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거리두기 1).jpg

사회적 거리(social distancing) 두기 조치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차단에 효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된 가운데 연방정부가 보다 강화된 조치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필수적 모임이 아닌 실내 모임은 100명 미만으로 제한하고 1명당 4스퀘어미터의 공간이 필요하다.

 

연방정부, 조치 강화... 실내모임 공간 확보-옆 사람과 1.5미터 거리 요구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시행된 사회적 거리(social distancing) 두기 조치가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 가운데 연방정부가 이를 보다 강화됐다.

새 지침에 따르면, 100명 미만의 인원이 모이는 실내 모임은 허용되지만 모든 이들에게 최소 4스퀘어미터의 공간이 요구된다. 지난 20일(금) 발표된 새 조치는 레스토랑이나 바(bar) 등에 적용된다.

 

▲ 연방정부 요구는= 보다 강화된 조치를 발표하면서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는 “이미 필수적 행사가 아닌 실내 모임에 대해 100명 한도를 발표한 바 있으며 필수 항목들을 검토했다”면서 “100명 미만의 모임은 허용하되 밀폐된 공간에서 1인당 4스퀘어미터 공간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100스퀘어미터 공간의 경우 모일 수 있는 인원이 25명으로 한정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모리슨 총리는 이어 “이외에도 우리는 가능한 타인과의 접촉을 피하고 최소 1미터 또는 1.5미터의 거리 두기를 연습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개인에게 적용되는 것은= 이번 조치로 실내공간에서의 모임에 참석하거나 이벤트를 주관하는 경우 해당 공간이 어느 정도 규모인지를 파악해야 한다.

모리슨 총리가 발표했듯 실내공간이 100스퀘어미터, 즉 10미터X10미터인 경우 모일 수 있는 인원은 25명으로 제한된다. 400스퀘어미터라면 1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필수적인 행사나 모임이 아닌 경우라면 100명 이상의 실내모임은 금지된다.

 

▲ 타인과 더 멀리 떨어져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나?= 반드시 그런 것은 아니다. 새 조치는 이제까지 이어졌던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서 크게 벗어나는 것이 아니다. 연방 보건부 최고 의료책인자 브렌단 머피(Brendan Murphy) 박사가 이미 언급했듯 “작은 방에 20명의 많은 인원이 한꺼번에 모일 이유는 없다”는 것이다. 즉 이전 조치에서 강조한 사람과 사람 사이의 간격과 관련된 것이라기보다는 실내 공간에 모이는 사람들의 수에 관한 것이다.

다만 타인과의 거리는 1.5미터 거리를 유지하고 악수를 하거나 가족이 아닌 다른 사람과의 신체접촉은 피해야 한다. 500명 이상의 야외 모임은 여전히 금지되어 있다.

 

종합(거리두기 2).jpg

강화된 조치의 대상에는 극장, 레스토랑(카페, 펍, 클럽 포함), 결혼식장, 장례식장 등이 해당된다. 사진은 브리즈번 소재 식당 ‘Montrachet’. 이 레스토랑 측은 더 엄격해진 조치로 영업이 더욱 어려워졌다고 하소연했다.

 

▲ 실내 모임의 구체적 예는= 연방정부는 이번 조치에서 ‘실내모임’을 ‘단일 밀폐구역(하나의 방 또는 구역) 내에서 이루어지는 것’으로 규정했다. 구체적으로는 극장, 레스토랑(카페, 펍, 클럽 포함), 결혼식장, 장례식장 등이 이 조치에 적용되며 헬스케어, 약국, 식료품점, 학교, 직장, 대중교통장소 등은 예외이다.

 

▲ 이 조치 시행은= 지난 20일(금) 발표와 함께 시행된다. 모리슨 총리는 이전, 정부 조치를 발표할 때 별도로 시행 시작을 언급하지 않았다. 그런 점에서 발표 시점에서 적용된다고 보아야 한다.

