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지출 1).jpg

높은 에너지 비용이 가계 지출을 높인다는 우려와 달리 실질적으로 가계 재정에서 지출 폭이 크게 증가한 항목은 건강보험 및 의료비인 것으로 분석됐다. 사진은 시드니 도심 풍경.

 

ANU 사회연구센터 분석... 에너지-가솔린 지출 비용 증가 앞서

 

시드니는 호주 주요 도시들 가운데 생활비가 가장 비싼 곳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높은 통행료와 에너지 사용 요금은 시드니사이더들의 가장 큰 불만으로 꼽히며 게다가 일상생활에서 필수적인 자동차를 위한 가솔린 비용도 가계 지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예상할 수 있는 이 같은 지출 항목이 시드니사이더들의 가계비용에 부담을 주는 가장 큰 항목은 아니라는 것이 밝혀졌다.

금주 화요일(19일) ABC 방송이 한 조사 분석 자료를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건강보험료, 기타 의료비용이 증가하는 가계 소득의 혜택을 누리지 못하게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시드니사이더들의 경우 휴가를 위한 해외여행, 외식비 지출 또한 만만치 않았다.

이 같은 생활비 증가는 오는 3월23일(토)로 확정된 NSW 주 선거에서 주요 이슈 중 하나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캔버라(Canberra) 소재 호주국립대학교(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사회연구센터(Centre for Social Research and Methods)는 시드니 거주자들이 안고 있는 재정 문제가 무엇인지를 알아보기 위해 이들의 지출 수치를 조사했다.

그 결과 2008년에서 2018년 사이, 시드니 거주자들의 의료비용은 가계 소득의 2.4%에서 4%로 증가했다.

두 번째로 높은 증가율을 보인 항목은 해외여행 지출로, 2008년 가계 소득의 2.2%였던 이 부문 지출은 3%로 늘어났다.

이외 가사용품(2%에서 2.7%), 보육비(0.8%에서 1.4%) 또한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며 레스토랑 외식비는 2.8%에서 3.4%로 상승해 증가율 다섯 번째로 분석됐다.

반면 일반적인 인식과 달리 전기사용료 및 가솔린 지출 증가는 크지 않았다. 이번 분석을 진행한 벤 필립스(Ben Phillips) 수석 연구원은 언론 및 정치적 관심으로 이 부문에 대한 높은 지출을 우려했던 이들은 그 결과에 놀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필립스 연구원은 “분명 전기 사용료가 높아진 것은 사실이고 또 지난 10년 사이 이 비용은 두 배로 인상되었을 수도 있지만 각 계정의 전기 사용에 줄어든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그는 에너지 가격 상승이 소비자들의 행동을 바꾸었다고 진단했다. “그래서 사람들은 일주일에 30달러만 전기를 사용할 수도 있고, 외식비로 그 두 배를 소비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가솔린 가격은 10년 전과 비교해 낮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ANU 사회연구센터의 추정은 각 가정의 생계비 변화에 맞춰진 소득, 호주 통계청(ABS)의 소비자 물가지수, 인플레이션 및 국가 회계수치, 소득과 주택 조사를 고려해 산출해 낸 것이다.

이번 분석 결과 주택을 임대하거나 모기지(mortgage)를 상환해 나가야 하는 시드니사이더들에게 가장 높은 가계지출 비용으로 남아 있지만 소득 백분율로 볼 때 지난 10년 사이 다른 항목만큼 높은 증가는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필립스 연구원은 그 요인으로 사상 늦은 기준금리를 꼽았다. “주택담보대출 이자는 8.4%에서 4.8%로 낮아졌다”는 그는 “호주 기준금리는 지난 2008년 크게 높았고, 부채 수준은 현재보다 약간 높은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분석회사인 ‘코어로직’(CoreLogic) 자료는 시드니의 경우 최근의 주택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호주 주요 도시에서 주택 가격이 가장 높은 도시로 남아 있으며, 중간 주택 가격은 80만 달러에 이르고 있음을 보여준다.

