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Google 1).jpg

인터넷 검색엔진 구글(google.com)에서 네티즌들이 검색한 단어나 궁금증 해소를 위한 찾아본 주제는 당시 사회 흐름이나 현상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호주 구글’(google.com.au)이 최근 내놓은 올해 최다 검색어는 미디어를 장식했던 주요 뉴스들과 일치했다. 사진은 ‘뉴스’ 부문에서 가장 많은 검색어였던 영국 왕실 해리 왕자(Prince Harry, Duke of Sussex)의 결혼 장면. 사진 : ABC 뉴스화면 캡쳐.

 

인물은 ‘바나비 조이스’, 뉴스는 ‘왕실 결혼’... ‘What is bitcoin’도 많아

‘Why is my poop green?’ 궁금증, 해당 분야 10위... 글로벌 1위는 월드컵

 

전 세계 가장 많은 이들이 접속하는 검색엔진 구글(google.com)에서 네티즌들이 검색한 단어나 궁금증 해소를 위한 찾아본 주제는 당시 사회 흐름이나 현상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올 한해 호주인들은 이 구글 엔진에서 어떤 점을 가장 많이 검색했으며, 또 궁금했던 것은 어떤 것이고 무엇이 알고 싶어 구글에 접속했을까.

최근 호주 구글(google.com.au)은 2018년 최고의 검색 트렌드를 발표하면서 호주인들이 검색했던 부문을 ‘인물’(Aussies), ‘뉴스’, 올해 사망한 이들을 분류한 ‘Loss’ 및 기타 네티즌의 궁금증(How to... / What is... / Why is...) 또한 세분화 하여 검색한 내용 상위 10개를 공개했다.

지난 12개월 사이 호주인들은 영국 왕실 결혼(Prince Harry와 미국 배우 Meghan Markle), 태국 동굴에 갇혀버린 12명 소년들의 구조 과정을 기쁜 마음으로, 또 자유당의 리더십 부재로 인한 또 한 번의 총리 교체를 씁쓸한 심정으로 바라봤다. 하지만 이것만이 구글 검색 엔진을 바쁘게 만든 것은 아니었다.

 

 

■ Aussies

호주의 유명 인사 가운데 가장 많은 검색어를 차지한 사람은 전 국민당 대표이자 집권 여당(자유-국민 연립 정부)의 부총리에 있던 바나비 조이스(Barnaby Joyce) 의원이었다. 올해 호주 사회의 이슈가 됐던 일부 의원들의 이중국적 문제가 불거졌을 당시 뉴질랜드 시민권을 보유했던 것으로 뒤늦게 확인되기도 했던 조이스 전 대표의 검색어 순위 상승은 이로 인해서 라기 보다 이중국적 문제 이후 드러난 불미스런 스캔들 때문이었다. 자신의 공보비서관이었던 비키 캠피언(Vikki Campion)과의 사이에 아이를 출산한 것이 알려져 그의 이름은 순식간에 호주 미디어의 헤드라인을 장식했으며 동시에 구글 검색창에 입력되는 가장 많은 이름이 됐다.

뿐 아니라 이후 캠피언이 임대료를 내지 않는 아파트에 거주하며(정치 권력을 이용하려는 누군가의 지원이라는 불법적 행위일 수도 있다는 추측), 아이를 양육하고 있는 것이 보도되면서 조이스 의원은 오랜 기간 인터넷을 달구었으며, 그의 스캔들 상대인 비키 캠피언 또한 올해 구글 검색 인물 부문 6위에 올랐다.

