정에서 피해를 입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사진은 호주에서 서식하는 바다 악어. 이 동물에 의한 피해자는 지난 10년 사이 17명이었다.

 

낙마 등 운송용 가축으로 인한 사망, 77명으로 가장 많아

 

지구상에 약 3,500종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모기는 말라리아(malaria), 상피병(filaria), 일본뇌염(Japanese encephalitis), 황열(yellow fever), 뎅기열(dengue) 등의 질병을 옮기는 곤충으로, 옛날부터 위생해충으로 여겨져 왔다. 특히 뇌염은 살충제를 많이 쓰는 최근까지도 그 피해가 계속되고 있는데, 이 모기로 인해(질병 매개) 목숨을 잃는 수는 전 세계적으로 매년 70만 명에 이른다.

맹독을 가진 뱀 또한 인간을 사망으로 내모는 위험 동물 상위 리스트를 차지해 전 세계에서 뱀에 물려 목숨을 잃는 이들은 연간 11만 명으로 추산된다.

연말이자 여름휴가 시즌이 되면 호주 보건 당국에서는 휴가지에서의 위험 예방을 위한 안내를 전달하곤 한다.

그렇다면 지난 10년 사이 호주인들의 생명을 앗아간 가장 위험한 동물은 무엇일까? 호주 통계청(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 자료에 따르면 목숨을 잃은 가장 큰 피해 사례는 다소 황당하게도 직접적인 공격에 의한 것이 아니라 운송 수단으로 이용하는 가축에 의해서였다. 승마 또는 소몰이 등을 하다 변을 당하는 것으로, 2008년에서 2017년 사이 호주인 사망자는 무려 77명에 달했다.

다음으로 많은 동물은 ‘포유류’로 사망자 수는 60명이다. 이는 ‘포유’ 동물들을 지칭하는 포괄적 개념이어서 구체적으로 위험 동물이 어떤 종인지를 확인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일부 명시된 항목을 보면, 독을 가진 벌들이 일반적으로 알려진 맹독 동물보다 많다. 여기에는 hornet(호박벌), wasp(말벌), 심지어 꿀벌(bee)에 물려 사망한 사례가 27건에 달한다.

호주 해변에 출몰하는 상어 공격은 종종 호주 미디어의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상어를 비롯해 기타 해양 생물의 공격으로 목숨을 잃은 사람은 26명이었으며 맹독을 가진 뱀(호주에는 전 세계 10대 맹독을 가진 뱀 가운데 5종 이상이 서식한다)에 물려 사망한 이들은 23명(도마뱀 포함)이었다.

‘포유류’인 맹견 위험도 높아 22명이 생명을 잃었으며 악어에게 목숨을 잃은 이들이 17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외 독성이 없는 곤충의 공격으로 사망에 이른 사례는 8명이었으며 독성을 가진 거미 등 절지동물에 의한 사망 4명, 쥐(rat)로 인한 사망 및 지정되지 않는 동물이나 식물(독성을 지닌)로 인한 피해자가 각 1명이었다.

 

▲ 지난 10년 사이 동물에 의한 호주인 사망자 수

(2008-2017년. 명)

