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3D 사인 1).jpg

도로교통 안전 차원에서 국내외 일부 지역들이 3D 형상의 횡단보도를 설치하고 있는 가운데 NSW 주 에서는 캔터베리 뱅스타운 카운슬이 지역 내 번잡한 도로에 이를 만들고자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멜번 피츠로이 노스(Fitzroy North)에 만들어진 3D 이미지의 횡단보도. (사진 : Yarra City Council)

 

캔터베리-뱅스타운 카운슬, NSW 주 당국에 설치 검토 요청

 

도로교통 안전 차원에서 국내외 일부 지역들이 3D 형상의 횡단보도를 설치하고 있는 가운데 NSW 주 도로에서도 이것의 설치 여부에 대한 논의가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지난주 금요일(8월30일) A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현재 한인 밀집 지역인 캔터베리 뱅스타운 카운슬(Canterbury Bankstown Council)에서 보행자 및 운전자의 안전의식 제고를 위해 입체 형상의 횡단보도 설치를 검토하고 있는 중이다.

3D 이미지로 보이는 이 같은 건널목은 아이슬란드, 영국 일부 도시에서 먼저 설치된 바 있으며 국내 케언즈(Cairns, QLD)와 멜번(Melbourne) 지역에서도 현재 일부 도로에 이 같은 횡단보도가 만들어져 있다. 퀸즐랜드 주의 작은 아웃백 타운인 불리아(Boulia)는 지난해 호주에서는 처음으로 3D 횡단보도를 설치한 곳이다.

 

종합(3D 사인 2).jpg

아이슬란드에 있는 횡단보도. 이 같은 이미지는 자동차 속도를 줄이도록 함으로써 안전을 도모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사진 : 인스타그램 / begga

 

종합(3D 사인 3).jpg

퀸즐랜드 주의 작은 아웃백 타운 불리아(Boulia)는 지난해 호주에서 처음으로 3D 횡단보도(사진)를 설치했다.

 

불리아 지역 카운슬 에릭 브리튼(Eric Britton) 시장은 불리아 카운슬 소셜 미디어에 소개한 이 횡단보도가 전 세계에서 2천100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장은 “아이슬란드에 설치된 3D 건널목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이것이 불리아에 필요한 조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브리튼 시장에 따르면 불리아 카운슬은 이 3D 횡단보도를 포토샵 프로그램으로 제작해 도로관리 담당자에게 제시했고 검토 결과 약 4주 후 바람직하다는 결론을 얻었는데, 브리튼 시장은 “현재 학교 인근에 설치된 3D 횡단보도는 매우 효과적”이라고 평했다. “어린이들은 이 횡단보도가 매우 참신하다고 생각, 무단 횡단을 하기보다 이 도로건널목을 이용하며, 다른 지역 사람들도 이를 보고자 불리아를 찾는다”는 것이다. 빅토리아 주의 경우 3D 횡단보도는 지난해 11월 멜번 북부 피츠로이 노스(Fitzroy North)의 베스트 스트리트(Best Street) 상에 만들어졌다.

 

이런 가운데 캔터베리 뱅스타운 카운슬이 지역 내 3D 횡단보도를 설치할만한 도로를 조사하고 있다. 동 카운슬은 NSW 주 도로관리 당국인 ‘Roads and Maritime Services’에 서한을 보내 3D 횡단보도의 설치와 사용 지침의 검토를 요청한 상태이다.

카운슬 측은 3D 횡단보도가 도로안전을 위한 효과적인 대안이라고 확신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를 설치하기 위해서는 만만치 않은 카운슬 예산이 소요된다.

그러나 이에 대해 NSW 도로교통부(Transport NSW)에서는 이 같은 횡단보도 설치 계획을 현재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ABC 방송에 따르면 ‘Transport NSW’는 3D 횡단보도가 호주 도로사용 표시 기준에 부합하지 않으며 시범 운용 또한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것.