조이스 의원의 스캔들이 잠잠해질 즈음, 자유당에서는 또 한 번의 당권경쟁이 주요 뉴스면을 장식했다. 3년 전, 자유당 당권에 도전해 당시 대표이자 집권 여당 총리였던 애보트(Tony Abbott)를 밀어내고 새 대표 및 총리 자리에 앉은 턴불(Malcolm Turnbull)의 지지도가 하락하는 상황에서 우파 성향의 피터 더튼(Peter Dutton. 내무부 장관)이 당권에 도전했으며, 1차 표결에서 턴불이 이를 물리치기는 했으나 당내 의원들의 뜻을 모아 다시 도전하겠다고 밝히자 턴불은 대표직 및 의원직 사임을 밝힌 뒤 당시 재무부 장관이던 모리슨(Scott Morrison)을 내세워 그를 자유당 새 대표이자 호주 제30대 총리로 올려놓았다. 이로 인해 모리슨 현 총리는 물론 더튼 의원 또한 검색순위에서 나란히 2, 3위를 차지했다.

인물 검색 상위 10명은 다음과 같다.

1. Barnaby Joyce

2. Scott Morrison

3. Peter Dutton

4. Billy Slater(2003년 National Rugby League Melbourne Storm에서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한 뒤 올해 은퇴를 발표한 호주 최고 럭비 스타 중 한 명이다)

5. Craig McLachlan(호주 배우이자 가수, 작곡가로 수많은 영화와 TV 드라마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얻었지만 성희롱 혐의가 드러나면서 연예란을 뜨겁게 장식했다)

6. Vikki Campion

7. David Warner(크리켓 대표팀 주장을 맡기도 했던 유명 선수로, 지난 3월 남아공과의 테스트 매치에서 드러난 ‘ball tampering’ 스캔들로 검색 순위 상위에 오름. 볼 탬퍼링은 크리켓 경기에서 공을 불법적으로 변경하는 행위로, 공의 공기 역학을 방해하여 스윙 볼링을 유도하려는 의도이다)

8. Chopper Read(‘Chopper’라는 이름으로 더 유명한 Mark Brandon Read를 가리킨다. 그는 유죄 판결을 받은 갱 멤버이면서 래퍼 및 작가로 활동했다. 일련의 자전적 범죄소설 및 아동소설을 냈다. 1954년 출생해 2013년 사망했다)

9. Nick Cummins(Austrailan Rugby Union의 유명 럭비 선수이자 방송인으로, 또한 배우로도 활동하고 있다)

10. Andrew Gaff(둥근 원 모양의 그라운드인 오발에서 펼쳐지는 호주식 축구인 Australian football 선수로, 경기 도중 불법적 행위로 상대 선수에 해를 가했으나 심판이 그에게 레드카드를 주지 않은 일로 스포츠 뉴스를 장식했다)

 

종합(Google 2).jpg

‘인물’ 부문에서 호주인들로부터 가장 주목 받았던 사람은 국민당 대표이자 부총리를 역임했던 바나비 조이스(Barnaby Joyce) 의원(사진)으로, 자신의 공보비서관과의 스캔들로 뉴스면은 물론 인터넷 검색 엔진을 달구었다.

 

 

■ News

“I will.”

영국 왕실의 해리 왕자(Prince Harry, Duke of Sussex)가 한 이 말은 올해 뜨거운 뉴스였다. 많은 논란에도 불구, 그는 지난 5월19일, 윈저 성 내에 있는 세인트 조지 예배당(St George's Chapel)에서 미국 배우 메건 마클(Meghan Markle)을 아내로 맞아들였다. 그가 결혼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이야 어찌 됐든 호주인들은 오랜 만의 영국 왕실 결혼을 축하하는 마음으로 지켜봤다.

반가운 소식은 또 있다. 태국에서 12명의 소년이 동굴에 갇힌 사실이 알려지면서 세계인의 관심을 모은 가운데 이들이 전원 무사하게 구조된 과정은 호주인들 또한 큰 관심을 가진 뉴스였다.

자유당 당권경쟁으로 드러난 리더십 부재 논란 직후, 턴불 의원(전 자유당 대표, 총리)의 사임으로 그의 지역구인 웬트워스(Wentworth) 보궐선거에서 자유당은 당내 갈등 상황의 쓰라린 뒷끝을 맛보아야 했다. 이 지역구는 전통적인 자유당 표밭으로 무려 100년 이상 자유당 의원을 낸 곳이었지만 지난 10월 20일 치러진 보궐선거에서 자유당(후보 Dave Sharma)은 무소속 케린 펠프스(Kerryn Phelps)에 패해 또 한 번 충격을 견뎌야 했다.