 

▲ 강화된 조치에 대한 소규모 비즈니스들의 반응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영업에 상당한 타격을 받은 레스토랑 등에서는 이번 조치로 더욱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브리즈번 소재 ‘Montrachet’ 레스토랑의 클레어 켈람(Clare Kellam)씨는 학교가 휴교를 하지 않고 카운슬러 선거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번 조치는 어처구니 없다는 반응이다. 그녀는 “앞선 조치에 비해 레스토랑 영업이 더욱 힘들어졌다”며 “우리는 하루 두 차례씩 손님 수와 영업 전략을 수정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레스토랑 및 케이터연합회(Restaurant and Caterers Association)의 웨스 램버트 회장은 “일부 레스토랑의 경우 배달음식으로 생계를 유지해야 할 수도 있다”는 우려를 전하면서 “이제 모든 사업장은 4스퀘어미터당 한 사람의 손님만 받게 됨으로써 이것이 사업에 미칠 영향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거리두기 1).jpg (File Size:78.0KB/Download:10)
  2. 종합(거리두기 2).jpg (File Size:109.6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51 뉴질랜드 인구 500만명 시대까지 앞당긴 ‘코로나 19’ NZ코리아포.. 20.05.18.
5150 뉴질랜드 오클랜드 역사상 가장 가뭄 심한 상황, 물 사용 제한 NZ코리아포.. 20.05.18.
5149 뉴질랜드 아던 총리도 카페 밖에서 줄 서서 대기 NZ코리아포.. 20.05.18.
5148 호주 서호주의 새로운 관광레저 산업 구제책 file 퍼스인사이드 20.05.13.
5147 뉴질랜드 COVID-19 5월 10일 오후, 새로운 감염자 2명 총 누적확진자 1,494명 일요시사 20.05.11.
5146 뉴질랜드 COVID-19 5월 8일 오후, 새로운 감염자 2명, 총 감염자 1,490명 (확진자 1,141명 + 의심 확진자 349명… 일요시사 20.05.11.
5145 뉴질랜드 COVID-19 ,4월 30일 1:00PM 브리핑 요약 일요시사 20.05.11.
5144 뉴질랜드 COVID-19 4월 23일 오후,추가 감염자 3명 ,사망 2명,총 누적확진자 1451명 일요시사 20.05.11.
5143 호주 호주인 태운 비행기 네 대 이번 주 퍼스 도착, 확진자 수 급증 가능성 있어 file 퍼스인사이드 20.04.28.
5142 호주 서호주 실내외 모임 최대 10명까지 허용 file 퍼스인사이드 20.04.28.
5141 호주 개개인 이동경로 파악 ‘앱’ 활용시 수개월 이내 ‘제한조치’ 해제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0.04.16.
5140 호주 ‘Coronavirus shutdown’ 해제 또는 완화, 세 가지 조건 충족돼야 file 호주한국신문 20.04.16.
5139 호주 Coronavirus pandemic... 호주인 삶은 어떻게 바뀔까 file 호주한국신문 20.04.16.
5138 호주 공공보건 명령 위반의 다양한 사례들, 어떤 것이 있나... file 호주한국신문 20.04.16.
5137 호주 SARS보다 덜 치명적인 COVID-19, 사망자 많은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0.04.16.
5136 호주 NSW 주 정부, 4억4천만 달러의 ‘임차인’ 지원 방안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20.04.16.
5135 호주 ‘Coronavirus shutdown’... 각 부문별 구인광고, 크게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20.04.16.
5134 호주 시드니대학교, COVID-19로 4억7천만 달러 손실 추정 file 호주한국신문 20.04.16.