“이는 비표준 건널목으로 이용자들에게 (오히려) 혼선을 줄 수 있으며 보행자는 물론 운전자들에게 잠재적인 위험을 줄 수 있다”는 것이 ‘Transport NSW’ 측의 설명이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3D 사인 1).jpg (File Size:63.8KB/Download:157)
  2. 종합(3D 사인 2).jpg (File Size:84.7KB/Download:40)
  3. 종합(3D 사인 3).jpg (File Size:74.4KB/Download:3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80 호주 호주 관광산업, 해외여행자 감소로 월 30억 달러 손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4.02.
5079 호주 시드니 경매서 가장 많이 거래된 매물은 2개 침실 주택 file 호주한국신문 20.04.02.
507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Coronavirus shutdown’ 조치 후 온라인 경매로 전환 file 호주한국신문 20.04.02.
5077 호주 호주, 확진자 4500명 넘었는데 매춘까지…경찰, 비밀 매춘 적발! 호주브레이크.. 20.03.31.
5076 호주 호주, 해외 입국자 격리 ‘5성급 호텔’ 활용…“숙박 업체 생명줄 될 것 호주브레이크.. 20.03.31.
5075 호주 호주 NSW주, 강력한 코로나 법 시행! “징역 또는 11,000달러 벌금”... 호주브레이크.. 20.03.31.
5074 호주 호주, 코로나 확진자 4247명 사망 18명…”20대는 여성 확진자가 더 많다.” 호주브레이크.. 20.03.31.
5073 호주 호주, 연방법원 ‘사칭통용’ 인정… “유명 상표 무단사용은 이익 침해” 호주브레이크.. 20.03.31.
5072 호주 호주, 하늘에서 코로나 감시? “열 센서 탑재, 팬데믹 드론 개발”… 호주브레이크.. 20.03.31.
5071 호주 호주서 BCG 백신 인체실험 예정… “코로나 19에 효과 검증 절차” 호주브레이크.. 20.03.31.
5070 호주 호주, 100조원 규모 고용 보조금 지급! “호주 국민을 위해 보장”… 호주브레이크.. 20.03.31.
5069 뉴질랜드 Covid 19] 그레이마우스 병원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첫 사망 사례 나와 일요시사 20.03.30.
5068 뉴질랜드 크루즈 탑승 108명 오늘(30일) 뉴질랜드에 도착 일요시사 20.03.30.
5067 뉴질랜드 뉴질랜드록다운을 이용하여 가격 폭리 취하는 행동에 강력한 경고 일요시사 20.03.30.
5066 호주 호주, 코로나 확진자 4000명 넘을 듯...사망16명 호주브레이크.. 20.03.30.
5065 호주 호주, “세입자 6개월간 퇴출 못 시킨다”vs˝근본적 대책은 임대료 인하 호주브레이크.. 20.03.30.
5064 호주 호주, 이어지는 강경 대책…”2명 초과하는 모임 금지한다” 호주브레이크.. 20.03.30.
5063 호주 호주, NSW주 코로나 19 확진자 1617명…전국 3600명 육박, 사망 14명 호주브레이크.. 20.03.28.
5062 뉴질랜드 4.15총선 뉴질랜드 재외 투표 어려울 듯 NZ코리아포.. 20.03.27.
5061 뉴질랜드 창가에 "곰인형을 올려주세요", 곰인형 찾기 놀이 NZ코리아포.. 20.03.27.
5060 호주 ‘Coronavirus shutdown’ 2단계 조치... what's banned and what's not? file 호주한국신문 20.03.26.
5059 호주 ‘사회적 거리’ 두기 위반 행위에 강력한 처벌 부과 방침 file 호주한국신문 20.03.26.
5058 호주 연방정부의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를 위한 두 번째 지원 패키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0.03.26.
5057 호주 호주 연구진의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법 연구 진행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26.
5056 호주 호주에서 ‘가장 살기 좋은 지방 도시’는 발라랏-벤디고 file 호주한국신문 20.03.26.
5055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공황’ 틈 탄 사이버 범죄자들 ‘극성’ file 호주한국신문 20.03.26.
5054 호주 서비스 업종 잠정 휴업으로 실직자 수, 최대 200만 명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20.03.26.
5053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로 늘어나는 재탁근무, 직원 안전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26.
5052 호주 Coronavirus Pandemic- 예방의 첫 단계는 손 청결 유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26.
5051 호주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차단에 기여 file 호주한국신문 20.03.26.
5050 호주 Coronavirus Pandemic- 자가 격리, 어떻게 하나 file 호주한국신문 20.03.26.
5049 호주 최악의 산불 이후 지방거주민들, 대도시로의 이주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26.
5048 호주 지난 5년 사이 가장 큰 주택가격 상승을 보인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26.
5047 호주 부동산 투자자들 끌어들이는 시드니 서부 지역,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0.03.26.
504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엘리자베스 베이 소재 아파트, 잠정가에서 75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0.03.26.
5045 호주 호주 정부, “코로나 19 완전 폐쇄 거부”vs전문가들, “폐쇄 안하면 사망자 증가 할 것” 호주브레이크.. 20.03.26.
5044 호주 호주, ‘대량 해고’ 실업자 속출!…’더 스타’ 카지노 그룹, 직원 90% 그만둔다 호주브레이크.. 20.03.25.
5043 호주 호주, 오늘 밤 국무회의서 ‘3단계 폐쇄’ 논의…”확진자 2300명 넘어섰다” 호주브레이크.. 20.03.25.
5042 호주 호주, ‘2단계 봉쇄’ 조치 발표!...”25일 자정부터 시행” 호주브레이크.. 20.03.24.
5041 호주 <속보> 루비 프린세스호 확진자 1명 사망!..."70대 여성으로 초기 크루즈 확진자" 호주브레이크.. 20.03.24.
5040 호주 호주, 오늘 밤 '2단계 봉쇄' 발표 예정!…”더욱 강력한 규제 될 것˝ 호주브레이크.. 20.03.24.
5039 호주 호주, 대형 슈퍼마켓의 의미 있는 배려…”비상 근무자들만의 쇼핑 시간 주어진다.” 호주브레이크.. 20.03.24.
5038 호주 호주, 코로나 19 확진자 총 1831명…NSW 하룻밤 새 확진자 149명 급증! 호주브레이크.. 20.03.24.
5037 호주 냄새 못 맡으면 코로나 19 의심해라! “무증상 감염자 후각, 미각 기능 상실로” 호주브레이크.. 20.03.23.
5036 호주 호주•뉴질랜드, '올림픽 보이콧' 선언! ˝국가 대표 구성조차 어려운 상황˝... 호주브레이크.. 20.03.23.
5035 호주 호주, 코로나 19 확진자 1642명 13명 중증!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거듭 강조… 호주브레이크.. 20.03.23.
5034 호주 호주, ‘구직 수당’ 신청자 폭주! 각 지역 사무실에 대기자 100m 이상 장사진… 호주브레이크.. 20.03.23.
5033 호주 호주, 23일 정오부터 올스톱!… ‘전례 없는 규제 조치 발동’ 호주브레이크.. 20.03.22.
5032 호주 스콧 모리슨, 22일 2차 경기부양책 발표! “GDP 9.7% 해당하는 금액” 호주브레이크.. 20.03.22.
5031 호주 호주, 유명 해변 ‘본다이 비치’ 폐쇄 결정! ‘확진자 1000명’ 넘어섰다… 호주브레이크.. 20.0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