뉴스 검색 상위 10개 사건은 다음과 같다.

1. Royal Wedding

2. Thai cave rescue

3. Wentworth by-election

4. My Health Record(개인의 건강 기록을 온라인으로 보유하면서 발생될 수 있는 이점과 단점이 인터넷을 달구었다)

5. Beaumont children(Jim과 Nancy Beaumont의 세 자녀인 Jane Nartare Beaumont-1956년 9월10일 생, Arnna Kathleen Beaumont-1958년 11월11일 생, Grant Ellis Beaumont-1961년 7월12일 생- 3명의 아이들을 일컫는 말로, 이들은 지난 1966년 1월26일, 남부 호주 애들레이드 인근 Glenelg Beach에서 사라졌다. 이후 경찰은 대대적인 수사를 벌였으나 끝내 이들을 발견하지 못했으며, 이후 ‘버몬트 아이들’에 대한 제보는 끊이지 않았다. 올해 2월 결창이 제보를 토대로 이들의 시신이 묻힌 곳으로 간주되는 지역을 파헤쳤으나 유골은 발견되지 않았고, 이를 계기로 검색어 상단에 올랐다)

6. Hawaii volcano

7. California fires

8. Listeria(Rockmelon을 먹은 뒤 사망한 사람이 발생했으며 그 원인이 박테리아의 일종인 리스테리아로 밝혀지면서 검색어 상위에 올랐다)

9. US midterm elections

10. Blood moon

 

종합(Google 3).jpg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Meghan Markle)의 결혼에는 많은 논란이 있었지만 이들은 지난 5월19일, 윈저 성 내에 있는 세인트 조지 예배당(St George's Chapel)에서 부부로서 서약을 했다. 이는 비단 미디어뿐 아니라 인터넷 검색창을 통해 가장 많이 조회한 소식이었다.

 

 

■ Loss

안타까운 소식도 많았다. 호주 젊은이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던 스웨덴 출신의 가수 DJ Avicii(본명 Tim Bergling)의 사망 소식은 구글 검색창을 두들기게 만들었으며,

요리사, 작가, 그리고 여행 프로그램 진행자로 큰 인기를 모았던 앤서니 부르댕(Anthony Bourdain. 61)의 사망(2018년 6월8일), 미국의 유명 가수 맥 밀러(Mac Miller. 26)의 사망(2018년 9월7일) 등도 검색창을 달구었다.

올해 사라진 스타들 가운데 검색어 상위 10위에 오른 이들은 다음과 같다.

1. Avicii

2. Anthony Bourdain

3. Mac Miller

4. xxxtentacion(미국의 인기 래퍼로 미 플로리다 주 현지시간으로 6월18일 총격을 받고 20세로 사망함)

5. Stan Lee(‘마블 히어로들의 아버지’로 불리는 영화감독)

6. Kate Spade(패션 가방으로 유명한 뉴욕의 여성 장신구 및 기성복 브랜드 케이트 스페이드 창시자)

7. Aretha Franklin(미국의 가스펠 가수)

8. Burt Reynolds(미국 배우)

9. Jessica Falkholt(호주 드라마 Home and Away에서 Hope Morrison으로 출연해 인기를 모았던 호주 배우로 올해 1월17일 교통사고로 숨졌다)

10. Eurydice Dixon(멜번의 여성 코미디언으로 성폭행을 당한 뒤 살해된 채 공원에서 시신으로 발견돼 충격을 준 바 있다)

 

종합(Google 4).jpg

올해의 사라진 별 가운데 호주인은 물론 전 세계 가장 많은 네트즌들이 검색했던 인물은 스웨덴 출신의 젊은 가수 Avicii(사진. 본명 Tim Bergling)였다.

