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담배).jpg

공항이나 선박을 통해 규정 이상의 담배를 반입하다 적발되는 사례가 끊이지 않자 호주국경보호국(ABF)은 이를 단속하는 타스크포스를 구성,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ABF는 밀반입에 대해 “관세의 5배를 벌금으로 물리거나 최대 10년의 징역, 또는 합법적 호주 체류 비자가 취소될 수도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ABF, 해당 관세의 5배 벌금, 최대 10년 징역형에 비자 취소 ‘경고’

 

호주의 담배가격이 전 세계에서 가장 높다 보니 한국을 포함한 타국에서 가격이 저렴한 담배를 구입, 허용된 분량 이상을 신고 없이 반입하는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처럼 상당량의 담배를 몰래 들여와 호주 내에서 불법으로 판매해 수익을 얻으려는 행위가 이어져 호주 당국이 이에 대한 단속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서부 호주(WA) 퍼스(Perth) 기반의 미디어 ‘Perth Now’가 전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7월경에는 47세의 호주 남성이 퍼스 공항에서 담배 40갑을 들고 신고 없이 입국하려다 적발돼 3만5천 달러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뿐 아니라 그해 10월에는 한 인도네시아 출신 여성 승무원이 퍼스 공항에서 담배 여러 갑을 쓰레기통에 버리다 적발되기도 했다.

50세의 이 승무원은 전날 늦은 저녁, 인도네시아 남부 덴파사르(Denpasar)에서 출발해 퍼스 공항으로 들어오면서 담배를 몰래 반입하려던 계획이었다. 호주국경보호국(Australian Border Force. ABF)이 가방에 대한 엑스레이(X-ray) 촬영을 위해 2차 검색대로 안내하자 해당 승무원은 갑자기 화장실에 들어가 가방에 있던 답배를 쓰레기통에 버렸고 이것이 ABF 직원에 의해 적발됐다.

당시 이 승무원이 버린 담배는 2천 개피로, 그녀가 피하려 했던 관세는 약 1천700달러였다. 해당 승무원은 현장에서 호주 입국이 거부됐으며, 호주 입국비자도 함께 취소돼 다음날 아침 인도네시아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ABF의 로드 오도넬(Rod O’Donnell) 서부 호주 주 최고 책임자는 “담배 밀수는 ABF의 최우선 업무 사항”이라며 “조직화된 범죄조직이든 개인이 이익을 취하려는 목적이든 상관없다”고 말했다. 이어 “공항에서 소지품 검사는 모든 사람에게 해당되며 항공사 직원도 예외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ABF에 따르면 2017-18년 회계연도 동안 ABF는 공항 세관에서만 11만 건 이상의 불법 담배 밀수 행위를 적발했다. 이는 담배 2억5천만 개피와 담뱃잎 230톤에 해당되며, 탈세하려던 관세 총액은 3억5천500만 달러 이상으로 추산된다.

호주 내무부(Department of Home Affairs)는 지난 2017년 7월 1일부터 승객이든 항공사 직원이든 상관없이 18세 이상 성인 한 명당 담배 25개피 또는 말아서 피우는 흡연용 토바코(tobacco) 25g, 이미 포장을 뜯은 담배의 경우 한 갑까지만 무관세 반입을 허용하고 있다. 또 무연담배의 경우 개인이 사용할 용도로 1.5kg까지 허용된다. 규정 이상의 담배를 가져올 경우에는 세관에 신고를 하고 관세를 지불해야 한다.

내무부는 “호주 정부가 설정한 이 면세 제한 범위를 넘어 반입하려다 적발되면 모든 품목에 대해 관세의 5배를 벌금으로 물리거나, 반입하려던 담배 규모에 따라 최대 징역 10년형 또는 영주비자를 포함한 모든 합법적 체류 비자가 취소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제한된 수량을 넘긴 물품은 반드시 세관에 신고해야 한다”고 공지하고 있다.

ABF는 호주 담배 시장에서 한 해 6억 달러 상당의 세금이 포탈되고 있다고 추산하고 있다. 특히 범죄 조직들이 개인 소비자들에게 담배를 저렴하게 판매해 이득을 창출하고 이는 다시 이들의 또 다른 불법행위를 위한 자금원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ABF는 불법 담배 타스크포스(Taskforce)를 구성하고 불법으로 담배를 거래하는 범죄조직 적발에 주력하고 있다.

ABF는 올해도 시드니 컨테이너 검사 시설(Sydney Container Examination Facility)을 집중 단속해 불법 마약의 수입과 판매를 진행해온 조직적 범죄 집단을 적발, 구속하기도 했다. ABF는 지난달 3일 중국에서 들어온 화물 중 ‘음료 및 화장실 휴지’라고 적혀있는 컨테이너를 조사, 187만 개피의 담배와 12톤의 담뱃잎으로 가득 차 있는 것이 적발됐다. 이는 총 1천590만 달러의 관세에 해당한다.