-Horses, cows, animal transport : 77

-Mammals(other) : 60

-Hornets, wasps, bees : 27

-Sharks(& other marine animals) : 26

-Snakes(& lizards) : 23

-Dogs : 22

-Crocodiles : 17

-Non-venomous insect stings : 8

-Contact with unspecified, venomous arthropod : 4

-Rats : 1

-Contact with unspecified, venomous animal or plant : 1

Source: 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위험동물).jpg (File Size:81.3KB/Download:1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986 뉴질랜드 머리 잘린 새끼 물개들 여럿 발견, 경찰과 DOC 함께 조사 중 NZ코리아포.. 18.12.20.
3985 뉴질랜드 지난 한해 동안 백 8십만 건 넘는 범죄 발생 NZ코리아포.. 18.12.20.
3984 뉴질랜드 지난 2개월, 10만명 넘는 사람들 '라임' 전기 스쿠터 이용 NZ코리아포.. 18.12.20.
3983 호주 2018 HSC 학교별 순위... ‘James Ruse’ 23년째 ‘1위’, 여학교 강세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82 호주 “우리에게 감사해야 할 일은 너무나도 많습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81 호주 올 한 해, 호주인들의 ‘google search’ 최다 검색 단어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80 호주 호주 육군 장성 출신 데이빗 헐리, 차기 호주 총독 지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9 호주 운전 중 전화사용, 최신 기술의 카메라가 잡아낸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8 호주 호주 주택시장 사상 첫 1억 달러 대저택 거래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7 호주 집단 누드 작품으로 유명한 스펜서 튜닉 작가, 멜번 촬영 사진 공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6 호주 활기가 사라진 시드니... “Stop talking Sydney down”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5 호주 “휴가를 갖는 것은, 더 큰 업무 효율을 위한 필수 요소...”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자선단체 기부된 킬라라 주택, 높은 낙찰가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3 뉴질랜드 이민부 “임시취업비자, 지역별 인력 수요 감안해 제도 바꾼다” NZ코리아포.. 18.12.19.
3972 뉴질랜드 170년 전 금광의 코로만델, 다시 골드 러쉬 기대 NZ코리아포.. 18.12.19.
3971 뉴질랜드 개들로 인한 사고와 피해, 개 주인 책임이라고... NZ코리아포.. 18.12.18.
3970 뉴질랜드 외국 상선 승무원, 전복 어획 규칙 위반으로 천달러씩 벌금 부과 NZ코리아포.. 18.12.18.
3969 뉴질랜드 오클랜드 시내 퀸 스트릿, 도로변 주차 칸 없애는 방안 추진 중 NZ코리아포.. 18.12.18.
3968 뉴질랜드 퀸즈타운 카운실, 이번 여름 관광객 몰릴 것 대비 중 NZ코리아포.. 18.12.18.
3967 뉴질랜드 북섬 외딴섬 바다에서 상어의 공격 받은 청년 NZ코리아포.. 18.12.17.
3966 뉴질랜드 대학 등 고등 무료 교육, 중단 또는 철회 학생에게 5천만 달러 지급돼 NZ코리아포.. 18.12.14.
3965 뉴질랜드 오클랜드 해변에서 의심스러운 마우이 돌고래 시체 발견 NZ코리아포.. 18.12.14.
3964 뉴질랜드 2025년까지 NZ 전 지역 금연지역 지정 계획, 제대로 추진되지 않아 NZ코리아포.. 18.12.14.
3963 호주 시드니 한인밀집 지역 인구 밀도 ‘급등’ 톱뉴스 18.12.13.
3962 호주 가정폭력 피해자 5일 무급휴가 보장법 통과 톱뉴스 18.12.13.
3961 호주 ATO, 외국인 편법▪불법 매입 주택 강매 조치 확대 톱뉴스 18.12.13.
3960 호주 ‘도시혼잡’으로 인구 감축? “도로-기차 과부하로 무역 줄이자는 꼴”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9 호주 올해 HSC, 각 과목별 최고 득점자 배출 학교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8 호주 문화-관광명소 이용 위한 할인카드, 시드니 야간경제 살릴까...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7 호주 올해 중국인 여행자-유학생의 호주 내 ‘난민’ 신청 311%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6 호주 글로벌 여행 에이전트 ‘FlightNetwork’ 선정, 전 세계 최고의 해변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5 호주 자동차 광고 다시보기... 마니아들의 눈길을 끌었던 대표적 광고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4 호주 화제의 아웃백 목장- 남부 호주(SA) ‘코딜로 다운스 목장’ 사람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3 호주 근육질의 ‘스타’ 캥거루 ‘로저’, 12살 나이로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2 호주 2019년 첫 주택구입을 원한다면... 전문가들이 주는 주택 구입 팁!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1 호주 ‘사커루’ 핵심 아론 무이, 심각한 무릎 부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0 호주 기대수명 이상 장수하고 싶다면... “테니스를 해 보라”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4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경매 매물 규모, 올 들어 두 번째...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48 뉴질랜드 뉴질랜드 여성 3명 중 1명, 파트너의 폭력에 고통 받고 있어 NZ코리아포.. 18.12.13.
3947 뉴질랜드 내년도 오클랜드 주택 시장, 갑작스럽게 하락하지는 않겠지만... NZ코리아포.. 18.12.13.
3946 뉴질랜드 말뚝 던져 키아 죽인 공사장 인부, 최대 2년 징역형에 처해질 수도… NZ코리아포.. 18.12.13.
3945 뉴질랜드 시중 판매 썬 크림, 절반 이상 라벨 표시 기능 하지 못해 NZ코리아포.. 18.12.13.
3944 뉴질랜드 “우리 같이 놀아요” 바다에서 수영 중이던 여성에게 접근해온 범고래들 NZ코리아포.. 18.12.11.
3943 뉴질랜드 하늘에서 떨어지는 정체 모를 물질, 매일 차닦기 고역 치르는 마을 주민들 NZ코리아포.. 18.12.11.
3942 뉴질랜드 경찰 긴급 출동, 새끼 오리들 안전 위해 교통 통제 NZ코리아포.. 18.12.11.
3941 뉴질랜드 초등학교부터 외국어 교육 법안, 국회의원들 지지 NZ코리아포.. 18.12.11.
3940 뉴질랜드 소비자 NZ이 뽑은 2018 "Bad Taste Food Awards" NZ코리아포.. 18.12.10.
3939 뉴질랜드 남섬의 한 캠핑장, 6천 달러 이상의 현금 뿌려져... NZ코리아포.. 18.12.10.
3938 호주 호주의 ‘제2 공용어’ 만다린(중국 표준어) 톱뉴스 18.12.09.
3937 호주 수업 거부 호주 초중고생 수 천명 기후변화 대책 촉구시위​ 톱뉴스 18.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