 

 

■ How to...?

올해 ‘뉴스’ 부문 검색어 Top 10에 오른 ‘My Health Record’는 ‘How to...’ 부문에서도 검색 순위 최상위를 차지했다. ‘How to...’에서 호주인들이 궁금해 했던 것은 ‘My Health Record’ 프로그램에 자신을 등록하지 않는 방법을 묻는 것이었다.

올해 글로벌 검색어 최상위였던 월드컵과 관련해 호주인들은 러시아 월드컵을 호주에서 시청하는 방법을 알아보려는 시도 또한 상당히 많았으며, 로또 가운데 하나인 ‘파워볼’(Powerball. 호주의 로또 가운데 당첨금 액수가 가장 높다)에서 당첨되는 방법을 알아보는 검색도 높은 순위였다.

날씬한 몸매를 갖고 싶은 욕구도 검색어를 통해 드러나 ‘빠른 시간에 체지방 줄이기’, ‘뱃살 빼기’ 방법을 알아보려는 시도 또한 높았다.

‘How to...’ 부문에서 가장 많았던 검색은 다음과 같다.

1. How to opt out of My Health Record

2. How to watch World Cup in Australia

3. How to win Powerball

4. How to delete Instagram

5. Google Arts and Culture face match how to

6. How to buy bitcoin

7. How to lose weight fast

8. How to screenshot on iPhone X

9. How to delete Facebook

10. How to lose belly fat

 

 

■ What is...?

지난해 높은 검색어 순위를 보였던 비트코인은 올해에도 마찬가지여서 ‘What is...’ 부문 최상단을 차지했다. 올해 호주의 비트코인 가치는 지난해에 비해 74%가 떨어진 상태이다.

‘뉴스’ 검색어 부문에서 상위를 기록한 ‘리스테리아’ 박테리아가 무엇인지를 알아보기 위한 시도 또한 높았다.

‘What is...’ 상위 10개 질문은 다음과 같다.

1. What is bitcoin?

2. What is listeria?

3. What is ligma?(허구의 질병)

4. What is hazing?(괴롭힘을 주려는 행동)

5. What is a mud room?(말 그대로, 진흙으로 만든 공간으로 음식물 등을 저장하고자 하는 용도이다. 미국 도시 지역 주택에 설치하면서 부상함)

6. What is the capital of California?(미 캘리포니아 주 산불의 영향인 듯)

7. What is open on Good Friday?(이스터 기간의 성 금요일을 말함)

8. What is Diwali?(힌두교의 빛의 축제)

9. What is blockchain?(가상 화폐로 거래할 때 해킹을 막는 기술)

10. What is ball tampering?(‘Aussies’ 부문의 David Warner 참조)

 

 

■ Why is...?

지난 2월 한국 평창에서 열린 동계올림픽을 본 이들이 궁금해 했던 것 중 하나는 일부 선수들 복장의 ‘OAR’이라는 글자일 것이다. 이는 2014년 올림픽에서 러시아 선수들의 금지약물 복용이 밝혀지면서 동계올림픽위원회가 러시아의 평창 참가를 금지했다가 약물복용과 무관한 선수의 경우 개인 참가 자격을 부여하면서 ‘러시아’ 국가가 아닌 ‘OAR’ 즉 ‘Olympic Athlete from Russia’로 구분하게 된 것이다.

크리스찬들의 축제인 부활절 시즌 가운데 예수가 사망한 날인 성 금요일을 왜 ‘Good Friday’로 표기하는지에 대한 궁금증도 많았으며, ‘왜 호주의 인터넷은 느리기만 한 걸까’라는 불만 가득한 궁금증, 아마도 화장실에서 볼 일을 본 뒤 당황하여 급하게 구글 사이트를 접속했을 것으로 짐작되는 ‘Why is my poop green?’(내 똥은 왜 녹색인 거지?)라는 검색어가 상위 10번째로 올라 녹색 변이 나오는 이들이 의외로 많았음을 짐작케 한다(접속자 수가 많았던 탓인지 ‘구글’에서는 이 녹색 변의 원인에 대해 설명해 놓았다).