5133 호주 2019-20 여름 시즌 산불, 5건의 수치로 보는 피해 규모 file 호주한국신문 20.04.16.
5132 호주 실내 공간에서 COVID-19는 얼마나 퍼져나가나... file 호주한국신문 20.04.16.
5131 호주 COVID-19 영향으로 전 세계 5억 명 ‘빈곤층’ 전락 위기 file 호주한국신문 20.04.16.
5130 호주 L-plater의 운전 교습, ‘Coronavirus shutdown’ 단속 대상? file 호주한국신문 20.04.16.
5129 호주 호주 전역 도시의 여름, 겨울 비해 두 배 길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20.04.16.
5128 호주 공개 경매 이외 각 국가의 보편적인 주택 매매 방법은 file 호주한국신문 20.04.16.
5127 호주 시드니 경매서 가장 많이 거래된 매물은 2개 침실 주택 file 호주한국신문 20.04.16.
5126 호주 NSW 주정부, $4억4000만 세입자 지원 대책 발표 톱뉴스 20.04.15.
5125 호주 부활절 연휴, ‘사회적 격리’ 범칙금 30만 달러 발부…법조계 ‘흠결 투성이 규정’ 지적 톱뉴스 20.04.15.
5124 호주 해외 호주 교민 단체 입국 쇄도...우루과이 해상, 인도, 캄보디아 등 750여명 톱뉴스 20.04.15.
5123 호주 도로시 헨더슨 요양원 집단 감염 사태, 시드니 서부서 ‘재연’ 톱뉴스 20.04.15.
5122 호주 호주 실업률 급상승…기업 신뢰도 급락 톱뉴스 20.04.15.
5121 호주 호주, 코로나19 확진 곡선 완만….15일 NSW 신규 확진자 16명 톱뉴스 20.04.15.
5120 뉴질랜드 정부,대학생들을 위한 학생 융자 지원책 진행 예정 일요시사 20.04.15.
5119 뉴질랜드 15일 (수) 오후 1시 40분, 51초동안 크라이스처치 테러 공격 희생자 추모하는 묵념 예정 일요시사 20.04.15.
5118 뉴질랜드 관광업계 6개월 이후에도 회복이 어려우면서 120억 달러 이상의 매출 손실 예상 일요시사 20.04.15.
5117 뉴질랜드 국제시장 상품가격 하락, 뉴질랜드 달러 약세로 완화 일요시사 20.04.09.
5116 뉴질랜드 경찰 ,부활절 휴가 기간 이동하는 사람들 단속할 것 일요시사 20.04.09.
5115 뉴질랜드 아던 총리, 모든 입국자 들에게 강제적 14일간 격리 수용 예정 일요시사 20.04.09.
5114 뉴질랜드 관광업계 6개월 이후에도 회복이 어려우면서 120억 달러 이상의 매출 손실 예상 일요시사 20.04.09.
5113 뉴질랜드 오클랜드 필 고프 시장, 레이트 3.5% 인상할 것... 일요시사 20.04.09.
5112 뉴질랜드 뉴질랜드,1,000명 이상의 코비드19 확진자에 1명의 사망자를 낸 유일한 국가 일요시사 20.04.09.
5111 뉴질랜드 모든 뉴질랜드 입국자들에게 강력한 의무 자가격리 방침 발표 예정 일요시사 20.04.09.
5110 호주 범죄현장같이 변한 서호주 공원과 놀이터 file 퍼스인사이드 20.04.09.
5109 호주 서부호주(Western Australia) 호주 내의 다른 주와의 경계지역 차단 file 퍼스인사이드 20.04.09.
5108 호주 NSW ‘사회적 격리’ 조치 최소 석달 지속 전망… ‘6개월 불가피설’ 부인 톱뉴스 20.04.09.
5107 호주 호주 내 임시 이민자, 코로나19 직격탄…생활고 ‘점입가경’ 톱뉴스 20.04.09.
5106 호주 COVID-19 데이터... 양성 진단 환자들에게서 나타난 증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0.04.08.
5105 호주 유학생들, “오라 할 때는 언제고, 이제는 돌아가라고?” file 호주한국신문 20.04.08.
5104 호주 ‘Coronavirus shutdown’... 소형 항공기로 피자 배달 file 호주한국신문 20.04.08.
5103 호주 COVID-19 위험, 당뇨-심장 질환자들에게 더 높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4.08.
5102 호주 ‘Coronavirus shutdown’ 관련, 가장 많은 검색 포털 질문은... file 호주한국신문 20.0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