ABF의 NSW 주 지역 존 플레밍(John Fleming) 수사 책임자는 “개인 소비자들은 불법 밀수된 담배를 구매하는 것 자체가 범죄조직에 자금을 조달하는 행위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담배).jpg (File Size:53.6KB/Download:1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286 호주 호주인들, “세금 인하보다는 더 저렴한 생활비 원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5 호주 총선 겨냥한 예산 계획, 집권당 지지도에는 플러스 효과 없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4 호주 불안정한 일자리... ‘second job’ 갖는 직장인, 기록적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3 호주 대학졸업 학위, 더 이상 ‘직장’을 보장하지 않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2 호주 올 연방 선거일, 5월18일로... 모리슨 총리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1 호주 ‘사랑과 희생’... 기독교의 가치 생각하는 시간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0 호주 애니메이션 ‘블루이’, 해외 진출... ‘호주 영어’도 세계로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9 호주 결혼적령기 남녀 비율 심한 중국, 미얀마 등에서 ‘신부 매매’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8 호주 2019년 ‘Travellers' Choice Awards’... ‘싱가로프 항공’, 최고 항공사에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7 호주 중국 공관, 지방의회에 ‘반공산당 미디어’ 제재 ‘압력’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6 호주 10%의 제한속도 초과는 허용 가능한 범위일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5 호주 노동조합-일부 기업들, 부활절 휴가 연장 권유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4 호주 높은 주택 가격 피하려는 시드니사이더들의 최다 관심 지방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예비 구매자들 몰린 피터샴 주택, 잠정가서 35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2 호주 호주의 ‘우편번호’ 지역별 고수입-저소득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71 호주 Federal Budget 2019- 정부 예산 계획의 승자와 패자는?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70 호주 Federal Budget 2019- 주요 내용은 ‘중산층 소득세 인하’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9 호주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 “거주민 삶의 질 향상에 중점 두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8 호주 10 breathtaking outdoor bathtubs around Australia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7 호주 호주 주요 도시의 지역별 인구성장 격차 두드러져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6 호주 서울-제주 노선, 지난해에도 전 세계 최다 항공기 운항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5 호주 올해 ‘아치볼드’ 공모에 시드니 거주 104세 노인 참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4 호주 호주인들, 연간 89억 달러 상당의 음식물 쓰레기 배출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3 호주 멜번의 높은 임대료 피해 지방 도시 이주 지속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2 호주 호바트, 더 이상 주택 가격 저렴한 도시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아난데일 소재 테라스 주택, 예비 구매자들 사로잡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0 뉴질랜드 오클랜드 주택가 소폭 하락, 지방은 더욱 느린 비율로 상승 NZ코리아포.. 19.04.04.
4259 뉴질랜드 관광섬 훼손 관련 취재 중이던 NZ언론인, 피지에서 구금돼 NZ코리아포.. 19.04.04.
4258 뉴질랜드 화카타네 커뮤니티, 중국 소유 생수 회사와 법정 싸움 기금 모금 NZ코리아포.. 19.04.03.
4257 뉴질랜드 속도위반 단속 건수 상위 20대 스피드 카메라, 4천 4백만 달러 벌금 부과 NZ코리아포.. 19.04.03.
4256 뉴질랜드 연금 기금, 무기 소매상과 제조업체 투자 배제 검토 NZ코리아포.. 19.04.03.
4255 뉴질랜드 22개월된 아기, 유치원에서 사과 먹다가 사레 걸려 뇌손상 NZ코리아포.. 19.04.02.
4254 뉴질랜드 뉴질랜드 임업 분야, 급속한 발전 NZ코리아포.. 19.04.02.
4253 뉴질랜드 새로운 고용법, 오클랜드 운전사와 버스 부족으로 서비스 위기 NZ코리아포.. 19.04.02.
4252 뉴질랜드 윌리엄 왕자 “여왕 대신해 테러 희생자 추모하고자 CHCH 방문한다” NZ코리아포.. 19.03.29.
4251 뉴질랜드 수송 중이던 트럭 전복돼 양 150마리 죽어 NZ코리아포.. 19.03.29.
4250 뉴질랜드 3월 29일(금) 오전 10시 “국가추도식(National Remembrance Service) 열린다” NZ코리아포.. 19.03.29.
4249 호주 NSW 주 선거- 자유-국민 연립, 세 번째 주 정부 연임 집권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4248 호주 NSW 주 선거- 연립 여당이 공약한 정책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4247 호주 호주 ‘Right-wing extremism’,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4246 호주 SNS 스타로 뜬 ‘에그보이’, “분열된 사회의 결속 원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4245 호주 여행자 숙소용 럭셔리 주거용 보트, 새롭게 부상하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4244 호주 극우 성향의 한나라당, RNA에 거액 지원 시도 알려져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4243 호주 사상 최저의 기준금리, 올해 말 추가 인하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424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일부 매물, 예비 구매자 ‘눈치보기’로 경매 시간 길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4241 뉴질랜드 뉴질랜드 중앙은행, 기준금리 동결 NZ코리아포.. 19.03.28.
4240 뉴질랜드 최저 임금, 다음주부터 시간당 $17.70로 인상 NZ코리아포.. 19.03.28.
4239 뉴질랜드 빗자루가 부러지도록 반려견 때린 주인, 250시간 사회봉사명령 선고돼 NZ코리아포.. 19.03.28.
4238 뉴질랜드 테러 이후, 아던 총리 노벨 평화상 청원 거의 2만 명 서명 NZ코리아포.. 19.03.25.
4237 뉴질랜드 뉴질랜드 난민들, CHCH 테러 이후 불안 고조 NZ코리아포.. 19.03.25.