‘왜 그런 거지?’에 대한 가장 많았던 궁금증은 다음과 같다.

1. Why is State of Origin on Sunday?

2. Why is it called Good Friday?

3. Why is Russia OAR?

4. Why is Australia Day Jan 26?

5. Why is Tim Cahill not playing tonight?

6. Why is ANZAC Day important?

7. Why is Australia Day celebrated?

8. Why is my internet so slow?

9. Why is Nick Cummins called the honey badger?

10. Why is my poop green?

 

 

■ Global Top Search

올해 ‘구글’ 검색창에서 전 세계인들이 가장 많이 검색한 단어는 지난 6월 러시아에서 개최된 월드컵이었다. 이어 스웨덴 출신 가수 Avicii가 검색 순위 2위로 올라 그의 세계적 인기를 실감케 했다.

전 세계인들이 가장 많이 검색한 Top 10은 다음과 같다.

1. World Cup

2. Avicii

3. Mac Miller

4. Stan Lee

5. Black Panther

6. Meghan Markle

7. Anthony Bourdain

8. XXXTentacion

9. Stephen Hawking

10. Kate Spade

 

종합(Google 5).jpg

4년마다 개최되는 지구촌 최대 스포츠 이벤트인 월드컵 축구대회 우승컵 주인은 프랑스(사진)가 됐다. 약 5주에 걸친 2018 러시아 월드컵 또한 수많은 화제를 만들어냈다. 그리고 이는 올 한 해 구글 검색창을 찾은 전 세계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입력한 단어로 기록됐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Google 1).jpg (File Size:93.2KB/Download:9)
  2. 종합(Google 2).jpg (File Size:41.7KB/Download:8)
  3. 종합(Google 3).jpg (File Size:41.9KB/Download:8)
  4. 종합(Google 4).jpg (File Size:31.7KB/Download:11)
  5. 종합(Google 5).jpg (File Size:88.9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325 호주 Top 10 most misunderstood road rules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2.
4324 호주 상습적 범행 방지 노력 불구, NSW 재범 비율 ‘최고치’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2.
4323 호주 한나라당 스티브 딕슨, 스트립 클럽 추행으로 ‘사임’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2.
4322 호주 호주 구세군, ‘붉은 방패’ 연례 모금행사 계획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2.
432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와림바 소재 세미하우스, 잠정가격에서 9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2.
4320 뉴질랜드 2014년 이후 강제 추방된 어린이 절반, 뉴질랜드에서 태어나 NZ코리아포.. 19.04.29.
4319 뉴질랜드 혹스 베이 주택 위기, 올 겨울 모텔에 400명 넘는 어린이 살기 시작 NZ코리아포.. 19.04.29.
4318 뉴질랜드 NZ 교육사절단, 한국학교 답사 - NZ-한국 학교들 간 교육교류‧협력 활성화 기대 NZ코리아포.. 19.04.29.
4317 뉴질랜드 아던 총리 연봉 47만 달러, 세계 정상들 중 7번째 NZ코리아포.. 19.04.26.
4316 뉴질랜드 다섯 명 중 한 명, 은행으로부터 불필요한 금융 상품 제시받고 있어. NZ코리아포.. 19.04.26.
4315 호주 광역시드니 각 카운슬 지역의 거주 인구-공공 공간 비율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4.24.
4314 호주 연방선거 사전 투표 등록률 25%... 사상 최대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19.04.24.
4313 호주 Federal election- ‘Reid’ 지역구 피오나 마틴(자유당) 후보 file 호주한국신문 19.04.24.
4312 호주 Federal election- ‘Reid’ 지역구 샘 크로스비(노동당) 후보 file 호주한국신문 19.04.24.
4311 호주 호주 원주민 예술, 세계 시장 판도 바꿀 수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4.24.
4310 호주 ANZAC 104년... 제2차 세계대전 호주 참전자들, 크게 감소 file 호주한국신문 19.04.24.
4309 호주 타스마니아의 ‘James Austin Cotage’, 역사 관광지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9.04.24.