부동산 정보회사인 ‘도메인’(Domain)에 따르면 2018년 시드니 주택 임대료는 주(weekly) 평균 540달러로 1.8% 감소했으며, 이는 지난 12년 이래 최저 수준이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지출 1).jpg (File Size:41.1KB/Download: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255 뉴질랜드 22개월된 아기, 유치원에서 사과 먹다가 사레 걸려 뇌손상 NZ코리아포.. 19.04.02.
4254 뉴질랜드 뉴질랜드 임업 분야, 급속한 발전 NZ코리아포.. 19.04.02.
4253 뉴질랜드 새로운 고용법, 오클랜드 운전사와 버스 부족으로 서비스 위기 NZ코리아포.. 19.04.02.
4252 뉴질랜드 윌리엄 왕자 “여왕 대신해 테러 희생자 추모하고자 CHCH 방문한다” NZ코리아포.. 19.03.29.
4251 뉴질랜드 수송 중이던 트럭 전복돼 양 150마리 죽어 NZ코리아포.. 19.03.29.
4250 뉴질랜드 3월 29일(금) 오전 10시 “국가추도식(National Remembrance Service) 열린다” NZ코리아포.. 19.03.29.
4249 호주 NSW 주 선거- 자유-국민 연립, 세 번째 주 정부 연임 집권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4248 호주 NSW 주 선거- 연립 여당이 공약한 정책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4247 호주 호주 ‘Right-wing extremism’,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4246 호주 SNS 스타로 뜬 ‘에그보이’, “분열된 사회의 결속 원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4245 호주 여행자 숙소용 럭셔리 주거용 보트, 새롭게 부상하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4244 호주 극우 성향의 한나라당, RNA에 거액 지원 시도 알려져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4243 호주 사상 최저의 기준금리, 올해 말 추가 인하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424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일부 매물, 예비 구매자 ‘눈치보기’로 경매 시간 길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4241 뉴질랜드 뉴질랜드 중앙은행, 기준금리 동결 NZ코리아포.. 19.03.28.
4240 뉴질랜드 최저 임금, 다음주부터 시간당 $17.70로 인상 NZ코리아포.. 19.03.28.
4239 뉴질랜드 빗자루가 부러지도록 반려견 때린 주인, 250시간 사회봉사명령 선고돼 NZ코리아포.. 19.03.28.
4238 뉴질랜드 테러 이후, 아던 총리 노벨 평화상 청원 거의 2만 명 서명 NZ코리아포.. 19.03.25.
4237 뉴질랜드 뉴질랜드 난민들, CHCH 테러 이후 불안 고조 NZ코리아포.. 19.03.25.
4236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평화도 함께 기원하며... NZ코리아포.. 19.03.25.
4235 뉴질랜드 금요일에 테러 희생자 위한 2분간 묵념, 전국적으로 추모 행사 NZ코리아포.. 19.03.21.
4234 뉴질랜드 이민부 착오로 출발지 공항에서 밤새운 워크비자 소지자 NZ코리아포.. 19.03.21.
4233 뉴질랜드 [CHCH총기테러] 희생자와 가족 위한 기부금, 9백만 달러 모금돼 NZ코리아포.. 19.03.21.
4232 뉴질랜드 뉴질랜드 세계행복지수 156개국 중 8위, 1위는.... NZ코리아포.. 19.03.21.
4231 호주 호주 내 극단 우파 조직들 ‘활개’, 국가적 대책은 충분한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30 호주 NSW 주 선거- ‘현금과시’의 양당 정책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9 호주 IT 산업 일자리 ‘붐’... ‘네트워킹’ 전공 인력 수요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8 호주 Mercer’s Quality of Living Reports 2019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7 호주 AI 기반의 자동화 시대, 여성 일자리 더 위협받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6 호주 시드니, ‘생활비’ 높은 상위 도시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5 호주 스트라스필드 카운슬, ‘Have Your Say’ 공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4 호주 호주 부동산 화제- 골번 지역의 가장 오래된 농장 주택, 매물로 나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키리빌리 2개 침실 아파트, 490만 달러 높은 낙찰가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2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총기 난사-4명 체포, 49명 사망 20명 중상 NZ코리아포.. 19.03.15.
4221 호주 NSW 주 선거- Sun Herald-UComms/ReachTel 여론조사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20 호주 NSW 주 선거- 시드니 지역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9 호주 직장 여성, 최고 직책까지는 80년 기다려야 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8 호주 호주 학생들, 난이도 높은 수학 과목, 갈수록 ‘기피’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7 호주 글로벌 도시로서의 시드니 위상, “브리즈번에 위협받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6 호주 ‘말 많고 탈 많은’ 시드니 경전철, 올해 말에는 개통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5 호주 파라마타, 상업 공간 공실률 0.2%... 전국 최대 비즈니스 집적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한 자선단체, 기부 받은 주택 경매로 330만 달러 확보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3 뉴질랜드 피지 항공 “추락사고 난 보잉737 Max 8, 운항 계속한다” NZ코리아포.. 19.03.12.
4212 뉴질랜드 캔터베리 “홍역 환자 급증으로 보건 당국 비상” NZ코리아포.. 19.03.12.
4211 뉴질랜드 뉴질랜드인 유료 도로 통행료 미납, 천만 달러에 달해 NZ코리아포.. 19.03.11.
4210 뉴질랜드 뉴질랜드, '2019년 직장 여성 지수' OECD 국가 중 3 위 NZ코리아포.. 19.03.11.
4209 뉴질랜드 퀸즈타운 관광세 도입안, 올해말 투표 NZ코리아포.. 19.03.08.
4208 뉴질랜드 해리 왕자와 메간 부부 NZ 방문, 백만 달러 이상 비용 사용돼 NZ코리아포.. 19.03.08.
4207 뉴질랜드 하버 브릿지 수용 교통량, 한계에 이르러 지하 터널 논의 제기 NZ코리아포.. 19.03.08.
4206 호주 NSW 주 선거- 주요 정당의 ‘cost of living’ 정책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