4308 호주 NSW 주 실업률 4.3%, 호주 전역서 가장 낮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4.24.
4307 호주 야생 딩고들, 야영장서 잠자던 아이 물고 가려 시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04.24.
4306 호주 시드니와 멜번, 전 세계 부동산 가격 상위 13-15번째 file 호주한국신문 19.04.24.
4305 뉴질랜드 주거 관련 도움 요청 사례, 최고의 기록 NZ코리아포.. 19.04.19.
4304 뉴질랜드 40시간 그네타기 기네스북 도전한 소년... NZ코리아포.. 19.04.19.
4303 뉴질랜드 정부, 양도 소득세 도입 중단하기로 결정 NZ코리아포.. 19.04.19.
4302 호주 Federal election- 양당 대표의 정치 프로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301 호주 STEM 전공자 배출 과잉, 수요 부족으로 취업난 심화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300 호주 시드니 시티 카운슬, 유학생 위한 무려 법률 정보 ‘앱’ 출시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299 호주 ‘올리버’와 ‘샬롯테’, 10년간 NSW 주 신생아 최고 ‘인기’ 이름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298 호주 Northern Territory, ‘여행자 유치’ 새 전략으로 ‘원주민 문화체험’ 앞세워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297 호주 호주 선물시장, 10월 금리인하 '기정사실'... 실업률 상승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296 호주 시드니 주택 임대료 ‘flat’... 북부 해변 지역은 다소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295 호주 지난 3월 시드니 경매 낙찰률, 지난 12개월 이래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29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충동구매?... 뉴타운 테라스 주택, 315만 달러로 치솟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293 뉴질랜드 국민 대다수 “정부 총기관리 정책 변화 ‘옳다’” NZ코리아포.. 19.04.17.
4292 뉴질랜드 NZ사람들, 건강이나 가난보다 휘발유 가격을 더 걱정 NZ코리아포.. 19.04.17.
4291 뉴질랜드 지난해 스피드 카메라로 적발된 벌금 액수, 2013년도의 20배 NZ코리아포.. 19.04.16.
4290 뉴질랜드 새로운 여론조사, 아던 총리 취임 후 최고 지지율 51%기록 NZ코리아포.. 19.04.16.
4289 뉴질랜드 IS에 납치된 NZ간호사 아카비 이름 공개, 신변 위험 우려 제기 NZ코리아포.. 19.04.16.
4288 뉴질랜드 오토바이 갱단 급습한 경찰, 370만달러 상당의 자산들도 압류해 NZ코리아포.. 19.04.12.
4287 뉴질랜드 넬슨 만델라의 생애를 담은 전시회, 오클랜드에서 개최 예정 NZ코리아포.. 19.04.12.
4286 호주 호주인들, “세금 인하보다는 더 저렴한 생활비 원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5 호주 총선 겨냥한 예산 계획, 집권당 지지도에는 플러스 효과 없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4 호주 불안정한 일자리... ‘second job’ 갖는 직장인, 기록적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3 호주 대학졸업 학위, 더 이상 ‘직장’을 보장하지 않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2 호주 올 연방 선거일, 5월18일로... 모리슨 총리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1 호주 ‘사랑과 희생’... 기독교의 가치 생각하는 시간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0 호주 애니메이션 ‘블루이’, 해외 진출... ‘호주 영어’도 세계로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9 호주 결혼적령기 남녀 비율 심한 중국, 미얀마 등에서 ‘신부 매매’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8 호주 2019년 ‘Travellers' Choice Awards’... ‘싱가로프 항공’, 최고 항공사에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7 호주 중국 공관, 지방의회에 ‘반공산당 미디어’ 제재 ‘압력’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6 호주 10%의 제한속도 초과는 허용 가능한 범위일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